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gnonpomme
10,000+ Views

Je t'aime. Oui, Je t'aime

Jane Birkin & Serge Gainsbourg의 <Je T'aime Moi Non Plus>에 영감을 받아 만들어봤어요. 노래를 함께 들으면 더 짙게? 감상하실 것 같기에 음원도 첨부합니다! 개인적으론 만족스럽네요!! 댓글 환영이요!ㅎㅎ by mignonpomme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inahaha 감사합니다ㅠㅎㅎ앞으로도댓글달아주셔요! 서로아는척해요!ㅎㅎ
@mignonpomme 빙글 시작하면서 부터 우연히보게된게 너무 매력있는것들 뿐이라 자주보게되네요. 좋아요 :)
@nowhere33333 감사합니다!!!^♥^ 근데... 제가스케치한건아니고 사진밑에다대고...ㅋㅋㅋㅋ 스케치는못해요 ㅜㅜ그냥저런것만 할수잇어요...ㅠㅠㅎㅎ
신체를 표현하는 거 저는 어렵던데! 어떻게 스케치 연습하세요?
직접 만드신거군요! 계속 발전하는 모습 넘 보기 좋아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뮤지컬 아마데우스 전격 분석 Vol.2 꿀성대 미켈란과 로랑방의 라디오 라이브!
안.녕.하.SHOW.요 SHOW팬 여러분! 특히 뮤지컬 <아마데우스>를 기대하고 계시는 팬 여러분!! >>으앙 모른다구요? 궁금하면 여기!<< 드디어 <아마데우스>의 서울 첫 공연일이 이틀 뒤(3/11)로 성큼! 성큼! 다가왔습니다! (짝짝짝) 이번 공연은 모차르트 역에 오리지널 캐스팅인 미켈란젤로 로콩테 배우님과 +_+ 살리에리 역에 주목받는 프렌치 뮤지컬 배우 로랑방님이+_+ 함께 출연하는 프렌치 오리지널 내한 공연+_+! 이라 더 의미 있는데요! 공연보러 가기 전! 그 꿀성대와 폭발적 음역대의 은혜를 여러분과 다시 함께 느껴보고자! SBS 라디오 <푸른 밤 정엽입니다>에 출연했던 라이브 직찍 영상! 을 가져왔답니당 홍홍홍! 화질구지는 살짝 무시해주고 고막 정화하러 가볼까SHOW?! 1. < Vivre a en crever, 자신을 불태우며 살아야 해 > 첫 번째로 선보여드릴 넘버는 바로 <자신을 불태우며 살아야 해>! 또는 <후회없이 살리라>로 번역되는 <vivre a en crever>로, 살리에리와 모차르트의 넘버입니다! 죽음을 앞둔 모차르트가 유작으로 그 유명한 '레퀴엠'을 작곡했다는 사실은 다들 아실텐데요, 병색이 완연한 가운데서, 펜을 들 힘조차 없는 모차르트는 음계를 읊어가며 작곡을 계속합니다. 이 얼마나 강렬하고 열정적인 삶입니까(크으) 그런 의지가 드러난 곡이 바로 이 듀엣 넘버에요! 지난 편에서도 말씀드렸지만 살리에리는 모차르트의 음악적 천재성을 가장 잘 알아 본 사람 중에 한 명이었어요. 그러니 '생을 불꽃처럼 태우고 후회없이 살리라'라는 뛰어난 천재 앞에서 살리에리가 "만약 죽음이 우리를 찾아온다면/ 우리의 비석에 나는 새기리라/ 우리의 웃음이 죽음과 시간을 조롱할 수 있길"이라고 함께 노래하는 것도 너무나 이해가 가지 않나요? 