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초보운전자들을 위한 운전중 사고 났을 때
출처 국토교통부 IG 한번 읽고 머릿속에서 시뮬레이션 돌려보는 것도 나중에 사고 났을 때 도움이 되니까 읽어보고 상상해서 시뮬레이션 돌려봐 🤘우선 본인 보험사 번호 🤘알아야함 (본인 보험사 모르는 경우도 심심찮게 봄 ... ) (( 경찰은 당사자간에 처리가 잘 되는 경우 안부르는 경우 많음)) * 동영상 찍기보다 👉👉👉 사진👈👈👈을 많이 찍는게 도움이 됨 블박이 개인꺼다보니 경찰이 가해자한테 블박 영상 제출을 요구해도 거절할 수 있으니까 .... 👉현장에서 바로 확인하는게 제일 좋고 👈 나중에 얘기하는 경우는 최대한 잘 구슬려야함 경찰도 무조건 뺏어올수가 없음 ⚠️ ((삼각대 어딨는지 모르고 멘붕오면 🚨 비상등켜고 트렁크 열어놓으면 멀리서부터 보임 )) + 싸제 레카가 끌고간다하면 그냥 무조건 못끌고가게해야하고 ( 돈이 엄청 청구됨 ) +절대 사설렉카차의 명함을 받지 말아야함 실제로는 견인에 동의하지 않았는데 명함을 동의했다는 증거로 내세우고 무작정 견인하는 경우도 있음 만약 무작정 견인을 하려 들 시 동영상 촬영 사고 사진 다 찍고 보통 교통 흐름 위해서 도로 옆으로 빼주는게 좋음 + 그리고 보험사 오고 얘기도 잘 됐는데 나중에 말바꾸는 경우도 있으니까 증거 남기려고 현장에서 녹음기 켜놓는 사람들도 많음 출처
[책추천] 고양이 집사들이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반려묘가 점점 늘어가며 고양이를 보호하는 집사분들도 늘어가는데요. 이젠 우리의 생활 곳곳에서 볼 수 있는 고양이들의 이야기는 어떨까요? 귀여운 고양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고양이와 살며 소중함마저 익숙함이 된 이들에게 별이된 고양이를 통해 새로운 특별함을 안겨줄 책 별이 된 나의 늙은 고양이에게 김지선 지음 ㅣ 새벽감성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8KMjzJ 우리에게 친숙하고 소중한 존재가 된 고양이 열 편의 짧은 소설에서 다정한 존재의 사랑을 느낄 책 공공연한 고양이 최은영 외9명 지음 ㅣ 자음과모음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oKaUdm 삶에서 책임져야 할 대상이 생긴다면 어떨까? 많은걸 포기해도 더 큰 행복과 사랑을 생각게 할 책 아무래도, 고양이 백수진 지음 ㅣ 북라이프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XEyoVx 인간이 아닌 고양이는 하루를 어떻게 보낼까? 고양이를 주인공으로 일상을 유쾌하게 담은 책 고양이의 하루 미스캣 지음 ㅣ 학고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nIQ0Kf 고양이와 둘이서 사는 한 기자의 이야기 반려묘로 인생이 한층 풍성해지고 깊어짐을 보여주는 책 두 명은 아니지만 둘이 살아요 김용운 지음 ㅣ 덴스토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sqPdRL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2LpM9oB
349
주말이 훌쩍 지나갔다. 지나가고 있다. 눈이 내렸다. 뉴스에서는 폭설로 인한 월요일 출근길 대란을 예고하고 있다. 배부른 소리인지 모르겠지만, 월요일의 예정된 피로함보다 이목을 끄는 것은 없다. 책장이 잘 넘어가는 재미있는 책으로 반나절 정도를 보냈다. 동네에는 폐업한 가게들이 여럿 보였다. 어떤 가게를 들어가면 업주에게 측은지심이 인다. 편집자는 저녁까지 최종적으로 시집 원고를 검토하라 일렀지만, 더는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미처 발견하지 못한 오자나 탈자가 후에 발견된다 해도 그것 자체로 의미 있을 것 같다. 김혜순 시인의 등단작은 '담배를 피우는 시체'라는 제목의 시인데, 당시 식자공이 '시체'가 아니라 '시인'이라고 착각했던 것인지, 잡지에 시의 제목이 '담배를 피우는 시인'으로 실렸었다는 시인 당사자의 얘기는 흥미롭다. 김혜순과 식자공이 어쩌다 함께 만들어낸 엉뚱한 결과이지만, 그것도 시적인 해프닝이라면 해프닝이다. 어떤 날에 우연은 꽤 많은 것을 펼쳐 보여주기도 한다. 내일은 다시 예정된 일정 속에서 생각지 못한 우연들이 평상시와는 조금 다른 결을 만들어 낼 것이다. 며칠 전 만난 시인은 가즈오 이시구로의 같은 책이 두 권이나 있다며 내게 한 권을 선물로 주었다. 귤과 바나나 껍질은 말렸건 말리지 않았건 음식물쓰레기다. 어제는 붉은 석류를 먹었다. 석류 껍질은 일반쓰레기다. 석류는 신나게 얻어 맞아 핏물이 잔뜩 고인, 온몸이 이빨인, 작고 아름다운 괴물 같다. 겨울이 겨울다워지는 풍경에 밑줄을 그었다. 책갈피를 꽂는다는 것을 깜빡하고, 하루를 덮는다. 그 전에 노란 등을 하나 켜두고 나는, 지나가고 있는, 그러나 보이지 않는, 짓궂게 사라지고 있는 무언가를 사수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