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grifin
100+ Views

네이버 카페 닉네임 변경

네이버 카페 닉네임 변경
다양한 게시판을 만들어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들끼리 친목을 도모할 수 있고 온라인 문화를 즐길 수 있는 naver cafe. 본 글은 '네이버 카페 닉네임 변경'에 대해 알아볼까 한다.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들끼리 정보를 서로 교류하는 멋진 대화의 장을 만들 수 있다. 오랜기간 사용을 하다가 부득이하게 또는 특별한 날에 맞춰 닉네임을 변경해야 할 때가 있을 것이다. nickname 을 변 경하는 방법은 정말 간단하다. 사진을 통해 배워보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무료 웹 데이터 스크래핑 도구 ScrapeStorm Google Sheet로 크롤링 데이터 자동 내보내기
오늘은 ScrapeStorm이라는 무료 지능형 웹 데이터 스크래핑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웹 스크래핑 데이터를 Google Sheet으로 자동으로 내보내는 방법을 소개하겠습니다. Google Sheet는 언제 어디서나 공유될 수 있고 무료로 편집할 수 있는 온라인 표입니다. Google Sheet은 컴퓨팅 기능이 풍부하여 여러 사람이 동시에 협업하여 스프레드시트를 작성할 수 있습니다. ScrapeStorm은 무료 지능형 웹 데이터 크롤링 소프트웨어로 ScrapeStorm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Google Sheet으로 자동으로 내보낼 수 있습니다. 수집 결과를 공식적으로 내보내기 전에 웹 주소를 입력하고 스크래핑 태스크를 설절하고 스크래핑해야 합니다. 이 단계는 이전 글에서 이미 상세한 조작법을 소개했으니 →(웹 스크래핑 도구 ScrapeStorm으로 상품 정보을 수집하는 방법), 여기서 더 이상 군더더기는 하지 않겠습니다. 다음은 주로 스크래핑 데이터 추출과 관련된 작업에 대해 설명하겠습니다. 1. 자동 추출 설정 스크래핑 시작할 때 바로 자동 내보내기 기능을 사용하도록 설정할 수 있습니다. 편집 인터페이스에서 스크래핑 시작 버튼을 클릭하고 팝업 알림 상자에서 자동 추출 버튼을 클릭하여 자동 내보내기 설정 인터페이스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자동 추출 기능을 선택하고 자동 추출 만들기 버튼을 클릭하여 자동 내보내기 설정을 새로 만듭니다. 추출 만들기 버튼을 클릭하면 소프트웨어가 자동 내보내기 설정 인터페이스를 엽니다. 2. 추출 내용 설정 설정 인터페이스에서 오른쪽 프롬프트에서 Google Sheet을 찾습니다. 알림: Google Sheet을 클릭하면 Google 계정에 로그인할 페이지가 자동으로 팝업되며, 로그인이 완료되면 소프트웨어로 돌아갑니다. 설정 페이지에서 필요에 따라 내보내기 파일의 이름을 변경하고 내보내기 데이터의 수집 범위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3. 데이터 추출 및 파일 보기 추출 내용 설정이 완료된면 자동 내보내기 자동화 버튼을 클릭합니다. 데이터 추출이 완료되면 Google Sheet에 로그인하여 내보낸 파일을 볼 수 있습니다. ScrapeStorm은 다양한 형식의 데이터 내보내기 방식을 지원하며 Google Sheet으로 내보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TXT, EXCEL, CSV 및 HTML의 파일 형식을 지원하고 데이터베이스(MySQL, MongoDB, SQL Server, PostgreSQL)에 직접 게시할 수도 있습니다. 혹시나 관련 수요가 있으시다면 본편 공유 튜토리얼을 따라 해보세요~
'구글 vs 네이버 파파고vs 카카오' 번역, 어떻게 다를까?
