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Peppermint
5,000+ Views

무엇 때문에 소득 불평등을 우려해야 하는가?

하버드 대학 교수인 크리스토퍼 젠크스(Christopher Jencks)는 오랫동안 소득 불평등을 공부해 온 잘 알려진 학자입니다. 하지만 그는 최근 지난 10년간 공들여온 프로젝트, 즉 소득 불평등이 국민들의 건강이나 경제적 기회, 정치, 그리고 범죄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를 연구하는 것을 중단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그는 말합니다. “책의 6개 혹은 7개 챕터의 결론이 모두 ‘정확히 소득 불평등의 결과를 알기 어렵다’라고 쓰여 있다는 것을 발견했죠.” 미국에서 소득 불평등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사회학, 경제학, 심리학, 그리고 역학자등 다양한 분야의 학자들이 소득 불평등이 가져오는 결과를 측정하기 위해서 애를 썼지만 결론은 늘 명확하지 않았습니다. 소득 불평등이 가져오는 사회적 파장을 측정하기 어렵다는 주장은 최근 쏟아져 나온 소득 불평등의 해로운 결과에 대한 주장이나 연구들과는 상반된 것 처럼 들립니다. “불평등의 대가(The Price of Inequality)”( http://www.nytimes.com/2012/08/05/books/review/the-price-of-inequality-by-joseph-e-stiglitz.html?pagewanted=all )에서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셉 스티글리츠 교수는 소득 불평등 증가가 경제 성장에 제동을 걸고 경제 불안을 야기시킨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경제 수석으로 재직하는 동안 프린스턴 대학의 앨런 크루거(Alan Krueger) 교수 역시 “위대한 개츠비 곡선”( http://www.whitehouse.gov/blog/2013/05/28/great-gatsby-curve )이라는 표현을 통해 소득 불평등이 큰 나라일수록 가난한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들이 성인이 되어서도 가난할 확률이 훨씬 크다는 점을 강조했었습니다. 영국의 역학자들인 케이트 피켓(Kate Pickett)과 리차드 윌킨슨(Richard Wilkinson)은 소득 불평등의 파장에 대해서 아마도 가장 대담한 주장( http://www.equalitytrust.org.uk/resources/our-publications/income-inequality-and-social-dysfunction )을 한 학자들일 것입니다. 이들은 심각한 소득 불평등은 사회의 유대감을 약화시키고( http://www.equalitytrust.org.uk/resources/our-publications/problems-relative-deprivation-why-some-societies-do-better-others ) 사람들의 건강을 악화시키며 범죄를 조장하고 사람들의 수명을 단축시킨다고 주장했습니다. 피켓과 윌킨스는 심각한 불평등이 단순히 가난한 사람들에게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서 불평등이 심화되면서 정복감과 굴복감(feelings of dominance and submission)이 강화되고 이것이 사람들의 심리적 상태와 사회 관계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를 활용했습니다. 하지만 과연 데이터가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할까요? 위와 같은 분석의 문제는 이들이 소득 불평등과 기대 수명이나 범죄율과 같은 것들의 상관관계를 바탕으로 이루어졌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상관관계는 소득 불평등이 사회적 병폐들을 야기시켰다고 증명하지는 못합니다. 소득 불평등 이외에 이러한 문제들을 야기하는 다양한 원인들이 있는데 이러한 원인들로부터 소득 불평등을 분리시켜서 그 효과를 보여주지 못하기 때문에 이러한 분석은 사람들을 설득하는데 그리 효과적이지 않습니다. 기대 수명을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미국 사람들의 기대 수명이 다른 선진국에 비해 짧은 이유는 아마도 국민 모두에게 건강 보험이 보장되는 (universal health care) 제도가 정착되어 있지 않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북유럽 국가들이 미국에 비해 계층 이동 정도가 높은 이유는 북유럽 국가 정부들이 미국보다 유아 교육에 더 많은 예산을 배분하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아리조나 대학의 사회학자인 레인 켄월씨(Lane Kenworthy) 교수는 하버드 대학의 젠크스 교수의 공저자였지만 젠크스 교수가 프로젝트를 떠난 뒤 혼자서 프로젝트를 마무리 짓고 있습니다. 그는 소득 불평등의 파장을 측정하는 연구들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잘 알고 있습니다. “규범적인 이유에서 소득 불평등을 우려하는 사람들은 소득 불평등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에 대한 가설을 재빨리 세우지만 이를 뒷받침하는 근거들은 부족합니다.” 