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이브스 아웃, 깔끔한 한 판 승부!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예요. 시험 기간임에도 영화는 꼬박 챙겨보는 사람은 흔치 않죠. 바로 그 특이한 인간이 저입니다. 점수는 놓쳐도 보고 싶은 작품은 버릴 수 없습니다! 오늘도 심야로 보고 온 따끈한 신작에 대해 얘기해보겠습니다. 오늘의 영화는 간만에 보는 추리소설극 '나이브스 아웃'입니다. 12월 첫째주부터 쟁쟁한 작품들이 쏟아졌는데요. 앞선 시사회나 해외 반응부터가 호평일색이었습니다. 특히 각본에 대한 칭찬이 많았는데요. 과연 어땠을지 세상 가장 솔직한 후기/리뷰 시작하겠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추리극 흥미진진한 추리소설을 한 편의 영화에 담아 놓았습니다. 최근에 찾기 힘들었던 의문의 사건에 대한 추리극은 옛날의 향수마저 풍기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소재가 반갑다고 무조건 좋은 건 아니죠. 추리극인만큼 사건을 풀어가는 탐정의 역할도 중요하고 영화 자체의 탄탄한 대본은 필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들기도 어렵고 카타르시스를 얻어가기는 꽤 힘든 장르입니다. 그럼에도 나이브스 아웃은 빈틈 없는 각본을 통해 추리를 완성했습니다. 거기다 영화가 말하고 싶은 메시지, 현재의 단면들을 노골적으로 담아내며 작품 자체의 개성 또한 살리게 됐죠. 추리소설이나 탐정영화를 선호하시는 분들에게는 단비 같은 작품이라고 봅니다. 미국의 현실 겉보기에는 오락적인 추리극일지 모르나 사실 그 이면에는 추악한 미국의 단면을 품고 있습니다. 얼핏봐서는 매너 있고 친절한 집안이지만 실상은 검은 속내로 가득차 있죠. 이 모든 요소는 '돈'과 관련됩니다. 유산을 둘러싸고는 가족들끼리도 갈등을 피하지 않죠. 마치 자본에 크게 움직이는 현재의 미국과 같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모습입니다. 실제로 집안의 간병인은 에콰도르인지, 브라질인지 잘 알지도 못하는 이민자 인물입니다. 불법체류자인 어머니와 가족들을 부양하기 위해 성실하게 일을 하는 캐릭터죠. 집안 사람들은 전통 미국인이자 자부심이 넘치는 백인을 대표하고 간병인 마르타는 미국으로 넘어온 멕시코인을 대변합니다. 문제는 불편한 상하관계가 존재하고 은연중에 편견을 강요하며 절대 바뀌어서는 안 되는 규칙으로 규정합니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미국 역시 이민자들의 나라며 본인들도 전통과는 거리가 멉니다. 분명 대단한 착각 속에서 살고 있을지 모르는 집안의 모습이 바로 지금 미국의 현실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진짜 칼을 뽑는다면 영화의 제목에 대해 생각해봅시다. 나이브스 아웃은 직역하면 '칼을 뽑다'입니다. 영화가 말하는 칼의 의미는 '사람 됨됨이'를 뜻한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선함이 승리하고 진정한 칼이라고 보는 것이죠. 그런 진짜 칼과 가짜 칼을 구분하길 원하는 집 주인 할란의 의지는 영화 전반적인 주제에 퍼져있습니다. 당연히 가짜 칼을 뽑은 자는 진짜 칼을 쥔 자를 이길 수 없기에 애초부터 칼을 뽑는다면 진짜 칼을 선별하라는 메시지입니다. '정의는 승리한다'는 상투적인 교훈이지만 이 또한 영화 자체의 노스텔지어를 부각하는 설정일지도 모릅니다. 퍼즐 맞추기 우리는 왜 퍼즐을 푸는가. 사실 퍼즐을 하다보면 다 만들기도 전에 대충 전체적인 그림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중간에 퍼즐을 그만두지는 않죠. 