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tphoto
1,000+ Views

박노해의 걷는 독서 10.30

돈과 성공이 그대로 행복이 아닌 것처럼
우리 시련의 날들이 그대로 불행이 아님을

- 박노해 ‘절감하며 살지라도’
Pakistan, 2011. 사진 박노해


돈이 없이는 살 수 없다고
돈의 힘을 절감하며 살지라도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다고
좌절하지는 말아다오

힘이 없이는 할 수 없다고
힘없는 슬픔을 절감하며 살지라도
힘으로 사랑하고 사랑받을 수 있다고
착각하지는 말아다오

그리하여 이 또한 잊지 말아다오
돈과 성공이 그대로 행복이 아닌 것처럼
우리 시련의 날들이 그대로 불행이 아님을

돌아보면 삶에서 진실로 소중한 것들은
비바람 속에서 단단한 꽃심을 키우듯
크나큰 결여와 슬픔 속에서
더 강인한 뿌리로 살아나느니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절감하며 살지라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 세계 공항 이용 꿀팁
"당신이 몰랐던 경유지 공항 이용 Tip" 싱가폴 창이공항 - 무료 시티 투어 대기시간이 5시 30분 이상이 라면 싱가폴 무료 시티 투어 이용이 가능하다. 투어는 머라이언 공원, 캄퐁 글램 등을 여행하는 ‘문화유산 투어’와 싱가포르 플라이어 등을 둘러보는 ‘도시 야경투어’로 구분된다. 투어 신청은 선착순이며, 투어 시작 1시간 전에 마감되니 서두를 것. Tip. 창이공항 무료 시티 투어 신청 부스 : 터미널 2 2층 E구역 근처 / 터미널 3 2층 B구역 근처 중국 베이징 공항 - 인터넷을 마음껏 환승 공항에서 인터넷을 사용하기 위해선 무료 와이파이가 필수. 베이징 공항은 5시간 동안 무료로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접속 코드를 제공하고 있다. 환승 공항 내에 와이파이 접속 코드 기계가 설치되어 있으며, 기계에 여권을 스캔하면 접속 코드와 사용방법이 적힌 종이를 발급해준다. 일본 하네다 공항 - 탁 트인 전망 일본 하네다 공항 전망대에서 360도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경치를 구경하며 바람을 쐴 수 있다. 특히 제 2 터미널 전망대는 비행기의 이착륙 모습 외에도 도쿄만의 바다가 보인다. 전망대 레스토랑에서는 간단한 스낵부터 식사까지 즐길 수 있으니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보자. Tip. 위치 : 제 1 터미널 6층 / 제 2 터미널 5층 개장 시간 : 오전 6시 30분~오후 10시(날씨에 따라 변동 가능)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공항 - 무료 식사 제공 두바이 공항에서는 4시간 이상 대기하는 고객들에게 무료 식사권 바우처를 제공하고 있다. 식당 이용 시 받은 식권을 제시하면, 레스토랑마다 선택 가능한 메뉴를 안내해준다. 무난한 식사를 원한다면 버거킹과 맥도날드를 이용해 보자 Tip. 두바이 공항 무료 식사권 수령 위치 : 터미널 3, H 카운터 독일 뮌헨 공항 - 따뜻한 커피 한 잔 독일 뮌헨 공항에는 루프트한자 항공에서 제공하는 무료 커피 자판기가 있다. 자판기는 공항 곳곳에 있어서 찾기 쉬우며, 줄을 설 필요도 없다. 커피 외에 핫초코나 따뜻한 물을 내려 마실 수 있으며, 다양한 차의 티백도 구비되어 있으니 참고할 것! 인천 국제공항 - 피로 풀고, 떠나자 국내라고 빠질 수 없다. 인천공항 휴게실인 ‘Resst & Relax Zone’에서는 무료로 인터넷 사용은 물론, 영화관람실, 키즈존, 피로를 풀어줄 안마의자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구비되어 있다. 이 모든 것이 무료! 또한 인천공항 환승객에게는 ‘무료 샤워시설’ 도 제공하니 잊지 말자. Tip. 인천공항 휴게실 위치 여객터미널 4층 면세구역 / 운영시간 : 24시간 출처: 더 알고 싶은 여행 꿀팁저장소 익스피디아 트래블 블로그