스티글리츠 교수의 경우 미국이 소득 불평등이 가속화된 1980년대에 비해 소득 불평등 정도가 낮았던 2차 세계 대전 이후에 훨씬 더 많은 경제 성장을 이룩했다는 점을 자신의 책에서 근거로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켄월씨 교수는 소득 불평등 정도가 이 두 시기에 경제 성장률이 달랐던 유일한 이유가 아니며 실제로 소득 불평등이 경제 성장에 영향을 미쳤다는 근거를 찾기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켄월씨 교수는 여러 국가들을 비교했을 때 영국과 미국을 데이터에서 제외하면 소득 불평등과 기대 수명, 영아 사망률, 혹은 대학 졸업률과 같은 변수들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관계가 없다고 말합니다. 그렇다면 왜 우리는 소득 불평등에 대해서 우려해야 하는 것일까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 째, 경제학 이론에는 심각한 불평등이 초래하는 부정적인 효과가 잘 정립되어 있습니다. 중산층 가정이 10,000달러의 소득을 더 벌어들이는 경우 이것이 그 가정의 복지를 향상시키는 정도가 억만 장자가 10,000달러를 잃게 되면서 그것이 억만장자의 후생을 감소시키는 효과보다 크다는 겁니다. 이러한 현상이 경제 성장을 심각하게 저해시키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이 이론 자체는 소득 분배를 지지하는 근거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둘 째, 몇몇 연구들이 소득 불평등 증가가 가져오는 효과를 과장한 측면이 있긴 하지만 실제로 소득 불평등이 건강이나 교육 불평등과 같은 다른 종류의 불평등으로 이어진다는 근거들이 존재합니다. 대부분의 불평등이 부모나 그 이전 세대로부터서 상속된다는 점에서 불평등이 지속되거나 증가하는 현상은 근본적으로 부당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켄월씨 교수 역시 소득 불평등이 가져오는 흥미로운 결과를 하나 발견했습니다. 소득 분포 상위에 위치한 사람들에게 더 많은 부가 축적될수록 중산층 사람들의 소득 증가율이 느려진다는 것입니다. 물론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은 소득이 상위 1%에 집중되는 것과 나머지 사람들의 실질 소득이 증가하지 않은 것 사이에 논리적 연결 고리가 있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소득 불평등을 우려하는 이유는 대부분의 소득이 상위 1%에 집중되면서 이들이 정치 시스템을 장악하고 자신들에게 유리한 현재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권력을 ‘구매’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젠크스 교수는 소득 불평등을 둘러싼 논쟁이 현재 어떤 상태인지를 다음과 같이 묘사합니다. “소득 불평등을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저에게 묻겠죠. 증가하는 소득 불평등이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하나라도 증명할 수 있나요? 제가 인정할 수 있는 학문적 잣대로 봤을 때 그 근거를 말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저도 묻고 싶습니다. 소득 불평등이 괜찮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제가 소득 불평등에 대해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증명할 수 있나요? 그들 역시 이를 증명할 수 없습니다.” (NYT) 위대한 개츠비 곡선. 사회의 불평등 정도(X축)와 계층 이동에 있어서 부모의 소득이 중요한 정도(Y축) 사이의 상관관계. 원문보기( http://www.nytimes.com/2014/03/26/business/economy/making-sense-of-income-inequality.html?ref=economy ) Tagged: 미국 소득 불평등( http://newspeppermint.com/tag/%eb%af%b8%ea%b5%ad-%ec%86%8c%eb%93%9d-%eb%b6%88%ed%8f%89%eb%93%b1/ ), 불평등의 대가( http://newspeppermint.com/tag/%eb%b6%88%ed%8f%89%eb%93%b1%ec%9d%98-%eb%8c%80%ea%b0%80/ ), income inequality( http://newspeppermint.com/tag/income-inequality/ ), 상관관계( http://newspeppermint.com/tag/%ec%83%81%ea%b4%80%ea%b4%80%ea%b3%84/ ), 소득 불평등( http://newspeppermint.com/tag/%ec%86%8c%eb%93%9d-%eb%b6%88%ed%8f%89%eb%93%b1/ ), 위대한 개츠비 곡선( http://newspeppermint.com/tag/%ec%9c%84%eb%8c%80%ed%95%9c-%ea%b0%9c%ec%b8%a0%eb%b9%84-%ea%b3%a1%ec%84%a0/ ), 인과관계( http://newspeppermint.com/tag/%ec%9d%b8%ea%b3%bc%ea%b4%80%ea%b3%84/ ), 조셉 스티글리츠( http://newspeppermint.com/tag/%ec%a1%b0%ec%85%89-%ec%8a%a4%ed%8b%b0%ea%b8%80%eb%a6%ac%ec%b8%a0/ )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메라에 담긴 '규모 6.0 지진'을 미리 감지한 고양이들
