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redwhale
5,000+ Views

수십년 전 예언대로 전설이 된 밴드


때는 1960년대 미국,
뉴 햄프셔주의 어느 한 가정에선 전설이 시작되고 있었다.

아빠 - 오스틴 위긴스

딸들아. 미안하지만 내일부터 너희 셋 다 학교 그만둬야한다...

딸들 - 위긴스 자매

헉! 대체 왜때문에요?
아빠가 일하던 공장이 망했나요??
ㅠㅠ 힘들겠지만 저희도 힘을 내서 가계를 돕는 걸로...

응? 아냐 공장이 왜 망해ㅋㅋ
그냥 너희는 이제부터 밴드를 해야 하거든
그래서 학교에 다닐 시간따위 없단다.

...??
아니 우리가 왜 밴드를 해야 하죠?

내가 어릴 때 시장에서 손금 점을 본 적이 있는데
그때 그 점쟁이가 이런 예언을 남겼지.

오오...님, 인상이 참 좋더니 님의 운명에 처녀궁의 가호가 있네양...!
조상신이 도와주시는 게 분명해양...!

님은 나중에 금발녀랑 결혼하고
딸 셋이 태어날 거에양...!
안타깝게도 이후 아내는 죽게 되겠지만...
그 딸 셋은 분명 나중에 유명한 밴드가 될 거에양...!

이제 복채 주시죠 손님

나도 처음엔 이걸 믿지 않았지만...
이후 나는 금발인 너희 엄마랑 결혼해서
실제로 딸 셋이 태어났잖니.

게다가 지금 1960년대 중후반이란다.
이때 미국 대중문화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아니?

그래! 영국에서 온 비틀즈라는 밴드 덕분에 다 죽어가던 록 음악이 최고의 전성기를 맞은 때잖아!

이 때가 아니면 너희가 언제 밴드를 하겠니.
너희는 학교에서 썩기 아까운 아이들이야.
이 아빠가 너희를 위대한 밴드로 만들어줄게!

그러니, 오늘부터 학교도 금지, 친구랑 연락하는 것도 금지
오직 방 안에서 음악만 한다!

(하...ㅅㅂ)
까짓거 한 번 해보져 뭐...

근데 아빠는 왜 음악도 못 듣게 하는 거지
우리는 음악 잘 모르는데...힝구...ㅠ


그렇게 위긴스 자매는 아버지의 지도 하에
정체불명의 폐관수련을 1년 동안 하고 무려 앨범까지 내는 데 성공한다.

마침내...마침내 완성했어...!

지금까지 번 돈을 꼴아박아서 앨범을 만들었다고!!
이제 우린 부자가 될 거야!

그렇게 완성된 앨범이 지금은 전설이 된
더 섀그스의 Philosophy of the World이다.


음악에 별다른 관심도, 재능도 없던 세 시골 처녀들이 만든 이 앨범은 놀라웠다. 정확히 말하자면, 놀라울 정도로 괴상한 불협화음이 났다. 듣고 있기 괴로울 정도.
완벽한 실패작이었던 것.

앨범은 1000장을 뽑았지만, 900장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증발되고(도난으로 추측)나머지 100장 조차 당연하게도 제대로 팔리지 않았다.

이후 1975년 아버지 오스틴이 사망하자 자매들은 밴드 활동을 그만두고 이는 흑역사로서 잊혀지는 듯 했다....


몇 달 뒤......

내 이름은 프랭크 자파.
누구나 인정하는 미국의 위대한 아-티스트지.

오늘은 마이너한 밴드들의 음악에서 영감을 찾아보려고 하고 있어.

어디...더 섀그즈? 이거 왠지 삘 오는데, 한 번 들어보지.

...세상에...! 이 아방가르드하고 직설적인 사운드....!!
진심으로 대단한데? 얘네가 비틀즈보다 훨씬 낫군! (실제로 한 말)

나도 앞으로 이 곡들 연주해봐야지. 히히.

그 시절 록찔이들

야! 그거 들어봤냐?
그 프랭크 자파가 더 섀그스라는 밴드가 개쩐다고 말하고 다녀!
나도 꼭 한 번 들어봐야겠는데?


...뭐지 귀가 간지러운데
누가 우리 얘기 하는 거 아니야?


음반 회사

오, 요즘 뭔가 더 섀그스라는 앨범이 입소문 도는 모양인데?
이거 재판해야겠다 히히. 용돈벌이는 되겠지?

?? 뭐야 시발
우리 흑역사 그냥 내버려 둬요;;


막 등장하기 시작한 펑크 밴드들

꼭 천재들만 음악 하라는 법은 없잖아!
우리같은 사람들도 밴드를 할 수 있어!

