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ov
10,000+ Views

평촌롯데백화점 '끌레드쉐프'

평촌 범계역에 있는 뷔페 런치 성인 38500 원 디너 성인 49500 원 주말 성인 55000원 쫌 가격이 비싼 뷔페 그래서 평일 런치시간에 방문했어요~~ 가격이 비싼편인데도 사람들이 매우많아 미리예약하시고 가는게 좋아요~ 그리고 12시부터 3시까지 런치식사 시간이고요 6시부터 9시30분까지 가 디너식사 시간이예요ㅎ 한사람당 기본 스테이크 하나씩 준비해주고요 광어아니면 안심 둘중에하나 고르시면되용 그리고 입맛에 맞게 맛있는 음식을 담아오시면되요ㅎ 전 개인적으로 여기서 새우튀김이랑 흰살새우초밥 굴튀김 크림뷔릴레 가 맛있었어요ㅎㅎ 기껏 비싼 뷔페가서 새우튀김이라...비웃지마세요!!ㅠ 새우가! 새우가! 진짜 커요ㅎㅎ 통통하니 크고 튀김옷도 바삭하니 얼마나 맛있다구요ㅠ 진짜 진짜 강추!!ㅎ 그리고 여기 또 좋은게 탄산수가 있더라고요ㅋㅋㅋ 평소 탄산수를 즐겨마시는데요 탄산수가 있어 너무나도 좋았어요♡ㅎ 아무쪼록 가격에비에 종류는 그닥많지는 않지만 음식 신선도며 맛이 좋아 매우 만족하고 나왔습니다ㅎ 가까우시면 런치시간 이용해서 한번가보세요^^ 실망하진 않으실꺼같아요 ^-^*
totov
15 Likes
20 Shares
5 Comments
Suggested
Recent
근데 그 값어치는 하는것 같군요....나중에 꼭 도전해보겠습니다ㅎ
@MinhoYim ㅠㅠ 마자요ㅠㅠ 돈모아야 갈수있는곳... 디너랑 주말은 생각하지도 못하고요 궁금하긴한데 너무비싸요ㅠㅠ
나중에 돈모아서 가봐야겠네요!!ㅋ
@MinhoYim 넹;; 저도 큰맘먹고갔는데요 그만한 가치는 하는거 같더라고요~~^^
으엉 좀 많이 비싸네요..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북 부안 여행) 부안 맛집추천 "복사꽃피는집"
부안에 올 땐 꼭 어디서 식사를 할 것인지 정하는게 중요하다는 걸 이번 여행으로 알게 되었다. 가격이 조금 무거운 편이라 고민을 하게 만든다. 숙소가 있는 곰소항까지 갔다가 밥집이 찾다가 힘들게 읍내까지 온 거라서 가격 때문에 도로 나가긴 싫었다. 세트로 시켜야 이것저것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쭈꾸미 2인 세트 주문. 기본 반찬은 이렇게 4가지. 다 먹을만 하다. 솔직히 내소사 앞 식당에서 비싸게 주고 먹는 거보다 나았다. 미역국 존맛탱, 꿀맛탱. 두 번 드시고 세 번 드셈. 고기, 감자 그런 거 없고 그냥 맛있음 약간 냉면 육수가 느껴지는 시원하고 감칠맛나는 묵사발. 이건 세트메뉴로 시켜야 나온다. 이거 정말 맛있었다. 샐러드도 세트를 시켜야 나오는데 솔직히 이건 그냥 그랬음. 메인메뉴 쭈꾸미볶음. 맵기 조절 가능. 저건 중간맛이고 신라면보다 쪼금 더 매운 느낌. 캡사이신이 느껴지지 않아서 마음에 들었다. 캡사이신 안 느껴짐 = 맛있게 매움. 세트메뉴 시키면 나오는 구성. 피자는 마지막에 나온다. 그리고 거의 다 먹을때 쯤이 되면 맞춰 나오는 피자. 배 터져 죽는줄 알았다. 피자는 평타였다. 세트 메뉴의 끝은 커피다. 테이크아웃도 가능하다. 총평 괜찮다. 여행가서 밥집 찾는 걸 실패한 게 한두 번이 아닌데 이번엔 성공적이었다. 간만에 웃으며 지갑을 열었던 것 같다. 부안에 또 놀러오면 재방문의사 있다.
(대전광역시) 대청호 주전부리 윤스호떡에서 어묵뿌시기
대청호를 와본 사람은 길 중간중간에 주전부리를 파는 이동식 포차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가게이름 : 윤스호떡 대청호는 정말 정말 크므로 일부러 찾아가기 보단 가는 길에 보이면 들러보는 게 좋은 곳이다. 대청호 주변에 있는 주전부리들은 대체적으로 별로여서 기대하지 않고 먹었는데 여기 어묵은 진짜 맛있었다. 심지어 이때 밥도 먹고 온 상태였는데 꽤 많이 먹었던 걸로 기억한다. 호떡까지 먹을 생각은 없었는데 만드시는 걸 보고 있으니 지나치기 힘들었다. 앞서 먹어본 어묵이 치명타여서 먹어보기로 했다. 기대 이상의 찹쌀호떡 돈이 아깝지 않았다. 찹쌀이 거의 반 이었는데 느끼하지 않았다. 테이블도 내, 외로 여유 있게 배치되어 있음. 착한 가격. 여길 들르게 되면 다른 건 몰라도 어묵이랑 국 물, 호떡은 꼭 먹어봐야 한다. 호수 근처에서 파는 거 치고 가격도 예쁜 편이다. 소소한 볼거리도 있음. (청바지 판매 중ㅋㅋㅋㅋ) 손님 나가면 머물렀던 자리를 사장 아드님이 곧바로 치우시는데 간장분무기 손잡이를 시작으로 테이블 구석구석 깨끗하게 닦으셨다. 결론 양심장사 + 웃으면서 장사하는 가족 일부러 와서 팔아 주고 싶고 돈 많이 버시길 바라는 마음이 드는 곳이었다.