이미 알고 있음에도 본인이 상상한 그림과 맞는지 비교해보기 위함이거나 혹시 모를 반전이 있지 않을까 기대하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분명한 건 퍼즐은 끝까지 완성됐을 때 그 의미가 있다는 말이죠. 분명 뻔하고 큰 반전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앞뒤가 맞아떨어지는 스토리와 적절한 반전, 알맞은 교훈을 섞어 깔끔한 한 판 승부를 감상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좋았고 작품의 몰입력 또한 훌륭했습니다. 중간중간 루즈한 부분이 있긴 합니다만 취향에 따라 이 부분 또한 의견이 갈릴 수 있겠네요. 오랜만에 흥미진진한 탐정물을 보고 왔습니다. 쿠키영상은 따로 없고 관객수는 150만 정도 예상해봅니다. 선함은 생각보다 날카로운 칼임을 알려주는 추리소설극, 영화 '나이브스 아웃'이었습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실화(퀸)에 대한 이야기들
*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 영국 락밴드 '퀸' 특히 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다룬 이야기 프레디 머큐리 합류 직전, 스마일의 초기 멤버였다가 스마일을 나갔던 '팀 스테필 (맨 오른쪽)'은 합류했던 밴드 '험피 봉' 해체 후 디자인 쪽에서 일 했는데 대표적인 작품이 '토마스와 친구들'이라고(!!) 70세인 현재도 음악 활동 중이다 퀸의 로고는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한 프레디 머큐리가 디자인 했다 (첫번째) '보헤미안 랩소디'가 수록된 A Night at the Opera 앨범의 자켓도 프레디가 만들었다고. (두번째) 무대 의상들도 직접 디자인 한 게 많았다고 함 퀸은 멤버 전원이 학사 학위를 가진 밴드이다 브라이언 메이는 2007년 천체물리학 박사학위를 땄으며, 후에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의 총장이 되기도 했다 존 디콘은 퀸 2집까지 중학교 교사였다 프레디는 영화처럼 냥집사인데, 키우는 고양이들은 대부분 길냥이들이었다고. 길냥이들에게 안락한 환경 마련해주는 것을 좋아했다고 한다 크리스마스에는 고양이들의 이름을 새긴 양말 속에 선물을 넣어줬었다고. 그중 '딜라일라'라는 고양이를 위해 노래 "Delilah"를 쓰기도 했다 프레디 : (((내 고양이))) 고양이 : “이 앨범을 나의 고양이 제리에게 바친다. 톰과 오스카, 티파니에게도. 그리고 세상에서 고양이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게도. 다른 사람들은 다 꺼져라.” < 딜라일라 > - 1985년 앨범 <Mr. Bad Guy> 감사의 말 중에서 (출처 :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ency_culture&wr_id=374 ) '프레디'라는 이름은 학창시절 친구들이 불러주던 별칭이라고 한다 작곡할 때는 떠올랐던 멜로디가 머리속에 안 남으면 선율이 허접해서 그런 것이기 때문에 가치가 없다고 여긴다고 한다. 주로 피아노로 작곡을 하고 기타 코드는 3개밖에 연주하지 못한다고 말해왔지만 목욕하다가 떠올라서 기타로 뚝딱 만든 노래 = 영화에서도 등장하는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 '보헤미안 랩소디'의 코러스는 무려 180번을 오버더빙(녹음한 것 위에 또 녹음) 했고, 마지막에는 테이프의 산화철 부분이 거의 닳아서 없어질 정도였다고 한다. 