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itkorea
100,000+ Views

'그 나물에 그 밥' 서울 근교 소문난 산채 식당 세 곳

매일 먹는 밥과 반찬이 물릴 때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했던가. 산과 들에 나물이 지천이어도 도심의 밥상에는 나물 찬이 귀하다. 1시간 남짓 걸리는 교외로 나가면 한 상 가득 산나물이 올라오는 싱그러운 초록 밥상을 만날 수 있다. 봄 향기 가득한 나물 앞에서 싱싱한 감탄이 절로 나오는 산나물 밥상으로 소문난, 산채 식당 세 곳을 찾았다. [밥상에 고운 꽃이 피었네, 여주 '걸구쟁이네'] 걸구쟁이네 밥상은 채식주의자를 위한 최고의 밥상이다. 고기는 물론 젓갈과 설탕, 조미료와 오신채도 들어가지 않으니 사찰 밥상이라 불러도 손색없다. 천일염과 직접 담근 효소, 간장, 된장과 고추장으로 간을 맞추기 때문에 담백하고 깔끔하다. 20여 년간 식당을 운영하며 나물박사가 되었다는 주인장은 장아찌와 김부각까지 손수 만드느라 1년 내내 바쁜 나날을 보낸다. 산나물샐러드에 신 김치를 얹은 도토리묵, 김부각, 메밀전병과 두릅회 등 입맛을 돋우는 일품요리가 한 상이다. 무엇보다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화사한 산나물샐러드. 밥상 위에 봄꽃을 활짝 피운 주인공이다. 이름도 생소한 물거름대와 황새냉이, 산미나리, 참나물 등 다양한 봄나물 위에 제비꽃, 냉이꽃, 복숭아꽃, 살구꽃, 민들레 등 꽃송이를 깨끗이 씻어 얹었다. 소스에는 다래와 쑥 효소액에 무장아찌 발효액을 넣고 들깻가루를 듬뿍 뿌려내는데, 상큼하고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애피타이저가 끝날 즈음에 다시 한 상이 차려진다. 보는 것만으로도 입안이 새콤해지는 민들레김치, 어수리나물, 갯무나물, 나리꽃나물, 곰보배추나물, 꽃나물, 물거름대나물과 돌나물로 담근 물김치 등 봄에 나는 나물은 모두 밥상에 올라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걸구쟁이네 여행정보] 주소: 여주군 강천면 강문로 707 전화: 031-885-9875 / 영업시간 11:00~19:00, 연중무휴 메뉴: 사찰정식 13,000원 [토마토김치에 입맛이 살아나네, 용인 '산사랑'] 분당에서 가까운 산사랑은 구불구불 산길을 따라가다 보면 고기리 끝자락에서 만난다. 광교산 등산로와 접해 있어 등산객에게도 사랑받는 식당이다. 드넓은 마당에는 반지르르하게 손때 묻은 고추장, 된장 항아리가 즐비하고 따가운 봄볕에 무말랭이가 때깔 좋게 말라가는 풍경이 정겹다. 손님 많은 식당답게 자리에 앉자마자 신속하게 반찬이 깔리기 시작한다. 봄나물과 장아찌와 밑반찬이 골고루 색깔 맞춰 자리를 잡으면, 생선조림과 청국장과 돌솥밥이 빈자리를 채운다. 얼추 세어도 서른 가지는 족히 되는데, 그 가운데 밥상을 환하게 밝혀주는 상큼한 반찬이 있다. 싱싱한 초록 빛깔의 토마토김치다. 아삭하고 달큼 시큼한 맛이 입안에 신선한 봄기운을 불어넣는다. 가을철 땡감으로 담근다는 노란 감장아찌와 빨간 비트장아찌도 신선하다. 그 외에도 나물 반찬이 수두룩하다. 씀바귀와 시금치는 새콤달콤하게 무치고, 가지와 호박과 취나물은 살짝 데쳐 된장에 심심하게 무쳐서 채소 본연의 맛을 살렸다. 