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redwhale
5,000+ Views

수십년 전 예언대로 전설이 된 밴드


때는 1960년대 미국,
뉴 햄프셔주의 어느 한 가정에선 전설이 시작되고 있었다.

아빠 - 오스틴 위긴스

딸들아. 미안하지만 내일부터 너희 셋 다 학교 그만둬야한다...

딸들 - 위긴스 자매

헉! 대체 왜때문에요?
아빠가 일하던 공장이 망했나요??
ㅠㅠ 힘들겠지만 저희도 힘을 내서 가계를 돕는 걸로...

응? 아냐 공장이 왜 망해ㅋㅋ
그냥 너희는 이제부터 밴드를 해야 하거든
그래서 학교에 다닐 시간따위 없단다.

...??
아니 우리가 왜 밴드를 해야 하죠?

내가 어릴 때 시장에서 손금 점을 본 적이 있는데
그때 그 점쟁이가 이런 예언을 남겼지.

오오...님, 인상이 참 좋더니 님의 운명에 처녀궁의 가호가 있네양...!
조상신이 도와주시는 게 분명해양...!

님은 나중에 금발녀랑 결혼하고
딸 셋이 태어날 거에양...!
안타깝게도 이후 아내는 죽게 되겠지만...
그 딸 셋은 분명 나중에 유명한 밴드가 될 거에양...!

이제 복채 주시죠 손님

나도 처음엔 이걸 믿지 않았지만...
이후 나는 금발인 너희 엄마랑 결혼해서
실제로 딸 셋이 태어났잖니.

게다가 지금 1960년대 중후반이란다.
이때 미국 대중문화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아니?

그래! 영국에서 온 비틀즈라는 밴드 덕분에 다 죽어가던 록 음악이 최고의 전성기를 맞은 때잖아!

이 때가 아니면 너희가 언제 밴드를 하겠니.
너희는 학교에서 썩기 아까운 아이들이야.
이 아빠가 너희를 위대한 밴드로 만들어줄게!

그러니, 오늘부터 학교도 금지, 친구랑 연락하는 것도 금지
오직 방 안에서 음악만 한다!

(하...ㅅㅂ)
까짓거 한 번 해보져 뭐...

근데 아빠는 왜 음악도 못 듣게 하는 거지
우리는 음악 잘 모르는데...힝구...ㅠ


그렇게 위긴스 자매는 아버지의 지도 하에
정체불명의 폐관수련을 1년 동안 하고 무려 앨범까지 내는 데 성공한다.

마침내...마침내 완성했어...!

지금까지 번 돈을 꼴아박아서 앨범을 만들었다고!!
이제 우린 부자가 될 거야!

그렇게 완성된 앨범이 지금은 전설이 된
더 섀그스의 Philosophy of the World이다.


음악에 별다른 관심도, 재능도 없던 세 시골 처녀들이 만든 이 앨범은 놀라웠다. 정확히 말하자면, 놀라울 정도로 괴상한 불협화음이 났다. 듣고 있기 괴로울 정도.
완벽한 실패작이었던 것.

앨범은 1000장을 뽑았지만, 900장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증발되고(도난으로 추측)나머지 100장 조차 당연하게도 제대로 팔리지 않았다.

이후 1975년 아버지 오스틴이 사망하자 자매들은 밴드 활동을 그만두고 이는 흑역사로서 잊혀지는 듯 했다....


몇 달 뒤......

내 이름은 프랭크 자파.
누구나 인정하는 미국의 위대한 아-티스트지.

오늘은 마이너한 밴드들의 음악에서 영감을 찾아보려고 하고 있어.

어디...더 섀그즈? 이거 왠지 삘 오는데, 한 번 들어보지.

...세상에...! 이 아방가르드하고 직설적인 사운드....!!
진심으로 대단한데? 얘네가 비틀즈보다 훨씬 낫군! (실제로 한 말)

나도 앞으로 이 곡들 연주해봐야지. 히히.

그 시절 록찔이들

야! 그거 들어봤냐?
그 프랭크 자파가 더 섀그스라는 밴드가 개쩐다고 말하고 다녀!
나도 꼭 한 번 들어봐야겠는데?


...뭐지 귀가 간지러운데
누가 우리 얘기 하는 거 아니야?