(2편) 움짤로 보는 50년 전 한국.gif
이전편을 보고 싶다면 링크를 누르세요 국군의 월남전 파병이 결정되었다. 만 38세의 나이에 맹호부대 사단장 겸 주월한국군 사령관으로 임명된 채명신 소장(당시 38세, 조선경비사관학교, 6.25 참전)이 수통과 탄띠를 패용하고  현충원에 묵념을 올리고 있다. 수도사단 맹호부대 사단장 - 소장 채명신 (당시 38세) 제9보병사단 백마부대 사단장 - 소장 이소동 (당시 38세) 해병 제2여단 청룡부대 여단장 - 준장 이봉출 (당시 39세) 1965년, 파병을 위해 도열한 수도기계화보병사단 (맹호부대) 병력 전선으로 떠나는 제 9보병사단 (백마부대) 장병들의 결연한 표정 부동자세의 해병 수색대 병사들 서울 시가지를 통과하는 장병들을 향해 기도를 올리는 노인과  부채질을 해 주는 아주머니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월남 전선으로 향하는 국군 수송을 위해 36개편의 열차가 동원되었다.  시민들과 장병들의 어머니들이 언덕 위에서 열차가 떠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대구역에서 잠시 정차한 수송열차. 한 병사가 역까지 배웅을 나온 어머니의 손을 붙잡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국군 장병을 위해 기차역에서 먹을 것을 나누어주는 중년 여성. 부산항에서 승선 전, 부하들을 향해 악수하는 중대장을 바라보는  해병 소위 이학철 (당시 23세) 파월 1진 청룡 제3대대 9중대장 김종세 대위 (중앙, 당시 28세),  박준교 상병 (왼쪽, 당시 22세), 정명국 일병(오른쪽, 당시 21세)이 인터뷰를 가지고 있다.  김종세 대위: '적들에게 우리 대한 국군의 전투력과 기백을 보여주겠습니다.' 대한뉴스 박무환 기자: '삼천만의 마음이 국군과 함께 합니다. 호국영령들이 대한의 남아들을 수호할 것입니다. 무운을 빕니다.' 마지막 승선 인원인 맹호 혜산진부대 소속 소대장 소위 최정길(당시 24세)이  부산시 부시장을 비롯한 환송 인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당시 국내 최대의 여성단체 한국 부인회 회원들이 맹호부대 장병들을 환송하고 있다. 떠나는 장병들을 환송하는 부산 시민들과 수송선 난간을 가득 메운 장병들. 출발하는 수송선. 부산 시민들의 응원에 군가로 화답하는 장병들 멀어지는 부산항을 바라보는 해병 병사의 모습 첫 국내 기술로 만든 라디오가 시판되었다. 납땜질에 열중하는 어린 여공들. 식목일에 나무를 심기 위해 산으로 향하는 시민들. 민둥산에 나무를 심고 있다. 가을 날, 학생들 간의 유도 대결이 펼쳐지고 있는 어느 학교 교정. 1967년, 제2회 전국학생씨름대회. 씨름 프로대회가 존재치 않던 시절, (씨름 프로대회는 80년대)  전국 고등학교의 힘깨나 쓴다는 학생들이 모였다. 다른 지역 학생들의 경기를 살펴보는 서울 고등학생들. 치열한 결승전, 경북 영신고등학교 학생이 우승을 차지했다. 강원도 삼척시에 폭설이 내렸다. 지붕에 쌓인 눈을 치우는 주민들. 생활 체육으로 나날이 인기를 더해가는 씨름이 소개되었다. 씨름 대회를 구경하는 수많은 인파들. 소나기에도 구경하는 사람들. 우승자 김학용 (당시 26세) 씨가 황소 한 마리를 상품으로 수령하고 있다. (* 김학용 씨 훗날 프로 씨름이 생기고 감독이 되면서 강호동을 천하장사로 키워냈다. 2007년 별세.) 국군 장성들 월남전선 방문. 전쟁터에서 경계근무 중인 해병 병사의 덥수룩한 수염을 만지며 웃는 육군참모총장. 