그런 펑크 정신을 생각했을 때
더 섀그스는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펑크의 시초라고 할 수 있지

저 커트 코베인도 완전 동의합니다.
그래서 좋아하는 앨범 50선 중 5위에 더 섀그스를 넣었어요.


ㅅㅂ......왜 우리의 흑역사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지 않는 것인가!!!!
ㅠㅠㅠㅠㅠㅠ......



그리하여 더 섀그스의 음악은
훗날 펑크와 인디 뮤지션들에 영향을 주는 데까지 성공한다.


자매들의 아버지가 들었던 예언처럼
그녀들은 실제로 유명한 밴드가 되는 데 성공했던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음악 못하는 밴드로...



이쯤 되면 대체 어떤 노래를 했길래?! 궁금해 지시죠?
.....;;
우리도 음반내
야너두 할수있어!
의 시초 아니겠습니까,,,^^,,;;;

아니 이걸 진짜 음반으로 냈다고?!
boredwhale
31 Likes
12 Shares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내 인내는 58초까지였다 헉헉‥😵😩
오늘 15년째 잠들어있는 내기타를 꺼내본다
@wens 혹시 전기기타인가요 갸갸걍...
@vladimir76 통기타에용ㅋㅋㅋ 띵띠딩띵
앨범 낼래...!
따라하기도 어려울것 같은데 머지 이 아방가르드한 느낌은 ㅡ..ㅡ
드럼과 기타는 그렇다치자.. 보컬은 뭐냐......;;;;;;;;;; 보컬이 젤루 죄가 크다;;;;;;;;;;;;;;;;;;; 아.. 아니 공이 큰건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찰로 일하다가 돌아가신 아버지의 차를 사려는 청년
이 청년이 이번 글의 주인공이야. 이름은 태너. 어릴 적 경찰관이시던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아버지가 타던 경찰차가 이제 은퇴하고 경매로 나온다는 소식에 그걸 사려고 돈을 모았다고 함. 이건 바로 아버지 생전 사진 안타깝게도 일하던 도중 살해 당하심 ㅠㅠ 백악관에서도 위로의 물품을 당시에 전달했었고 저게 당시 받았던 깃발. 아버지가 남겨주신 물건들과 사진들로 추억을 간직하다가 아버지 생전 사용하시던 경찰차가 이제 은퇴할 시기가 되어서 경매로 나온 다는 소식에 듣고 참여하기로 결정함. 경매 현장 차 모델은 닷지 차져야. 약 150,000 마일 뛴 차량이지 (현재 미국 경찰차는 차져가 많음) 가격은 1만 2500불로 책정 되었어. 대략 1300만원. 소식을 듣고 구경온 지인들과 아버지 동료들 차가 경매에 나오고 비딩을 넣었는데 바로 다른 아재가 더 많은 돈을 비딩했어. 아쉽게도 준비한 돈 보다 더 높은 금액이라 이길수가 없었음. 결국 차는 카우보이 모자 아재의 손으로. 씁쓸하게 박수를 치면서 아쉬워 하는데... 갑자기 아재가 다가와서 이건 너를 위한 차라고 키를 건냄. 알고보니깐 모르는 사이지만 사연을 듣고 선물을 해주려고 일부로 경매에 참가했던 분이셨음. 태너는 결국 눈물을 흘리고 말아. 그렇게 아버지가 살아 계실적 사용하시던 차를 샀다.  사람들이 아버지 사진을 대쉬보드 위에 올려놓으며 준비 한 것도 볼 수 있어. 이제 아이에서 어른이 된 소년은 아버지가 사용하시던 차로 사회를 주행하며 자신의 인생을 시작할거야. 출처 왜 울려요 정말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카우보이 아저씨 진짜 멋있다...
현대미술을 깨우친 남자.jpg
