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책추천] BTS(방탄소년단) RM이 추천한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BTS 방탄소년단을 알고 계신가요?
멤버 RM은 평소 독서를 즐긴다고 하는데요.

월드스타 RM이 추천했던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어른들의 부족한 동심을 찾고 싶을때
아이의 시선 속에서 그 동심을 되살려 주는 책

한입 코끼리
황경신 지음 ㅣ 큐리어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1o8rM4
희망과 절망, 현실세계와 환상 상반되는 두 세계에서
인간의 근원적인 삶의 의미와 가치를 생각하게 되는 책

해변의 카프카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ㅣ 문학사상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5jTQ5n
삶에 대해 갈등이나 심리적 방황을 하고 있는 이들에게
내면 세계의 알을 깨고 나올 수 있게 도와주는 책

데미안
헤르만 헤세 지음 ㅣ 민음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5kq7cM
노트에 끄적인 글 들은 정말 단순할까?
짧은 글 안에서 위로를 건네주는 책

블로노트
타블로 지음 ㅣ 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1rOxQa
잠시 쉬어가는 시간이 필요한 이들에게
공감과 편안함으로 조용히 위로를 건네주는 책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류시화 지음 ㅣ 열림원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kmEkfu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mbLNP7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외상 장부
옛 중국 당나라에 ‘송청’이라는 명의가 있었습니다. 그가 지어주는 약으로 완치가 되거나 병의 예후가 좋았기 때문에 그를 찾는 사람들은 날로 늘어만 갔습니다. ​ 또한 그는 돈이 없는 병자가 오면 돈을 받지 않고, 외상 장부에 이름만 올리고 치료와 약을 지어 주었습니다. 그런데 외상 장부에 이름이 가득 차면 그냥 장부를 불에 태워버리곤 했습니다. ​ 어느 날 한 사람이 물었습니다. “선생님은 왜 치료를 해주고 약을 지어주면서, 돈을 받으려는 노력은 하지 않는 것입니까? 거기에 장부까지 태우면 영영 돈을 받지 못하여 너무 큰 손해를 보는 것이 아닙니까?” ​ 그러자 송청은 대답했습니다. “제가 40년간 외상 장부를 태웠지만, 단 한 번도 크게 손해를 본 적이 없습니다. 물론 약값을 주지 않는 사람도 있지만, 오히려 저에게 도움을 받은 분들이 분에 넘치는 보답을 해주시는 경우가 더 많았지요. 장부를 태울 수 있었던 것도 선을 베푸는 일이 절대 손해 보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저는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선’을 행함에 있어 오직 하나, 상대방을 위한 마음만 가진다면 나에게 다시 돌아오는 형태는 ‘손해’나 ‘이익’이 아닌 ‘선물’로 다가올 것입니다. ​ 진정한 ‘부’는 비울 때 채워지는 ‘아름다운 가치’와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 ​ # 오늘의 명언 사람은 행복하기로 마음먹은 만큼 행복하다. – 에이브러햄 링컨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RM Theme- Tour texts/snapchats/letters
Hi all! Its Veronica here announcing the theme this week for the RM community. I thought it would be super cool and creative we did Snpachat edits/text edits or write letters to and from RM while hes on tour. below are examples of text and snapchat edits. I hope you are all excited for what the RM Council brings you and I hope you will make your own and tag us council