불과 5년 전만 해도 번역 서비스는 말도 안 되는 오역을 일삼았다. 2013년 인터넷에서 유행한 ‘자동 번역기의 위력’이라는 제목의 사진을 통해 당시 번역 서비스 수준을 알 수 있다. 특히 생고기의 ‘생’을 ‘날 것’이 아닌 ‘삶’이라는 뜻으로 인식해 ‘Lifestyle meat(라이프스타일 고기)’이라는 우스꽝스러운 번역이 나온 점에서 당시 번역 서비스의 맥락 파악 능력은 매우 낮았다. AI, 번역 수준 향상시켜... 하지만 AI(인공지능) 기술의 도입은 번역 서비스 품질의 급격한 향상을 이루어냈다. 지난 2016년 구글은 신경망 기계번역(Neural Machine Translation, NMT) 기술을 도입했다. 그 결과, 2달 만에 50%의 이용량 증가했다. AI가 주목받게 된 계기도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번역 서비스에 활용된 이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후 구글뿐만 아니라 파파고, 카카오 등 AI 번역 서비스들이 여럿 출시되었고, 현재 다양한 서비스들이 치열한 경쟁 중에 있다. 구글, 네이버 파파고, 카카오 번역 비교해보면?...이처럼 다양해진 서비스들로 인해 어떤 번역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는지 혼란을 겪는 이용자들도 많다. 김지윤(24, 가명)씨는 “원래는 구글 번역을 이용했는데 최근 파파고 등 새로운 번역 서비스가 출시되며 어떤 것을 이용해야 하는 게 좋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글의 성격에 따라 번역기의 차이가 있을까? 영어를 기준으로 뉴스 기사, 문학 작품, 메신저 대화를 토대로 번역 수준을 점검해봤다. (원문) The decision was a stunning reversal for Amazon, which badly miscalculated how it would be received when it announced in November it would put half of the 50,000 jobs promised in its much-publicized HQ2 search in the Long Island City neighborhood of Queens. (WP) (구글 번역) 결정은 11 월에 퀸즈 (Queens)의 롱 아일랜드 시티 (Long Island City) 근처에서 많이 공개 된 HQ2 검색에서 약속 한 50,000 개의 일자리 중 절반을 제출할 것이라고 발표했을 때 어떻게 받아 들여질 것인지 잘못 계산 한 아마존의 놀라운 반전이었다. (네이버 파파고 번역) 이 결정은 아마존이 11월에 널리 알려진 퀸즈 시 인근 롱아일랜드에서 HQ2 검색에서 약속한 5만 개의 일자리 중 절반을 어떻게 받을 것인지를 심각하게 잘못 계산한 놀라운 반전이었다. (카카오 번역) 이 결정은 아마존에게 놀라운 반전이었습니다. 11 월에 발표되었을 때 어떻게 받아 들여질 것인지 잘못 계산되어 퀸즈의 롱 아일랜드 시티 지역에서 널리 알려진 HQ2 검색에 약속된 5만 개의 일자리 중 절반을 투입할 것입니다. 영문 기사 번역 시, 카카오 번역은 한국어 문장처럼 인과 관계를 맞춰 문장을 잘라 번역했다. 반면, 구글 번역과 네이버 파파고는 영문 특성에 따라 한 문장에 서술했다. 그렇지만 문장을 그대로 쓸 수 있는 수준에 미치지 못해 띄어쓰기 수정 등 사용자가 한 번 더 다듬어야 했다. 문장 길고, 수식어 많으면 힘들어...문학 작품의 영문 번역은 어떨까?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의 한 구절의 번역기에 옮겨봤다. (원문) He didn’t say any more, but we’ve always been unusually communicative in a reserved way, and I understood that he meant a great deal more than that. (구글 번역) 그는 더 이상 말하지 않았지만, 우리는 항상 예약 된 방식으로 비정상적으로 의사 소통을 해왔고, 나는 그보다 더 의미있는 것을 이해했습니다. (네이버 파파고 번역) 그가 더 이상 말하지 않았지만, 우리는 항상 내성적인 방식으로 유달리 의사소통을 해왔고, 나는 그가 그 이상의 의미라는 것을 이해했다. (카카오 번역) 그는 더 이상 말하지 않았지만, 우리는 언제나 유난히 유난히 유쾌한 방식으로 의사소통을 해왔고, 나는 그가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김영하 번역) 그 이상은 말하지 않았지만 나는 아버지의 말이 훨씬 더 많은 뜻을 함축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런 식으로 우리 부자는 말 한마디 없이도 서로의 뜻을 이상하리만치 잘 알아차리곤 했다. 문장이 길고 수식어가 많은 문학 번역에서는 전체적으로 어색한 문장 표현과 오역을 볼 수 있었다. 문장 구조를 바꿔 더 간결하게 내용을 전달한 김영하 소설가의 번역(문학동네 출판)과는 달리, 세 번역 서비스들은 원문과 같은 문장 구조를 사용해 어색한 한글 표현을 만들었다. 특히 ‘in a reserved way'를 해석하는 데 맥락 파악에 실패하여 ‘비정상적으로’, ‘내성적인 방식으로’, ‘유난히 유난히 유쾌한 방식으로’라고 오역했다. 메신저 대화의 경우 문장들이 끊어져 있어 번역기가 맥락을 파악할 수 없었다. (해석) 너 나 차단했어? / 응 오래 전에 / 왜? / 너랑 얘기하고 싶지 않았어 / 지금은 얘기하고 싶어? / 아니 별로 (구글 번역) 나를 막았니? / 옛날 예 / 왜? / 너랑 얘기하고 싶지 않았어 / 너 지금 해? / 정말로 (네이버 파파고 번역) 날 막았니? / Yeah yeah before / 왜요? / 너와 얘기하고 싶지 않았다 / 지금은 그렇나요? / 사실 그렇지 않아요 (카카오 번역) 날 막았어? / 네, 오래전 일입니다 / 왜 / 너와 얘기하고 싶지 않았어 / 지금 당신은? / 별로요 영단어 ‘block’은 대화에서 ’차단‘의 의미로 쓰였지만, 세 번역 서비스 모두 이를 이해하지 못해 ’막다‘의 의미로 번역했다. 또 'Do you now?'는 바로 전 문장과 관련있는 문장이지만, 번역 서비스는 대화 맥락을 파악하지 못해 잘못된 번역을 내놓았다. 또 정확한 문법을 사용하지 않고 짧게 대답하는 메신저 대화 특성으로 인해 번역기는 이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구글과 파파고에서는 ’오래 전에‘를 ’Yeah yeah now'와 ‘옛날 예’로 번역하는 오류가 발생하기도 했다. 기사 번역은 OK! 문학이나 대화는 글쎄?...기사는 정보 전달이 목적인 글인만큼 깔끔한 문장 구성과 정확한 문법으로 이루어져 있었고, 이 덕분에 번역 서비스들 또한 원활하게 번역했다. 하지만 문학 번역의 경우 긴 문장과 수식어구들 때문에 구글, 카카오, 파파고 모두에서 오역과 오류가 발생했다. 메신저 대화 번역 역시 맥락 파악의 어려움으로 인해 세 서비스들 모두 오역이 많았다.
Las abuelas prostitutas de Corea del Sur, Las denominadas "Chicas Bacchu"