대만 타이베이에 사는 페이 유궈 씨는 아파트 거실에 홈 카메라를 설치해 반려묘들의 일상을 기록하는 게 취미입니다. 말 그대로 고양이들이 서로 장난치거나 낮잠을 자는 등의 평범한 하루를 촬영하기 위함이었죠. 그러나 8월 8일, 목요일 새벽 5시 28분, 평범한 일상과는 다른 특별한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평화롭게 잠들어 있는 5마리의 고양이들. 화면 오른쪽에 있는 고양이가 무언가 이상함을 느꼈는지 눈을 번쩍 뜹니다. 곧이어 나머지 고양이들도 동시에 눈을 뜨고. 잠시 후, 집안의 선풍기를 비롯한 소품들과 고양이들의 머리가 좌우로 격하게 흔들립니다. 규모 6.0의 지진입니다! 다행히 영상 속 고양이들은 모두 새벽에 자다 깼음에도 지진에 침착하게 대응했으며, 다친 고양이는 한 마리도 없었습니다. 놀라운 건 바로 지진을 한참 전에 미리 예측하는 능력인데요. 동물이 지진을 예측할 수 있다는 주장은 수 세기 전부터 나왔습니다. 실제로 대만에서는 1년 전 반려견이 지진을 미리 예측하여 보호자를 구한 사례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분명한 영상 자료에도 불구하고, 동물이 지진을 예측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아직까지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동물에 의존해 지진을 대비하기보다는 지진계를 믿는 게 더욱 정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지만, 일각에선 일반 가정에서는 '지진을 정밀하게 예측할 수 있는 지진계'를 구하기가 쉽지 않은 만큼, 반려동물을 유심히 지켜보는 것도 지진을 대비하는 방법이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日기업 6곳, '朴 대선자금' 제공후 한일협정 체결돼
CBS노컷뉴스 박고은 기자 미국 CIA 1급 비밀보고서 자세히 기록 김종필, 한일협정체결 직전 日에 SOS "67년 대선자금으로 2600만$ 필요" 61~65년 日기업들 공화당에 6600만$ 지원 한일협상 증진용, 日기업들에대한 독점권 대가 1966년 3월 18일자 미 중앙정보국(CIA) 특별보고서 '한일관계의 미래' 중 일부. (그래픽=강보현PD) 한일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한일청구권협정 당시 일본 기업들이 박정희 정권에 거액의 정치자금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족문제연구소가 지난 2004년 공개한 적이 있는 '한일관계의 미래'라는 제목의 1966년 3월 18일자 미 중앙정보국(CIA) 특별보고서를 다시 살펴보면, 일본 기업들은 1961~1965년 사이 민주공화당 총 예산의 2/3를 제공했으며 6개 기업이 지원한 금액은 6천6백만 달러에 달한 것으로 기술돼 있다. 1965년 한일협정 당시 일본이 독립축하금 명목으로 지급한 청구권 자금(3억 달러)의 1/5이 넘는 금액이 박정희 정권의 비밀 정치자금으로 흘러 들어간 셈이다. 보고서에는 "김종필에 의하면 민주공화당은 1967년 대통령 선거운동 자금으로 2천6백만$이 필요하다고 한다", "(돈은) 한일협상을 증진시키기 위해 김종필에게 지불되고, 또한 여러 일본 기업들에게 한국 내에서의 독점권을 부여하는 대가로 지불된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민주공화당은 일본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한국 기업으로부터도 자금을 받았는데, 정부방출미 60,000톤을 일본에 수출하는 과정에 개입한 8개의 한국 회사가 민주공화당에 115,000$을 지불했다. 민주공화당은 1963년 2월 26일 5.16군사정변 주체 세력이 중심이 되어 발족했다가, 당의 상징이던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사망하자 1980년 해산된 정당이다. 1966년 3월 18일자 미 중앙정보국(CIA) 특별보고서 '한일관계의 미래' 중 일부. (그래픽=강보현PD) 민족문제연구소 측은 "보고서의 내용대로라면 박정희 정권은 국교 수립 이전 적대적 관계에 놓여있던 일본의 기업자금을 토대로 수립되었으며, 매판 자금 수수에 대한 보상으로 굴욕적인 한일협정을 체결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구소는 또 "일본은 한국 시장을 헐값에 사들여 이후 40년 동안 한국 경제를 일본 경제에 종속시키고 중간재 수출시장으로 고정시켰다"며 "한일협정 이후 93년까지만 무려 1000억$이 넘는 무역역조를 통해 투자금액의 300배에 달하는 폭리를 취했다"고 밝혔다. 사무엘 버거 전 주한미국대사의 미 국무성 보고 전문에는 박정희 정권이 배상 요구보다는 원조를 포함한 일괄 처리에 관심이 있었다는 점도 드러난다. 증거 자료가 없는 일부 청구권의 포기를 먼저 일본 측에 제안하기도 했다. 사무엘 버거 전 주한미국대사의 미 국무성 보고 전문 중 일부. (그래픽=강보현PD) 문건에는 "박정희가 내게 말했는데 그가 일본에 제안하기를 증거 자료들이 훼손되어 어떤 청구권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 증거를 제공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총액 중 경제원조 부분은 패키지 방식과 연결되어야만 한다"는 내용과 함께 "액수가 합의되었을 때 한국인은 그것을 청구권에 대한 보상으로 부를 수 있고 일본인들은 그것을 증거자료가 없는 부분에 대한 무상공여라고 부를 수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은 CBS노컷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한일갈등이 되풀이되는 근본 원인이 한일청구권협정에 있다는 것은 역사적으로나 법적으로나 부정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정치자금을 받는 대가로 한일협정을 졸속 타결한 사실이 드러난 이상 협정의 정통성은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1
Comment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