members. RM Fearless Leaders @Just2BLoved @BTSMicDrop @VeronicaArtino RM Protection Squad Taglist @natsiepatsie23 @LuvMyya16 @lrwc12 @Queenycrossgene @Yugykookie97 @SweetDuella @QueenPandaBunny  @StephaniePoore @Starbell808 @lop0929  @BabydollBre @kaylawalker929 @sweatyminyoongi @MarvelousKpop @Mochiroon @jungkookieeeee @jeonraeyoo BTS @DeyaniraEstrada @lilbr0wneyes @KokoroNoTakara  @cbellea @Helixx @sarahdarwish @Hurdkpop @biancadanica98 @xMangaLover @KellyOriane @wordlesseyes @jojojordy2324 @TleahEdwards @MissyKim @EmilyPeacock @Journ505 @ShadowAngel87 @Kyokeo @GenesisZiporrah @FelicianaRomero @ScarletMermaid @SeoInHan @IMNII @jcl4rks0n @heidichiesa @humairaa @torchix @sarahpjane @SugaKookieV @Bangtanss @ReynadeKpop @PrincessUnicorn @SimplyAwkward  @OneOfAKind @MadAndrea @musicmofo @nicolejb @jcl4rks0n @ashleyemmert @Katherina2078 @unnieArmkeY @AlloBaber  @EvilGenius @Dabaesaplayer @CloverShadows @Mandubum @PassTheSuga @SugalessJams @danidee @ButterflyBlu @B1A4BTS5ever  @btsgotshinee @EasternShell @ShadowAngel87 @EmilyPeacock @Journ505 @MissyKim @TleahEdwards @jojojordy2324 @KellyOriane @xMangaLover @Hurdkpop @peahyr @biancadanica98 @sarahdarwish @cbellea @johnevans @terenailyn @gabbycalzada @taetaebaozi @lilbr0wneyes @xxMollxx @Xionheart @Defy24601 @TanyaGautam @ZionPerezFlower @NickySerban @KwonOfAKind @krin @Emealia @FelicianaRomero @DestinaByrd @ScarletMermaid @ashleyemmert  @Katherina2078 @TaehyungV @Starbell808 @SweetDuella @MelissaGarza @Lexxcisco @resavalencia@sukkyongwanser @KarenGuerra93 My vingle fam @WinKonVIP @luna1171 @LiyahBoon @BTSMicDrop @twistedPDnim @YulaGyeom @MelissaGarza @jjrockstar @yehetmyohorat97 @CrookedShadow @ESwee @Lexxcisco @awkwardjazzy @sukkyongwanser @QueenLeLe @QueenPandaBunny @SweetDuella @BabydollBre @SugaKookieV @InfiniteKiss @QueenyCrossGene @Halsyeon RM's Protection Squad @Just2BLoved @BTSMicDrop @jeonraeyoo @VeronicaArtino Taehyung's Purplers @VeronicaArtino @SugaKookieV @SweetDuella @jiminsnooder Suga's Genius @VeronicaArtino @SugaKookieV JIMIN Squad @BTSMicDrop @jeonraeyoo @Just2BLoved @jiminsnooder  @VeronicaArtino Jungkookie Crew: @Yugykookie97  @Jiminsnooder @DefSoul1994 @MelissaGarza  @VeronicaArtino @jungkookieeeee Sunshine Hope @SugaKookieV @SweetDuella @VeronicaArtino Winner Council @WinKonVIP @MelissaGarza @Just2BLoved @VeronicaArtino Fantastic Losers @WinKonVIP @MelissaGarza @Just2BLoved @Starbell808 @VeronicaArtino
