Plmokn345
1,000+ Views

소소한 취미 (표면 다듬기..)

요즘 부쩍 아침이 추워졌네요 이제 진짜 가을 같고 겨울이 금방이라도 올 것 같네요
오늘은 일을 마치고 집에 와서 표면 정리 와 디테일을 넣고 마무리를 해야지 했는데..이거이거 쉽지 않네요ㅋㅋ 손의 온도를 이용해도 형태를 변화를 줄 수 있는 재료라 힘조절을 잘 못해도 자국이 심하게 생겨버려요ㅠㅠ 이번주 까지 마무리를 하고 나무를 만들고 종로에 맡길 생각입니다! 빨리 완성된 모습을 보고 싶네요! 다들 온도차가 심하던데 감기 조심하세요! 코로나로 의심 받을 수 있으니..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볼 때마다 저도 만들어보고 싶은 생각이 뿜뿜해요! 작업공간이 따로 없어도 재료만 있으면 가능할까유?
@uruniverse 음..소프트왁스는 크게 가루가 날리지 않지만 하드왁스(초록색)는 줄을 써야해서 가루가 많이 날립니다 그리고 금속을 다듬을 때도 금속가루가 많이 날려서 적당한 장소가 있으면 좋습니다!
@uruniverse 아 아니면 조립을 해보시는것도 괜찮습니다! 동대문종합상가에 가시면 부자재를 사서 조립을 하시면 따로 공간이 필요 없습니다!
@Plmokn345 가루가 많이 날리는군요ㅜ.ㅜ 흑 자세한 답변 감사합니다!
와 디테일 끝장나네요;;; 완성품도 너무 궁금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손바느질만으로 뚝딱! 마우스패드 만들기
안녕하세요? 소잉센스입니당 오늘 만들어 볼 것은요~~ 마우스패드입니다. 오잉??? 마우스패드를 만들어?? 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실 것 같아요(딱 걸렸쥬?) 사실 저도 마우스패드를 만든다는 것도 신기하고, 보통 시중에 파는 마우스패드는 패브릭이 아니라서 더 생소했었어요. 근데 한 번 써보니까, 패브릭 마우스패드의 매력이 어마어마 합디다요? 저는 종종 노트북을 가지고 카페가서 작업할 때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마우스패드는 좀 무겁기도 하고 부피도 차지해서 그냥 노트나 종이쪼가리 하나 챙겨갔었거든요. 여러분들도 그러지 않나요?(나만 구질구질한건가...) 근데 패브릭 마우스패드는 너무 가볍고 접어서 갖구 다녀도 되고 휴대가 정말 편해요! 저 같이 구질구질하게 책이나 종이 쪼가리에 마우스 쓰신 분? 그런 분들에게 강추 강추 아이템입니당 (말하고 보니 쇼호스트 같네요... 물건 파는 사람 아닙니다요..) 자, 그럼 준비물을 한 번 살펴볼까요? 1. 무지천 1장, 프린트천 1장 - 28 X 24cm 2. 7온스 퀼팅솜 1장 - 26 X 22 cm 3. 라벨 1개 4. 본 - 본을 그리기 귀찮으신 분은 블로그에 올려놨으니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하시기 바랍니당 그럼 우리 만들기 원리를 좀 알아볼까요? 원래 뭐든지 원리를 알면 쉬워집니다. (저는 교과서 위주로 공부했어요st) 먼저 천 2장을 겹쳐 엮어주고~ 뒤집어주고~ 구멍을 막아주면 끄읕. 어때요? 엄청 간단한 원리죠? 잇츠 쏘 이지!! 만들기 방법은 영상이나 사진으로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youtu.be/OfinlyTCVWg ※ 블로그에서 '본'을 다운로드 받아 사용하세요! 자, 이제 여러분들은 만들기만 하면 되요! 여러분의 만들기를 기대하며...
