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w0305
10,000+ Views

보경사 다녀온 후기!

본격 보경사로 올라가는길..날씨가 넘모죠아따
이렇게 보경사 왔다고 인증할 수 있는 사진틀도 잇었눈데..
나..나는...사진못찍어따ㅠㅠ
산타구내려와서 찍어준데짜나여...그래짜나여 !!!
이곳이 바로 보경사 입구
입장가격은
포항시민 2000원
신분증 검사합니당!
타지시민 3000원 이었던걸로 기억..

그리고 올라가기전 열검사 해주시는 할아버님
고생들이 많으셨어욥.. 산에 너무 가고싶었던지라..
6개월동안 고민했어요
입장료를 내구 쭉 따라 올라가면 화장실이 나옵니당!
기본 산책처럼만 걸어도 2시간은 훌쩍넘는 시간인데다가 중간엔 화장실이 없으니까 꼭꼭 화장실 들렸다가 올라가세요오!
크으 절을지나 입구로 들어선 순간 들어온 풍경에 감탄쓰
이작은 공간에 물꼬기가 엄총 많앗다
그리고....내려오자마자 예약해둔 식당에서 오리백숙
반찬도 좋고 백숙도 좋긴했지만 대추가 많이들어간건지..
내입맛에는 너무 달아쩌여..
밥까지 다 먹고 집으로 가는길..
꼭 내가 해보고싶던 컨셉의 찻집(?)을 발견..
너무너무 들어가 보고싶었지만 일행들때문에 미뤘지이
언젠가 혼자라도 꼭 가서 차마시고올테다



20.10.25 일요일 보경사에서.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흐미 풍경도 너무 좋고 오리백숙도 아주 기깔나네요
@Voyou 오오! 무서운이야기맛집이신🥰 감사합니당😆
사진만 봐도 힐링되네요 *_*
@uruniverse 시간되시면 주변산책이라두 다녀요세용😍 칭찬감사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오신엔 와인이죠^^
음, 우오신이 뭐냐면요 우럭 오징어 神이라는 뜻인데 동네 맛집이에요. 이집 온오프로 여러번 시도했었는데 성공한적이 손에 꼽을 정도랍니다. 어제도 와입이 시도해보자고 하길래 성공하면 무조건 먹겠다고 했는데 성공했답니다. 고맙게도 와입이 제가 지명한 음식들을 모두 시켜줬어요. 아, 간만에 맛있는 문어숙회 먹어봤네요. 이집은 살아있는 국내산 문어만 사용한다고 하더라구요. 우럭통튀김 살짝 제 취향이 아니더라구요. 저는 바삭바삭한걸 원했었는데 촉촉하더라구요 겉도 속도 ㅋ 오징어 먹통도 좀더 익혀야 되는건데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제가 오징어먹통 매니아거든요. 많이 먹어봐서 그 느낌 알거든요 ㅋ. 그리고 모양도 흐트러트리지 말지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쩝... 오징어 속이 까매야되는데 하얗네요 ㅡ..ㅡ 밑반찬들... 하하하 우오신에 와인을 마셔줬답니다^^ 학원 마치고 돌아온 아들이 참전했습니다... 디저트로 과자랑 젤리 그리고 음료수도 주셨는데 사진이 없어요 ㅎ 그러고보니 산오징어 전문인데 산오징어회를 안시켰네요 ㅋ. 딸은 우럭회를 안시켰다고 우울해 하더라구요... 초딩이 ㅡ..ㅡ 그리곤 어서 빨리 겨울이 와서 방어를 먹고싶다고 입버릇처럼 말하곤 한답니다. 초딩이 ㅡ..ㅡ
