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tgye
5,000+ Views

똥으로 위스키를 만드는 과정.jpg (진지함)

이름잌ㅋㅋㅋㅋㅋ
진짜 저거임?
ㄹㅇ 양조장이네
고든램지가 맛있다고 할 정도면...
먹어보고싶다
혹시먹어본 빙글러 업겠지
2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ㄱㅋㅋ진짜이름이네
양똥주라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차 대전 극한의 컨셉충
윌리엄 밀린 노르망디 상륙작전에서 백파이프 병으로 차출되어 백파이프를 불며 진격함 윌리엄은 총 한 발 안 맞았는데, 독일군 포로가 전하길 미친놈인 줄 알고 안 쐈다고 함 아래는 백파이프로 가장 많이 연주되는 용감한 스코틀랜드라는 곡이다 내 생각엔 전곡 들어야 해서 안 쏜 듯 번역기 돌린 거라 문맥이 이상할 수도 있음 이름은 앨리슨 디그비 타담 워터 최종 계급 소령 애비가 11살때 1차대전 당시 가스때문에 죽고 그 충격인지 영국왕립군사학교에 입학하고 1937년 중위계급으로 졸업하고 초기 인도주둔영국군으로 복무했는데 1942년 동생이 엘 알 라메인에서 죽은걸 듣고 공수부대에 자진입대함. 이사람은 뭔가 영국군인의 전통을 중시하는사람이라 전투가 있을때마다 우산을 가지고 다님. 무전기를 잘 믿지못해서 나팔로 통신하는법을 가르치고 실전에서도 나팔로 통신하기도함 마켓가든 작전 당시 풀숲에 숨어있다가 장갑차가 지나가자 튀어나와 장갑차 시야구멍에 우산을 찔러넣어 장갑차를 세우기도했음. 아마 이게 젤 쩌는 듯. 중간에 고급장교를 만났는데 장교가 자신에게 탄약이 없다고 하자 디그비는 "탄약걱정은 하지마십시오.저에겐 우산이 있습니다" 라고 말하고 우산으로 고급장교를 호위하며 후송하기도했음. 쨌든 철모안쓰고 붉은베레모 쓰면서 여기저기 우산들고 전투하다가 포탄파편에 맞아 부상입음. 우산이 비는 맞아도 포탄파편은 못막은듯. 포로로 끌려가 세인트 엘리자베스 병원으로 갔지만,치료 도중 동료와 같이 창문 깨고 탈출하고 자신옷의 단추와 바늘로 간이 나침반을 만들어 근처 네덜란드 마을로 가서 레지스탕스 도움을 받으며 몸을 숨김. 여기서 그의 위장술이 발현되는데, 청각장애인 네덜란드인 페터 젠센이란 이름으로 가짜 신분증을 만들며 오토바이로 거리를 활보하여 흩어진 연합군 낙오자및 포로 150명을 모았지만, 독일군 그 누구도 귀머거리 페터 젠센이 앨리슨 디그비라는 영국군인걸 눈치못챔. 위장술이 너무 쩐 나머지 진흙에 빠진 독일군 장교 차를 미는 것도 도와주기도했음. 쨌든 이렇게 모은 150명을 데리고 연합군 후방으로 갔는데 이를 페가수스 작전이라고 불렀음 사망자 1명빼고 나머지 모두 무사히 귀환시켰고. 영국 본토에서 Distinguished Service Order훈장을 수훈받음. 그리고 종전후 1993 75세 나이로 사망함 출처 그리고 그는 킹스맨의 모티브가 되었다고 합니다. 극한의 컨셉충이지만 능력자 만세!