더 조커 지하철 디오라마 작업기 마지막 편:)
실제와 같은 느낌도 좋지만 더 중요한 것은.. 디오라마는 쉽게 말하면 축소모형입니다. 제가 주로 작업하는 사이즈는 1/6 ~ 1/4 스케일까지.. 주로 대형 사이즈를 작업하지요. 영화의 한장면을 그대로 담아내야하는 장르의 특성상 현실과 똑같은 묘사도 중요하지만 :)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1/6 스케일의 피규어가 섰을 때 ,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묘사하고 또 표현해야한다는 것. 크기는 정말 크구나..하..언제끝날려나.. 100% 수작업으로 문짝에 붙는 작은 경첩부터 창문틀까지 전부 하나하나 만들어서 더하다보니 제가 원하는 느낌을 전부 가져갈 수는 있지만 정말 오랜 시간과 인내심이 필요한 작업입니다:) 늘 하는 말이지만 도를 닦는 느낌이지요. 나만의 작은 세상을 꾸며가는 느낌.. 조물주가 이런 기분일까요 끝이 보이질 않는구나.. 지하철 내부에 LED 이펙팅 테스트를 거쳐서 최종적으로는 리모컨으로 전원과 광량 조절이 가능하도록 :) 작업을 진행합니다. 주로 피규어를 얹고 사진을 찍고 즐기시는 분들이 많다보니 조명은 작업물 느낌을 살려주는 것에 주안점을 두기도 합니다만 :) 사진촬영시 여러가지 느낌을 낼 수 있도록 신경써서 작업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늘 부족함만 가득한 작업물들을 즐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마 다음 포스팅은 완성작 촬영샷이 되겠네요:) 그럼 오늘은 여기서 이만! 더 많은 작업물들은 제 인스타그램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www.instagram.com/aj_custom 감사합니다:)
은: 짜투리 은으로 반지만들기
안녕하세요. 빙글 구경만하다가 첨으로 올려봐요 :-) 이쁘게 봐주시궁 댓글로 피드백도 부탁드려요! 저는 금속공예를 해요. 뭐 여러가지 금속들을 다루는데 보는 사람도 재미있고 만들기도 쉬운 은공예를 소개할께요. 작업하다 짧게 남은 체인을 발견하고 반지로 만들어야겠다 해서 들었죠. 너무 굵어서 남자반지를 만들어볼께요. 근데 흔한 체인반지는 재미없어서 한쪽 끝만 은판을 대줄께요. 마침 밀고 남은 적당한 크기의 은판이 있네요 ㅋㅋㅋ >< !! 은판위에 올릴 팬던트들이예요. 얘네도 귀걸이로 한짝 뭐 만들다 남은 것들.. 호로, 땜하다 사진찍는걸 까먹고 ... (어렵;;;;) (불은 위험하니까.... ㅠㅠ) 사진은 흐믈흐믈한 체인끼리 붙이고 은판도 적당히 잘라서 체인끝에 붙이고 팬던트 붙이려고 은판에 올린상황임다,, 팬던트까지 붙이고 반지봉이라 불리는 봉에 반지를 끼워 고무망치고 둥글게 말아줄께요. 말고 조금 다듬어서 깨끗히 닦아줬어요! 이쯤되면 손이 더럽더럽❤️ 핸드폰이고 사진이고 나발이고 아무것도 만지기 싫어져요. 그래도 손끝으로 찍음.... ㅋㅋㅋ 팬던트를 약간 크롬** 같은 걸 붙여서 너무 하양하양하면 안이쁘니까 유화가리 착색으로 어둡게 만들어보았어요. 남자반지라 너무 큰 착샷.jpg 이렇게 오늘도 굴러다니는 짜투리 은을 알뜰살뜰 처리했습니다 ! :-) 봐주신 분들 감사해요 다음엔 더 정성껏 올려볼께요ㅋㅋ 이만 총총 _ _)
내 소듕한 손목을 보호해줄 너란 쿠션...❤ 대박 쉬운 손목쿠션 만들기!
