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
1,000+ Views

알흠다운 근짱에게 뱃살이 생긴 까닭~

우직하고 미련한 서인하 캐릭터에 어울리는 사람으로 만들려고 밤마다 폭식했다네... 패션이나 헤어스딸루 바꾸는 걸로는 스스로 충분치 않다고 생각했다네... 잇힝. 애교 뱃살이랑 오동통 엉덩살이 그래서 생긴거여써~ 그런거여써~ 역시 노력하는 배우였던 거여써~ 그런 거여써~ 이 누나 또 울컥해따~?! 아놔 ㅜㅜ
2 Comments
Suggested
Recent
헉. 요샌 다시 날렵몸매 과시하던데 그럼 그 사이에 찌우고 다시 뺏단 얘기인가요~ 대애박. 반성하고 본받자! ㅠㅠ
앗, 그런거시었던 것이었어? 나도 울컥...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장근석, 중국판 트위터 시나 웨이보 500만 돌파 기염! 비중화권 연예인 1위!
‘월드 프린스’로 진화하고 있는 배우 장근석이 웨이보 누적 팔로워 500만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배우 장근석이 어제(30일) 중국판 트위터 시나 웨이보에서 누적 500만이라는 놀라운 팔로워 수를 기록하며 중국 내 뜨거운 인기를 입증, 비중화권 연예인 최다 팔로워 1위의 위엄을 자랑하며 대륙을 호령하고 있는 것. 폭발적 웨이보 팔로워 증가 속도를 보이고 있는 장근석은 현재 440만 팔로워인 해외 최고 스타 톰크루즈를 일찌감치 앞서며 해외 연예인 중 가장 많은 팔로워 수를 자랑, 대륙의 놀라운 힘을 몸소 느끼게 하며 명실상부 ‘아시아 프린스’의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특히, 장근석 웨이보는 2011년 8월 첫 시작부터 약 3개월 단위로 100만 팔로워가 증가하는 기록적 상승률을 보이며 6월 초에는 300만을 돌파했고, 중국 최고 연예 오락 프로그램 호남 위성 TV ‘쾌락대본영-장근석 특집’ 방송 이후 약 나흘간 50만 명이 폭발적으로 증가했었다. 지난 6월 중국판 트위터 시나 웨이보에서 팬들이 보낸 실시간 질문에 단문으로 대답해주는 형식으로 진행된 장근석 실시간 인터뷰에서는 총 31만 2578건이라는 어마어마한 질문을 받는 신기록을 세움과 동시에 폭발적인 접속자수를 기록하며 대륙의 온라인까지 뜨겁게 달군 바 있다. 한편, 현재 ‘2012 장근석 아시아 투어 <THE CRI SHOW 2>’로 서울, 일본 요코하마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장근석은 오는 8월 11일 중국 메르세데츠 벤츠 아레나에서 열리는 상해 공연을 마친 후 대만 타이페이 아레나에서 9월 1일, 2일 양일간 아티스트로서의 멋진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킹메이커', 비주류 정치인 투톱을 이루며 판을 뒤엎다
- 본질을 바라보는 상반된 시선의 빛과 그림자의 야심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티브로 한 정치 영화가 대통령 선거를 40여 일 앞둔 시기에 7080 세대의 향수를 자극한다. 마치 기성 정치인에 빙의된 듯한 메서드 연기의 달인, 설경구와 판세를 통찰하는 야심가로 변신한 배우 이선균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합을 이룬 영화 <킹메이커> 얘기다.  영화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에 이어 설경구와 5년 만에 다시 만난 변성현 감독의 신작이기도 하다. 영화는 유신 체제로 권력의 구도가 공고해진 정치판에서 정권 교체를 꿈꾸는 정치인 김운범(설경구 분)의 선거캠프에 자신의 존재를 드러낼 수 없는 선거전략가 서창대(이선균 분)가 뛰어들며 정치분야 비주류 두 남자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도입부에서 김운범과 서창대가 마주 선 채 벌이는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에 관한 담론은 두 캐릭터의 정체성 대결에 복선으로 다가오면서 영화 전체의 정서를 지배한다. 