집밥&문경 뉴욕제과
바쁘고 또 바쁘고 정신없이 보내다 보니 10월이 지났간다 베리류 얹고 적양파 얇게 썰어 사과랑 같이 먹는 것 마무리로 통후츠 갈아 줌 러시아 양배추 샐러드 생삼겹살에 각종 향신류 발라 발라 숙성해서 얼린 뒤 먹는 것 러시아 쌀라 진심 술안주로 최고다 홈베이킹 빵 러시아 바시키리아 꿀 발라 먹음 진심 꿀맛 취향에 따라 치즈랑 햄 얹어 먹어도 되고 가지 가니쉬 얹어 먹어도 되는데 이게 동대문 러시아 식품 판매하는 곳에 가야지만 살 수 있음 ㅜㅜ 요즘 빠져있는 치즈 마일드가 짜지 않아 좋음 여기까지는 러시아 올가 마마가 만들어 준 것 들 청경채 볶음밥 청경채 다지고 마늘 다지고 볶다가 연두 넣어 쉐키쉐키 해서 먹음 끝~~ 청경채 끄트머리가 장미 같았음 저번주에 냉장고 털어 카레 만들도 소세지 굽굽해서 얹어 줌 주말 동안 잘 먹었다 여긴 예약해서 일부러 문경 들려서 사러 감 도넛도 파는데 문 열자 마자 솔드.아웃 되서 아쉬웠음 세월의 흔적 한 가득 달인님이셨음 동생네도 갖다 주려고 2박스 사서 집으로 옴 진심 맛있음!!! 집 와서 주문한 꽃갈비 재움 배 사과 키위 갈고 시판 양념장도 좀 넣고 양념 맛나게 해서 남동생네 반 갖다주고 부지런히 먹음 양념이 짭쪼금해서 표고버섯 잘라 넣어 같이 굽굽해 줌 야들야들 맛나게 잘 먹었다~~!! ヾ(๑╹◡╹)ノ"
이정태 본참치
어제가 사랑하는 아들 생일이었습니다. 그래서 간만에 외식을 했네요. 생일 외식 메뉴는 아들이 정했습니다. 중딩 아들은 생일에 맛있는 참치가 먹고싶다고 ㅡ..ㅡ 참치야 가격이 비싸서 그렇지 저희 가족 모두 애정하는 아이템이지 말입니다 ㅋ 맛있는 참치집 검색을 하다가 중앙동에 있는 본참치를 찾았습니다. 알고보니 예전에 후배 회사가 근처에 있어 가끔 밥먹고 커피 마시고 하던 곳이더라구요. 주차장은 따로 없고 공영이나 도로가에 주차하면 됩니다. 초딩 딸은 반값 찬스... 참치집 자주 가봤지만 이렇게 직접 구워주는 김이 나오는건 첨. 김이 맛있더라구요. 참치집 가면 보통 양반김 아닌가요 ㅋ 그래 이거지. 간만에 눈으로 한번 입으로 한번더 만족했던 참치. 가끔 동네 참치 먹던 아들도 오랜만에 대만족... 매월 마지막 일주일은 생참치 해체하는 주간이라고 하더라구요. 사장님께서 직접 테이블을 다니시면서 볼살, 아가미살 같은 부위를 그자리에서 잘라서 접시에 놔주시더라구요. 어두육미 아입니까 하시면서 ㅋ. 참 친절하신 사장님^^ 처음엔 미소가 나오더니 나중엔 이 아이로 국물도 바꿔주시네요... 다시봐도 침이 츄르릅^^ 간만에 눈물주도... 아들꺼까지 한잔더... 주인공과 건배... 마지막으로 레모네이드... 가족 모두 대만족한 저녁이었습니다. 재방문 의사 확실^^ 근처 스벅에서 커피 한잔했습니다. 간만에 중앙동 나온김에 백구당에서 빵 좀 사갈랬더만 다들 배가 불러서 빵을 마다하네요 ㅋ 집에 와서 생일 노래 한번 부르고 아수크림 케잌에 와인 한잔 더 했습니다. 아들이 사춘기 질풍노도의 시기를 지나가고 있는 요즘은 거의 하지 않았던 말이었는데 "아들아! 사랑한다!" 말하고 한번 안아줬습니다^^
