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miKing
5,000+ Views

Ambrose Akinmusire - My Names Is Oscar

#PrayForSouthKorea 블루노트에서 나온 2011년작 트럼페터 #AmbroseAkinmusire 두 번째 앨범을 선물 받아 듣는 중 인상적인 곡이 있다.'My Names Is Oscar'라는 곡인데.. 곰곰이 생각해 보니 얼마 전 본 영화 중에 실화 'Fruitvale Station'에 실제 주인공 오스카 그랜트(2009년 1월 1일 오클랜드 지하철역에서 비무장 상태의 흑인 청년을 백인 경찰이 과잉진압(인종차별?)하면서 총격에 의해 사망한 사건의 주인공)에 대한 이야기가 맞는 것 같다. 왜냐하면 트럼피터 앰브로즈는 총격 사건이 일어난 오클랜드 출신이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현재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아픔과는 비교할 순 없지만..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오스카 사건과도 어찌 보면 한순간에 가족을 잃은 부모의 심정이 같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본다.에..휴 무능력한 정부에 한숨만 나온다ㅠ 아무런 도움을 줄수 없다는게 너무 미안하구나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루 한 곡 스페셜 : 피아노를 배우고 싶게 만드는 연주곡 10곡 소개
저는 레스너이기도 합니다. 제 레슨생들의 대부분은 프로들이시거나 프로 입문의 꿈을 갖고 계신 전문 음악인들이 80% 정도? 단지 취미를 위한 레슨생보다 비중이 큰 편이지만, 특히 취미를 위해 악기를 배우시고자 하는 분들은 수많은 악기 중 피아노를 선택한 계기가 나름 정말정말 확실한 편이랍니다. 주로 듣기 편한 이지리스닝 장르의 곡을 들으시고 스트레스와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이런 곡을 직접 듣고 연주하고 더 나아가서는 직접 만들고 싶다 생각하셔서 오시는 거지요. (내가 다 뿌듯 ) 아무튼 오늘 하루 한 곡 스페셜에서는 많은 분들에게 자극이 되주었는지 저에게 연주, 레슨, 악보를 많이 요청하시며 실제로 레슨도 많이 하는 곡들을 소개해드리렵니다. 전문 음악인들의 선곡이 아니기 때문에 여러분들의 취향에도 잘 맞고 귀에 익숙한 곡일거에요~ 함께 즐겨요!! 1.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ost - 언제나 몇 번이라도 (Easy-listening, New age piano, Soundtrack) 2. Dimitri Shostakovichi - Jazz waltz no.2 (Classic) 3. 이루마 - River flows in you (Easy-listening, New age piano) 4. Debussy - Clair de luna (Classic) 5. 히사이시 조 - Summer (Easy-listening, New age piano, Soundtrack) 6. DJ Okawari - Flower dance (Sibuya K, Easy-listening) 7. Chopin Etude Op.10 no.5 (흑건) (Classic) 8. Michel Petrucciani - September second (Jazz) 9. 몽라 - Paris Paris (Easy-listening, New age piano) 10. Opera Carmen - Habanera (Ta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