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375

다용도실 정리위해 짠~~~!!!
요즘 이런저런 일로 좀 시끄러운 마켓에서
일괄1만원에 운좋게 겟 했어요~^^)//

대충 요것저것 넣어서 정리중에
탱구뇨석이 어느새 쏙~♡



편안하게 안착!

막내집사는 아빠 안마해드리고 용돈
탓다며 탱구에게 자랑중입니닷 ㅎㅎㅎ
뜬금없다냥!


읭..??
두칸 비워야 겠쒀여~~~~~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니 막짤 행운이의 저 여유로운 표정과 탱구의 의기양양한 표정은 뭐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영화포스터인가요?!?!?!?
@freesoulman 우헷~😊😆 감사하네용! 탱구의 한쪽발 내민자세를 보니 딱 내자리다냥~" 하는거 같았어여 ㅎㅎㅎ
깜짝 놀랫다냥~♡♡♡ 넘 구여워서~ㅋ 여전히 잘지내주고 있다냥~ 넘 이뻥이뻥^^#
@pejlove7979 ㄱㅅㄱㅅ해용~♡ 뭐든 다 차지하고 있고 저는 내어주고 살아야되는ㅎㅎ 집사의 삶이죠?!🤭
정리함에 늬들이 왜 거깄어?😁😁 왜~? 느그들도 정리 당하고 싶냥~?😆😆😆
@Eolaha ㅎㅎㅎㅎㅎㅎㅎ😆😆😆 정리를 행탱이가 해줬음... 잠시 2초 생각 했슴돳 ㅎ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재발굴단] 아이가 너무 똑똑하고 눈치까지 빨라서 생긴 비극...ㅠㅠ
아이가 문제집/학습지를푸는걸 좋아한다고 거실 바닥에 늘어놓고 공부하고 6살인데 중학교 선행문제를 풀어서 찾아간 영재 서진이. 그런 서진이와 인터뷰 도중 PD가 퀴즈를 냈는데 서진이가 모르는 문제가 나오자 6살 같지않게 엄청 괴로워함. 너무 괴로워해서 PD가 그만하자고하는데 아이는 뛰어서 방 장롱안에 들어가버림 엄마가 달래려 해도 나오지않고 장롱안에서 쿵쿵소리는 내고 머리를 박는건지 손으로 치는건지 몰라도 괴로워함 PD가 말을 걸어도 문을 닫아버리는 서진이 심리상담사에게 찾아감 아이보고 자랑을 하라고 했는데 "~밖에못해요" 라는단어에 왜그렇게 얘기하냐는 노규식 박사님.. 아이는 왜 사람들한테 잘하는걸 보여주고 싶다고 생각하게 된걸까 보통의 6살의 아이는 자기가 잘하는걸 자랑하기만 바쁜나이인데 자기가 못하는것을 더 먼저 걱정하는 서진이.. 엄마나 주위에서 자꾸 똑똑하다,잘한다고 얘기하니까 더이상 그 기대에 자신이 부응하지 못할까봐.. 두려움이 매우 커져있다느뉴ㅠㅠ 고작 6살인데ㅠㅠㅠㅠㅠ 학습지 푸는걸 좋아해서 하는게 아니라 엄마가 실망할까봐ㅠㅠㅠ 그렇다고ㅠㅠㅠㅠㅠㅠ '실망한다고요' 이 말을 아이 스스로 2번이나 반복해서 말함...ㅜㅜㅜ 에궁 ㅠㅠㅠㅠ 실망이라는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서진이. 박사님이 얘기를 좀 더 하자고 옆에 다가가자 창밖을 보며 우는 서진이 ㅠㅠ 박사님의 말이 본인의 마음을 알아주는 말이었는지.... 그때부터 다시 펑펑울기 시작함...ㅠㅠㅠ 엄마가 실제적으로 공부하라고 강요한적은 없지만, 아이 스스로 본인이 문제를 풀고 맞추면 엄마가 좋아하는 모습이나 사람들이 자신에게 '잘한다'는 칭찬에 좋아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자기는 문제를 풀고 다 맞춰야하고. 똑똑해야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있었다는..ㅠㅠ 그게 아니면 자기에게 실망할까봐 두려움에 떨고 있었고 박사님 말대로 '비극'...ㅠㅠㅠ ㅊㅊ: ㄷㅋ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구조된 올빼미 소식에 분노한 네티즌, 왜?
록펠러 센터는 뉴욕 중심지에 세워진 복합 건물로 '도시 속의 도시'라고 불릴 만큼 엄청난 규모를 자랑합니다. 그리고 매년 크리스마스에는 록펠러 센터의 규모에 맞는 거대한 트리가 세워지는데요. 록펠러 센터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올빼미가 발견되었습니다. 지난 주말, 록펠러 센터의 크리스마스 트리로 사용될 거대한 나무가 뉴욕으로 옮겨졌습니다. 그런데 나무를 감싼 포장지를 벗기던 한 작업자가 가지 속에서 떨고 있는 커다란 눈망울을 발견했습니다. "여기, 아기 올빼미가 있어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레이븐스 비어드 야생동물 보호소(Ravensbeard Wildlife)의 엘렌 씨가 올빼미를 수건으로 감싸 안으며 말했습니다. "덩치는 작지만 아기 올빼미는 아니에요. 보통 올빼미들은 봄에 태어나거든요." 엘렌 씨의 조사 결과, 나무는 잘리자마자 꼼꼼하게 포장되어 3일간 트럭 위에 실려 옮겨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바꿔 말하면, 올빼미는 어둠 속에서 물이나 식량도 없이 3일간 갇혀있었다는 점을 의미합니다. 