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0shelter
5,000+ Views

호주 담배값 체감.jpg

왼쪽 담배 한 갑(30개피) 살 가격으로 오른쪽 식료품을 살 수 있음.
참고로 저 30개피 들이 담배 가격은 45~60불, 즉 우리나라 돈으로 대충 35000원에서 48000원 정도 한다는 말.

그렇게 치면 담배가 비싼 건 사실이지만
식료품 값이 말도 안되게 저렴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돈 없으면 고기를 사먹는 호주!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담배값 늘리고 식료품값 내려라~~~~
우리도 저 정도해야 금연자 늘어나지. 당장 따라해라 롸잇나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5천억원짜리 불장난한 썰
빠이아 빠이아 빠이아 2012년에 벌어졌던 웃기고 비싼 해프닝인데 미국에 살던 케이시 제임스 퓨리라는 24살 청년이 있더랬다 24살보단 42살에 가까워보이는 노안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심각한 우울증 환자였음 게다가 우울증 환자가 절대로 가져선 안 되는 직업을 가지고 있었는데 페인트공이어따. 페인트는 아주 아주 불이 잘 붙는다. 그리고 더 큰 문제는 사귄지 얼마 안 된 여자친구가 있었다는 거시다 5월 28일 페인트칠 하면서 여친이랑 카톡을 주고받던 퓨리는 기막힌 생각을 한다. 일하는 거 귀찮고 휴가도 다 썼는데(우울증 병가로) 작업현장에 불을 질러 버리면 일은 중단되고 난 여친 보러 갈 수 있고 존나게 행복하지 않을까 불타는 상남자 퓨리는 그래서 불을 질러버렸다 여기까지야 뭐 걍 흔히 볼 수 있는 방화범 이야긴데 장소가 문제였음 이 인간이 페인트칠하던게 로스앤젤레스급 핵잠수함이었거든 아이고 uss 마이애미는 그렇게 42살 노안의 24살 청년에게 최후를 맞이했다. 우울증 환자가 여친 빨리 보고 싶어서 잠수함에 불질렀다는 전개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불이 왜 났는지도 몰랐음 혼자서 지구를 조질 수 있는 갓조-국의 핵잠수함이 찬란하게 불타고 있다 내부에서 페인트 같은 인화물질을 처먹고 뿜어져나온 불길은 존나게 치명적이었다. 하루도 지나지 않아서 7천톤짜리 잠수함이 숯불구이가 되버렸다 수리 견적서를 받아든 불쌍한 군바리들은 씨발을 외쳤는데 왜냐면 수리비가 4억 5천만 달러 견적이 잡혔거든 당시 한화로 5천억원이 넘는 액수였다.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질 상황이니 결국 잠수함을 통째로 폐기시켜버렸다 문제의 불타는 상남자 제임스 퓨리는 징역 17년을 고스란히 처먹고 깜빵에 있는 중이다. 깜빵에서 나와도 별로 행복하진 못할텐데 왜냐면 남은 인생 내내 25만 달러의 벌금을 갚으면서 살아야 되거든 아무튼 단일 방화범이 저지른 방화피해액수로는 역사상 최고액을 경신해따 불장난은 위험해 (출처) 오늘은 짧고 재밌는 이야기! 자고로 명절에는 전통적으로 불장난을 많이 하므로 불장난을 조심하자는 의미에서 가져왔습니다 여러분. 불장난은 위험해
2008년 숭례문 전소 될때 느꼈던 이상한 감정
방화범 채종기 토지보상금 문제로 화가나서 방화를 저질렀다고 함. "지금 생각하면 이런 일은 누가 시키더라도 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국민이 좋아하는 국보를…. 국민들에게 마음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그는 불을 낸 지 5일 만에 현장검증 자리에서 "그래도 인명피해는 없었잖아. 문화재는 복원하면 된다"고 말해 또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냈었다. 