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Jiye
5,000+ Views

어느버스기사의..죽음..

어느 버스기사 이야기 ㅡ 실화 2011년 중국의 어떤 여성 버스기사가 버스를 몰고 있었는데.. 불량배3명이 기사한테 달려들어 강간하려고 하였습니다. 승객들 다 모른척 외면을 하고 있는데,어떤 중년남자가 말리다가 심하게 얻어 맞았습니다. 불량배들이 버스 세우고 풀숲으로 끌고 들어가서 기사를 번갈아 능욕하였습니다. 놈들3명과 여성기사가 버스로돌아왔고.... 여성버스기사는 버스출발전, 말렸던 중년남자한테 다가와 다짜고짜 내리라고 하였습니다. 중년남자가 어이없어 하면서 '아까 난 도와줄려고 하지 않았느냐?' 하니까 기사가 소리지르면서 '당신 내릴때까지 출발 안한다'고 합니다. 남자가 안내리고 버티니까,승객들이 강제로 끌어내리고 짐도 던져버렸습니다. 그리고나서 버스는 출발했는데 기사가 커브길에서 속도를 줄이지않아 그대로 천길 낭떠러지로 추락하였습니다. 쫓겨난 중년남자 빼고 전원 사망. 중년남자는 아픈 몸을 이끌고, 시골길을 터벅터벅 걸어 가다 자동차 사고현장을 목격합니다. 교통을 통제하는 경찰관이 말하길 버스가 천 길 낭떠러지에 떨어져 승객이 모두 사망한 사고라고 합니다. 멀리 낭떠러지를 바라보니, 방금 자신이 타고 왔던 그 버스였습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모두 큰 죄를 지은것 같지 않았지만, 다시 현실에서보면...그들은. 결국 죽을수밖에없는 큰 죄를 지은 사람 들입니다. 오직 살만한 가치가 있던 그 중년 남자를 버스에 타지 못하게하고 그 여자는 승객들을 모두 지옥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요즘 '침묵은 방조자다' 란 생각이 자꾸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글을 읽고있는 우리 모두는 그 버스안의 승객은 아닌지 다시한번 돌아다 봐야하겠습니다... 방관도 범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서 누군가를 지켜야 할것 같습니다. 우리 사회가 용기있는 사람들이 좀더 많았으면 합니다..
BackJiye
18 Likes
14 Shares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네~저두.한참..반성했네요... 아마.공감은.많이 할듯 싶어요. 친구 한테서 퍼온글인데... 참 생각할수록..가슴이 먹먹해옵니다...
모두가 공유하면 더 좋겠습니다.
진짜 맞는말이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살려고 발버둥거리는 소를 '재미'로 죽인다
최근, 27세의 투우사 곤살로 카발레로 씨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투우 쇼 도중 소뿔에 받혀 크게 다쳤습니다. 카발레로 씨는 칼을 황소의 목뒤로 깊게 그었지만, 황소는 많은 양의 피를 흘리면서도 쓰러지지 않고 카발레로 씨를 들이받은 후 하늘로 날려버렸습니다.  그러나 흥분이 가라앉지 않은 황소는 바닥에 떨어진 카발레로 씨를 재차 다시 들이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그의 대퇴정맥이 절단 됐습니다. 사고 순간 그를 촬영한 사진에는 선혈이 낭자하게 튀는 장면까지 찍혀있어서 부상의 정도가 심각함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는 들것에 실려 가는 와중에도 직접 상처를 눌러 출혈을 막아야야 했으며, 치료실에서 2시간이 넘는 수술을 받은 후에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모두가 투우사만을 걱정하며 쾌유를 빌 때, PETA는 '매년 7,000마리의 황소가 스페인 투우장에서 죽임을 당하고 있다'라며 비윤리적인 스페인의 전통을 강력하게 비난했습니다. '장난으로 소를 죽이는 쇼'가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한 PETA는 이 '잔혹한 전통'을 막으려면 스페인을 방문하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이 투우 경기를 보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관계자들은 소들을 보다 공격적인 상태로 만들기 위해, 발로 차고 칼로 몸을 찌르며 극심한 스트레스를 줍니다. 자신을 공격하는 인간들에게 적개심을 갖게 한 뒤 경기장에 풀어놓는 거죠. 투우사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 달려드는 소를 가지고 놀다가 죽입니다." "이건 사라져야 할 일방적인 살육에 불과합니다. 제발 여러분들이 아 살육을 멈춰주세요!" P.S 20년 전, 제가 중학생이던 시절, 뭣 모르고 투우를 직접 본적이 있는데요. 정말 잔입합니다. 더 충격적이었던 건 잔인하다고 눈물을 흘리던 여성이 어느새 환호하면서 즐기던 모습이었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직업만족도 최상급인 보더콜리들 (ft. 화재로 타버린 산 되살리기)
썸머, 올리비아, 다스는 특별한 직업을 가진 댕댕이들임 산불로 타버린 칠레의 산을 되살리는 임무를 맡았음 칠레역사상 가장 최악의 산불이었다고 함 산불이 진압이 안돼서 외국에서도 소방관들과 장비를 빌려줘서 겨우겨우 진압하는데 한달 걸림 ㄷㄷ... 불타버린 집이 셀수도 없고 사망자만 11명.. 다 타버려서 새한마리 볼 수 없는 산에 사람이 일일이 나무를 심어서 되살리려면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릴지 감도 못잡음 그래서 이렇게 댕댕이들 가방에 씨앗을 잔뜩 싣고 아오쒸 귀여워 ㅜ 이케 깨발랄한 보더콜리 댕댕이들이 뛰어다니면서 사방팔방 씨앗을 뿌리면, 꽃과 풀이 자라고 벌레가 생기고 벌레가 있으면 새나 동물들도 올거임. 개이득 보더콜리는 태생이 활발하고 뛰어다니는걸 엄청 좋아하는 견종임 (그래서 이 일을 무척 좋아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함) 관계자들이 실컷 뛰어다니며 씨앗을 뿌리고 돌아오면 맛있는 간식으로 보상을 주었다고 함 보더콜리가 워낙 영특하고 빨라서 이 일에 아주 완벽한 적임자라고 평가했다고 함ㅋㅋ 세달 정도가 지나자 댕댕이들이 뛰어다닌 숲에서 잔디들이 자라나기 시작했다고 함 귀여워디짐 ㅜㅜㅜㅜㅜ 애들 표정 해맑은것봐 ㄹㅇ 직업만족도 최상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