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neziakang
500+ Views

오늘의 "따뜻한 하루" - 반 남긴 스테이크

간략본. 스테이크를 먹고 반을 남긴 노신사가 주방장을 불렀다. 주방장은 남은 음식을 보고 음식에 문제가 있는것으로 생각하였다. 하지만 노신사에게 주방장이 들은것은 내 나이때문에 남긴 것이니 오해말라는 말이였다... 한 마디 생각있는 말은 참으로 훌륭합니다. 단지 나의 관심만이 필요한 이 세상의 활력소. 나의 말이 다른 사람에게 좋은 감정만 남길....
Comment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