Hello BTS community 👋
It has been a while since I was appointed BTS community president... but I wanted to go ahead and make an introduction card so you all could know a little bit about me :) *My name is Shaila, I'm 26 years old *I am the president of BTS, Korean Stars, Kpop, dprlive, and Straykids communities! *I am editor for the Got7 community *I have been on vingle... since 2014? maybe.... lol point is I've been on here for a while. If you need help with anything or have questions about things here let me know :) My team and I are here to provide you with a daily dose of BTS ♡ I hope you decide to join our tag list (leave a comment if you want to be added) and the BTS community! I will post the BTS community guidelines soon :) ❤BANGTAN ARMY TEAM❤: @DefSoul1994 @Yugykookie97 @Mochiroon @MelissaGarza ❤ARMY TAGLIST❤: @amandamuska  @blessowmwago @BoyGroupKpop @Bxbybri @CleafeMaeObina @coolwolf13 @dalenalw @echoxsoul  @gabstar143  @Gracebug @HannahC19 @herreraletecia  @HomegirlG  @ifitnessvn @Ilovephases @izzybell1202 @jennyfer1111r1 @JJiBin @jiminiebae @jkenshayla @jungkookieeeee @Just2BLoved @kaylawalker929  @kaylenne956 @krissynormam @kpopfan88 @Kyla05 @MelissaGarza @Mochiroon @Nyxxonn @PANDABTS @QueenPandaBunny @rebeccariley52 @rodrickagardne @Rose2demhaters @samcorsam @simpsonsamantha @Shelbeigh19 @shellyfuentes70 @soobak @Starbell808 @szewwy @Taekookimonster  @Tiffiedannie @wolfyplayzyv @YourHentaiWaifu @yukigintokie    *let me know if you want to be apart of the ARMY taglist*
[슛토리] 한국 축구, 한국 스포츠 언론의 추악한 민낯
안녕하세요. optimic입니다. 한동안 바쁘다가 이제서야 글을 올리네요. 제가 일하던 사무실이 '확장이전'!!!을 했기 때문에! 그 동안 바빴습니다... '아니 확장이전을 했는데, 왜 님이 바쁨? 이삿짐센터가 해 주지 않음?' 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이삿짐센터가 이사철이라서 전부 예약이 차 있어서... 제가 옮겼습니당... 아버지랑 아버지 친구분들이랑... 제 친구들이랑... 정말 뒤지는 줄... 책장 옮기다가 남은 수명 저승으로 배송할 뻔... 그래도 넓은 곳에서 넓은 책상을 갖고, 새 의자에 앉아 있으니 기부니가 참 조크등요..? 아무튼! 오늘 다룰 이야기는 현재 진행 중인 이야기이며, 상당히 무거운 주제를 다룰 예정입니다! 빠르게 시작해볼게요! ------------------------------------------ 안녕 친구들! 오늘 다룰 이야기는 정말 무거운 이야기야. 그리고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이기도 하고... 해외축구를 좋아하고, 오랫동안 즐겨 왔던 친구들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사람이 있지. 바로. 이 성 모 기자님. 한국 해외축구 팬들에게는 '갓성모'로 불리며 활발하게 활동을 하시던 기자님이었어. 이 분이 한국 축구팬들에게 받는 지지는 어마어마해. 대한민국에 많지 않은 '참 기자' 중 한 분이지. 