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news
5,000+ Views

LGU+ ‘조작하지마’ SKT ‘남말하시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무제한 요금제로 신경전을 벌이더니, SK텔레콤 영업 정지 하루 전인 4월 4일 날을 한층 세우며 목소리를 높였다. 먼저 LG유플러스는 예약 가입에 대해 SK텔레콤이 증거 조작했을 가능성이 의심된다고 말한다. LG유플러스는 직접 삼성 디지털 프라자에 확인해 사전 예약을 받은 바 없다는 공식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