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olbob
4 years ago1,000+ Views
어제는 가슴에 열이 차서 숨쉬는 게 가빴습니다. 잠을 어렵게 청하고 예상보다 두 시간을 더 자고 일곱 시에 겨우 일어나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지난주에는 밤에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운전을 도저히 할 수가 없어 졸음 쉼터에 자식이를 대고 잠을 청했습니다. 몸이 안 좋은 것은 아닌데, 온 살갗이 스트레스처럼 느껴졌습니다. 어떻게 그럴 수가 있을까?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가 있는 것일까요? 프라모델을 하는 친구는 자신이 만든 장남감이 자신의 의제와 상관없이 부서지는 일이 생기면 불같이 화를 냅니다. 키우던 강아지가 뒷집에서 뿌려놓은 쥐약을 먹고 죽는 다면 가슴이 무너 질 일이겠지요. 그런데 사람이. 내 자식이 그렇게 되었다면, 저는 어찌 할까요? 사고는 늘 날 수는 있었지만, 당시 대응이 미흡해서 그 지경이 되었다면, 저는 도무지 제 정신일 수가 없을 것입니다. 더하여, 후속처리는 더 미흡해서 마지막 희망의 끈도 잡지 못하고 져버리게 했다면, 이 세상 무엇도 믿을 수 없을 것 입니다. 그게 제 일이라면 그럴 것입니다. 이 모든 사건이 사실이지만 제가 직접 겪지는 않았기에 그 마음을 온전히 공감은 하지 못합니다. 해서 저는 그렇게 미칠 것이라 추측합니다. 누구 하나 일에 책임지는 것이 무서워 대응을 간 만 보며 진행하고, 누구 하나 책임지기 싫어서 선장을 절대 악으로 만들어 모두를 분개시키고 그 뒤로 숨은 것 같습니다. SNS로 오늘의 흔적을 배설하는 시대. 분노이기도 하고 사건 정보에 대한 각기의 추측이기도 하며, 안타까움이자 한을 배설합니다. 그리고 책임지고 일을 진행했어야 할 이들이 절대 악을 만들고 그 뒤에 숨은 것처럼, 무관심한 자들을 욕하고, 자신의 일상만 좇는 이들을 비아냥거리며 하루가 갑니다. 물어봅니다. 도대체 얼마나 그렇게 세상을 호기롭게 또 바르게 살았기에 누군가를 비난하는가? 과연 그 비난을 배설할 자격이 나에게 있을까? 그저 온라인에 한 풀이를 하고, 점심시간 시간 때우기 용으로 뉴스를 보며 허탈한 마음을 배설 하는 일. 그래서 어떻게? 그렇게 분노하고 기본을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말하지만, 정작 거리에서 우리는 여전히 신호를 무시하고, 옆차선 빈 공간에 차 앞머리를 먼저 넣고, 다 꺼지지도 않은 담배꽁초를 숲에 버립니다. 고속도로를 질주하고, 그 보다 내가 몇 백원을 더 아꼈고, 몇 초가 빨랐다며 그는 모자란 놈이라 내뱉고 스스로를 격려합니다. 도대체 우리가 그 선장님과 다를 것이 무엇일까요? 무능하다고 유행 가사처럼 수식어를 부치는 이 정부와 내가 다를 것이 과연 무엇일까요? 점잖게, 또 이성인처럼 시대를 조망하며 균형의 시선으로 사태를 분석하듯 말하지만, 나의 오늘을 바꾸지 않는 이상, 비난은 오늘 스트레스를 배설하는 것으로 그치고 맙니다. 딱 거기까지. 그래서 무엇을 바꾸고 싶거든 내 오늘 부터 바꾸자 생각했습니다. 그 가냘픈 생들의 귀중함을 기억하고, 잊지 않으며, 답습을 버리는 방법은 인터넷으로 나쁜 놈과 괜찮은 놈을 가르는 것이 아니라. 나의 오늘을 바꾸는 것이 먼저라고 다짐했습니다. 그렇게 생각 합니다. 해서 오늘은 뉴스를 외면했다. 그리고 지금 바로 제 자리에서 더이상 염치없는 삶으로 이런 서글픈 일이 생기지 않게 하는 일에 대해서 생각하였습니다. 답은 잘 모르겠습니다. 더 생각하고, 더 진심으로 오늘을 살아야한다는 마음까지가 지금입니다. 정말 빌어먹을 세상. 배설하는 것으로 자위하는 하루를 살지 않겠습니다.??? 그래서 기본을 지키는 분들을 더 열심히 알리고, 더 열심히 뛰자 마음먹었습니다. 요 몇일 일을 잡지를 못하던 마음과 손을 다잡고,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 그리고 미뤄 두었던 문구현 선생님의 단호박 이야기부터 정리를 시작하였습니다. http://www.doolbob.co.kr/407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