이런 스토리에 미켈란과 로랑방 배우님의 폭발적 가창력이 겹쳐지니..그야말로 심쿵! 이 날 전 정말이지 정신 차리기 힘들었었답니다ㅠ0ㅠ♥ (흐흐흐) >> official MV가 궁금하다면 여기 클릭! << 2. <Tatoue Moi, 나를 새겨주오> 두 번째 넘버는 너무너무너무 유명한 곡이죠! 모차르트의 대표 넘버 <Tatoue Moi>! 아버지의 명령에 따라 만하임을 떠나 파리로 도착한 모차르트지만, 파리 사람들은 '그의 곡을 마음 속에 새겨주기'는 커녕! 그를 쳐다보지도 않지요ㅠ.ㅠ 모차르트의 톡톡! 튀는 성격을 알려주기라도 하듯 밝고 위트있고 리듬감 있는 곡이면서도, "널 기겁하게 하기 위해 경박하면서도 타락한 놈이 되겠어/네 가슴에 날 문신처럼 새겨줄게" 라는 노래 가사 속에 모차르트의 다짐과 결심! 이 느껴지지 않으쇼나용? >> 가사가 있는 버전이 궁금하다면 여기 클릭! << 3. < U2 - With or without you>, 미켈란젤로 로콩테 Ver. 이번엔 뮤지컬 넘버가 아니라 미켈란의 꿀성대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곡입니다! 영국의 유명 뮤지컬 U2의 대표곡 <with or without you>으로, 거친 듯 감미로운 듯한 목소리와 가사가 너무너무 매력적인 곡이죠 +_+ 으항 미켈란의 버전은 어떠냐구요? 직접 들어보쇼죵! 호호 어떻게 이렇게 사람 목소리가 좋을 수가 있어ㅠ.ㅠ 높고 낮고 자유자재일수가 있어!! "I can't live with or without you (당신과 함께든 아니든 살아갈 수가 없어요)"라는 가사에 헉, 혹시 너무 감미로워서 눈물 흘리신건 아니지용? 4. <Jekyll & Hyde, This is the moment> 로랑 방 Ver. 그렇다면 다음 차롄 로랑방의 솔로곡을 들어야겠쥬?! 흐흐 이번엔 여러분에게 넘 익숙할 노래! 뮤지컬 지킬&하이드의 '지금 이 순간' 이랍니다! 힘들어하는 기색 하나 없이 고음 쭉쭉 뽑아내는 로랑 방 오라버님ㅠ.ㅠ 그래요 여러분 지금 이 순간! 이에요! 마법처럼~ 우리가 로랑 방에게 사랑에 빠진 순간!! 거기 잠깐 기다려요...플리즈 테이크 마이 머니!! (티켓창을 킨다) 여러분도 제 심정과 똑같으시죠? 마지막에 끊겨서 아쉬웠다구요? 3월 11일! 부터 4월 24일! 세종문화회관으로 오시면 150분간 미켈란과 로랑방의 폭발적인 가창력을 느끼실 수 있을거예요! ★ 아시아 첫 내한기념으로 3/11~3/17 공연은 30% 할인! 학생 30% 할인! 놓치지 않기에용! SBSSHOW는 그럼 이만 총총총! 마지막으로! 업데이트되는 정보를 놓치지 않기 위해 좋아요! 클립! 팔로우! 댓글! 잊지 마쇼용♥ #SBSSHOW #뮤지컬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오페라락 #모오락 #미켈란 #미켈란젤로_로콩테 #로랑방 #자신을_불태우며_살아야해 #후회없이_살리라 #나를_새겨주오 #프렌치 오리지널 #내한 #세종문화회관 SBS 문화사업팀
프랑스 여행 준비물 하나, 프랑스어!