채씨는 이에 대해 "당시 화가 나서 내뱉은 말이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말도 안 되는 말이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채씨는 "출소하면 복원된 남대문(숭례문)을 꼭 보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자신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것을 알고 있는 듯 "사람들로부터 뻔뻔하다는 말을 들을 것 같아 조심스럽다"고 말끝을 흐렸다. 그는 "교도소 안에서 내가 숭례문 방화로 이곳에 들어왔다는 것을 알게 된 다른 죄수들로부터 싸늘한 시선을 받았다. 하지만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눈을 감았다.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300만 원 (2006년 창경궁 문정전 방화 사건) 나이 많다는 이유로 감형 징역 10년 (2008년 숭례문 방화 사건) 가족들이 차라리 우리집에 불을 지르지 했던거 기억남 전쟁통에서도 살아남은 국보 1호 숭례문이 노인 한 명때문에 몽땅 불타버려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었던 사건 특히 나이 지긋하신 분들중에선 숭례문이 무너지는거=나라의 큰 어른이 무너지는것과도 같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다들 엎드려 절하고 우셨던... ㅊㅊ 다음카페 아직도 저 날이 기억나네요.. 뉴스를 보면서도 믿기지가 않았는데.. 민족정신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꼈던 것 같습니다.. 진짜 속에서 뭔가 무너지는 기분 상징성 큰 국보가 저런 인간 때문에 무너지는 모습을 보며 많은 시민들이 눈물을 흘렸죠.. (저도 포함) 아이러니하게도 저 일 이후에 문화재 보호나 보존 정책이 발전했죠.. 엄청나게 허술했던 관리에 충격받았는데.. 아직도 숭례문 앞을 지나갈 때는 기분이 묘합니다.
약사가 추천하는 기본적으로 먹으면 좋은 영양제 4가지
1. 멀티비타민 (+종합비타민) 2. 오메가3 3. 마그네슘 4. 비타민D 추가적으로 또 영양제를 먹길 원한다면?? + 유산균 + 피로감을 느낀다면 비타민B도 추가로 추가로 비타민C도 추가해도 좋다고 말씀하셨는데 자막으로는 나오질 않아서 캡쳐하질 않음 여기서부터는 제 생각 1. 우리나라 사람들은 영양제라고 하면 Medicine 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영양제는 말 그대로 영양제 입니다. 우리가 삼시세끼, 육류 생선 야채 채소 과일 등등 여러 영양소들, 균형 있게 먹는게 아니기 때문에 부족한 영양소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우리가 뷔페만 가도 채소, 샐러드, 회로 배 채우는 사람 있나요? 채식주의자가 아닌 이상 고기로 배 채우지 않나요? 그 부족한 영양소들을 음식으로 먹기 어려우니 알약 형태로 응축해서 만든게 영양제 입니다. 영양제를 Medicine 약 이라는 개념으로 보시면 안되고, 밥, 반찬처럼 생각하셔야 됩니다. 2. 영양제 먹어봤는데 효과 없던데요? 여러분들이 싫어하시는 일본의 방사능 그리고 담배, 간접흡연이던 직접흡연이던 흡입 즉시 막 암에 걸릴 것 같고, 죽을 것 같은 반응이 오던가요? 바로 체감이 느껴지지는 않잖아요? 하지만 10년이고 20년이고 계속 노출 되다보면 나빠지는건 당연하다 라고 다들 알고 계실 겁니다. 영양제도 마찬가지예요. 당장 먹는다고 지금은 내가 체감이 안돼요. 하지만 10년, 20년 뒤의 나를 위해 먹는 겁니다. 출처 영상 추천하는 영양제나 제품들은 유튜브 원본 영상에 소개되어 있습니다. 요약 1-1. 종합비타민, 오메가3, 마그네슘, 비타민D 4가지 기본적으로 먹어라 1-2. 추가로 필요하면 유산균, 비타민C, 피로할 땐 비타민B 1-3. 오메가3, 비타민D 는 근성장에도 좋다고 한다 (유튜브 트리거 피셜) 2. 영양제를 약처럼 생각하지 말고 밥, 반찬처럼 생각해라 3. 영양제를 꾸준히 먹으면 10년~20년 뒤, 미래의 내가 분명히 보상받는다. 출처: 도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