새콤달콤하게 무쳐낸 민들레겉절이와 도라지겉절이의 쌉싸래한 뒷맛이 입맛을 은근히 살려준다. [산사랑 여행정보] 주소: 용인시 수지구 샘말로89번길 9 전화: 031-263-6070 / 영업시간 11:00~22:00, 설날‧추석 연휴만 휴무 메뉴: 산나물정식 15,000원 [묵나물도 봄날엔 향긋하다네, 이천 '점봉산 산채마을'] 강원도에서 채취한 산채를 말렸다가 내기 때문에 1년 내내 묵나물을 선보이는데, 5월 한 달 동안 곰취와 참나물 쌈과 싱싱한 산나물을 요리해서 황홀한 봄의 미각을 선사한다. 산나물 양념에는 표고와 다시마, 황기 등 약초를 섞어 만든 천연 조미료만 써서 자연의 맛을 거스르지 않는 것이 산채비빔밥의 맛을 유지하는 비결이다. 산채비빔밥에 들어가는 미역취, 산뽕잎, 참취, 막나물, 전우치 등 산나물은 제철에 말려놨다가 다시 불리고 삶아서 볶아낸다. 산채비빔밥에 나오는 반찬은 몇 가지 안 돼도 하나같이 맛깔스럽고 깔끔하다. 6월이면 고추, 제피, 참나물, 가죽장아찌, 참취, 곰취, 신선초와 무 등으로 장아찌를 담가 산채정식 밥상에 골고루 선보인다. 고추장으로 양념해 구운 표고버섯은 고기 저리 가라 할 만큼 감칠맛과 식감이 좋다. 향기가 독특한 제피장아찌나 무, 고추장아찌는 개운하고 시원한 맛이 별미다. 이천의 쌀밥집답게 돌솥에 고슬고슬하게 지어내는 쌀밥은 윤기가 흐르고 찰지다. 씹을수록 구수하고 쌉싸래한 나물 맛이 약초 한 바구니를 먹은 기분이다. 수수하고 담백한 산채비빔밥은 입에 편안하고, 애피타이저로 나오는 목이버섯죽이나 후식으로 나오는 산더덕 마차는 건강한 산채비빔밥의 시작과 끝을 깔끔하게 마무리해준다. [점봉산 산채마을 여행정보] 주소: 이천시 경충대로 3047-3 전화: 031-638-0811 / 영업시간 11:00~22:00, 명절 당일 휴무 메뉴: 돌솥산채비빔밥 11,000원, 산채정식 22,000원 [맛있는 여행에 대한 정보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를 검색해주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울 드라이브코스 남산공원 외 실내데이트코스
#서울드라이브 #한강드라이브 #남산공원 #남산도서관 #남산안중근기념관 #넷플릭스앤칠 #용산가볼만한곳 #용산데이트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매서운 한파가 지나고 약간 누그러진 겨울 날씨입니다. 주말은 잘 보내셨는지요. 새롭게 시작한 한주도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오늘은 서울 여행지 추천으로 한강 드라이브 코스로 남산공원 한바퀴 둘러보고 용산 이색데이트로 넷플릭스앤칠이라는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고 남대문시장까지 둘러보고 온 코스입니다. 남대문시장에는 추웠지만 많은 사람들이 시장 골목에 줄을 이은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물가가 올라 걱정인데 다들 따뜻한 겨울을 보냈으면 합니다. 서울 주말여행 한강 드라이브코스 1. 서울 남산공원 드라이브 2. 서울 남산공원 남산도서관. 남산갤러리 3. 서울 남산둘레길 안중근의사 기념관 4. 용산 가볼만한곳 이색 데이트 코스- 넷플릭스 앤 칠 (공간대여. 파티룸. 커플 영화관) 5. 용산구 후암동 맛집 -후암연어식당 6. 서울 전통시장 후암시장 7. 서울 중구 가볼만한곳-남대문시장 * 댓글 상세한 내용을 보려면 링크를 클릭하세요. * * 서울 드라이브 코스 생생영상 감상해요. * #서울드라이브 #서울드라이브코스 #주말여행 #서울여행 #주말드라이브 #서울주말여행 #남산공원 #서울남산공원 #한강 #한강드라이브 #서울주말드라이브코스 #남산드라이브 #서울남산 #서울주말에가볼만한곳 #서울당일치기 #강변북로 #남산도서관 #안중근기념관 #넷플릭스앤칠 #서울파티룸 #서울커플영화관 #서울이색데이트 #후암동맛집 #후암연어식당 #남대문시장 #서울구경 #서울시장투어 #한남대교 #올림픽대로