왜용 금동이네 할로윈
금동이를 위해 마녀손가락 쿠키보다 먹기쉽고 귀여운 머랭 쿠키를 만들어봤어요 스위스 머랭이라고 설탕을 처음부터 다 넣고 따뜻하게 중탕해서 머랭을 만들어요 반질반질 윤이 나요 ㅎ 짤주머니로 짜요 ..... 이미 머랭을 치는 과정에서 귀찮음이 뭉게뭉게 ㅋㅋㅋㅋㅋㅋ 처음엔 찌그러진 애들이 막 나옵니다 ㅜㅜ 정신 차리고 다시 짜요 초코펜으로 눈을 그려줘요 입에 거품문 미친 유령들이 ...... ㅋㅋㅋㅋㅋㅋ 제가 사용하는 광파 오븐이 제일 낮은 온도가 100도에요 머랭쿠키는 낮은 온도에서 천천히 말리는 느낌으로 구워야하는데 온도가 너무 쎄서 ㅋㅋㅋㅋ 크랙 생기고 터지고 난리났어요 그래도 아무것도 모르는 신랑은 원래 이런줄 알구여 ㅋ 금동이도 유령까까 좋아~ 하면서 잘먹었어요 설탕이 겁나게 들어가서 맛이 없을수가 ..... ㅋ 두어개 꺼내주고 언능 감춰놨어요 ㅎ 저녁은 60계치킨으로 ㅋㅋㅋ 짜장맛 좋아하는 금동이 핑계로 닭두마리 시키는 엄마 ㅋㅋㅋㅋㅋ 코스튬 사진도 찍었어요 배경과 합성할꺼에요 ㅋㅋㅋㅋㅋ 왜용이도 공룡이랑 ㅋㅋㅋ 코스튬?? ㅋ 부비적거리다가 깨물다가 다시 부비적 ;;;; ㅎㅎ 벌써 11월 이네요 언제 시간이 ㅎ 2021년이라니 ㅋㅋ 엄청난 미래에 살고있는 느낌이에요 ㅎㅎ
치즈감자채전엔 와인이죠^^
퇴근하고 아들 생일 미역국 끓일 재료를 사러 마트에 들렀던 와입이 감자를 사와서 뭘 만들더라구요. 뭐 하냐고 했더니 치즈감자채전을 만들고 있다네요. 감자채전도 아니고 치즈감자채전? 아, 근데 치즈를 안 사왔는지 제 술안주인 스트링치즈를 찢어서 넣고 있더라구요. 집에 치즈가 이것 밖에 없어서 이거라도... 하네요. 근데 솔직히 비주얼은 그닥이더라구요. 구웠는데도 비주얼은 그닥 ㅋㅋ 학원간 아들 빼고 셋이서 주방에 서서 맛을 봤는데 소금을 많이 쳐서(?) 짜고 치즈맛도 느껴지는 단짠이라 괜찮더라구요. 와입이 와인 한잔 하자고 하네요... 치즈감자채전이랑 서서 마시는 와인 꽤 괜찮았어요. 서서갈비도 아니고 서서와인 ㅋ 감자채 썰어서 몇장 더 구워먹었어요... https://vin.gl/p/3062235?isrc=copylink 마지막에 안주가 살짝 모자라서 마지막 남은 이 아이 처리할려고 꺼냈어요. 하지만 이번엔 감자채전에 넣었던 스트링치즈도 넣구요. 삶달도 넣었구요. 좀더 으깨서 넣어야 되는건데... 갈릭 스테이크 시즈닝도 살짝 뿌려줬어요. 전저렌지에 2분 돌리고 나오더니 이런 비주얼이... 아휴 남은 와인 처리하고 맥주 한잔 더 마셨습니다. 전화벨소리 같지 않나요 ㅋ 그새 아들 생일 미역국이 완성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