꿈만 같은 프랑스여행을 더욱 값지게 만들고 싶다면? 프랑스인과 몇 마디 주고받는 그 대화가 득템한 그 무엇보다 더 기억에 남지 않을까요? 여행 3개월 전부터 비행기에서까지, 프랑스어 독학하기에 좋은 도서들을 정리해봤습니다. 1. 프랑스어는 뻔한 패턴의 반복이다_씨앤톡 2. 프랑스어 회화 핵심패턴 233_길벗이지톡 한때 유행했던 통문장영어가 생각나네요. 외국어를 독학하고 빠르게 내것으로 만드는 방법은 핵심패턴암기입니다. 내 입에서 나오는 고급스런 프랑스어를 듣고싶다면, 보고/듣고/말하는 것을 생활화 하세요. 이미 알고있는 공부방법이지만, 우리 그냥 귀찮은거잖아요ㅎㅎ 마지막에 외국어생활화의 tip 하나 드릴께요! 그럼 다음으로 독학하기 좋은책은? 1. 레전드 프랑스어 필수단어_랭귀지북스 2. 가장 쉬운 프랑스어 단어장_동양북스 패턴암기로 불을 지폈다면, 단어암기로 부채질을! 단어책을 고를 때 염두할 것은, 매일매일 외우기 쉽게 한 편집과 mp3의 편리성. 혹시 단어암기로 깜지하고 계신건 아니죠? 단어암기에 포인트는 self-test인 것 같아요. 하루 분량의 단어를 외우고, mp3로 들으면서 받아쓰기하면 독학하기 좋습니다. 1. NEW후다닥 여행프랑스어_동양북스 2. 레전드 프랑스어 회화사전_랭귀지 북스 3. 프랑스어 무작정 따라하기_길벗출판사 프랑스로 가는 비행기안, 프랑스에서 겪게 될 상황을 미리 책으로 공부해보기 좋은 책들이예요. 모든 외국어가 그렇지만, 듣고 말하며 공부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어요. 유독 우리나라는 쓰면서 공부하기에 집중하죠. 이태리 친구가 도서관에서 중국어단어를 쓰면서만 외우던 저를 비웃던게 생각나네요.. 프랑스어 책을 구매하셨다면, 듣고 말하는 공부를 도와주는 어플을 적극 활용하세요. 프랑스어(+외국어) 생활화의 TIP ! 매일 노래듣는 것처럼 공부한 외국어를 들으세요. 아래 어플이 귀찮았던 프랑스어(+외국어)듣기공부에 도움이 됩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https://goo.gl/cNQKrZ
아껴 읽고 싶은 너와 나의 이야기: 12
오늘의 달은 다른 때와 다른 느낌이네요. 달빛이 조금씩 깊은 농도로 퍼져 나가는데 밤의 무지개 같단 생각이 듭니다. 어느 순간, 뚝하고 끊어져 내리는 관계가 있다. 생이 다한 꽃잎이 떨어지듯 관계의 생이 다하여 끊어져 내렸다는걸 마음은 알지 못한다. ⠀⠀⠀ 자연의 이치가 마음에 통용되지 못할 때가 있다. 그저 나는 앓을 수 밖에 별 도리가 없는 거다. 세상에는 이미 확실한 화법이 존재한다. 그런 의미에서 나라도 먼저 솔직하고 단순하게 말하고 싶다. 괜찮지 않을 땐 '괜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래야 진짜 괜찮은 사람이 될 것 같다. ⠀⠀⠀ 나는 괜찮지 않아요. 당신은 괜찮은가요? ⠀⠀⠀ #아무것도 안 해도 아무렇지 않구나#다산북스#김신회 다양한 시기의 다양한 취향이 조화롭게 빛을 발하는 사람. 하루는 이 취향에 푹 빠지고, 하루는 저 취향에 목을 매고, 또 하루는 또 다른 취향에 기꺼이 마음을 빼앗겨버리는 사람. 한 취향을 고집하지 않는 사람. 머물지 않는 사람. 다른 취향에 배타적이지 않고 넓은 사람. 그리하여 그 모든 취향의 역사를 온몸에 은은히 남겨가며 결국 자기만의 색깔을 완성하는 사람. ⠀⠀⠀ 가로늦게라도 이 책을 읽게 되어 좋았습니다. 빠르게 흘러가는 눈동자와 즐거운 웃음_ 내가 그리는 이상향과 함께 책을 덮었습니다. ⠀⠀⠀ #하루의 취향#북라이프#김민철 언제나 세상에서 가장 큰 불행은 ''의미 없는 환상에 빠져 뒤처진 사람들의 몫이다.'' ⠀⠀⠀ 그렇기에 내가 불행한 것일까. 