네이버 스포츠 뉴스에서 거의 최초로 축구기사에 '움짤' 을 넣은 걸로 유명하고, 축구에 관한 열정과 지식이 어지간한 해설위원보다 낫다고 평가받는 사람이야. 기자들 중에서는 단연 원탑이고. 실제로 다른 기자들이 해외축구 소식을 전할 때, 유럽 현지 언론에서 쓴 기사를 그대로 번역해서 한국에 '전달'하는 수준이라면, 이 분은 영국, 스페인, 독일, 프랑스 등 유럽의 여러 나라들을 돌아다니며 직접 기자석에서 경기를 보고, 분석하고, 선수들과 인터뷰 및 구단 관계자들과 소통해 생생한 정보를 기사로 쓰는 분이지. 외국어에도 능통해서 선수, 감독 및 구단 관계자들과 막힘 없이 인터뷰도 가능하고, 한국에 나오는 많은 축구 관련 자서전, 서적 등을 번역기도 해. '누구보다 ㅇㅇ 전문가가 되고싶다' 라는 책 시리즈도 만드시고, 아르센 벵거 전 아스날 감독, 안드레아 피를로 현 유벤투스 감독,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 등. 수많은 선수 및 감독들의 자서전도 번역했어. 축구에 대한 지식과 열정이 정말 어마어마한 기자님이야. 이성모 기자님의 어머니께서 돌아가셨을 때는 당시 토트넘의 감독이었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직접 애도의 편지를 보내기도 했어. 구단 관계자, 선수, 감독이 기자에게 거부감이 없다는 건 그 기자가 정말로 옳은 정보만은 전달하며 열심히 발로 뛰기 때문이라고 생각해. 사실 나는 가장 존경하는 기자님이라서, 꾸준히 DM으로 이성모 기자님과 소통하려고 노력하고, 기자님과 같은 회사에서 일하고 싶어서 지원서도 몇 번 넣어봤지만, 기회가 되지 않았지... 그 때 이것 저것 많이 물어봤는데, 감사하게도 기자님께서 직접 축구에 관련된 책을 택배로 보내주셔서 정말 많은 도움이 됐던 기억이 나. 나 말고도 많은 사람들이 이성모 기자님께 피드백을 받고, 도움을 받았어. 축구기자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기도 하는 분이지. 그런데, 지금 이성모 기자님은 법적 분쟁에 휘말려서 기사를 올리지 못하고 있는 상태야. 누구와 법적 분쟁이냐고? 기자님이 뭘 잘못했냐고? 그 이야기를 지금부터 하려고 해. (이 글은 이성모 기자님께 메시지로 허락을 받고 올리는 글이야. 누구든 어디든 마음껏 퍼나르고 옮겨도 되니, 모든 사람들이 이 사건에 대해 알았으면 해.) 어느 날. 이성모 기자님의 페이스북에 하나의 게시물이 올라왔어. 간단하게 글을 요약하자면, 손흥민이 100호 골을 넣은 날. B라는 통신원이 영국 현지에서 손흥민을 직접 취재하고 인터뷰를 해서 기사를 올렸어. 하지만 이성모 기자님은 그 현장에 있었고, B는 그 자리에 있지 않았어. 허위로 기사를 작성한 거지. 그렇지만 B의 사기 행위는 이 뿐만이 아니었어. - 자신이 가지 않았음에도 현장에서 취재한 것처럼 기사를 내는 행위 - 스포츠 브랜드 행사 초청 자리에 무단으로 자신의 지인을 참석시켜 축구계 스타플레이어와 만나게 하는 행위 - 빅매치 때 한국 기자진들에게 할당된 기자석에 대학생이자 자신의 단체 일원인 일반인을 무단으로 들어가게 해 정작 취재를 해야 할 기자들이 들어가지 못했던 일 - 방금 경기를 마치고 나온 손흥민 선수를 자신들의 지인(어르신이라고 부르는)들에게 마음대로 데리고 가 인사시키는 행위(토트넘 관계자들이 그 당시 '저 사람이 쏘니를 어디로 데려가는 거냐'라고 물어보며 황당해했다고 함) - 외신 기자들은 물론 토트넘 관계자들이 지켜보고 있는 공동 취재 구역에서, 본인의 지인들이 부탁한 손흥민 선수 유니폼을 들고 와 사인을 받아 나눠주고, 이런 행위를 SNS등에서 마치 선심 쓰듯 홍보하고 자신을 과시하는 행위 - 영국 축구 관계자에게 “대한민국 대표팀 OO선수가 내 조카다”라며 거짓말을 했던 행위(해당 관계자에게 이것이 사실이냐며 제보가 들어왔고, 확인 결과 팩트가 아닌 것으로 밝혀짐) - 본인 이외의 타 언론사에서 본인과 가까운 선수들과 인터뷰를 하려고 시도할시, 본인을 거친 후에 진행하도록 유도하고 뒤에서 조정하는 행위 (본인은 이 인터뷰를 '허락했다' 라고 말함) 정말 쓰면서도 어이가 없네. 어떻게 인터넷이 이렇게 발달한 세상에서 아직도 이런 일이 발생할 수가 있을까? 그것도 3년 동안이나. 이성모 기자님도 처음에 이런 행위들을 목격했을 때는 B에게 '절대로 거짓말하지 마라' 라고 경고했다고 해. 이성모 기자님은 '기자'라는 직업은 가장 중요한 건 '정확하고 정직한 정보 전달'이라는 본인의 가치관과 신념을 여러 번 기사 및 유투브, SNS를 통해 내비쳤기 때문에, B의 저런 행태들에 더욱 화가 났을 거야. 아울러 기자님은 3년 동안 저런 행태들을 지켜보면서 그 때 바로 폭로하지 못한 자신을 자책하고, 오히려 대중들에게 사과를 했지. 