안녕하세요요요? 여러분의 만들기를 도와드리는 소잉센스입니다요요요! 인사가 좀 촐싹댔죠? 어느덧 일주일의 반이 지나가고 있어 그만... 저도 모르게 흥이 나버렸네요^^ 쉐킷쉐킷 내적 댄스 중... 여러분도 이번주 잘 살아내고 계신가요?? 저는 요즘 일이 너무 많아 몸이 성치 않은 것 같아요ㅠ 어깨도 아프고 눈도 충혈되고... 계속된 컴퓨터 작업에 손목도 무리가 가더라구요. 역시 퇴사가 답인가.... 저처럼 컴퓨터 작업을 많이 하시는 분들은 손목이 아플 때가 있으실거에요. (그죠? 그렇다고 해야 본론이 자연스럽습니다.) 저는 그래서 최근에 버티컬 마우스로 바꿨는데 처음엔 사용하기 되~게 어색했는데 계속 쓰다보니까 손목 통증이 줄어들었어요! (이거 레알임) 버티컬 마우스 짱조음! 참고로 저는 회사돈으로 샀어요 히히 버티컬 마우스와 함께 제 소듕한 손목을 책임지는 놈이 하나 더! 있습니다. 다들 눈치채셨죠?? (역시 센수쟁이들~) 넵, 맞습니다~ 손목쿠션입니다! 양말 모양으로 깜찍함이 +1 추가되었습니다. 뀨 원하는 천으로 다양하게 만들 수 있습니당 요롷게 패브릭 마우스패드와 세트로 만들면 Perfect! (마우스패드는 이전 카드에서 확인 Plz) 맨들기 전! 영상으로 한 번 보시고 오시죠! https://youtu.be/ovjRcptLATA 영상 보니까 어떠세요! 더 만들고 싶지 않나요?? (BGM도 신경써서 넣었으니까 볼륨업해서 보시길 적극 강요 드립니다. 아! 구독과 좋아요도 강요드릴게요! 헿) 준비물은요~ 1. 프린트천 1장, 무지천 1장 - 16 X 22cm 2. 무지천 1장 - 4 X 6cm(쿠션 고리용) 3. 방울솜 4. 양말 모양 본 - 9 X 19cm 본을 그리기 어려우신 분들은 블로그에 올려놨으니까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하시면 됩니다! 5. 바느질 도구 : 바늘, 실, 시침핀, 가위, 수성펜 ​ 만드는 원리두 간단히 알아볼까요? 영상 한 번 보면 다 알긴하는데... 굳이 굳이 안보시는 분들을 위해 알려드립니다요오~!? 1. 천 2장을 겹쳐 양말 모양으로 천을 자르고, 창구멍을 제외하고 양말 모양을 따라 바느질을 해준다. 2. 창구멍을 통해 뒤집어 준다. 2. 안에 솜을 쳐 넣어준다. 어때여 너무 쉽죠. 말씀드렸다시피 저... 정말 똥손입니다... 근데 제가 느끼기에도 할만하면 전국민 다 할 수 있어여! 저희 엄마가 최대한 쉽게 만드는 방법을 고안했거든요!! (울엄마 짱) 그니까 여러분은 따라서 만들기만 하세요! 그럼 여러분의 만들기를 기대하며...
여러분도 만들기 좋아하세요?
안녕하세요? 소잉센스입니다! 여러분도 손으로 무언가를 만드는 걸 좋아하시나요? 아래 1개라도 해당된다면 당신은 만드는 걸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어렸을 때 미술학원 다니면서 찰흙좀 만져본 사람~? 회의시간에 자꾸 수첩에 낙서하는 사람~? 카페에서 냅킨 가만히 못놔두고 뭔지 모르겠는 창조물을 만드는 사람~? 네~ 사실 저에요 저!! 저는 예나 지금이나 똥손 중의 똥손! 왕똥손이지만, 손으로 무언가를 만드는 걸 좋아해요. 그림이든 캔들이든 뜨개질이든 뭐든요! 결과물은 뭐... 그닥 좋진 않아두요... (결과보다 과정을 중시하는 1인..) 그런데 말입니다. 전 정말 똥손인데, 울 엄마는 금손이에요. 어쩌다 금손 엄마가 똥손 딸을 낳았는지...(친자는 맞습니다.) 엄마는 30년 가까이를 가정 선생님으로 일을 했고, 20년 정도 바느질 취미를 가지고 계세요. 전문가라고 볼 수 있죱! 근데 그런 엄마가 재작년에 퇴직을 하셨어요. 넘나리 부러운 것...이긴 한데! (진심 부러움 ㅠㅠㅠ) 엄마의 재능이 너무 아까워 딸내미인 제가! 엄마의 취미생활을 영상으로 담아보기로 했습니다.(엣헴) 엄마는 지금까지 학생들이 어떻게 하면 더 쉽고 재미있게 바느질을 할 수 있을지를 연구했었고, 그 결과 예쁘고 쉬운 소품 만드는 방법을 많이 알고 계십니당. 그래서 그 아이디어와 방법들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모두 보여주면 좋겠다 생각해 유튜브에 하나씩 올리기로 했습니다. (결국 유튜브 홍보라는 뻔뻔한 이야기) 앞으로 빙글에다가도 하나씩 하나씩 올려볼테니까 우리 같이 만들기 해볼래요?? 대답해주세요~ yes or yes! 그럼 다음에 보는 걸로 해요. 예??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