만화책에 나온대로 정장입고 사막 가본 일본인 .jpg
'사막에서는 정장이 좋다' 는 정말 사실일까? 만화 마스터 키튼의 지식 [사막에서는 정장이 좋다.]는 정말일까? 진짜 정장을 입고 사막에 가봤다. 인터넷에서 자주 화제가 되는게 만화 [마스터 키튼]의 사막에서는 정장이 좋다라는 지식이다.  더운 사막에서는 정장이 좋은 모양인가보다. 과연 사실일까? 실제로 시험해보고자 한다. 마스터 키튼이라는 만화가 있다. 우라사와 나오키, 가츠시카 호쿠사이, 나가사키 타카시의 만화로 보험조사원인 주인공 하라가 키튼 다이치가 세계를 무대로 다양하고 어려운 사건에 도전하는 스토리다. 주인공이야 어쨌든간 생존술에 뛰어나다. 그런 마스터 키튼에서 자주 화제가 되는게 사막에서는 정장이 좋다라는 지식이다. 더운 사막에서는 정장이 좋은 모양인가보다. 주인공은 분명 정장을 입고, 사막에서 살아남았는데 과연 진짤까? 실제로 시험해보고자 한다. 마스터 키튼이란? 마스터 키튼은 1988년부터 1994년까지 쇼가쿠칸 빅 코믹 오리지널에서 연재된 만화다. 현재는 마스터 키튼 완전판이 출간되고 있다. 그런데 사막에서는 정장이 좋다라는 건 마스터 키튼 완전판 1권에서 수록되어 있다. [흑과 백의 열사]와 [사막의 카리만]나오는 얘기다. 주인공 키튼이 정장을 입고 사막에 찾아간다! 키튼과 사람들은 사막의 발굴현장 장로의 아들 압둘라 아바스에 의해 사막에 방치된다. 압둘라의 동료들은 전원 죽을 것이라 예상했지만 압둘라만큼은 그의 정장차림을 보고 보통내기가 아님을 예상한다. 이것이 그 장면 분명 사막에서는 정장이 좋다는건 자주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는데 아마추어의 생각에서 정장은 아무래도 부적당하지 않나 생각이든다. 굉장히 더울텐데 말이다. 일본에서는 여름철에 정장을 입으면 더워 쓰러질 것이다. 게다가 사막이라면 더더욱 말이다. 그치만 만화는 정장이 좋다고 써있다. 진짤까? 그런즉슨 정장을 입고 비행기를 타 사막에 와버렸다 사막에서 정장 오만 와하비 사막에 왔다. 일본에서 비행기랑 자동차로 40시간 이상 걸렸다. 현지 사람한테 정장입고 사막을 간다고 말하면 "응?" 이라고 하더니만, 위험하니까 관두라고 주의받았다. 하지만 와버린거다. 정장을 입고서. 사막의 기온은 50도. 어쩌면 그 이상일지도 모르지만, 온도계가 50도까지 밖에 없는지라 50도라 하기로 했다. 아침은 20도 정도일테지만, 해가 뜨면 50도가 된다. 사막을 태워버릴 수 밖에 없다. 그래도 정장! 모래뿐인 사막에서 12시간 정도 보내고 싶다. 정장이 적합한가 아닌가 알 수 있을 것이다. 그 시간을 보내는 동안 마스터 키튼에  나온 딴 서바이버술도 시도하여, 사막에서 살아남아보려고 한다. 마스터 키튼을 다시 읽어서 확인 물을 만든다 사막에서 문제가 되는건 더위 뿐만이 아니다. 물이다. 사막을 보면 알겠지만 물은  한방울도 없다. 오아시스 같은 것도 없다. 그저 더울 뿐이고 갈증은 무시무시하다. 그것도 마스터 키튼을 읽으면 해결된다. 사막에 구덩이를 판 다음, 비닐로 가리면 태양열로 땅속의 물이 증발해 물방울이 된다. 그리고 비닐 아래 한가운데 있는 비닐봉투에  물방울이 쌓여 물이 되는 구조다. 정말 가능할까? 물을 구할 수 있는지 여부는 큰 문제다. 실제로 만들어봄! 근처에서 가져온 물을 구멍 주위에 붓는다. 만화에서는 소변을 구멍에 했지만, 법률적으로 오줌을 싸는 건 문제가 되지 않나 불안했는지라 묵었던 호텔. 아마도  빗물을 받기위한 물병 같은 거에서 가져온 물을 구멍 주위에다 쏟았다. 증류하면 그 근처 물이라도 괜찮을 것이다. 분명. 한동안 방치! 