시즈오카현의 흥미로운 이야기 (feat.녹차)
전근대 일본의 고속도로, 도카이도는 1601년 마련된 에도와 간사이 지방을 잇는 약 500km의 길 이 길을 따라 53개의 역참(휴게소)가 세워졌고 수도를 향한 행렬이 통하며 역참 근처로 상업이 크게 발달하게 되는데 현재의 도카이도 신칸센과 1번 국도도 거의 이 길과 비슷한 경로를 따라간다 참근교대(参勤交代)를 위해 가는 다이묘 행렬이 도카이도를 따라가다보면 여러 고개들도 난관이지만 가장 큰 장애물이 가로막는데.. (참근교대 : 각 번의 다이묘를 정기적으로 에도에 볼모로 잡아두고 다이묘가 없을 때는 아내나 자식 등 친족을 에도에 보내 견제하는 제도, 에도까지 가는데도 돈이 많이 들어서 재정적 부담도 듦) 바로 시즈오카현 시마다시의 오오이 강이다 이 강을 기준으로 당시 지명 상 도토미국과 스루가국이 나뉘었다 미나미알프스에서 발원해 스루가 만으로 빠지는 이 강을 건너기 위해선 인부들을 이용해 도하해야했다 이 강을 사이에 두고 에도 방향으로는 시마다(島田)쥬쿠 쿄토 방향으로는 카나야(金谷)쥬쿠라는 역참이 있었다 이 강을 건너고 23개의 역참을 지나면 에도 니혼바시에 도착할 수 있었다 유동 인구가 많았지만 오오이 강에 다리가 생기진 않았고 천 명이 넘는 인부가 강을 건너는 일에 종사하고 있었고 이 산업이 막부에 바치는 세금도 쏠쏠했다 에도 시대 중기 이후에는 일반 여행객들의 수요도 늘어 서민들은 가마가 아닌 인부에게 목마를 타고 가기도 했다 오오이 강은 수심이 깊진 않지만 물살이 빨라 강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 가면 위험했다 강의 수심에 따라 도하 비용은 달라졌는데 (위험 수당) 강의 수심이 136cm가 넘으면 '가와도메'라는 도하 금지령이 떨어졌다 1년 중 50일 정도는 도하가 금지되었고 최장 28일 간 도하가 금지된 기록이 있다 오오이강을 건너는 사람들은 카와카이쇼라는 티켓 오피스에서 티켓을 사야했다 1인 가마는 네명, 2인 가마는 여섯 명, 다이묘들이 쓰는 렌다이 가마는 스물네명의 인부가 필요했다 시마다의 인부들은 1번부터 10번까지의 쉼터에 모여 대기하며 얘기를 하곤 했다 인부들은 수요가 많아지자 힘들어져서 인부 개인이 하루 최대 3번 도하하게 제한을 두었다 오오이 강의 도하 제도는 메이지 정부 출범 후 3년 뒤인 1870년에 강에 배를 띄울 수 있게하며 인부들은 졸지에 다 실업자가 되었다 배로 강을 건너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기에 1879년엔 강에 목조 다리가 건설되는데, 이 다리가 바로 897m 길이의 '호라이바시' 기네스북에 등재된 가장 긴 목재 다리이다 한편 근대 일본에 처음 해군을 만든 카츠 카이슈는 1860년 서양을 돌아보고 일본의 차가 상품 가치를 갖겠구나 생각해 1869년 시즈오카 마키노하라 일대에 1,425ha의 녹차밭을 개간하게 명령한다 도하 산업을 잃은 시마다의 인부들도 1873년부터 이 녹차 산업에 뛰어들어 30ha의 녹차밭을 개간하며 지금의 시즈오카 일대는 녹차로 유명한 지역이 되었다. 일본여행-관동이외갤러리 비기뇽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