하루에 10~12시간씩 녹음한 결과였다고. 곡의 다양한 부분들은 면도칼로 잘라 합친 것이라고 한다 보헤미안 랩소디의 오프닝에 등장하는 기타소리와 드럼소리는 실제 퀸의 멤버이자 영화의 음악 프로듀서로 참여한 브라이언, 로저가 연주한 것이라고 둘은 현재도 퀸으로 활동 중 퀸의 기타 음색은 따라하기 힘들 정도로 독특한 것으로 유명한데 브라이언의 기타가 10대 시절 아버지와 함께 만든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50년 넘도록 사용 중이며, 100년 된 벽난로의 목재, 자전거 스프링 등을 사용했다. 퀸은 초기 시절 어느 평론가에게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는 평가를 받은 적이 있다고 한다 로저 테일러는 'The Reactions'라는 밴드에서 처음 음악을 시작했는데 보컬 멤버가 탈퇴하여 직접 보컬을 하기도 했었다. 고향에서 공연했을 때 입장료를 받아도 관객이 2~300명 수준이었다고 함 프레디는 학창 시절 밴드를 했었는데 그때는 보컬이 아닌 키보드 연주자였다 이후 60년대에 아마추어 밴드 '아이벡스'에서 리드 보컬로 활동. 영화 속 프레디의 노래하는 음성은 프레디 머큐리의 음성과 마크 마텔의 목소리를 사용했다고. (마크 마텔 = 프레디와 목소리가 매우 비슷해서 화제가 된 퀸의 공식 트리뷰트 밴드의 보컬로 활동하는 캐나다 가수) 프레디를 연기한 라미 말렉은 메리를 연기한 루시 보인턴과 데이트 중이라고 함! 존잘존예가 만났네 라미 말렉은 안무가 뿐만 아니라 무브먼트 코치의 도움을 받았는데 덕분에 프레디의 작은 행동, 습관, 시선, 마이크를 움직이는 동작 하나하나를 파고들었다고 함 영화 속에서 보헤미안 랩소디 길다고 한 음반사 관계자에게 캐릭터들이 핑크 플로이드의 음반을 언급한 이유 : 그 음반 6분 넘는 곡만 3곡이라서. 게다가 가장 긴 곡은 7분 50초 퀸과 마이클 잭슨은 만난 적이 있을 뿐만 아니라 음악 작업도 함께 했다. 2014년에 마이클 잭슨과의 듀엣곡이 발표되었다. ( "There Must Be More To Life Than This" ) 1984년에 퀸이 내한할 뻔한 적이 있었다. 적당한 공연장도 못찾은데다 금지곡이 많아서 실패했다고 공연은 안 했지만 존 디콘과 로저 테일러가 내한했었다. 이후 2014년에 내한공연을 했다 프레디만의 관객 소통 방법인 '에~오'는 2012 런던 올림픽 폐막식에서 전광판을 통해 이루어졌다. 존 디콘은 프레디가 없으면 퀸이 아니라고 한 적이 있다는 듯. 실제로 1997년 은퇴하였다 브라이언 메이는 투병 중이던 프레디를 보러 가던 때,  300야드 (274m)를 남겨두고 '올 필요 없다. 사망했다'는 부고 전화를 받았다 프레디의 어머니 제르 불사라는 2016년에 94세로 별세하였다. 당시 브라이언 메이는 공식 활동을 중지하고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프레디의 어머니와 알고 지낸 시간만 50년이 넘었고 어머님은 프레디처럼 빛나는 눈을 가졌으며,  아버지가 가수의 길을 반대할 때에도 아들을 응원했고 마지막까지 모든 활동에 함께하시며 '우리의 모든 활동에 프레디 영혼이 살아 숨 쉬는 것을 대단히 기뻐했다'는 내용 (출처 : https://whitequeen.tistory.com/2148) 프레디는 투병하던 때 불평을 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한다 병이 악화될수록 일을 더 하려고 했는데 아침에 일어나야 할 이유를 만들기 위해서였다고. [브라이언 메이 : 프레디는 놀라울 정도로 평화로웠고 전혀 불평도 하지 않았어요. 어느 날 저녁에 다 같이 나갔는데 다리가 많이 안 좋았어요. 그리고 제가 보고 있는 걸 알고는 "브라이언, 어떤지 한 번 볼래?" 