그 근처 물이 증발하기를 기다리는 동안 딴 방법으로 갈증을 달래리라 생각했다. 마스터 키튼은 서바이벌의 교과서다. 이를 읽으면 가혹한 환경 속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 돌을 우물거린다! 돌을 우물거리면 침이 잘 나온다고 키튼은 말한다. 그렇다면 우물거리면 되지 않을까?  이로써 갈증이 나아진다면 이보다 더 간편한 것을 없을 것이다. 나아졌다! 침이 갑자기 나왔다. 이 환경 하에서 몸에 여분의 수분은 없을까 생각했지만,  충분히 침이 나온 것이다. 게다가 타액으로 확실히 갈증을 극복할 수 있었다. 과연 마스터. 다음이 이거! 사막에서 나는 식물뿌리에 약간의 수분이 있다고 한다. 주변을 둘러보니 분명 풀이 자란다. 이런 장소에 식물이 있다는  점에 놀란다.  세상의 끝과 같은 장소에 풀이 있다. 그렇다면 키튼처럼 물어 뜯어야 하지 않을까. 풀을 뽑아서 뜯어먹는다 뿌리에 달라붙은 모래가 굉장하다. 사막의 모래는 미세해서 털어낼라 털어내려고 해도 불가능하니,  이제 됐다 싶어 입에 넣어보니깐 모래가 기분 나쁘게 토를 하게끔 한다.  그 결과 중요한 체내의 액체가 몸 밖으로 빠져나간다. 뿌리를 통해 수분을 얻진 못했다. 정장의 힘이 대단하다. 위와 같이 수분을 얻으면서, 반나절을 정장으로 보냈다. 놀랍게도 편안하다. 진심. 과장같은 게 아니라 정말 좋다. 전혀 곤란한게 없다. 일본에서 여름에  정장을 입으면 덥지만 사막은 습기가 없어서 그런자 정장이 쾌적하다. 쾌적! 시험삼아... 생각하여 T셔츠도 해봤다. 일본에서의 여름은 이 꼴이다. 그렇지만 사막에서는 놀랄만큼 체력을 소모시켰다. 시원하지만 그림자가 없는  사막에서 직사광선이 사정없이 살갗을 태운다. 체력을 소비시키는 것이다. 이렇게 돼버림! 아웃도어용 재킷을 입어봤지만, 너무 뜨거워서 체력을 뺏겼다. 역시 사막에서는 정장인지도 모른다. 햇빛을 피할 수 있고,  통기성도 좋다. 정장에 놀란다. 진짜로 편했으니 마스터 키튼에  써있는대로 한 것이다. 사막에서는 정장이 최고! 그럼 물은? 되어있습니다! 물이 되어있었습니다! 투명한 물이 보일까, 모래는 들어있지만, 물병에서 떠온 것보다 투명도가 증가했다. 이건 마실 수 있을까 없을까. 한번  모래로 돌아간 물을 마실 수 있다는 점에 놀란다. 마셨습니다! 너무 물이어서 웃고 있습니다! 마시고 놀랐다. 물이다. 수돗물과 달리 냄새는 나지만 맛이 완전한 물이다. 아마도 만화대로 소변으로 해도  냄새는 소변일지언정 맛은 물이 날 것이다. 왜냐하면, 그 근처 물이 완전히 먹을 물이기 때문이다. (이후로도 배탈나지 않았습니다). 마스터 키튼 너무 대단해! 마스터 키튼에 있는 걸 시험해보니 생존한다는 결론이다. 정장은 쾌적했고 물을 손에 넣을 수도 있었다. 이 만화, 너무 대단하다. 정장이 싫어서 백수를 무직을 하는 나지만, 이렇게 멋지다면  정장을 입는 일을 해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장으로 사막은 싸울 수 있는 것이다. 키튼이 된 심정이었다. 키튼이 아니, 카리만이 된 느낌이었습니다! 오랫동안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서바이벌 기술인 "사막에서는 정장"은 내 조사로는 분명 옳았다. 낮중 가장 더운 시간을 12시간 사막에서 보냈지만 계속 건강했다. 욕심을 낸다면 정장에 모자가 있으면 완벽했다. 정장의 대단함에 감동했습니다! 글쓴이 : 地主恵亮 출처 찐덕후 인정 저 책 작가도 대단한데 저걸 그대로 따라한 독자도 대박임 역시 덕후는 위대해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