Las denominadas "Chicas Bacchu" venden bebidas energéticas y sexo. La tercera edad del país no tiene los recursos suficientes para vivir. Hace algunos años, los surcoreanos pensaron que sus hijos cuidarían de ellos cuando se retiraran del trabajo. Pero ahora, esos hombres y mujeres que trabajaron duro para transformar la economía del país encontraron que sus hijos tienen otros tipos de prioridades en sus gastos. Y por ese motivo, algunas mujeres en el umbral de la tercera edad se han visto obligadas a dedicarse a la prostitución para sobrevivir. Kim Eun-ja está sentada cerca de la estación Jongno del metro de la capital, Seúl, observando la escena que ocurre frente a ella. Tiene 71 años y su abrigo rojo contrasta con su piel blanca como un papel. Mientras camina se puede escuchar el tintineo de las botellas que carga en una maleta. Kim Eun-ja es una de las mujeres surcoreanas llamadas las "Chicas Bacchu": mujeres adultas que viven de vender pequeñas botellas de una popular bebida energética conocida como Bacchu. Pero la mayoría no sólo están vendiendo botellitas que suenan en una maleta. En una edad en que las abuelas surcoreanas deberían ser veneradas como matriarcas, algunas de ellas están vendiendo sexo. "¿Ve a esas 'Chicas Bacchu' paradas allí?", me dice la mujer del abrigo rojo. "Esas mujeres venden más que Bacchu. Algunas veces ellas se van con algunos ancianos y se ganan algo de dinero. Pero yo no vivo de esa manera". Y añade "los hombres me proponen cosas cuando camino por la calle con mi bolso. Pero siempre respondo que no". Kim Eun-ja me dice que gana 5.000 wons (unos 5 dólares) al día vendiendo botellitas. "Beba rápido", me advierte "La policía siempre está detrás de mí. No hace diferencias". subir Parque central El centro de este mercado sexual es el parque Jongmyo, ubicado en el corazón de Seúl. Es un lugar de encuentro de jubilados, donde algunos juegan ajedrez, otros comentan sobre los vecinos. El parque está ubicado, además, alrededor del templo dedicado a Confucio, quien predicaba la veneración a las personas mayores y que ha sido la orientación en la cultura surcoreana sobre el tema. Pero también allí está la realidad de la sociedad coreana del siglo XXI: las torpes y secretas relaciones entre hombres y mujeres adultas. Mujeres en sus 50, 60, inclusive en sus 70, se ubican en los límites del parque, ofreciendo las botellitas a los hombres. Comprar una sola puede significar el primer paso de un viaje solitario que terminará en un hotel barato al cruzar la esquina. Pero las mujeres callan. Los hombres son los únicos que parecen querer conversar sobre el tema. Reunidos alrededor de un juego de ajedrez, un grupo de abuelos observa el lento avance de la partida. Y la mitad de los que están allí, dicen, han utilizado los servicios de las Chicas Bacchu. "Somos hombres y sentimos curiosidad de estar con una mujer", dice un hombre que se apellida Kim. Tiene 60 años. "Tomamos un trago, después deslizamos un poco de dinero en sus manos y las cosas pasan", continúa Kim, "a los hombres nos gusta tener mujeres a nuestro lado, sean viejas o no, sexualmente activas o no. Es simple sicología masculina". Otro hombre, que confiesa estar en sus 81, muestra animado una botellita de Bacchu. "Esto es para tomar con mis amigos", explica. "También podemos encontrar alguna compañía de aquellas mujeres que están paradas allí. Ellas nos piden que las dejemos jugar, pero también nos dicen 'pero, yo no tengo nada de dinero'. El sexo con ellas cuesta 18 dólares, pero en algunas ocasiones te pueden hacer algunas rebajas si te conocen". Víctimas de su éxito Estas frases reflejan una realidad del país asiático: los abuelos surcoreanos son víctimas de su propio éxito económico. Mientras ellos trabajaban en crear el milagro