그것도 위아래로 끊임없이 흔들리는 트럭에 실려서 말이죠. 그러나 왜 올빼미가 날아가지 않고 잘린 나무속에 머물다 함께 포장되었는지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이 있습니다. 보호소는 올빼미에게 록펠러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 녀석이 건강을 회복하자마자 야생으로 무사히 돌려보냈다는 기분 좋은 소식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이 크게 분노하며, 예상치 못한 논쟁점이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바로 '크리스마스 트리에 대한 전통을 지켜야 하는가'입니다. 네티즌들은 "자연을 훼손하는 바보 같은 전통을 이젠 멈춰야 해!" "올빼미가 발.견.되었다고요? 납치가 아니고?" "납치가 아니라 집까지 통째로 뽑아왔네요." 등의 반응을 보인 것이죠. 오랫동안 해왔던 놀이와 풍습 그리고 전통이라는 이유만으로 불필요한 문화들이 이어져 온다는 것입니다. 동물과 자연을 훼손하면서까지 꼭 멀쩡한 나무를 잘라야 하느냐는 이유인데요. 대부분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모형으로 장식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서양 국가 권에서는 '진짜 나무를 사용해야 제대로 된 크리스마스 트리다'라는 인식이 강한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인가요. 반대하는 입장인가요. 만약 위 크리스마스 전통을 지켜야 한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그리고 그 이유는 여러분에게 얼마나 중요한 가치인가요. 사진 Bored Panda, 인스타그램/ravensbeardwildlifecenter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반려묘가 하늘로 떠난 날, 여성이 미소 지을 수 있는 이유 '행복했으니까요'
세계적인 커뮤니티 레딧에 Bellerose93라는 유저가 두 장의 사진을 업로드했습니다. 이 사진은 13만 개의 좋아요를 받으며 단숨에 인기 베스트 게시물로 등극했는데요. 제목은 '20년 전, 나와 내 딸'입니다. 앳된 얼굴을 한 소녀와 아기 고양이와 어깨동무를 하고 해맑게 미소를 짓고 있습니다. 보는 사람도 미소를 짓게 만드는 행복한 사진입니다. 그런데 네티즌들은 그다음 사진을 본 순간, 기이한 기분에 사로잡힙니다. 어느덧 성인이 되어버린 한 여성과 힘없이 누워있는 노령묘의 모습이 담겨있습니다. 각각 1998년과 2018년에 촬영된 사진으로 세월의 무상함과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사랑과 안타까움이 전부 느껴져 묘한 감정이 느껴졌던 것인데요. 두 사진 아래에는 고양이가 그녀에게 얼마나 소중하고 애틋한 존재인지에 대한 자세한 사연이 적혀있습니다. '사진 속 고양이는 제 딸 피피입니다. 피피는 2018년 21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지만, 우린 21년간 행복한 시간을 보냈기에 저는 지금도 슬퍼하지 않으려고 노력 중입니다.' '엄마는 제가 어렸을 때 50세라는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엄마를 잃은 후, 저는 큰 슬픔에 빠져 헤어 나오지 못했지만 그런 저를 다시 웃게 만든 게 피피입니다. 피피가 세상을 떠났지만, 저는 엄마를 잃었을 때처럼 슬픔에 빠지진 않으려고 합니다. 피피가 제게 알려준 것은 슬퍼하기보다는 행복한 추억을 축복하는 법이었으니까요.' 평생을 함께한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났는데 어떻게 정말 슬퍼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당연히 그녀도 마음이 찢어질 정도로 슬플 것입니다. 하지만 그녀는 반려동물의 행복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함께 잘 살아왔다'는 것에 초점을 맞춘 것인데요. 펫로스로 힘들어하는 분들께 아래와 같은 말을 꼭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당신이 슬퍼하는 걸 보니, 당신의 반려동물은 정말 행복한 삶을 살았겠군요!'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