그렇다면 이 B라는 사람은 대체 어떤 사람이길래 이렇게 선수들, 관계자들을 무시하고 귀족처럼 행동할 수 있었나? 바로 이 사람. 이미 많은 커뮤니티 및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밝혔고, 이성모 기자님도 거론한 사람이야. 대체 어떤 힘이 있고 어떻게 인맥이 닿아있는 지 모르겠지만, 해외축구계에서 거의 '천룡인'에 가까운 힘을 내는 사람이야. 여러 사이트에서 나온 추측들 중에는 '목사'라는 지위가 한 몫 한다고 하기도 하고... 또 엄청난 인맥과 부를 축적해 그걸로 움직인다고 하기도 하지만, 정확한 팩트는 나도 잘 모르겠어. 내가 이야기하는 것보다 여러 링크들을 타고 들어가서 사건에 대한 많은 이야기들을 보는 게 더 빠를 거라 생각해서 링크 첨부해! https://bad-mouth.net/2020/02/19/info12/ https://badmouth2.net/2020/10/07/info7/ 내가 즐겨보던 페이지에서도 이 사건에 대해 제대로 다뤘어. 정리가 잘 된 글이니 읽어보면 이 사건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거야. https://youtu.be/FiJTO7czv5s 이 영상도 마찬가지. 내가 이 글에서 내 생각대로 글을 쓰지 않고, 관련 자료들을 첨부한 이유는. 나는 이성모 기자님을 존경하고, 이성모 기자님의 팬이야. 이성모 기자님이 '골닷컴'에 입사했을 때, 음악을 배우고 있던 내가 '골닷컴'에 입사지원서를 넣었을 정도로. 심지어 대학교 졸업 논문도 기자님의 기사와 번역한 책들을 갖고 썼을 정도야. 오히려 그렇기에 내가 직접 쓴 글에는 '감정'이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해. 나는 내 글을 읽는 빙글러들이 '이번 사건'만큼은 정확한 팩트를 기반으로 판단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그저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이 일에 관심을 가져주고, 부조리와 불합리에 용기있게 홀로 맞선 어느 정직한 기자님에게 힘을 실어 주기를 바라. 정직하고 정확한 양질의 정보를 우리에게 제공하려고, '돈'보다는 '신념'을 위해 달리는 버스 안에서 기사를 쓰고, 유럽 각 국의 경기장을 발로 뛰면서 활동하는 이런 기자님이 '돈'과 '권력'에 무너진다면, 과연 이 대한민국 언론에 어떤 희망이 있을까?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사건은 언론들에게 크게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어. 그나마 엠스플 뉴스만이 적극적으로 사실을 알리려 하고 있고, 나머지는 무시하거나 쉬쉬하는 분위기지. 그 사람이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현실이 그래. 일을 하지 못하고 거리에 나앉을 위기에 처해 있는 사람은 '천룡인'인 김상열 목사가 아니라, 우리에게 '진실'을 밝혀 준 이성모 기자님이야. 아이러니하면서 정말 화가 나. 이 글을 보는 모든 친구들. 한 번만 관심을 가져주고 귀 기울여 줘. 그리고 주변 여러 사람들에게 이 이야기를 알려 줘. 부탁이야. 축구를 좋아한다면, 손흥민, 박지성, 이강인 등 수많은 한국 선수들을 보고 한 번이라도 즐거웠다면. 우리 나라 최고의 기자님 중 한 분인 이성모 기자님이 다시 좋은 기사를 쓸 수 있게 관심 가져줘. https://youtu.be/A6IhuIYPvkk 마지막으로, 가장 최근에 기자님이 올린 글과 영상을 첨부하면서, 오늘의 [슛토리]. 여기서 마칠게. -------------------------------------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부탁드리겠습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양질의 기사를 우리에게 제공하는 참된 기자 중 한 명이 부조리하고 불합리한 일로 펜을 손에서 놓지 않도록 도와주세요. 다음에는 좀 더 가볍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구 이야기로 돌아오겠습니다. optimic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책추천] 펑펑 우는 사랑을 해봤을 때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사랑은 달콤하지만 때론 절절해지곤 하는데요. 여러분은 펑펑 우는 사랑을 해보신 적 있나요? 