주월 맹호부대 병사들이 시멘트로 만든 역기로 밀리터리 프레스를 하며 체력 단련을 하고 있다. 대다수가 임관과 동시에 월남 전선으로 파병될 ROTC 5기생 생도들이  대간첩작전에 참여한 경력이 있는 교관으로부터 산악 게릴라전 교육을 듣고 있다. '웃지않는 한국 해병대' - 미국 UPI 뉴스 보도 1967년, 짜빈동 전투에서 중대 병력으로 월맹 정규군 정예 1개 연대 병력과  맞붙어 승리한 해병 11중대 장병들이 미군의 초청을 받아 계단 위에서 위문 공연을 지켜보고 있다.  선글라스를 낀 정경진 대위 (당시 28세, 중대장)와 김용길 중사 (좌측, 당시 26세),  중앙에서 카메라를 노려보는 어느 청룡부대 11중대 병사가 카메라에 담겼다. 당시 '철권'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었던 김기수의 경기를 보기 위해 서울 운동장 특설링을 가득 메운 시민들.  복싱 세계 주니어미들급 챔피언인 김기수 (당시 27세)가 도전자 프레디리틀 (미국)과 15라운드까지 맞붙고 있다. 도전자를 압도하는 김기수. 기립박수로 환호하는 시민들. 타이들 방어에 성공한 김기수(당시 27세)의 기념촬영. 1968년, 부산시 풍경 1968년, 서울의 모습 하늘에서 본 1968년 서울 첫 개통한 아현고가의 모습, 자전거가 지나다니고 있다.
인류 역사상 최악의 실수 10
10위 데카음원사는 비틀즈와 계약하기를 거부했다. 왜냐하면 앨범이 잘 안 팔릴것 같아서 9위 나사는 화성궤도 탐사선을 잃어 버렸는데 팀의 반(외국인)은 미터단위를 사용하고 다른 반(미국인)은 인치를 사용해서. 8위 조지벨 exite ceo 는 1999년에 구글이 750,000$ 우리돈으로 약 7억5천만원 제의 했을 때 인수 하지 않았다. (현재 구글 약 190조 8142억원) 7위 나폴레옹은 겨울에 러시아를 침공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6위 히틀러는 자기가 나폴레옹처럼 할 수있다고 생각했다. (겨울에 러시아 침공) 5위 독일은 영국보다 100년전에 오스트레일리아를 발견했는데 쓸모없는 사막이라고 생각해서 무시했다. 4위 소련이 미국에게 알레스카를 1 에이커당 (1224평) 23원에 판 것, 총 720 만 달러 (한화 약 72억원) 3위 12개 출판사가 해리포터 출판 거부 2위 일본의 진주만 공습 1위 2300년 전 그리스, 이집트관련 역사상 최대규모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누가 태웠는지 모르지만 보존했다면 지금 문명의 지식수준이 더 높았을것으로 추정, 또한 고대 이집트 피라미드의 관한 문제도 풀수있었을거라 생각됨. 약 70만개 문서 , 10만게 넘는 책 그 증거로 아리스타르코스- 기원전3세기 지구가 태양을 공전한다는것을 발견함 에라토스테네스 - 기원전2세기 지구가 둥글다는걸 콜로버스보다 1700년 빠르게 알아냄 히파르쿠스 - 기원전1세기 신성과 혜성을 관측하였고, 1,080개의 항성에 대하여 그 밝기를 6등급으로 분류하여 항성목록 작성을 시도하였고 그리고 성표(성도)를 만들어 1080개의 별의 위치와 밝기를 표현했다. 또한 세차운동의 발견하여 태양년과 항성년을 더욱 정확하게 구할 수 있게 하였다. 칼리마코스- 기원전 2세기 고대 그리스의 학자이자 시인으로 알렉산드리아에 정주하면서 도서관의 사서로 활약하였다. 그리스의 문학사 라고도 할 수 있는 《피나케스》를 저술하였고 《아이티아》를 비롯한 많은 시작품을 남겼다. 유클리드 - 기원전 3세기 기하학자 그의 연구자료가 지금도 전세계 학교에서 가르치고 있음. 히로피러스 - 기원전 3세기 뇌가 장이나 신체를 조종하다는것을 밝혀내고 약을 만들기 시작함. 그 밖에 학문에 관한 자료가 엄청남 출처 인류는 정말 단 한순간의 선택으로 많은 것이 달라지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