음반 회사

오, 요즘 뭔가 더 섀그스라는 앨범이 입소문 도는 모양인데?
이거 재판해야겠다 히히. 용돈벌이는 되겠지?

?? 뭐야 시발
우리 흑역사 그냥 내버려 둬요;;


막 등장하기 시작한 펑크 밴드들

꼭 천재들만 음악 하라는 법은 없잖아!
우리같은 사람들도 밴드를 할 수 있어!

그런 펑크 정신을 생각했을 때
더 섀그스는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펑크의 시초라고 할 수 있지

저 커트 코베인도 완전 동의합니다.
그래서 좋아하는 앨범 50선 중 5위에 더 섀그스를 넣었어요.


ㅅㅂ......왜 우리의 흑역사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지 않는 것인가!!!!
ㅠㅠㅠㅠㅠㅠ......



그리하여 더 섀그스의 음악은
훗날 펑크와 인디 뮤지션들에 영향을 주는 데까지 성공한다.


자매들의 아버지가 들었던 예언처럼
그녀들은 실제로 유명한 밴드가 되는 데 성공했던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음악 못하는 밴드로...



이쯤 되면 대체 어떤 노래를 했길래?! 궁금해 지시죠?
.....;;
우리도 음반내
야너두 할수있어!
의 시초 아니겠습니까,,,^^,,;;;

