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arma21c
100+ Views

청랑의 거울상글쓰기

청랑의 거울상글쓰기

#엽서

왠지 모르게 울적한 날은
낯선 거리를 나홀로 걸어
작은 종이에 너에게 보낼
느낌 그대로 내마음 적네

#음악 #악기 #대금 #소금 #정악 #산조 #무반주 #연주 #시 #시조 #자작시 #짧은글 #거울상 #캘리그라피 #붓펜 #한자 #거울상글쓰기 #서도 #서예 #손글씨 #미러링캘리그라피 #calli #calligraphy #mirroringcalligraphy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4
정서적으로 힘든 날이었다. 그래서 퇴근 후 카페 앞까지 갔다가 발길을 돌려 귀가하고 있다. 이래서 패스, 저래서 패스. 이래서 되겠습니까? 그러나 힘들 땐 힘들다고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갑자기 전화가 와서 통화하고 보니 동네에 다다랐다. 보도블록 위를 걸으면서 일기를 쓴다. 걸으면서 스마트폰을 보는 건 민폐다. 그것은 에티켓에 어긋난다. 그래도 일기를 쓴다. 반항하고 싶다. 술 마시고 싶다. 삼십 대라면 그럴 수도 있는 거잖아요. 자전거를 탄 여자가 지나갔다. 빈 병이 담긴 봉지를 든 아주머니가 지나갔다. 인생은 어쩜 이렇게도 가혹한지요. 집이다. 집에 왔다. 이유 없이 불안할 때가 있다. 내가 말해놓고도 이유 없는 불안이라는 말에 어폐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유가 없다기보다는, 언젠가 어떤 이유로 형성되었을, 내 것임에도 이제는 인식하기도 힘든 저 깊은 곳의 고질적 불안을 사소한 무언가가 건드렸을 거라고 생각한다. 불안이 쌓이면 불행이 된다는데, 이미 불행해지고도 남았을 불안들을 마주하며 살아온 것 같은데. 불안과의 기묘한 동거는 익숙해지지 않고.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이순재는 자신의 여자친구인 김자옥과의 관계에서 어쩌다 기념일 같은 것을 망각했거나 미처 생각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늘 만세 하듯 두 팔을 황급히 올리며 외친다. 서프라이즈! 사실 모르는 척했을 뿐, 자옥 씨의 마음을 상하게 하는 일이란 없답니다, 당신의 행복은 내가 사수할 거예요, 라고 말하듯. 내 인생도 언젠가 신이 됐든 누가 됐든 갑자기 나타나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며 외치는 날이 오는가? 서프라이즈! 이제까지의 불안은 모두 행복을 위한 맥거핀에 불과했다는 듯이. 그렇다면 나 역시 그 연기가 아무리 어설퍼도 눈감아줄 수 있겠다만. 나는 내게 외친다. 서프라이즈!
사회생활, 인간관계 조언 18가지
1. 사과만 잘해도 90%는 먹고 들어간다. 실수나 잘못은 빠르게 인정할 줄 알아야 한다. 2. 누구에게나 착하게 굴지 마라. 착함과 현명함은 다르다. 나를 보호할 수 있게 때에 따라 거절도, 쓴소리도 할 줄 알아야 한다. 3. 쓰레기장에서 쓰레기와 어울리면 나도 쓰레기가 된다.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주는 사람들과 함께하자. 4. 한 번쯤은 누군가를 진심을 다해 사랑해 봐야 한다. 진심으로 누군가를 사랑해 본 사람은 감정의 깊이가 다르다. 5. 거창하지 않아도 단기, 장기 목표를 세우자. 열심히 달리다 보면 길을 잃을 때가 있다. 그때 이 목표들이 표지판이 되어줄 것이다. 6. 인사는 기본이다. 인사는 남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기는 첫걸음이다. 7. 눈치가 좋은 사람들은 눈치가 없는 척한다. 적당히 모른척해야 사회생활이 편해지기 때문이다. 8. 버렸던 쓰레기는 다시 주워오지 말자. 나에게 상처 주고 손절한 사람들을 용서할 필요 없다. 결국 다시 배신할 테니. 9. 누군가를 미워하는 감정은 결국 나를 공격한다. 미워하는 대신 잊자. 10. 이기려 하지 말고 가치 있는 사람이 되자. 살다 보면 때론 실패하고 질 수도 있다. 이기려 하지 말고 경험을 통해 스스로의 가치를 높이려 하자. 11. 가끔 관계에도 거리 두기가 필요하다. 내 옆에서 힘이 되는 사람, 소중한 사람들만 남겨둬도 충분하다. 12. 꾸준히 운동해라 13. 사람은 절대 안 바뀐다. 무례한 사람은 영원히 무례하고 좋은 사람은 영원히 좋은 사람이다. 바꾸려고 해봤자 내 힘만 빠진다. 14.입 밖에 꺼낸 순간 그건 비밀이 아니다. 나를 믿고 말해준 사람을 배신하지 말자. 15. 사람의 본성은 그 사람이 화낼 때 나타난다. 화낼 때 바닥을 보여주는 사람은 피하자. 16. 행복은 생각보다 작은 곳에 숨어있다. 큰 성공을 해야만 행복해지는 건 아니다. 사소한 일에도 행복해질 수 있다는 걸 기억하자. 17.안 하고 후회할 바엔 하고 후회하기. 도전하면 실패와 성공이 남는 게 아니라 경험과 성공이 남는다. 18. 가장 중요한 건 ‘내 인생’이다. 인생에 가장 우선순위에 두어야 할 것은 다른 그 무엇도 아닌 나 자신이다. 출처ㅣ나는 나답게 살기로 했다 
[토박이말 살리기]1-95 매시근하다
[토박이말 살리기]1-95 매시근하다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매시근하다'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기운이 없고 나른하다'라고 풀이를 하고 다음과 같은 보기를 들었습니다. 몸살이 나서 온몸이 매시근했다. 의사는 달가닥달가닥 소리를 내며 이것저것 여러 가지 쇠 꼬치를 그의 입에 넣었다 꺼냈다 하였다. 철호는 매시근하게 잠이 왔다.(이범선, 오발탄)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몸에 기운이 없고 나른하다'라고 풀이를 하고 있지만 보기월은 없었습니다. 두 가지 풀이를 보니 밑에 것이 좀 더 뜻을 알기 쉽다는 생각이 들었고 '기운'이라는 말이 '힘'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고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매시근하다: 몸에 힘이 없고 나른하다 우리가 살다보면 이렇게 몸에 힘이 없고 나른할 때가 더러 있습니다. 낮밥을 먹고 바로 앉아서 일을 할 때도 그럴 수가 있지요. 또 일을 많이 하고 난 뒤에도 이러기 쉽습니다. 위에 있는 보기월에도 나온 것처럼 몸살이 나거나 고뿔에 걸렸을 때도 이런 느낌이 들곤합니다. 요즘 많은 사람들이 빛무리 한아홉(코로나 19)를 미리 막으려고 주사를 맞고 나서 이렇다는 말을 하는 사람들이 많았지 싶습니다. 그럴 때 '매시근하다'는 말을 알고 있었더라면 아마 많은 사람들이 이 말을 썼을 것입니다. 둘레 사람들이 많이 쓰는 '무기력하다'가 '힘이 없다'는 뜻이니 '매시근하다'와 비슷한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무기력하다'는 말을 써야 할 때 '매시근하다'를 떠올려 써 보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온겨울달 이레 두날(2021년 12월 7일 화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매시근하다 #무기력하다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