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erci
10,000+ Views

MAY/4/2014 No Church In The Wild - Kanye west x Jay Z

황금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오랜만에 7번째 위대한개츠비 감상 후 또 한번 노래를 싹 들어보네요 이 노래 또한 질리지 않는 그런 노래 심심할때 한번 들어보세요 히빱느낌 폴폴
2 Comments
Suggested
Recent
헐 내스타일
좋다 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1세기 '베스트 힙합송' 18선을 뽑았다.
대부분의 음반들이 워낙 명반에 속하는 노래들이여서 어느 하나 빠질게 없다. 당당하게 1위를 차지한 랩god 에미넴 1. Lose Yourself (에미넴) 2. 99 Problems (제이-지) 3. Stronger (카니예 웨스트) 4. In Da Club (50 센트) 5. The Light (커먼) 친구이자 최고의 사업 파트너인 jay-z, kanyewwest가 당당히 2위 3위를 차지했다. 스트롱거는 운동할때 들으면 좋은 노래 1위에도 뽑힌적이 있다. 이런 순위는 근데 누가 만드는건지? 궁금하다. 6. B.O.B. (아웃캐스트) 7. Stan (에미넴) 8. Kick Push (루페 피애스코) 9. One Mic (나스) 10. Grindin' (클립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나는 stan이 1위를 주고싶다. 비오는날 들으면 정말 끝내주는 음악이다. dido의 thank you를 리메이크 해서 만든 노래이기도하다. 그리고 노래의 가사를 두고 실제 에미넴의 이야기 이냐라는 말도 참많은 노래이다. 11. International Players Anthem (유지케이) 12. What you know (티아이) 13. Get By (탈립 콸리) 14. Hate It Or Love It (더 게임, ft. 50센트) 15. Jesus Walks (카니예 웨스트) 16.Get Ur Freak On (미시 엘리어트) 17. Without Me (에미넴) 18. Empire State Of Mind (제이-지) 이와중에 선두권의 에미넴, 제이지, 칸예웨스트, 50센트는 11윌 부터 18위 안에 또 뽑혔다. 나중에 나는 Empire State Of Mind 가장 추천한다. 이노래도 원래는 선두권에 있어야할 노래인데 엘리샤키스랑 부르는 뉴욕 부분은 온몸을 소름돋게 만든다.. 이것으로 21세기 '베스트 힙합송' 18선 근데 이거 순위 진짜 누가 정한건지 몬가 잘못된듯하다... 내 맘대로 패션 포스팅 "MY. ROOM." MY. ROOM. INSTAGRAM @Whitefang_godfather MY. ROOM. BLOG
노출증? 킴 카다시안의 살색 SNS
지금 할리우드는 킴 카다시안의 누드SNS로 떠들썩 하다. 여성의 날인 3월 8일 하루전. 킴 카다시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에 신체 중요부위만 가린 파격적인 사진을 게시했다. 이 사진은 무려 8만 7,500번 리트윗됐고, 1만명이 넘는 사람의 '좋아요'를 얻었다. 이에 대해 미국의 국민 여동생 클로이 모레츠는 "젊은 여성들에게 우리의 몸보다 보여줄 수 있는 것들이 많다는 사실을 가르치는게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진정으로 깨닫길 바랍니다" 라며 일침을 가했다. 그러자 킴 카다시안은 "모두들 클로이 모레츠가 트위터에 가입한걸 축하해 주세요. 