김운범이 '정의가 바로 사회의 질서다'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에 비유해 공정한 선거를 통해 정의를 실현하겠다는 정치인으로서 신념을 내세우자, '정당한 목적에는 수단을 가릴 필요가 없다'는 플라톤의 철학에 비유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고 서창대가 응수하는 것. "이기셔야 그 대의를 이룰 수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어떻게 아니라 왜 이겨야 하는지가 더 중요한 법일세" 감독은 사건이나 사물의 본질을 바라보는 시선이 상반되는 두 사람이 어떻게 진흙탕 같은 선거판에서 의기투합하여 서로의 신념이 꺾이지 않은 채 선거를 치를 수 있는지에 이야기의 초점을 맞추고 있는 듯 보였다. 실제 현대 정치사에서 말도 안 되는 금권선거가 횡행했던 1960~70년대 풍경 속에서 목표가 같은 두 사람이 한 명은 빛으로, 다른 한 명은 그림자로 정치적인 신념과 야망을 어떤 행보와 전략으로 비주류라는 열세를 극복해가는 지를 지켜보는 것이 매우 흥미롭게 다가왔다. 김운범은 신민당 당내에서 40대 기수론을 내세우며 열세 속에서도 자신의 사람들에 대한 믿음으로 신념을 지켜나가는 정치인이다. 서창대는 청와대와 상대방 캠프에서 탐낼 정도의 기지를 발휘하며 흑백논리로 사람을 차별하는 세상을 바꾸려는 자신의 야심을 '선거판의 여우'답게 김운범을 통해 펼쳐낸다. 당시 대통령마저 선거에 개입해 금품으로 표를 얻는 혼돈의 정치판에서 후보자들 가운데 자금이나 세력에서 가장 열세인 김운범 선거캠프에 역설적인 빛이 되어주는 그림자 서창대는 마치 뛰어난 내정 능력과 인재를 보는 안목을 가지며 '삼국지'에서 적벽대전 최대 수혜자가 된 오나라 군주 손권의 숨겨진 책략사 노숙을 떠올리게 한다. 김운범은 인간 서창대를 보고 내부 참모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선거캠프에 중용했고, 상대의 약점을 파고들어 판세를 뒤엎는 서창대의 뛰어난 외교술과 전략 덕에 김운범은 강원도 인제 재보궐선거 국회의원 부터 목포시 국회의원, 그리고 당을 대표하는 대통령 후보까지 도전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대통령 당선을 향한 모든 행보에 찬물을 끼얹는 김운범 사택의 폭발물 테러 사건이 발생하고, 중앙정보부는 물론 당 내에서도 용의자로 서창대를 지목하면서 '관포지교'처럼 끈끈했던 이들의 관계도 팽팽하게 평행선을 그으며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자신의 야심을 점차 드러내며 정치적인 입지의 정당성과 명분을 찾는 정치인 김운범으로 변신한 설경구와 더불어 판을 뒤엎으며 빛이 되고 싶었으나 그림자가 될 수밖에 없는 영악한 캠프 참모 서창대로 빙의된 이선균은  <기생충> 이후 몰입도 높은 명대사를 내뱉으며 <남산의 부장들>에서 이병헌과 이성민의 아우라를 떠올리며  선 굵은 연기로 몰입감을 더한다. 설경구와 이선균을 비롯해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내부자들> 조우진 그리고 선거캠프의 서은수의 존재감까지 자타가 공인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이들의 연기 대결을 보는 재미 또한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특히, 변성현 감독은 전작 <불한당>에 이어 배우들의 묵직한 연기를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으로 1960~70년대를 섬세하고 완벽에 가깝게 연출해낸다. 또한 다큐멘터리 형식의 실제 컷을 삽입하지 않고 배우들이 당시 상황을 직접 연기해내며 빈티지 렌즈를 활용해 시대적인 질감을 구현했다. 작은 소품과 배우들의 의상, 그리고 70년대 거리의 모습은 물론 영화관에서 상영 전 틀어줬던 대한뉴스까지 8mm 필름에 담아낸 디테일한 연출력이 돋보인다. 사물의 본질을 바라보는 상반된 시선의 빛과 그림자의 야심을 그려낸 영화 <킹메이커>였다. 개인적인 별점 ★★★★ (5점 기준)   /소셜큐레이터 시크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