공허한 물음의 메아리가 되돌아온다. ⠀⠀⠀ 간신히 모든 걸 포기하고 잘 살아내고 있는 우리들을......더 이상 울리지 마. ⠀⠀⠀ 눈물을 삼키고 또 삼키다 아무도 없는 곳에서 혼자 소리내어 울곤 한다. 나의 환상은 환상이 아니다.라고 웅얼거리면서. #어린왕자와의 일주일#프로작북스#독고 세상에는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사람들은 저마다 그 수많은 사람들 중의 한 사람이지만, 그 수많은 사람들을 모두 합친 것보다 더 큰 존재다. 예컨대 1천 송이의 꽃이 있다고 치자. 한 송이 꽃은 1천 송이 중 하나의 꽃에 지나지 않지만, 그 한 송이 꽃이 없다면 999송이의 꽃은 존재할지언정 1천 송이의 꽃을 사랑한다는 뜻이다. 그리고 그 사실을 통해 자신도 1천 송이의 꽃이 되는 한 송이 꽃이라는 사실을 납득하는 일이다. ⠀ 천 송이의 꽃이 되는 한 송이 꽃이 나라는 존재라는 걸 망각한 자의 잎은 끝내 바스라진 채 바람에 날려 흩어졌다. ⠀ #사랑이라니, 선영아#문학동네#김연수 나는 가까운 관계일수록 더 조심스럽게 대하고 말과 행동 모두 더 신중해져야 한다고 강하게 믿는다. 애써 상대방의 비위를 맞출 필요는 없지만, 불필요한 솔직함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아프게 해서도 안 된다. ⠀ 적당한 거리를 벗어난 채 선을 넘은 무례한 자의 눈빛은 오만했고 종국엔 자신이 피해자인 듯 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과의 추억 온도는 식지 않아 미적지근한 마음이 답답하다. 어둠에 자꾸 눈길이 머문다. ⠀ #조그맣게 살거야#책읽는고양이#진민영 내게는 희한한 증상이 있다. '온도와 습도의 병'이라고 혼자 이름 붙인 이 증상은, 현재의 대기 환경이 과거 어느 시점과 같아질 때 당시의 기억에 소환당하는 현상이다. 거대한 3차원의 그래프가 있다고 생각해보자. 온도, 습도, 바람이 각각 한 촉을 담당하며 움직이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세 점이 기록한 곳의 위치에너지가 과거 어느 순간과 같을 때, 그 지점에 저장되어 있던 기억이 불쑥 튀어나오는 것이다. ⠀ 초겨울에서 여름까지의 온도, 습도, 바람이 잔존하는 곳이 있다. 그리움이 농축된 채 여기저기 흩뿌려져 있다가 나를 반긴다. 마음의 장소에서 발현된 이 증상이 마냥 기쁘기만 하다. ⠀ #날은 흐려도 모든 것이 진했던#달#박정언 실은 내가 지금 자기한테 얼마나 많은 말을 걸고 있는지_ 이런 나를 눈치 채주는 이가 있을까? ⠀ 초점의 끝이 그의 홍채를 거쳐 동공에 맞춰지고 말과 말이 겹쳐지는 상상을 해본다. 또다시 속에서 수많은 말이 오간다. ⠀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달#이석원 살짝 녹은 초콜릿을 한 조각 크게 잘라 입안에 넣었다. 오물거리다가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한 모금 마신다. 커피의 온도에 초콜릿이 녹는다. 적당히 녹는 중인 정확히는 녹고 있는 나를 완전히 녹여 마셔줄 이가 필요했을 뿐이다. 내 생을 담은 한 잔 물이 잠시 흔들렸을 뿐이다. ⠀ 진폭의 간극속에서 서글픔에 베인 채 침몰중이다. 슬픔이 녹아든 심해 빛이 스며든 옷을 입고 힘겹게 입꼬리를 끌어올린다. 사는 일은, 가끔 외롭고 자주 괴롭고 문득 괴롭다. ⠀ #싸울때마다 투명해진다#서해문집#은유 좋아하는 단어 속에는 아직도 네가 흐른다 ⠀ #당신이 빛이라면#쿵#백가희
7
5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