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10,000+ Views

돈없을 때 해먹을 수 있는 자취생 레시피 총정리.jpg

"
자취하는 학생입니다 저 진짜 돈아끼고 살아야 되는데어느순간부터 라면을 못먹게 됐어요ㅠㅠ 그 라면의 밀가루맛이 너무 강하게 느껴져서 거부감이 생기더라구요 하루에 한번은 라면으로 떼워야 생활비가 유지되는데 입맛이 확 바뀌니 미치겠네요
삼각김밥은 양이 적어서 먹으면 금방 배고프더라구요 가장 저렴한 요리 추천좀 해주세요 한번 만들면 일주일은 먹을수 있는게 없을까요ㅠㅠ
"
라는 판글에 달린 댓글들
돈 없을 때 뼈가 되고 살이 되는 개이덕 레시피 다 모여있어서 가져와봤슴다

<핵심정리>


기본재료 : 쌀, 계란, 김치
저렴한 재료: 버섯, 두부, 각종 시장야채들, 카레분말
고기 먹고싶을 때: 돼지고기 뒷다리, 냉동 삼겹살 대량
비슷한 재료로 안물리게 먹는 법: 고추장, 간장, 굴소스, 케찹 등 소스로 돌려먹기


우리 돈 없어도 굶지는 말아요
화이팅!!!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먹는거에는 항상 진심인 대한민국 사람들
갬동... ㅜㅜ 따뜻한 우리나라 만세
훈훈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선의 왕 중에서 드물게 후궁에 대한 사랑고백을 글로 남긴 왕
정조가 의빈성씨가 죽고 남긴 글 조선시대에 왕의 의중을 직접 알 수 있는 것도 이례적인 일일 뿐더러 사관의 시선이 아닌 왕이 직접 본인의 의중을, 그것도 후궁에 대한 감정을 직접 글로 남긴 것 자체가 정조 외엔 거의 전무하다고 봐도 될 정도라 함. 이산정조 드라마하던 시절 워커홀릭 정조가 여자만 찾는다고 욕먹었는데 알고 보면 더 심한 사랑꾼이었다고... 아래는 의빈성씨가 죽고 정조가 남긴 글 전문인데 왕이 사랑 고백 직접적으로 하는 거 신선함 아 너의 근본이 굳세어서 갖추고 이루어 빈궁이 되었거늘.. 어찌하여 죽어서 삶을 마치느냐. 지금 이 상황이 참으로 슬프고, 애통하고 불쌍하구나. 평상시 화목하게 지냈건만 네가 나를 떠나 죽고 말았으니 너무 애달프고 슬프다. 네가 다시 살아나서 이승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 이 한가지 그리움이 닿아서 네가 굳세게 이룬다면 네가 다시 이승으로 돌아와서 궁으로 올 것이다. 나아가 이를 느끼면 매우 마음이 아프다. 너는 문효세자의 어머니다. 네가 임신해서 낳은 아이가 문효세자이며 나의 후계자다. 세자는 이미 두살때 글을 깨우쳤다. 너의 근본이 단단해서 임신을 했는데 아이를 낳지 못하고 죽었다. 문효세자가 죽은 후 셋째가 되어 다시 우리 곁으로 올 줄 알았건만 하늘과 땅은 오히려 사이를 더 떨어뜨려 놓았다. 이로써 마음 한 가운데가 참 슬프고 애가타며 , 칼로 베는 것처럼 아프다. 사랑한다, 참으로 속이 탄다 네가 죽고나서 나와 헤어졌다. 나는 비로소 너의 죽음을 깨달았다. 너는 멀리 떠났다. 나는 무릇 지나고 나서 깨달았다. 너를 데려올 방법이 없고, 다른 사람을 보내 물리칠 방법도 없다. 이로써 느끼니 참 슬프고 애달프다. 앞전에 겪은 일과 비교해도 비교할게 없을 만큼 슬프다. 나는 저승도 갈 수 없다. 너를 생각하면 애통하고 슬프도다. 너는 진짜 이승을 떠나는 구나. 사랑하는 너는 어질고, 아는 바가 많고, 총명하고, 슬기롭고 , 밝고, 이치를 훤히 알고, 옳고, 예절을 지키는 사람이다. 너는 문효세자를 잃었을때 쉬지도 못했고 눈물도 그치지 못했다. 나는 너의 뱃속에 있는 아가를 위해서 문효세자의 죽음을 슬퍼하는 네가 잘못될까봐 걱정 돼서 돌려보냈다. 그런데 너의 목숨은 어찌 이리 가느다랗단 말이냐. 편히 쉬어라. 세자를 너의 옆에 있게 할 것이다. 지금 내가 너를 위해 해줄 수 있는게 이것 밖에 없구나. 사랑한다. -의빈성씨어제지문 완역- 출처: 더쿠 모야 ㅠㅠ 찐사랑이었나봐ㅠ 단어 하나하나 애틋하고 절절함... 정조의빈커플에 관심있으면 이 블로그 글 읽어봐ㅠ 거의 논문수준으로 적혀있는데 뭐 로맨스 소설 하나 정독한 수준임 ㅠ