그때 그 감성으로 다시 한번 추억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사랑이 어떻게 끝날지 알게 된다면 어떨 것 같나요? 꿈에서 미래를 예지하는 한 남자의 가슴 저미는 눈물 더 사이트 오브 유 홀리 밀러 지음 ㅣ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fyxDFK 한 철학자가 남긴 유일무이한 사랑 소설은 어떨까? 순수한 사랑을 하고 싶은 이들이 읽어 보면 좋은 고전 독일인의 사랑 프리드리히 막스 뮐러 지음 ㅣ 더클래식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76Tdx1 자식의 죽음을 알리며 시작되는 편지는 어떤 내용일까? 부족한 남자가 분에 넘치게 받은 낯선 여인의 사랑 체스 이야기 · 낯선 여인의 편지 슈테판 츠바이크 지음 ㅣ 문학동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HyO0p7 내 삶을 증명해 주는 한 사람이 곁에 있을 때 "대단한 거 하나 없어도, 사랑은 대단해!" 할 책 구의 증명 최진영 지음 ㅣ 은행나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IXcaud 사랑하는 사람 맘속에, 나 들어가 살 집 짓고 싶을 때 '죽은 다음에도 영원히 살'고 싶어 하는 사랑의 건축학 당신 박범신 지음 ㅣ 문학동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62rxdq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m8vKSs
<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 에드거 앨런 포
<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 / 에드거 앨런 포 저 (지극히 주관적인 제 생각을 쓴 글입니다.) 처음 읽어 본 에드거 앨런 포의 책이다. 총 열네 편의 중단편 소설이 실려있다. 단적으로 감상을 먼저 말하자면...... 아주 별로였다.(적어도 나에게는) 장점을 꼽자면 건조한 문장과 문체, 그리고 그로테스크한 묘사들에서 풍겨지는 분위기를 들 수 있겠다. 추리 소설, 고딕 소설, 호러 소설 등에 큰 영향을 미친 작가인만큼 글에서 느껴지는 분위기는 매력적이었다. 음울한 모습의 거대한 고성이라는 배경과 그 느낌을 그대로 이어받아 펼쳐지는 이야기는 꽤나 음침하고 어찌 보면 찝찝하기까지 한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어김없이 일어나는 누군가의 죽음, 이해하기 힘든 인물들의 행동과 비현실적인 사건들은 궁금증을 이끌어낸다. 그러나 그 외에 이렇다 할 매력을 찾지 못했다. 소설에서 풍겨지는 분위기(심지어 이러한 분위기도 이후 많은 작가들에 의해 발전되어 굳이 지금 시대에 포의 소설을 찾아 읽을 이유가 될지는 의문이다. 물론 그러한 분위기의 소설을 창시한 작가나 다름없으며 그 당시에는 혁신적이었다고 하면 할 말은 없지만.) 외에 서사, 캐릭터 등 소설의 여러 가지 요소에서 나에게 큰 매력을 느끼게 하는 부분은 없었다. 물론 모든 소설이 그런 것은 아니었다. 구덩이와 추, 도둑맞은 편지, 윌리엄 윌슨 등의 작품은 서사가 매력적이었고 흡입력도 좋았다. 그러나 그 외의 작품은...... 흠. 특히 포의 대표작이라고 일컬어지는 리지아나 검은 고양이, 아몬티야도 술통과 같은 작품은 재미도 없고 의미도 없고 감동도 없었다. 위의 세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내게 거슬렸던 것은 소설에 나오는 인물의 행동에 대해 전혀, 무엇 하나도 공감하거나 이해할 수 없었다는 점이다. 리지아에서 주인공은 첫 번째 부인, 리지아를 너무나 사랑한 나머지 죽은 첫 번째 부인의 환영이 두 번째 부인의 시신에서 부활하는 것을 목격한다. 이건 당연하게도 주인공의 환각일 것이다. 그런데 그 과정이 전혀 공감이 되지 않는다. 주인공은 계속해서 첫 번째 부인의 아름다움, 지성, 기품을 예찬하는 말을 끝없이 늘어놓는데 뭐 어떡하라는 건지. 결국 그냥 얼빠였다 이건가?(이렇게 리지아를 사랑했다는 놈이 리지아의 성도 모른다.) 아무리 주절주절 말로 예찬을 늘어놓는다 한들 주인공이 첫 번째 부인을 얼마나 사랑하는지에 대한 일화라던가 사건이라던가 눈 앞에 보여주는 무언가가 없으니 주인공의 리지아에 대한 사랑이 와 닿지 않고 그러니 당연하게도 두 번째 부인의 시신에서 부활하는 리지아의 환영을 목격하는 주인공의 정신상태 이상이 전혀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 그냥 뭐 저런 미친놈이 다 있나 라는 생각뿐. 