현대 미술이 비싼 이유는 아무래도 경매 시스템 때문이 아닐까 하는 의문을 가집니다. 그래서 이 코미디언은 뉴욕현대미술관(Moma)에 가서 현대 미술의 특징을 찾아봅니다. 두 개의 팔찌가 VHS 비디오 화면으로 무한 재생이 되고 있습니다. 유리 상자 안에 돌이 있는 작품인데 이 작품의 가격은 20만 달러로 한화 2억 4천만원입니다. 이 작품은 실제하는 공중전화 박스에 있던 전화번호부입니다. 이 작품도 유리 액자에 들어가 있네요. 어떻게 보면 폐지인 전화번호부를 예술로 재판매하고 있다고 판단합니다. 이 코미디언은 잘 모르지만 이걸 현대 미술에서는 오브제라고 합니다. 원래의 기능과 다르게 사용해서 색다른 용도나 시선을 주는 것이죠. 그런데 이 코미디언은 그런 개념은 없습니다. 그냥 평범한 일반인의 시선으로 볼 뿐이죠. 뉴욕 현대미술관(MOMA)에서 3작품을 통해서 느낀 점을 적습니다. <작품을 만드는 법> 1. 오래 된 물건처럼 보이게 만들어라 2. 유리장 안에 넣어라 3. 쓰레기를 재판매해라 이 3가지 조건을 충족하는 현대 미술 작품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자신이 쓰고 있던 비니를 오래되고 허름하게 보이게 하기 위해서 높은 곳에서 길바닥에 떨굽니다. 이렇게 사람들이 밟고 지나간 비니를 유리액자에 넣었습니다. 그리고 이걸 이베이에 판매를 합니다. 3가지 조건을 잘 충족했습니다. 1달라에 올렸는데 과연 이게 팔렸을까요? 놀라지 마세요. 3월 2일 현재 무려 1천만100달러(113억원)에 낙찰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높은 가격에 팔린 것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나오는데 그중 가장 설득력 있는 설명은 기존의 예술을 똥으로 만드록 재창조하는 그 가치가 높이 평가 받았습니다. 출처 해당영상
2018년 복어 사건
2018년에는 상인이 곰치로 착각하고 물고기를 잘못 팔아 큰일날 뻔한 사건이 있었다. 다행히 사태를 알아차리자마자 경악해 경찰에 도움을 청했고, 경찰이 필사적으로 찾은 끝에 아직 복어를 요리하지 않은 상태였던 구매자에게서 복어를 회수했다고. 자세히 말하자면 이렇다. 2018년 6월 25일, 부여장에서 일어난 일이다. 상인이 수협에서 한꺼번에 사들인 물고기 박스들 안에 복어가 섞여 있었다. 그런데 곰치로 착각하고 진열했다가, 잠시 후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 경매 중개인에게 물어보니 복어가 틀림없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때는 이미 한 마리가 팔려나간 뒤. 해당 상인은 장사를 시작한 지 한 달 정도밖에 되지 않은 상태였는데, 그래서 잘 몰랐다고. 생각도 많고 심란했다며 사건이 일단락된 후에 방송에 인터뷰를 하면서 눈물까지 글썽였을 정도. 그럴 만도 한 게 만약 구매자가 그 복어를 섭취해 사망했다면 본인의 의도가 아니더라도 꼼짝없이 과실치사범이 되어 교도소에 끌려가기 때문이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다급히 근처 가게라는 가게에 죄다 협조를 구해 CCTV들을 모조리 확인했다고 한다. 매우 다급한 상황이었기에 인근 지역의 군청과 면사무소에 연락해 단체문자를 보내게 하고 이장들의 협조를 구해 안내방송도 했다고 한다. 그렇게 구매자를 찾기 시작했는데, 하필 그 구매자가 사각지대에 있어서 확인이 쉽지 않았다. 간접적으로 확인하고 겨우 구매자로 추정되는 사람을 추정했다. 마침 그가 상당히 눈에 띄는 분홍색 셔츠를 입고 있던 덕에 추적이 쉬웠다고. 근처 CCTV와 곳곳에 주차되어 있었던 차량의 블랙박스 등을 싹 뒤져본 끝에 그 남자가 내리는 곳까지 확인했고, 해당 동네 이장을 찾아 협조를 구했다. 이 와중에 이장은 자고 있어서 연락이 안 되었다나. 어찌어찌 경찰을 만나고 구매자의 인상착의를 본 이장은 낮부터 난리이던 사건의 당사자가 설마했더니 자기 동네 사람이자 자신도 아는 사람인 걸 보고 깜짝 놀랐고, 서둘러 그의 집으로 찾아갔다고 한다. 이리하여 그 복어는 9시간 만에 아무도 다치게 하지 않은 채 무사히 회수되었다. 정작 구매자 본인은 자신이 복어를 샀다는 사실을 믿지 않았으며 그냥 달라고 하니 어리둥절하며 돌려줬다고 한다. 환불은 해줬다고 한다. 그 복어는 곰치와 유난히 닮은 흑밀복이라는 종이었다. 출처 : 더쿠 헉 진짜 다행이군요..... 모르고 판 상인분 애닳았겠다 얼른 경찰신고해서 다행... 그냥 달라고 하니 어리둥절하며 돌려줬다 < 킬포 +궁금해서 찾아본 곰치(물메기)와 흑밀복 사진 이게 구매자가 원했던 곰치고.. 이게 상인이 판 흑밀복이라는 물고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