마카롱 미워 ㅜㅜ 다쿠아즈로 가즈아~!
애증의 마카롱입니다 ....... 오븐의 한계인지 아몬드 가루가 잘못됐나 마카로나주? 별생각 다하다가 그냥 집중을 잘 못하고 조금씩 짬내듯 하는 베이킹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않기로 ..... ㅋㅋㅋㅋ 망한 것들 ...... 중 하나에요 ㅋ 마카롱은 사먹자구여 이거 설탕인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설탕은 약불로 녹여서 카라멜 소스를 만들고 있어요 설탕이 다 녹기전에는 절대 젓지말기!!! 설탕이 다녹고 중간까지 작은 기포들이 일면서 끓기시작하묜 불에서 내리고 원하는 색이 나오면 데운 생크림을 넣으면되용 한번에 다 넣으면 확 다시 끓어오르니 주의!! 이 글만 읽고 절대 따라하지 마세요 ㅋㅋㅋㅋㅋㅋ 유튜브선생님께 도움을 요청하세요 다 되면 소스 표면에 랩을 딱 붙여서 물기가 생기지 않도록 하고 상온에 눕니다 상온에 버터를 카라멜 소스와 섞어주면 카라멜 버터 소스가 되용 ㅎ 이렇게 필링으로 ㅎ 버터와 섞지않은 소스도 조금 남겨놓고 장식해주시면 좋아요 소금 약간 뿌려서 솔티카라멜로 하셔도 좋죠 마카롱과 사촌이라고 불리는 다쿠아즈는 재료도 같고 만드는 법도 비슷해요 마카롱도 척척 만드시는 분들이 너무나 부럽습니다 근데 다쿠아즈로 너무 쫀득하고 맛나서 당분간 이걸로 정착 할것같아요 금동어 형아랑 놀다가 어디가니? 더 놀자구~~~~
[펍 여행 일지]: 29. 서울 비어업 Beer Up(서울 강서구 맥주 성지)
안녕하세요. @evantaylor0521 입니다. 저는 여전히 코로나로 인해 방콕(?) 요즘 일이 너무 많아서 그런지 맥주 상식 콘텐츠도 못 올리고 있네요. 하루 빨리 업무가 안정이 되면 바로 재개하겠습니다.(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 오늘 서울에 위치한 펍을 소개해 볼까 하는데요. 이 펍은 비록 강서구에 위치하고 있지만, 가격 측면이나 서비스 측면이나 너무나 큰 매력을 가지고 있는 펍이라 한번 소개해볼까 합니다. 오늘 소개할 펍은 비어업 입니다. 비어업은 서울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펍인데요. 써스티 몽크 펍을 같이 운영하고 있어서, 독일 근본 밀 맥주 바이엔 슈테판 맥주를 먹기에도 정말 좋은 펍입니다.(바이엔슈테판 밀 맥주를 안 드셔봤다면, 무조건 드셔보세요. 진짜 월클 밀 맥주 입니다.) 내부는 이렇게 탁 트인 구조로 되어있어 상당히 넓은 공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여기는 이렇게 다양한 맥주들을 전부 냉장 보관하고 있어 감히 한국에서 가장 신선하게 맥주를 보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참고로, 수많은 바틀샵도 현실적인 문제로 모두 냉장 보관하지 않는 곳이 많습니다. ) 저는 첫 잔으로 이퀄리브리엄 맥주를 마셨습니다. 세계 탑급 뉴 잉클랜드 아이피에이 답게, 과일 케릭터와 쥬시한 특징을 잘 살린 맥주라고 생각했습니다. 안주로는 이렇게 샐러드를 주문했는데요. 개인적으로 이렇게 과일 캐릭터가 강한 맥주는 체소와 곁들여 먹는 걸 선호하는 편입니다. 그리고 2번째 잔으로는 미국 아드로이트 맥주를 주문했습니다. 첫 번째 맥주보다는 묵직한 바디감을 보여주는 맥주였습니다. 오늘 이렇게 비어업 펍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개인적으로 강서구에 계신 분이라면 정말 꼭 가봐야할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펍 맥주 신선도도 좋으며, 가격도 정말 괜찮아, 맥주를 즐기기에 너무나 좋은 곳이라 생각됩니다. 단점을 꼽자면 직원이 사장님 혼자 걔셔서 서빙이 빠르지 않다는 점 그리고 강서구에 위치하고 있어 지리적으로 너무 멀게 느껴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저는 다음에 더 재미있는 맥주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6로 45 리더스퀘어 301호 비어업 17:00~02:00(코로나 2단계 상황에선 업무 종료 시간이 다를 수 있음) 일요일 휴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