검은 고양이나 아몬티야도 술통도 마찬가지다. 두 단편에서 주인공은 이유가 없다시피 한 잔인한 살인을 저지른다.(이유가 있을지라도 그것이 소설 내에서 독자에게 설명되지 않는다.) 심지어 검은 고양이의 주인공은 자신이 아끼던 검은 고양이의 한쪽 눈을 생으로 파내기까지 한다. 검은 고양이에서는 알코올 중독과 타락에 빠져들고 싶어 하는 인간의 본성(법이 있기에 그것을 어기고 싶어 하는 본능과 비슷한 느낌이다.)이 주인공을 미친놈으로 만들었다고 설명되며 미친 주인공은 아내를 끔찍하게 살해한 후 벽 안에 넣고 회반죽을 발라 살인을 은폐한다. 아몬티야도 술통에서는 독자에게 설명되지 않는 어떤 이유(친구가 자신을 무시하고 업신여겼다는 이유이나 자세한 내막은 설명되지 않는다.)로 주인공은 아몬티야도 포도주를 빌미로 꾀어낸 친구를 산 채로 아무도 찾아올 수 없는 지하묘지 벽안에 가둬버린다. 그래, 그냥 주인공들이 미친놈이라고 치자. 인간의 광기와 타락하고 싶어 하는 본성을 보여주는 인간들이라고 생각하면 이해 못할 것도 아니다. 그런데 살인이나 살인까지 이르는 과정이 전혀 흡입력이 없으며 재미도 없다. 주인공은 그냥 미친놈들이며 살인에 있어서 어려움은 하나도 없다. 뭔 놈의 사람 죽이는 게 이렇게 쉬운지. 편의점에서 컵라면 사는 것처럼 사람을 죽이는데 그렇다고 그 이후의 과정이 스릴 넘치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다. 멍청한 경찰들과 멍청한 친구는 누가 봐도 이상한 상황에서 주인공을 의심할 생각 하나 제대로 못하는 인물들이고 심지어 검은 고양이의 주인공은 객기를 부리다 아내의 시체와 함께 자기도 모르게 묻은 고양이의 울음소리로 인해 살인을 들킨다. 멍청한 경찰에 멍청한 주인공이다. 포의 소설은 인간의 내면과 심리를 치열하게 탐구한 소설이라고 하는데 그것도 영...... 사건과 서사를 떠나서 생각해봐도 인물들의 심리가 내면까지 치열하게 탐구되고 파헤쳐져 묘사되어 있는지 의문이다. 주인공이 멍청하다는 것과 정신이 이상하다는 것 외에 딱히 인간 내면의 심리와 본성에 대해 감탄하거나 고뇌해볼 만한 부분은 내게는 보이지 않았다. 유명한 작가고 많은 이들이 애정 하는 작가라는 것은 충분히 알고 있다. 그러나 소설이란 어디까지나 주관적 견해의 기호품인 만큼 나에게는 매력을 느끼기 힘든 작가였다. 위에서도 썼듯이 지극히 주관적인 나의 견해를 적은 글이므로 나와 정반대로 포의 소설에 흠뻑 빠지는 사람들도 많을 것이라는 건 충분히 알고 있다. 이 글은 재미로 읽어주셨으면 한다.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구나 하며. 소설 속 한 문장 수학적 공리는 결코 일반적 진리의 공리가 아닌 것이네.
1억 원 줘도 아깝지 않은 걷기운동의 초특급 정보
♣1억 원 줘도 아깝지 않은 걷기운동의 초특급 정보♣ 매일 만보 씩 걸으시나요? 사람은 걸어야 건강한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걷기 운동의 효능에 대해서는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걷기는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놀라운 효능이 있습니다. 제일병원 이명우박사님은 걷기운동이 우리 건강에 얼마나 좋은지 강하게 주장하시는데요. 만병을 고칠 수 있다는 걷기운동에 대해서 오늘 마냥좋은글에서 자세하게 알아보고 질 좋은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1. 면역기능이 좋아진다. 2. 심근경색이 있더라도 더 오래산다. 3. 심 질환의 위험이 줄어든다. 4. 체내 에너지 활용이 높아진다. 5. 산소섭취량이 는다. 6. 근력이 증강된다. 7. 혈압을 정상적으로 유지시킨다. 8. 인대와 힘줄이 강하게 된다. 9. 심장의 혈액순환이 좋아진다. 10. 좋은 콜레스테롤은 증가, 나쁜 콜레스테롤은 감소. 11. 동적 시력.... 12. 당뇨발생이.... 13. 관절의.... 14. 성욕, ..... 15. 대장암, ...... 16. 뇌졸증의 발생위험이 감소한다. 17. 관상동맥질환의 발생 위험이 감소한다. 18. 요통의 도움이 된다. 19. 비만이 개선된다. 20. 심박동수가 감소한다. 21. 변비에 도움이 된다. 22. 각 장기의 혈액순환이 좋아진다. 23. 골다공증이 예방된다. 24. 작업능력이 증가된다. 25. 균형감각이 향상된다. 26. 자신감이 생긴다. 27. 수면의 질이 좋아진다. 28. 스트레스해소에 도움이 된다. 29. 금연시도에 도움이 된다. 30. 우울증, 불안감이 줄어든다. 31. 단기 기억력이 향상된다. 32. 만성두통이 사라진다. 33. 