왜냐하면 아무도 쟤가 누군지 모르기 때문이죠." 라며 비꼼으로 맞대응 했다. 그리곤 보란듯이 또 누드 셀피를 투척! 이를 지켜보는 네티즌들은 "딸뻘인 애한테 뭐하는거냐", "여성을 상품화 시키는데 일조하지마라", "클로이 모레츠 이겨라", "킴은 변태 관종이다", "맞는소리" 라며 클로이 모레츠를 옹호하기도 하고, "개인 SNS까지 간섭마라", "클로이 모레츠 경솔하다", "가슴을 올리든 엉덩이를 올리든 킴 카다시안의 자유다", "대놓고 저격하는건 무례한 짓이다"며 킴 카다시안을 옹호하기도 했다. 또, 지난 2월 17일에는 SNS에 완벽한 가슴골을 만들기 위한 비밀이라며 가슴에 테이프를 붙인 사진을 공개했다. 인심좋은 킴 카다시안은 "나는 덕 테이프부터 포장 테이프, 마스킹 테이프 등 모든 테이프를 사용해 본 결과, 개퍼 테이프가 가장 좋은 것 같다”며 테이프 공답까지 잊지 않았다. 킴 카다시안에게는 풍만한 가슴말고도, 자랑거리가 또 있는데 바로 더 풍만한 엉덩이! 네티즌들은 매년 킴의 엉덩이가 더 커지고 있는것 같다며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똑바로 누워서 잔다면 허리가 아플 정도로 풍만한 엉덩이를 가진 킴 카다시안. 운동만으로 이렇게 풍만한 힙을 가질 수 있을까? 한국에서 이렇게 큰 엉덩이를 가지고있다면 렛미인에 고민녀로 나왔을것 같은데.. 알다가도 모를 미의 기준..! 지난 2월 17일 킴 카다시안이 자신의 남편 카니예 웨스트에게 SNS(트위터)를 멈추지 않으면 이혼을 할 생각까지 있다고 밝혔는데, 지구 반대편에서 지켜 보면.. 그냥 둘은 천생연분인것 같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는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도 정말 좋아해요...♥
리처드 용재 오닐 - 베스트 앨범 My Way
베스트 앨범이라… 귀에 익은 곡들이 많네요… 포레, 꿈 꾼 후에… 이병헌이 떠오르는데요 ㅋ 슈베르트의 세레나데… 언제 들어도 감미롭죠… 오펜바흐 자클린의 눈물… 이흥렬 섬집아기… 애기가 잠은 안자고 울것같은 ㅡ..ㅡ 너무 익숙하죠. 쇼스타코비치 왈츠 2번… 모래시계가 생각나는 파가니니 소나타 작품 3 중 6. 안단테… 러시아 민요 나 홀로 길을 가네… 이 곡도 모래시계에 나왔던가 기억이 가물가물… 슈베르트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a단조 D 821 알레그로… 익숙하실 겁니다.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a단조 D 821 알레그레토… 슈베르트 '겨울나그네' 모음곡 중 Gute Nacht 안녕히 라흐마니노프 보칼리제 작품 34-14 카치니 아베 마리아… 눈물 주의^^ 마스네, 타이스의 명상곡… 마스카니,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중 아베 마리아… 브루흐, 콜 니드라이 작품 47 나이가 들어서인가… 기억력을 믿고 주먹구구식으로 CD를 꽂아놓다보니 가끔 생각나는 CD가 어디쯤 꽂혀있는지 - 그렇다고 대단히 많지도 않은데 - 찾지를 못하겠더라구요. 그래서 CD들을 제 기준에 맞게 정리하다가 같은 CD를 이미 갖고 있다는걸 알게 됐습니다. 아무리 8년전이라지만 스스로에게 실망 ㅡ..ㅡ 제가 일부러 두장씩 구입한 CD도 있긴 하지만 이건 ㅡ.,ㅡ 벌써 세번째네요. 안드레아 보첼리랑 임동혁 앨범도 의도치 않게 두장씩 갖고 있는게 있는데… 이젠 그런일 없도록 잘 정리해야겠네요…
Hiphop(힙합) 좋아해?