아니 이걸 진짜 음반으로 냈다고?!
boredwhale
33 Likes
12 Shares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내 인내는 58초까지였다 헉헉‥😵😩
오늘 15년째 잠들어있는 내기타를 꺼내본다
@wens 혹시 전기기타인가요 갸갸걍...
@vladimir76 통기타에용ㅋㅋㅋ 띵띠딩띵
앨범 낼래...!
따라하기도 어려울것 같은데 머지 이 아방가르드한 느낌은 ㅡ..ㅡ
드럼과 기타는 그렇다치자.. 보컬은 뭐냐......;;;;;;;;;; 보컬이 젤루 죄가 크다;;;;;;;;;;;;;;;;;;; 아.. 아니 공이 큰건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웃기고 어색하고 이상한 가족 사진들.jpg
6살 때 내 여동생 쟤는 너무 피곤했고 방금 스파클링 포도 주스를 마셨대 온수 욕조를 얻은 부모님은 매우 기뻤고 할머니는 욕조 안에서 가족 사진을 찍을 사진작가를 따로 고용했음 그리고 이 사진을 150명이 넘는 친구들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로 보냄 옛날에 찍은 아빠의 모델 사진을 발견 이혼한 전남편이 재혼한 걸 알아버린 엄마가 가족앨범에서 아빠가 있는 사진을 모조리 찾아서 가위로 잘라버렸대 근데 나중엔 너무 귀찮아서 수정액으로 지웠다고 함 자신을 문 펠리컨을 꾸짖는 할머니 똑같이 쌍둥이를 임신한 염소와 함께 출산 사진 찍은 거래 유치원 등교 첫날 축하할 일이 있을 때마다 광대 분장을 했다고 함 이 날은 남동생이 태어난 날 우리는 단지 멋진 가족사진을 찍고 싶었을 뿐인데 이모 결혼식날 화동을 맡은 조카는 낮잠이 더 중요했음 1980년대 부모님 결혼사진 본인 딸은 활짝 웃는 것을 제외하고 모든 포즈를 취했대 이 사진은 헐크라고 함 자기 증조할머니와 쌍둥이 자매의 어렸을 적 사진 1978년에 찍은 증조할아버지 여권 사진 부모님 집에서 매우 이상한 아기 사진을 발견했는데 한달만에야 그게 바로 자신인 걸 알았대 1956년 아빠와 할머니 변기 안에서 폰을 발견,그리고 범인 결혼식날 신부에게 키스하세요 라고 말한 순간 똥침 날리는 아이 7살 생일날 크로아티아에서 휴가 중이던 부모님과 여동생 동생은 너무 피곤했다고 함 10살쯤 세례받았을 때인데 저 다리가 본인이래 조카랑 처음 만난 날 남편과 시어머니,시누이 사진 그땐 이걸 매우 예술적으로 받아들였다고 함 돼지 인형과 함께 엑스레이 사진을 찍길 원했던 딸  해연갤펌
노래 그만둘뻔한 위기 넘긴 성악가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각 팀의 한 명이 대표로 나오는 솔로전에 라포엠의 대표로 나온 성악가 최성훈이 노래를 끝내고 나서 토크 타임에 힘들었던 시절 얘기를 꺼냈음 mc 전현무: 이 노래가 본인 인생에 있어서 굉장히 의미가 있는 노래라고 해요? 최성훈: 이 곡을 들으면 되게 힘들었던 시절이 생각나더라고요 멤버들 이외에는 한번도 말한적 없었던 거긴 한데 제가 유학을 떠나기전에 엄청 큰 수술을 한번 받았던 적이 있어요 수술을 하고 그 이후에 제가 노래를 못하는 상황이 오니까 노래하는 인생인데 노래하고 싶어도 뜻대로 되지않고 숨을 쉬고 싶어도 쉽게 쉬어지지 않는 그런 힘든 상황들이 온 적 있었거든요 (원곡의) 사랑도 제 음악의 삶도 제가 잡고 싶다고 해서 잡아지지 않고 또 내려놓을때는 다가오기도 하고 이렇다는걸 제가 (노래에) 빗대어 표현해 봤었는데요 그래서 제가 꼭 이 노래는 무대에서 불러보고 싶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멤버들이 이렇게 기회를 줘서 부르게 됐습니다 이 방송후에 최성훈은 브이라이브 방송에서 자기가 어렸을때부터 폐랑 기관지가 약했는데 대학교 4학년쯤에 폐절제술을 받았다며 지금도 가끔 컨디션 안 좋을때는 수술한 부위가 신경 쓰이긴 해도 이제 괜찮다고 얘기했음 그리고 1년 뒤에 독창회 기념 인터뷰에서도 언급함 폐절제술 받으면 아무래도 폐활량이 기존보다 떨어져서 노래하기 힘들텐데 성악 포기안한게 대단한것 같음 https://youtu.be/m92lZQcoehQ 끝으로 최성훈이 위 방송에서 부른 노래 영상으로 글 마침 출처 폐절제술이라니.. 고생하셨네...
악플러의 거짓말로 결성된 락밴드.txt
