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월말 양재천
코로나 정국에 올해는 석촌호수도 폐쇄되어 벚꽃나들이를 건너뛸까 하다가 양재천 수양벚꽃을 보기로 작심하고 오전 10시50분경 난생 처음으로 걸어서 남부순환도로 입구인 탄천1교를 건너 코원에너지 앞을 지나 대치교 건너기 전 양재천으로 내려갔다. 이전에는 건너편인 양재천 북쪽을 걸었었지만 오늘은 반대편인 남쪽을 걸어 상류로 제법 올라가다가 이전에 걸었던 북쪽으로 건너가서 도곡팰리스 타워 뒤의 수양벚꽃 있는 곳으로 가면서 파란 큰봄까치꽃, 노란 꽃다지를 카메라에 담았다. 분홍색과 흰색의 휘늘어진 수양벚꽃나무와 갈퀴나물, 이름 모르는 야생화 사진도 찍으면서 올라가다가 여의천 합류점에서 다시 남쪽으로 건너가 여의교를 지나 양재시민의 숲으로 들어가 윤봉길 기념관 옆의 색이 진한 진달래가 핀 벤치앞에 잠시 앉았다. 토종 꽃밭의 할미꽃도 좋았지만 외래종 꽃밭의 팬지, 데이지, 프리뮬라, 물망초, 가자니아도 너무 예뻤다. 다시 여의천을 건너 양재 꽃시장 하우스 앞에서 이제껏 덩굴로만 보던 영춘화가 나무로 자란 것을 처음 보았다. 꽃꽂이 도매시장에서 프리지아와 안개꽃을 아이쇼핑 하다가 하우스로 들어가 다양한 꽃과 나무 화분을 둘러보고 다음에 차를 가지고 와서 사기로 하고 버스를 타고 귀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