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hghl123
10,000+ Views

사귀기 전과 사귄 후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앚ㅋㅋㅋㅋ미쳦다 이거레알ㅋㅋ
알면서 장가를 왜 가지??? 종족번식 본능의 무서움.
무한반복 기억상실증 죽을꺼 같이 힘들어도 헤어지고 좀지나면 또까먹고 클럽이든 아는 동생들 쥐어짜서 저걸 무한반복
애 낳아봐라.. 좋아죽다가 미쳐죽다가 환장해죽을때쯤 좋아죽던거 못 잊고 두찌가 생기고 또 좋아죽다가 두배가 아닌 20배로 미쳐죽다가 20배로 환장해죽을때쯤 신랑 손 붙잡고 병원으로.. 아니면 세찌가 생겨 신랑뒷통수를 치거나ㅋ 그런데 그 좋아죽는게 좋긴 많이 좋음ㅎ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배우들이 겪은 이별의 순간들
서현진 “잘 참아서 연애가 길어진다. 그 사람이 실망스러워 보일 때 이별한다. 더이상 안 되겠을 때까진 버틴다.” 려원 “나는 항상 내가 너무 목을 매니깐 어느날 우리 엄마가 나한테 ‘려원아 사랑은 구걸이 아니야’라고 얘기 하는데 내가 거기서 미친듯이 뛰다가 딱 놨어. 아.. 맞다.. 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을 해야되는건 있겠지만 구걸은 아닌거야. 이렇게 적선 주듯이 하는게 아닌 거야. 그걸 듣곤 엄청 울었다 내가?” 전혜빈 “사랑을 했던 시간만큼 그 사람을 단번에 잘라내는게 쉽지 않은 이 아닌가. 나 같은 경우엔 그만큼 똑같이 아픈 기간이 필요한 것 같다.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단번에 끊어낸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문채원 “개인적으로 헤어지자는 이야기 꺼내는 걸 정말 어려워한다. 들어도 보고 해보기도 했지만 제가 이야기할 때 정말 어렵다” “연애는 변할 수 있고, 이별이나 권태가 찾아올 수 있다. 하지만 헤어진 이후에도 감정이 남아있을 때가 있더라.” 한지민 “당시 헤어지는 이유도 모르고 끝났다. 크게 갈등이 있었던 것도 아니었다. ‘내가 잘못한 것 같지 않은데 왜 헤어진 걸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 왜 날 떠났는지 이유도 못 묻고 몇 달 동안 혼자 힘들어했다. 하지만 어쨌든 마음이 변한 것이니 되돌릴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마음이 변한게 죄는 아니니까.” 김하늘 “나한테는 ‘사랑한다’는 말이 정말 꾹꾹 참았다 해야 하는 말이었다. 그런데 상대는 해도해도 좋은 말은 자주 해야 한다고 하더라. 나와 다르다고 생각했지만, 나중에는 나도 자주하게 됐다. 하지만 이별하게 됐고 1년 동안 금주를 했다. 전에 만났던 사람에게 술 마시고 전화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감정적으로 하기 보다는 운명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오연서 “상대방은 이별이 다 끝난 상태인데 나만 몰랐던 이별.. 상대방은 마음이 다 정리가 되었는데 나만 정리가 안된…” 한채아 “이별한 때 너무 아프고 힘들었다. 헤어지고 일주일을 울었다. 이별은 매번 힘들다. 그때 감정을 생각하니 눈물이 날 것 같다. 이별이 두려워 사랑을 하기가 힘들다. 언젠가는 헤어질 거라는 생각에 내가 먼저 마음을 닫으려고 한다. 이별이 너무 아파서 그렇다.”
이런 연애 정상인건지 제가 바보인건지..#연애 #이별
긴글 읽기 힘드시다면 뒤로가기.. 심심하시다면 댓글 한번씩 달아주세요.. 저 정신좀 차리게. 안녕하세요 저는 지금 20살 여자 입니다. 만나고 있는 남자는 저와 11살차이 31이구요 지금 5개월째 연애중입니다 중간에 한번 한달 헤어졌다가 다시 만납니다.. 연애 한달차 일땐 만날때마다 텔을갓어요 점차 편해질때쯤 제가 남친집에 들어가서 동거같은 생활을 했습니다 동거라고 봐도 되죠.. 처음엔 서로 호감을 갖고 만났지만 지금은 제가 많이 좋아해서 연애를 이어가는 느낌입니다 중간에 한번 헤어졌을때도 남친쪽에서 헤어지자 해서 헤어졌어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제가 여자로 안보이고 다른여자가 만나고 싶다네요 그래서 헤어졌어요.. 한달차때 남자쪽에서 다시 연락와서 만나구요. 지금 남친일이 힘들어져서 제가 밥 사거나 해주고 돈도 거의 다 제가 내고 있습니다 평소에 빨래 청소 설거지 온갖 집안일은 제가 다해요 남친은 집에서 게임하구요.. 저는 남친을 너무 좋아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다 해줍니다 해달라는거.. 사달라는거..근데 남친은 저에게 매번 장난으로 머리도 치고 발로 차고 막 팬다 이게 아니고 뭐랄까 장난인데 당연하듯..? 대하고 맨날 집에서 같이 게임하자하고 매번 저 퇴근하고 집오면 밥해달라 청소해라 쓰레기 버려라 하고 저는 남자친구가 너무 좋아하고 사랑해서 다해주는데 이게 당연하다고 느끼는건지 물론 제가 좋아해서 다 해주는거 맞습니다.. 근데 남친은 어떤전여친을 만났길래 저한테 전여친은 월 100만원씩 용돈도 줬었다 그러고 제가 아직 어려서 매월 그런돈을 못줍니다.. 그냥 바라는게 많아요..또 그냥 여친취급을 안합니다 그냥 가끔 기분파인건지 평소엔 안그러다가 제가 친구랑 전화하면 제가 여친인게 쪽팔리다고 밖에서 자기 여자친구라고 하지말라네요.. 친구랑 대화해봤자 일얘기, 평소에 머하냐 이런얘기 뿐인데 후.. 물론 남친입장에서 어려보일수 있습니다 근데 가끔 그래요 쪽팔리다고 그리고 장난으로 우리가 s파지 연애하는거야? 또 다른여자랑 섹스해도되? 딴여자랑 섹스하고 싶어 이럽니다 다 장난 이라는데 첨엔 상처받았는데 이젠 너무 많이해서 아무렇지 않구요 또 음.. 그냥 평소에 개새끼야 뭐 좆같은 땡아 는 기본으로 말하다가 또 기분 좋으면 자기야 합니다 만나면서 데이트 한번 했습니다 저도 일땜에 시간이 없고 남친도 한땐 바빠서 시간이 안맞아서요 근데 이번에 남친이 어려워져서 생활비부족해서 제가 일을 매일 나갑니다.. 그냥 이게 연애인지 모르겠어요 근데 오늘도 갑자기 헤어지자네요 ㅋㅋㅋㅋㅋㅋㅋ 후.. 알아요 저도 이게 정상적인 연애가 아니란걸 근데 제가 너무 좋아서 그끈을 못놓네요 어떻게 하면 놓을수 있을까요 정말 힘드네요 제가 정말 멍청힌건지 남들이 봣을때 다 아니란걸 알면서도 당연하다고 생각 하는건지 제 얘기라 판단력이 흐려져요 헤어져도 저만 힘들거 같고.. 남친은 헤어져도 아무렇지 않고 더 좋은 여자 만나겠죠.. 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현실적인 조언좀 해주세요 누구한테 말하기도 어려워서 여기다가 올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