조금은 뜬금없죠. 음악이라는게 개인의 취향에 상당히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부분이라 쉽게 공감을 얻어내기 쉽지가 않죠. 저는 주로 80 - 90 년대의 클랙식 힙합, 락, 힙합, R&B 등등등 장르 구분없이 듣는 편입니다. 최근에는 다시 클래식 힙합에 꽂혀서 클래식 힙합이나, 힙합, rhythm & blues를 많이 듣고 있죠. 오늘은 개인적인 저의 취향에 맞는 클래식 힙합을 추천드릴까 합니다. 그냥 그렇다고요. 윌스미스 다들 아시죠? 영화배우로 우리한테는 더욱더 친숙한 배우죠. 맨인블랙, 나는 전설이다, 핸콕, 아이 로봇 등등등 너무나 많은 영화를 찍었고 흔히 말해 흥행배우인 윌스미스 하지만 그는 이전에 1998 그래미어워드 랩부문 최우수솔로상 1997 그래미어워드 랩부문 최우수솔로상 1991 그래미어워드 랩부문 최우수그룹상 1988 그래미어워드 랩부문 최우수그룹상 뮤지션입니다. 수상경력도 짱짱짱한 거물급 뮤지션이며, 97년도에 발매한 솔로 1집 Big Willie Style의 Just The Two Of Us의 명곡중의 명곡이죠. 어반자카반이 리메이크 하기도 했고, 최근에 너의 목소리가 보여 인가? 하는 방송 프로그램에서도 윌스미스의 Just The Two Of Us를 불렀죠. 말이 필요없는 이시대으 뮤지션인 Jay-z와 시원한 보컬의 Alicia keys가 만들어낸 Empire State of mind 노래는 사실 프랭크 시나트라의 'New York New York" 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노래입니다. 너무나 좋아하는 노래이며, 엘리샤키스의 시원한 보컬이 정말 끝내줍니다. 뭐 jay-z의 랩은 말다했죠. 20세기 최고의 뮤지션을 꼽히는 The Notorious b.i.g 의 "Ready To Die" (1994). 수록되었던 곡으로 현재 까지고 비아이쥐는 "킹"으로 불려진다. 자신의 불우했던 시절은 노래에 담았다. 그리고 그는 최고의 자리에 올라왔지만 안타깝게도 불우한 일로 총격 사망하게 되었다. 현재 이스트, 웨스트가 나누어지게된 것도 투팍, 비아이쥐의 일에서 부터 시작되었다. 현재는 둘다 운명을 달리했지만 현존하는 20세기 최고의 아티스트로 뽑는다. Ready To Die의 앨범 자체가 워낙 명반이라, 앨범을 다들어보는걸 추천한다. 너무나 좋고,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이미 너무나 잘 알려진 앨범이다. 말이 필요한가 Dr.dre 최근에는 사업가로 엄청난 성공대로를 밟고 있는 닥터 드레 횽님 그거 발표한 수많은 명반중에 죽이는 노래가 하나 있으니 바로 Still D.R.E 스눕독형과의 캐미는 진짜 상상 초월이다. The Chronic(1992년)에 발표한 이앨범은 비트메이킹의 기초가 되는 앨범으로 지금 까지도 많은 사람들에게 상상 이상의 사랑을 받았다. 닥터드레는 단순이 음악가 뿐만아니라 프로듀서로도 큰성공을 하였다. The Chronic도 앨범자체가 명반이라 꼭 한번 들어 보는걸 추천 워낙 유명한 곡들만 추천해서.... 내 맘대로 패션 포스팅 "MY. ROOM." MY. ROOM. INSTAGRAM @Whitefang_godfather
I Musici Vivaldi : Les Quatre Saisons(이 무지치 비발디 사계)
이 무지치의 사계 앨범을 데려와 듣고 있다가 우연히 올해 세계 무대 데뷔 35주년을 맞은 조수미 누님께서 창단 70주년의 이탈리아 실내악단 '이 무지치'(I Musici) 와 전국 투어를 하신다는 기사를 봤습니다. 이 무지치를 빼고 비발디의 사계를 이야기 할 수 없겠네요 ㅎ 필립 쁘조의 아트북은 솔직히 내용을 잘은 모르겠지만 베니스를 배경으로 한 비발디의 삶과 예술에 관한 그림이라고 하더라구요. LP와 아트북이라니 왠지 예술품을 소장하는듯한 느낌적인 느낌이 ㅎ A1 Vivaldi: Les Quatre Saisons - Concerto No.1, En Mi Majeur, RV269 "La Primavera" 봄 - Allegro A2 Largo A3 Allegro (Danza pastorale) A4 Concerto No.2, En Sol Mineur, RV315 "L'Estate" 여름 - Allegro non molto - Allegro A5 Adagio - Presto - Adagio A6 Presto (Tempo impestuosod'estate) B1 Concerto No.3, En Fa Majeur, RV293 "L'Autunno" 가을 - Allegro (Ballo e canto de' villanelli) B2 Adagio molto (Ubriachidormienti) B3 Allegro (La caccia) B4 Cocnerto No.4, En Fa Mineur, RV297 "L'Inverno" 겨울 - Allegro non molto B5 Largo B6 Allegro B7 Gloria in Excelsis Deo 글로리아 이현우의 헤어진 다음날이 떠오르네요 ㅡ..ㅡ 이 무지치 덕분에 사계가 되살아(?)난줄은 몰랐지 말입니다. 파블로 카잘스 덕분에 환생(?)한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이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