coreano, invirtieron sus ahorros en la siguiente generación. En una sociedad alentada por el espíritu de Confucio, los hijos exitosos son la mejor forma de pensionarse. Pero los tiempos cambiaron. Y lo hicieron rápidamente. Ahora, la mayoría de los jóvenes afirman que no pueden sostener sus vidas y a sus padres en medio de una sociedad tan competitiva. Por su parte, el gobierno, que no tuvo en cuenta el cambio, intenta crear un sistema de bienestar adecuado a las necesidades actuales. Mientras tanto, los hombres y mujeres que deambulan por el parque Jogmyo no tienen ahorros, una pensión acorde a sus necesidades, ni familiares que se hagan cargo de ellos. Se han convertido en extranjeros, invisibles, en su propio país. "Aquellos que esperan ayuda de sus hijos, son un poco estúpidos", explica Kim, "nuestra generación era más sumisa respecto a sus padres. Las generaciones actuales son más educadas y experimentadas, por lo que no nos escuchan". Y, añade, "tengo 60 años y no tengo dinero. No puedo confiar que mis hijos me ayuden. Ellos tienen que prepararse para enfrentar su propia vejez. Y todos aquí tenemos la misma situación". subir Prostitutas primerizas La mayoría de las "Chicas Bacchu" empezaron a vender sus cuerpos cuando ya eran más adultas, como resultado de una nueva clase de pobreza de la tercera edad. Así lo define la doctora Lee Ho-Sun, quien es tal vez la única persona que ha estudiado el tema en detalle. Una de las personas que entrevistó para su investigación fue una mujer que comenzó a prostituirse a los 68 años. Son cerca de 400 las mujeres que trabajan en el parque, a las que desde pequeñas les enseñaron que el respeto y el honor son lo más importante del mundo. "Una "Chica Bacchu" me dijo 'tengo hambre, no necesito el respeto ni el honor. Sólo quiero comer tres veces al día", señala Lee. La policía, que patrulla con regularidad la zona, no realiza muchos arrestos. Privadamente dice que el problema nunca se solucionará con represiones, mientras los ciudadanos de la tercera edad necesiten un lugar para desahogar sus necesidades sexuales. Para que eso deje de ocurrir, debe darse un cambio en la política del país. subir Salubridad Pero ese no es el único problema. En los maletines que cargan estas mujeres, además de las botellitas, también llevan una inyección que supuestamente ayuda a mejorar el desempeño de los hombres –la mayoría con más de 60 años- en la cama. El tema es que las agujas para aplicar las inyecciones son utilizadas 10 o 20 veces. Un foco de infecciones. En una encuesta local encontró que al menos el 40 por ciento de los hombres tienen alguna enfermedad de transmisión sexual, con el agravante que las enfermedades más comunes no estaban dentro de la encuesta. Por esa razón, algunos gobiernos locales han empezado a ofrecer educación sexual a los adultos mayores. El lugar donde termina este viaje solitario está ubicado al lado de una autopista. Allí, por un corredor, se llega a un cuarto gris, que se abre cuando llega la pareja. Adentro, una cama enorme ocupa la mayoría del espacio. Un colchón delgado y una almohada pequeña invitan a que la estadía sea breve. En la cabecera de la cama hay un cartelito que dice: "Para servicio al cuarto, presione cero. Para pornografía, presione tres. Para una manta eléctrica, solo conecte el cable". Aquí hay comida, sexo y un poco de calidez con sólo tocar un botón. Si sólo fuera así de simple afuera de este cuarto de motel, en la sociedad rica y tecnológica de Corea del Sur. Pero para los abuelos que construyeron esta economía, la comida es cara, el sexo barato y el calor humano raramente se puede conseguir, sin importar el prec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