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Peppermint
5,000+ Views

총기 규제 단체들의 부쩍 세진 자금력

지난 2012년 말 미국 코네티컷 주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으로 26명이 숨지는 끔찍한 사고가 있은지 16달을 맞아 총기 규제를 주장하는 단체들에게 특히 의미 있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연방선거위원회(Federal Election Committee, FEC)의 보고서에 따르면 총기 규제 단체들이 모은 정치 후원금이 미국총기협회(National Rifle Association, NRA)를 비롯해 총기의 소지와 사용을 옹호하는 단체들이 모은 후원금을 앞지른 겁니다. 미국에서는 주요 이익단체들이 정치행동위원회 팩(Political Action Committee, PAC)을 통해 자금을 모으고, 그 돈을 광고나 자신들의 의견을 대변하는 정치인들을 지원하는 데 쓰는데, 대표적으로 지난 2011년 머리에 총을 맞고 극적으로 목숨을 건진 기포즈(Gabby Giffords) 전 하원의원이 주도해 만든 총기 규제 단체 “The Americans for Responsible Solution”의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1,500만 달러를 모아 1,490만 달러를 모은 미국총기협회의 팩을 앞질렀습니다. 2012년 선거 이후 이들 단체들이 모은 액수만 보더라도 총기 규제 단체들이 2,130만 달러로 1,630만 달러를 모은 총기 소유를 옹호하는 단체들을 앞섰습니다. 물론 선거위원회가 공개하는 후원금은 매우 제한적인 데이터로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수도 있습니다. 자금 규모만 놓고 보면 소액 후원금들이 모인 액수보다 대기업이나 이른바 거물급 후원자들의 돈을 계산에 넣기 시작하면 많은 게 달라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전통적으로 로비에 쓸 수 있는 자금력 면에서 총기 옹호 단체들이 규제 단체들보다 100배 정도 더 많은 돈을 쓴다는 게 정설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괄목상대할 만한 성장인 건 분명해 보입니다. 총기 규제 단체들은 자금력에서 뿐 아니라 풀뿌리 운동에서도 총기 소유를 옹호하는 단체들과 만만치 않은 싸움을 벌여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일선 활동가들은 많은 사람들이 총기 사고로 소중한 사람을 잃거나 피해를 보기 전까지는 규제의 필요성에 크게 공감하지 않는다는 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평균 5만원 남짓 되는 (정치후원금 규모 치고는) 소액의 후원금이라도 많은 이들에게 총기 규제의 필요성을 알리면서 모은 돈이라는 데 의미를 두고 있죠. 모든 장부가 공개되지는 않아 진실은 알 수 없지만 미국총기협회도 비슷한 주장을 내놓습니다. 총기를 옹호하는 단체는 자유를 사랑하는 많은 미국인들이 자발적으로 지지의 뜻을 담아 모은 돈을 중심으로 운영된다는 거죠. 그러면서 총기 규제 단체들은 뉴욕이나 보스톤 같은 도시에 사는 거만한 이상주의자들의 재력에 기대고 있다고 역으로 비판합니다. 실제로 총기 규제를 적극적으로 지지해온 대표적인 정치인이자 손에 꼽는 부자라 할 수 있는 블룸버그(Michael Bloomberg) 전 뉴욕시장이 사재 5천만 달러를 총기규제 캠페인에 쏟아붓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총기 규제 단체들은 미국 총기 협회를 떠받치는 가장 큰 재력은 스미스 앤 웨슨(Smith & Wesson)과 같은 총기 제조업체 등 대기업에서 나온다고 지적합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총기 규제 단체들은 예전처럼 호락호락하게 밀리지는 않을 거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Guardian) 원문보기( http://www.theguardian.com/world/2014/apr/28/gun-control-groups-nra-cash-newtown-shootings ) Tagged: 미국총기협회( http://newspeppermint.com/tag/%eb%af%b8%ea%b5%ad%ec%b4%9d%ea%b8%b0%ed%98%91%ed%9a%8c/ ), 가비 기포즈( http://newspeppermint.com/tag/%ea%b0%80%eb%b9%84-%ea%b8%b0%ed%8f%ac%ec%a6%88/ ), 블룸버그( http://newspeppermint.com/tag/%eb%b8%94%eb%a3%b8%eb%b2%84%ea%b7%b8/ ), Gabby Giffords( http://newspeppermint.com/tag/gabby-giffords/ ), Gun control( http://newspeppermint.com/tag/gun-control/ ), gun right( http://newspeppermint.com/tag/gun-right/ ), 샌디훅 초등학교( http://newspeppermint.com/tag/%ec%83%8c%eb%94%94%ed%9b%85-%ec%b4%88%eb%93%b1%ed%95%99%ea%b5%90/ ), 스미스 앤 웨손( http://newspeppermint.com/tag/%ec%8a%a4%eb%af%b8%ec%8a%a4-%ec%95%a4-%ec%9b%a8%ec%86%90/ ), 총기 규제( http://newspeppermint.com/tag/%ec%b4%9d%ea%b8%b0-%ea%b7%9c%ec%a0%9c/ ), 총기 옹호( http://newspeppermint.com/tag/%ec%b4%9d%ea%b8%b0-%ec%98%b9%ed%98%b8/ ), Michael Bloomberg( http://newspeppermint.com/tag/michael-bloomberg/ ), NRA( http://newspeppermint.com/tag/nra/ ), Smith & Wesson( http://newspeppermint.com/tag/smith-wesson/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프간 여성들이 부르카 대신 전통의상 입은 모습 챌린지 중인데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이 탈레반 재집권 후 니캅 등을 착용하라는 압박에 맞서 형형색색의 아프간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며 저항운동을 시작했다. 