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atoichi
10,000+ Views

스티브잡스 인성 보소

뭐 이런 나쁜 놈이... 스티브잡스 성격 더러운 거야 유명하지만 이렇게 보니 진짜 나쁜 놈이네요 어휴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 놈인줄 알았는데 나쁜 놈이었네
다른건 그렇다처도 지딸을 인정안하는건 최악이네
많은 사람들이 스티브잡스와 빌게이츠를 인성면에서 착각하죠. 워낙에 창의적이니 뭐니 떠드니 잡스를 인성갑이라 생각하고, 소프트웨어 베이스를 먹고 부자가 됐으니 게이츠는 인성헬이라 생각하는데.. 정반대라죠.
허... 이런 사람이었어?
ㄱㅅㄲ네....그렇게 안봤는데, 까만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차 대전 극한의 컨셉충
윌리엄 밀린 노르망디 상륙작전에서 백파이프 병으로 차출되어 백파이프를 불며 진격함 윌리엄은 총 한 발 안 맞았는데, 독일군 포로가 전하길 미친놈인 줄 알고 안 쐈다고 함 아래는 백파이프로 가장 많이 연주되는 용감한 스코틀랜드라는 곡이다 내 생각엔 전곡 들어야 해서 안 쏜 듯 번역기 돌린 거라 문맥이 이상할 수도 있음 이름은 앨리슨 디그비 타담 워터 최종 계급 소령 애비가 11살때 1차대전 당시 가스때문에 죽고 그 충격인지 영국왕립군사학교에 입학하고 1937년 중위계급으로 졸업하고 초기 인도주둔영국군으로 복무했는데 1942년 동생이 엘 알 라메인에서 죽은걸 듣고 공수부대에 자진입대함. 이사람은 뭔가 영국군인의 전통을 중시하는사람이라 전투가 있을때마다 우산을 가지고 다님. 무전기를 잘 믿지못해서 나팔로 통신하는법을 가르치고 실전에서도 나팔로 통신하기도함 마켓가든 작전 당시 풀숲에 숨어있다가 장갑차가 지나가자 튀어나와 장갑차 시야구멍에 우산을 찔러넣어 장갑차를 세우기도했음. 아마 이게 젤 쩌는 듯. 중간에 고급장교를 만났는데 장교가 자신에게 탄약이 없다고 하자 디그비는 "탄약걱정은 하지마십시오.저에겐 우산이 있습니다" 라고 말하고 우산으로 고급장교를 호위하며 후송하기도했음. 쨌든 철모안쓰고 붉은베레모 쓰면서 여기저기 우산들고 전투하다가 포탄파편에 맞아 부상입음. 우산이 비는 맞아도 포탄파편은 못막은듯. 포로로 끌려가 세인트 엘리자베스 병원으로 갔지만,치료 도중 동료와 같이 창문 깨고 탈출하고 자신옷의 단추와 바늘로 간이 나침반을 만들어 근처 네덜란드 마을로 가서 레지스탕스 도움을 받으며 몸을 숨김. 여기서 그의 위장술이 발현되는데, 청각장애인 네덜란드인 페터 젠센이란 이름으로 가짜 신분증을 만들며 오토바이로 거리를 활보하여 흩어진 연합군 낙오자및 포로 150명을 모았지만, 독일군 그 누구도 귀머거리 페터 젠센이 앨리슨 디그비라는 영국군인걸 눈치못챔. 위장술이 너무 쩐 나머지 진흙에 빠진 독일군 장교 차를 미는 것도 도와주기도했음. 쨌든 이렇게 모은 150명을 데리고 연합군 후방으로 갔는데 이를 페가수스 작전이라고 불렀음 사망자 1명빼고 나머지 모두 무사히 귀환시켰고. 영국 본토에서 Distinguished Service Order훈장을 수훈받음. 그리고 종전후 1993 75세 나이로 사망함 출처 그리고 그는 킹스맨의 모티브가 되었다고 합니다. 극한의 컨셉충이지만 능력자 만세!