감기에 잘 걸리지 않는다. 34. 무기력해지지 않는다. 35. 삶의 질이 향상된다. ♣ 걷지 않으면 모든 걸 잃어버린다 걷고 달리는 활동력을 잃는 것은 생명 유지능력의 마지막 기능을 잃는 것이 아닌가. 걷지 않으면 모든걸 잃어 버리듯 다리가 무너지면 건강이 무너진다. 무릅은 100개의 관절 중에서 가장 많은 체중의 영향을 받는다. 평지를 걸을 떼에도 4-7배의 몸무게가 무릅에 가해지며 부담을 준다. 따라서 이 부담을 줄이고 잘 걷기 위해서는 많이걷고 자주걷고 즐겁게 걷는 방법박에 없다 건강하게 오래 살려면 우유를 마시는 사람보다 배달하는 사람이 되라! 더 무슨 설명이 필요한가. 언제 어디서든 시간이 나면 무조건 걷자. 동의보감에서도 약보다는 食補(식보)요, 食補(식보) 보다는 行步(행보)라 했다. 서 있으면 앉고 싶고 앉으면 눕고싶은 일흔나이 누우면 약해지고 병 들게 되고 걸으면 건강해지고 즐거워진다. 질병,절망감, 스트레스,모두 걷기로 다스리고 병이란 내가 내몸에 저지른 죄의 산물이다. 일어나기 몇시간 전에 잠이 깨어 죽은 듯이 누워 무슨 근심걱정에 가슴 아파하나 박차고 일어나라!!!! 운동화 하나 신으면 준비는 끝이다. 뒷산도 좋고 강가도 좋고 동네 한바퀴 어디를가도 부지런한 사람들과 만난다. 처음에는 30분 정도 천천히 걷지만 열흘이면 한시간에 20리를 걸을수 있다. 몸과 마음 가뿐해지고 자신감과 즐거움 당신은 어느새 콧노래를 부르고 있을 것이다. 뇌혈관 지표를 정상으로 돌리는 방법은 먹는 식습관보다 운동습관이 더 중요하다. 운동은 혈관을 깨끗하게 한다. 때와장소를 가리지 말고 하라. 허리둘레는 가늘수록,허벅지 둘레는 굵을수록 좋다. 다리근육이 증가되면 血管(혈관)이 맑아지고 깨끗하다 ♣ 일단 걸어라! 1.걷기는 '뇌'를 자극한다. 2.걷기는 '건망증'을 극복한다. 3.걷기는 '의욕'을 북돋운다. 4.걸으면 '밥'맛이 좋아진다. 5.걷기는 '비만' 치료제이다. 6.걷기 '요통' 치료에 효과가 있다. 7.걸으면 '고혈압'도 치료된다. 8.걷기는 '금연' 치료제이다. 9.걷는 사람도 '뇌' 가 젊어진다. 10.스트레스가 쌓이면 일단 걸어라. 11.자신감을 잃었다면 일단 걸어라 12.'몸'이 찌뿌드하면 일단 걸어라. 13.마음이 울적하면 일단 걸어라. 14.고민이 꼬리에 꼬리를 물면 일단 걸어라. 15.분노 일면, 일단 걸어라. 16.인간 관계로 얽히는 날, 일단 걸어라. 17.할일 없는 날, 일단 걸어라. - 이명우 박사(제일병원 원장) 소중한 자료인 이 글을 당신이 아끼는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주시면 어떨까요.... 내가 사랑하는 당신이 건강하게 오랫동안 마냥좋은글과 교류하며 함께 이 세상에서 행복하게 살아가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축복합니다.^^ 마냥! 좋은글..... 꽁짜로 책 요약해주는 곳 무료 책 핵심 내용들 정리! 하루 10분, 한 권 책 읽기 세상의 모든 북 다이제스트 https://bit.ly/3ieIQMz << 오늘의 추천 마냥 좋은글 >> '암(癌)'을 극복할 수 있는 희망적 소식! https://bit.ly/3hPt5LR 매일 마늘 한쪽씩 먹으면 일어나는 기적같은 변화 6가지 https://bit.ly/3hPt5LR 보약보다 좋은 누룽지의 효능 3가지 https://bit.ly/3hPt5LR 매일 커피를 마시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7가지 https://bit.ly/3hPt5LR 아침 공복에 먹으면 보약보다 '좋은음식' 몸에 독 '나쁜음식' https://bit.ly/3hPt5LR 몸이 죽어가는 위험 신호 20가지 https://bit.ly/3hPt5LR 얼려 먹으면 몸에 더 좋은 의외의 음식 5가지 https://bit.ly/3hPt5LR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간단한 방법 11가지 https://bit.ly/3hPt5LR 간기능 이상 신호 18가지 증상 https://bit.ly/3hPt5LR 눈이 건강해지는 의외의 습관 10가지 https://bit.ly/3hPt5LR 쉽게 간과하면 큰 코 다치는 건강 적신호 8가지 https://bit.ly/3hPt5LR 이것 즐겨 먹으면 장수하는 7가지 이유 https://bit.ly/3hPt5LR 뇌건강을 강화하는 확실한 방법 50가지 https://bit.ly/3hPt5LR #마냥좋은글 #건강정보 #건강상식 #건강관리 #건강음식 #건강식품 #건강유의 #건강식사 #건강하게사는법 #잘사는법 #행복해지는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