2016년 활동을 종료한 한국의 인디 락밴드 '언니네 이발관'. 20년 가까이 활동하면서 6장의 정규앨범을 발매하며 높은 평가를 받았고 이후 장기하와 얼굴들, 잔나비를 비롯한 인디 음악들의 시초격이 되어 큰 영향을 준 밴드이다. 즉 한국 인디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거의 선구자와 같은 존재인 셈인데, 당신은 이들의 음악이 오로지 거짓말로 다져졌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때는 1993년. 아직 인터넷이 'PC 통신'이라고 불렸을 시절, 당시 하이텔에는 여러 음악 관련 커뮤니티들이 많았고 이곳에서 버벌진트, 신해철 등 다양한 음악가들이 활동하곤 했다. 그리고 오늘 소개할 밴드 '언니네 이발관'의 리더인 이석원 역시 이곳에서 네임드 유저로 유명했다. 하지만 그는 위에서 설명한 음악가들과는 조금 다른 방향으로 유명했는데, 사실 이석원은 당시 하이텔 음악 커뮤니티에서 온갖 곳에 시비를 털고 다니는 네임드 악플러로 유명세를 떨친 인물이었기 때문. (대충 이석원이 당시 달고다녔을 걸로 예상되는 댓글) 당시 경계선 성격장애로 인해 군면제를 받고 음반가게를 하던 이석원은 이런저런 음반들을 찾아들으며 나름의 식견을 가지고 있었고, 이를 이용해 당시 인기를 끌던 신해철의 음악을 가루가 되도록 까며 네임드 악플러가 되었는데 이 럭키 야붕이는 이후 본인의 유명세를 이용해 당시 그가 속해있던 메탈 동호인 커뮤니티를 쑥대밭으로 만들고 '모던 락 소모임' 이라는 게시판을 따로 만들어 떨어져나온다. 당시 그가 만들었던 '모소모' 에는 스웨터의 보컬 이아립, 델리 스파이스의 윤준호와 김민규 등 당시 인디 락 밴드를 하고 있던 이들 여럿이 속해있었는데, 어느날 저들 중 한명이 이석원에게 "님은 무슨 밴드 하시나요?" 라는 질문을 하고 찐따무직백수아싸였던 이석원은 당연히 기타 하나 제대로 다룰 줄 몰랐고 밴드를 할리도 없었지만, 악플러로 쌓아온 악명에 금이 갈까 걱정했던 그는 꿇리지 않기 위해 대담한 거짓말을 하는데 그것은 바로 가상의 인디 밴드를 급조하여 그 밴드에서 보컬이자 리더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요즘같았으면 '병신ㅋㅋ 인증해보셈' 이 기본으로 들어갔을테지만 이 럭키 야붕이는 키보드 앞에서 이빨을 꽤 잘 털었는지 성공적으로 구라가 먹혀들어갔다. 이후 거짓말은 눈덩이처럼 불어났고 졸지에 이석원은 어릴 때 봤던 야동 이름에서 밴드명을 따와 밴드 이름을 '언니네 이발관'이라고 짓더니 국내에서 몇 안되는 모던 락을 전문으로 다루는 밴드라는 설정까지 덧붙이기 시작했고, 급기야는 그를 눈여겨보던 KBS에서 라디오 음악 방송에 초대 요청까지 받게 되었는데, 물론 이 시점까지 이석원은 밴드 리더는 커녕 악기도 무엇 하나 다룰 줄 아는 것이 없었다. 전국적인 구라를 까고 나서야 본능적인 ㅈ됨을 감지한 이 미친놈은 런각을 재기 위해 인디밴드를 하고있던 친구 윤병주에게 이 사실을 털어놓게 되었고, 이 미친놈은 "차라리 그럴거면 진짜 밴드를 만들어서 활동하지 그래?"라는 친구의 한 마디에 진짜로 밴드를 해보기로 결심한다. 이후로 이석원은 커뮤니티에 적당히 만든 구라글로 새로운 멤버를 모집한다며 글을 작성했고, 이내 키보드, 기타리스트, 베이스를 정식으로 구해 처음으로 합주를 하는 날이 되었다. 합주하기로 한 곡은 너바나의 'Come As You Are' 였는데, 이석원은 속으로 '남들이 알아서 해주겠지 뭐' 라는 생각으로 대충 합주하는 척만 하려고 했으나 이내 이석원은 이 결정이 완전히 틀려먹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바로 실력있는 연주자라고 서로를 소개한 멤버 전원이 악기를 다룰 줄 모른다는 것이었다. 라디오에서 곡을 연주하기로 한 날짜까지는 어언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 이 지옥에서 온 연주를 들은 윤병주는 구석에서 조용히 이를 갈더니 이들을 몇 주간 반 강제로 어느 외진 곳에 펜션에 감금해 합숙시키면서 하나부터 열까지 모조리 가르치는 지옥의 트레이닝을 시키게 된다. 그렇게 라디오 생방송을 하기로 한 날, 이석원과 멤버들은 라디오 스튜디오로 들어가 전날 급조한 자작곡이 담긴 데모 테이프를 건냈고 이는 고스란히 전파를 타고 전국으로 생중계되었다. 인터넷에서 악명을 떨치던 악플러가 만든 밴드가 라디오에 떴다는 소식은 이내 온 커뮤니티를 달궜고 다행히도 그들의 음악은 좋은 반응을 얻게 된다. 여기에 추가로 이들의 음악을 듣고 감명을 받은 정바비가 멤버로 합류하며 이들은 홍대의 모 클럽에서 정식으로 데뷔 공연을 갖게 된다. 그렇게 한국 음악 역사상 전무후무했던 가짜 록 밴드 사건은 이들이 실제 록 밴드가 되어 세상에 나타나는 것으로 마무리되었고, 이후 발매된 1집 <비둘기는 하늘의 쥐>는 '한국 인디 음악의 시발점' 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한국 대중음악 명반에도 실리게 되었다. 3줄 요약 - 1. 인터넷에서 입털던 악플러가 밴드만들었다고 구라깜 2. 구라깐거 들킬까봐 진짜로 밴드 만들었는데 아무도 악기 못다룸 3. 2주동안 개빡쎄게 연습해서 진짜 전설의 락밴드가 되어버림 출처 : 디씨싱벙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