트위터에는 #DoNotTouchMyClothes(내 옷에 손대지 마) #AfghanistanCulture(아프간문화)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아프간 여성들이 화려한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아프간 전통의상은 눈까지 다 가리는 '검은 부르카'와 눈만 내놓고 전신을 가리는 '니캅'과 다르게 화려하고 다양한 무늬와 밝은 색상이 돋보였다. 온라인 저항운동은 아프간 아메리칸대학교에서 역사학 교수로 일했던 바하르 자랄리 전 교수가 주도했다. 자랄리 전 교수는 12일 친 탈레반 집회에 참석한 여성들의 사진을 올리며 "아프간 역사상 이런 옷을 입은 여성은 없었다. 이것은 아프간 문화와는 완전히 이질적"이라며 "탈레반의 선전으로 왜곡되고 있는 아프간 전통의상을 알리기 위해 내 사진을 올린다"고 적었다. 그는 초록색 드레스를 입은 자신의 모습을 올리며 "아프간의 진짜 얼굴을 보여주자"고 말하며 다른 이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진짜 너무 아름답고... 저쪽 동네 여성 전통 복식 첨 보게 되어서 더 맴아픔 ㅜ 저렇게 찬란한 문화 양식 다 두고 대체 언제부터 좆도 근본 없는 니캅, 부르카가 전통 된거임 그렇게 부르카가 좋으면 좋아하는 사람이나 처입기 운동 하지 왜 괜히 애먼 여자들한테 뒤집어 씌워 해연갤펌
"文대통령 하는 거 봐서"…썰전 나경원 태도에 네티즌 비난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발언 때문에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11일 방송한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썰전'에는 나경원 의원과 전화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끝난 직후인 10일 오전 7시부터 녹화한 썰전 측은 '썰전' 측은 대선 이슈를 반영하기 위해 나 의원을 섭외, 전화통화를 나눴다. 유시민 작가는 "노무현 집권 초기부터 당시 한나라당에서 대통령으로 인정 안 하는 분위기가 많았다"면서 "문재인 정부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어떤 태도로 초기 단계에 임하실 계획이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나 의원은 "그건 우리가 대답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께서 어떻게 하시느냐에 따라 야당의 입장은 달라진다"고 답변했다. 이에 유 작가는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라고 반문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다른 정당도 아니고, 지난 박근혜 정권하에서 벌어진 국정농단의 책임이 절대적으로 있는 자유한국당이 자성하거나 쇄신하려는 자세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은 "야당이면 야당답게 우리나라에 발전되는 비판을 해야지 잘못하기만 해봐라 눈에 쌍심지 켜고 무조건적인 비판을 하는게 야당인가"(sjle****), "바른정당과 비교된다.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다. 국민의 뜻을 존중하고, 너희들이 싼 똥 치우는데 최선을 다해 일하는 정부에 최대한 협조해라. 그게 너희들이 살길이다"(arc9****), "다 같이 힘을 합해도 무너진 나라 복원시키기 힘든 판국에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한다는 소리가. 정말 실망스럽습니다"(hand****)고 지적했다.
10년 후에 괜찮을까? 일자리 줄어들 직업 & 늘어날 직업 [친절한 랭킹씨]
사람은 대개 직업을 갖고 사는데요. 맡은 일에 열심인 편인 우리지만, ‘이 일을 계속할 수 있을까?’ 같은 불안이 문득문득 찾아오기도 합니다. 그래서 살펴봤습니다. 10년 후 어떤 직업의 일자리가 줄고 또 늘지를. 한국고용정보원이 발간한 ‘한국의 직업정보’가 그 출처로, 각 직업 종사자들의 실제 전망 기반입니다. 우선 현직 종사자가 10년 후면 내 일자리는 줄어들 것이라고 많이들 전망한 직업입니다. 내 직업의 일자리가 10년 후에 줄어들어 있을 것인지, 늘어날 것인지를 5점 척도 <①많이 감소할 것 ②다소 감소할 것 ③변화 없을 것 ④다소 증가할 것 ⑤많이 증가할 것>로 측정. 각 직업별 응답자수 30명 종사자들이 직접 매긴 전망 점수가 가장 낮은 직업은? 평균 1.4점의 주유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기차의 확산세, 기계로 대체되기 쉬운 업무 유형 등 여러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실제로 주유원은 5년 이내 기술 변화에 따른 업무 대체 비율이 가장 높을 것 같은 직업 1위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이밖에 구두미화원·이용사 등 전통적인 서비스직의 전망이 어두울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각종 기계 조작원들 또한 눈에 띄게 많이 등장했습니다. 역시 자동화에 대한 두려움이 묻어나오는 결과라고 볼 수 있겠지요. 반면 10년이 지나도 끄덕없을 것 같은 직업도 있을 터. 전망 점수가 가장 높은 직업은 5점 만점에 3.9점을 기록한 항공기 정비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방대한 전문지식과 경험이 고루 요구되는 분야인 만큼 종사자들 또한 오래 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 듯한데요. 이어 수의사 보조원, 반려동물 미용사, 소방관리자를 비롯해 사람의 섬세한 손길이 필요한 의료·보건 등의 직업들에서 전망이 좋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로봇이나 인공지능 같은 미래기술 직군 역시 빠지지 않고 등장했지요. ---------- 10년 후 일자리가 줄어들 직업 & 늘어날 직업, 잘 보셨나요? 여러분이 속한(속하고 싶은) 직업도 언급이 됐나요? 물론 그리 많지 않은 인원이 매긴 점수인 만큼 이 전망을 100% 정답이라고 할 수는 없을 터. 단, 현업에 있는 이들의 평균 의견인 만큼 직업(이직) 선택 시 참고할 필요는 있을 것 같습니다.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