[출발!빙디오여행] 제가 로봇인데요... 엄마가 저를 숲에 버리고 떠났어요.gif
여기 '모니카'의 아들은 불치병때문에 냉동 상태에 있음. 완치할 확률이 거의 없는 병 ㅠ 그러던 어느날, 로봇회사에 근무하는 모니카의 남편이 선물이 있다며 데려온것은... 바로 '어린이 로봇'인 '데이빗' ㅇㅇ 사람같지만 로봇임. 게다가 감정도 모두 느낄수있음 -난 싫어요!!!!  아무도 우리 애를  대신할수는 없다구요!!! -당신이 싫으면  내일 다시 회사에 돌려줄게! 모니카는 처음엔 로봇 데이빗의 존재를 거부하지만 어디로보나 외형은 넘나 '진짜 사람'이고, 게다가 기대하지못한 인간적인 면모를 보면서 마음을 열어감 -내가 누구지, 데이빗? -엄마.... 결국 데이빗을 가족으로 받아들이기위해 로봇을 등록함. (등록하면 취소할수없음.  등록해놓고 필요없어져서 회사에 돌려보내면 로봇은 파괴됨) 데이빗을 진짜 친아들과 같이 여기면서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던 가족들 하지만 가끔씩 보이는 로봇같은 면모에 당황스러울때도 있긴함 그러던 어느날, -데이빗, 기적이 일어났단다! 이 애는 마틴.  내 아들이야. 냉동인간이었던 친아들 '마틴'이 기적적으로 회복해서 집으로 돌아오게됨..! - 넌 최신 슈퍼장난감이라며?? 하지만 마틴은 데이빗을 전혀 형제로 인식하지않음 그냥 부모님이 데려온 장난감정도로 생각하고 괴롭힘 -그리고 피노키오는.. 더이상 나무인형이 아니었습니다.  진짜 사람이 된거지요. 엄마가 마틴에게 동화를 읽어주는것을 부러운듯 보던 데이빗, 그리고 데이빗은 '피노키오'에서 진짜 사람이 된다는 장면에 푹 빠지게됨 -날 위해서  특별 미션을 해주면 엄마도 널 사랑할거야. 마틴의 데이빗 괴롭히기는 계속되었는데... 하루는 이런 제안을 하게됨 그리고 마틴이 부탁한 미션을 하기위해 한밤중에 가위들고 엄마를 찾아온 데이빗...???;;;;; -꺄아아아아악!!! -데이빗, 데이빗 무슨짓이야!!!!! 그 미션은 바로 엄마의 머리카락 잘라오기...;; 자다가 몸을 뒤집던 엄마의 눈을 다치게까지함;; -전...그냥 더 많이  사랑받고싶었어요.... 하지만 이건 다 악의없이 데이빗이 더 사랑받기 위해서 한 일일뿐 ㅠ -데이빗, 내일 우리 놀러갈래?  너랑 나 둘이서만... 그런데 어느날, 모니카는 데이빗에게 둘이서만 놀러가자고하고 넘나 행복해하는 데이빗 그리고 다음날 놀러(?)가는 중인데 엥 길이 이상함... 길 없는 숲속까지 들어가는 모니카. -데이빗...넌 이해를 못하겠지만  널 여기 놔둘거야... -놀이인가요?? -....아냐. 너 혼자 여기있어야해. -엄마...엄마 제가 잘못했어요...!!  마틴한테도 미안해요. 인간이 아니라서 죄송해요.  가지마세요...!! -그만해, 데이빗...그만!! 난 갈거야!!! ㅠ 데이빗을 숲에 버리려는거임 로봇회사에 돌려주면 파괴되는거니까.... -엄마...!  피노키오처럼 인간이 되면  다시 집에 가도 되나요?  -그건 동화일뿐이야....!! 이 모든건 자신이  인간이 아니기때문이라고 생각하는 데이빗 결국 그렇게 데이빗을 버려둔채 떠나는데.... 뒷 내용은 영화로 확인하세요 에이아이(A.I.) (2001) 출처 제 눈물버튼 ㅠㅠㅠㅠ 이거 볼때마다 울어요 다시 봐도 오열하는 띵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