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doquando
5,000+ Views

상처투성이 강아지들이 폐차에 갇혀있던 이유

ㅠㅠㅠㅠ 울컥ㅜㅜㅜㅠㅠㅠ 이게 정말 가족간의 사랑이져
8년 전 영상이라는데 지금은 나은 보금자리 찾아 가셨길 바래여 ㅠㅠㅠㅠㅠㅠ
Comment
Suggested
Recent
어쩔수없어서 버리는 상황이란건 없다는걸 저두분이 몸소보여주시네요 저게가족이죠ㆍㆍ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18년 복어 사건
2018년에는 상인이 곰치로 착각하고 물고기를 잘못 팔아 큰일날 뻔한 사건이 있었다. 다행히 사태를 알아차리자마자 경악해 경찰에 도움을 청했고, 경찰이 필사적으로 찾은 끝에 아직 복어를 요리하지 않은 상태였던 구매자에게서 복어를 회수했다고. 자세히 말하자면 이렇다. 2018년 6월 25일, 부여장에서 일어난 일이다. 상인이 수협에서 한꺼번에 사들인 물고기 박스들 안에 복어가 섞여 있었다. 그런데 곰치로 착각하고 진열했다가, 잠시 후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 경매 중개인에게 물어보니 복어가 틀림없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때는 이미 한 마리가 팔려나간 뒤. 해당 상인은 장사를 시작한 지 한 달 정도밖에 되지 않은 상태였는데, 그래서 잘 몰랐다고. 생각도 많고 심란했다며 사건이 일단락된 후에 방송에 인터뷰를 하면서 눈물까지 글썽였을 정도. 그럴 만도 한 게 만약 구매자가 그 복어를 섭취해 사망했다면 본인의 의도가 아니더라도 꼼짝없이 과실치사범이 되어 교도소에 끌려가기 때문이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다급히 근처 가게라는 가게에 죄다 협조를 구해 CCTV들을 모조리 확인했다고 한다. 매우 다급한 상황이었기에 인근 지역의 군청과 면사무소에 연락해 단체문자를 보내게 하고 이장들의 협조를 구해 안내방송도 했다고 한다. 그렇게 구매자를 찾기 시작했는데, 하필 그 구매자가 사각지대에 있어서 확인이 쉽지 않았다. 간접적으로 확인하고 겨우 구매자로 추정되는 사람을 추정했다. 마침 그가 상당히 눈에 띄는 분홍색 셔츠를 입고 있던 덕에 추적이 쉬웠다고. 근처 CCTV와 곳곳에 주차되어 있었던 차량의 블랙박스 등을 싹 뒤져본 끝에 그 남자가 내리는 곳까지 확인했고, 해당 동네 이장을 찾아 협조를 구했다. 이 와중에 이장은 자고 있어서 연락이 안 되었다나. 어찌어찌 경찰을 만나고 구매자의 인상착의를 본 이장은 낮부터 난리이던 사건의 당사자가 설마했더니 자기 동네 사람이자 자신도 아는 사람인 걸 보고 깜짝 놀랐고, 서둘러 그의 집으로 찾아갔다고 한다. 이리하여 그 복어는 9시간 만에 아무도 다치게 하지 않은 채 무사히 회수되었다. 정작 구매자 본인은 자신이 복어를 샀다는 사실을 믿지 않았으며 그냥 달라고 하니 어리둥절하며 돌려줬다고 한다. 환불은 해줬다고 한다. 그 복어는 곰치와 유난히 닮은 흑밀복이라는 종이었다. 출처 : 더쿠 헉 진짜 다행이군요..... 모르고 판 상인분 애닳았겠다 얼른 경찰신고해서 다행... 그냥 달라고 하니 어리둥절하며 돌려줬다 < 킬포 +궁금해서 찾아본 곰치(물메기)와 흑밀복 사진 이게 구매자가 원했던 곰치고.. 이게 상인이 판 흑밀복이라는 물고기
마스크 쓰고 봐야 하는 코믹한 고양이 모음 '콧물 조심'
누군가의 얼굴을 바라보는 것만으로 행복해질 수 있다면 어떡하실 건가요? 실제로 반려동물의 얼굴을 10초만 바라봐도 행복 호르몬인 도파민과 세로토닌이 분비된다는 사실! 오늘은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서 꼬리스토리가 재밌는 고양이 사진을 모아보았는데요. 웃다가 콧물이 나올 수도 있으니 휴지로 코 막고 감상하시죠! 01. 에이스 침대 경찰이 명령에 불응하고 도망가는 용의자를 체포했습니다. 용의자는 손에 수갑이 채워진 채로 바닥에 엎드려 있는데요. 지나가던 길고양이가 용의자 등 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흔들리지 않는 편안한 침대는 오랜만이네. 02. 아오! 바닷가만 보면 앞뒤 안 가리고 물가로 달려가는 댕댕이가 있는 반면, 인상을 잔뜩 찌푸리고 불만을 잔뜩 드러내는 고양이도 있습니다. 이거 표정을 보아하니 한 대 치겠는데요? 집사야 안경 벗어. 03. 머머리여 일어나라 집사의 소개팅 프로필 사진을 위해 고양이가 하루만 가발이 돼주었습니다. 머리털을 얻은 집사의 자신감은 하늘을 찌르는데요. 이제 좋은 소식을 기대해도 될까요? 그럴 리가요. 04. 선생님의 말씀 네 마리의 아기 라마들이 고양이 선생님의 아래 모여 말씀에 귀 기울이고 있습니다. 라마들의 뒤통수를 보아하니 꽤 집중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 도대체 뭐라고 말씀하시는 걸까요? 먀묘묘뮤묘옹 05. 야 비켜 건장한 네 마리의 건달이 소파를 점령하고 껄렁거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둠 속에서 걸어 나온 고양이와 눈이 마주치자 한 마리씩 자리에서 일어나 이동하는데요. 이런 카리스마는 처음 접해보거든요. 06. 우리 동네 보브캣 보브캣은 아메리카 대륙에 사는 몸길이 1m가량의 야생동물인데요, 그만 고양이 한 마리가 TV를 통해 보브캣을 접한 이후로 그 늠름함에 푹 빠져버리고 말았습니다. 게 비켜라. 보브캣 나가신다. 07. 구매 후기 고급스러운 커피 테이블을 하나 구매했습니다. 판매자는 가운데 난 구멍에 화분을 두면 집안 분위기가 고급스러워질 거라고 조언했는데요. 구매자는 러블리한 분위기 연출을 위해 젤리를 담았습니다. 핑크색 젤리를 잔뜩 담아 주세요. 08. 요술램프 요술램프를 주웠습니다. 문지르면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며 요정이 나타나는데요. 요정에게 빌 소원은 준비되셨나요? 너 내 동료가 돼라! 09. 스파이 로봇 북한은 고양이가 사랑받는 것을 이용해 고양이 모양의 스파이 로봇을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어찌나 감쪽같은지 육안으로는 쉽게 구분하기 힘들다고 합니다. 하지만 치명적인 단점이 하나 있는데요. 꽤 무거워요. 10. 냥쟈스 인자하신 영희님께서 두 발을 활짝 벌려 우리를 반겨주십니다. 마다하지 말고 영희 님의 가슴에 안겨볼까요? 아야. 왜 때려요. '이 양발은 집사를 때리기 위해 존재하는 거란다.' 아하. 그렇군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