펌) 약혐) 사슴 대몰살 결과.thunder
야케요들이 사는 노루웨이에서 벌어진 일이다 셀 수 없이 많은 순록들이 한꺼번에 썬더구이가 되는 일이 터졌다 언덕 위에 올라가있다가 람쥐썬더가 꽂혀서 지면을 타고 체인라이트닝이 되는 바람에 300마리가 넘는 순록들이 때몰살당한 것 불행하고 신기한 사건이긴한데 저거 누가 치우냐 순록은 300kg까지도 자라는 꽤 큰 생물인데 그게 300마리가 죽어있으니 치우기도 참 난감했다 그래서 어떻게 치우기로 했을까 안 치우기로 했음 명쾌하네! 순록 300마리가 썩어가는 광경이 별로 보기 좋은 광경은 아니었으니 난리가 났다 빨리 시체 치우라고 난리치는 사람들의 주된 주장은 쥐새끼들을 걱정하는 거였는데 시체 파먹고 쥐새끼들이 폭발적으로 번식하면 생태계 끝장난다는 논리였다 그럴싸했지만 노루웨이의 노루들은 뻑큐를 내밀었다 번개는 자연스러운 자연현상이고 거기 썬더당한 순록들도 자연스런 썬더이니 우리가 손 댈 일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이런 공무원 논리가 끔찍한 참사를 일으킨다는 것은 우리 모두가 알고있다 그리하여 4년동안 방치된 순록시체는  지역생태계를 부흥시켰다 공무원 다이쇼리 어떻게 된 거냐면 순록의 시체가 썩으면서 거기서 벌레가 나오고, 벌레들은 걱정했던 것처럼 쥐새끼들을 번식시켰지만 이 쥐새끼들을 먹는 작은 새들이 나타났고, 이 작은 새들을 먹는 큰 동물들이 나타나면서 자연스럽게 순환이 이루어진 것 거기다 순록시체가 썩으면서 자연스럽게 비료역할을 하면서 검딸기 등의 식물이 풍부하게 자라나면서 이걸 먹고 사는 초식동물까지 대폭 증가했음 인간이 설레발친거랑 다르게 자연의 순환력이 훨씬 강했던 것 노루가 죽기 전보다 죽은 후에 이 지역의 섭생이 더 풍부해졌음 모두가 행복해졌네 노루 빼고 (출처) 아아 자연이란! 노루야 미안하지만 수고했다...
결혼식에서 다른 여자에게 프로포즈한 신랑
즐거운 웃음으로 가득 찰 법한 결혼식장이 한 순간 눈물 바다가 됐다. 결혼식의 주인공인 신랑이 신부가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한다고 고백했기 때문이다. 신랑의 난데없는 고백에 당황한 신부는 이내 그 상대를 보고 감동의 눈물을 터뜨렸다. 최근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 채널 레코드온시네콘셉트(Rec on Cine Concept)에 한 커플의 결혼식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의 주인공 제시카(Jessica)와 제퍼슨(Jefferson)은 오랜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포르투갈의 커플이다. 두 사람의 사랑의 결실을 맺는 결혼식은 순조롭게 진행됐다. ‘사랑의 서약’시간이 다가오자, 갑자기 신랑 제퍼슨은 ‘고백’을 했다. 자신이 신부가 아닌 다른 여성을 사랑하고 있다고 말이다. 예기치 않은 고백에 신부와 하객들이 놀란 사이, 식장에 한 소녀가 등장했다. 바로 신부 제시카의 딸 지오바나(Giovanna, 8)였다. 제퍼슨은 소녀 앞에 무릎을 꿇고, 지오바나에게 ‘자신의 딸이 되어달라’고 아름다운 프로포즈를 했다. 제퍼슨은 “만약 하나님이 내 소원을 들어준다면, 지오바나를 내 딸로 삼는 것”이라며 “그러면 나는 지오바나처럼 아름답고 지혜로운 딸을 둔 세상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아버지가 될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평생 지오바나 너를 보호해주고 나쁜 일로부터 지켜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프로포즈를 본 하객들과 지오바나, 신부 제시카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프로포즈의 주인공인 지오바나는 새아빠에게 ‘고맙다’고 화답했다. 이 아름다운 새 가족의 영상은 누리꾼들에게도 큰 감동을 선사했다. 누리꾼들은 제시카와 제퍼슨, 그리고 지오바나의 앞날을 축하하고 있다. 모야.. 내가 다 눈물이 나네.. 제목만 보고 뭐야 이 ㅆㄴ은!!!!!!!! 하고 눌렀다가 눈물이 차올라서 고갤 들어... 흐르지 못하게 살짝 웃어.... 날 울렸으니 행복하쇼.... 꼭 행복하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