그러고는 보여줬어요. 그리고 제 표정에 대해 오히려 프레디가 미안하다고 사과했어요 "네가 그렇게 놀랄 줄은 몰랐어."라고 말하면서요. -  프레디가 말했어요. "곡을 만들어줘." 시간이 많지 않다는 걸 알아. 가사도 계속 써줘. 계속 일을 줘. 부르고, 부르고 또 부르고 싶어." "나중엔 너희들이 알아서 하면 돼. 나중에 완성하면 돼." - "프레디 머큐리, 인생을 사랑한 사람. 노래를 부른 사람." 저에게는 그게 프레디였어요. 그는 의심의 여지 없이 인생을 최대한으로 살았어요. 그 나머지도 모두 포함해서요. ] ( 출처 : https://blog.naver.com/kngjoo/120152157305 ) 프레디의 생전 마지막 퀸 정규 앨범인 Innuendo는 프레디가 언제쯤 스튜디오에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멤버들에게 연락하면 나머지 세 멤버들이 데모 버전을 미리 만들어 놓고, 프레디는 컨디션이 좋을 때 스튜디오에 와서 보컬을 녹음하는 방식으로 앨범을 만들었다. 생전 마지막 싱글인 <The Show Must Go On>는 음이 높아서 브라이언 메이는 프레디가 이 곡을 부를 수 있을지 걱정했다고 하는데, 프레디는 "I'll fuckin' do it, darling('씨X, 하지 뭐' 정도의 뉘앙스.)"이라고 내뱉은 후, 투병 중임에도 불구하고 독한 보드카를 쭉 들이키더니 삑사리 없이 한 큐에 녹음을 마쳤다고 한다. ( 출처 : https://namu.wiki/w/%ED%94%84%EB%A0%88%EB%94%94%20%EB%A8%B8%ED%81%90%EB%A6%AC ) Q. 퀸 음악 모르는데 랩소디 보러 가도 되나요? 쿵쿵(짝) 쿵쿵(짝) 위윌위윌뢐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영화 '블라인드 사이드': 혼자서는 볼 수 없는 것을 보게 하는 이야기
넷플릭스를 통해 존 리 행콕 감독의 영화<블라인드 사이드>(2009)를 뒤늦게 감상했다. <세이빙 MR. 뱅크스>(2013)와 마찬가지로 <블라인드 사이드> 역시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작품인데, 실제 미식축구 선수 마이클 오어의 이야기를 기반 삼으면서도 영화를 이끄는 건 산드라 불록이 연기한 '리 앤 투오이'다. 성공한 사업가이면서 상류층에 속하는 리 앤과 가족들, 그리고 마이클의 관계를 대중적인 휴먼 드라마로 엮어낸 <블라인드 사이드>를 보면서, 새삼 존 리 행콕 감독이 <파운더>(2016)와 최근 넷플릭스 영화 <하이웨이맨>(2019)에 이르기까지 실화 바탕의 이야기를 근 10여 년 간 주력으로 만들어왔다는 점이 눈에 들어왔다. 물론 그는 <매그니피센트 7>(2016)이나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2012) 등의 상업 영화 시나리오도 집필했는데, <블라인드 사이드>는 북미 현지에서 연말을 앞두고 개봉해 장기간 상영되며 2억 5,500만 달러가 넘는 극장 수익을 거두었다. 산드라 불록에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까지 안긴 이 영화의 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2019.11.16.) 그러니까 영화<블라인드 사이드>가 갖고 있는 힘은 제목에서부터 생각할 수 있는 것처럼 타인으로 인해, 이야기로 인해 내 '블라인드 사이드'를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작중 '리 앤'이 친구들과 시내에서 브런치 모임을 하는 장면이 있는데, '마이클'에 대해 함부로 말하고 '리 앤'의 선행에 대해 함부로 말하는 친구들을 향해 '리 앤'은 "Shame on You"라며 일갈한다. 잘 사는 백인인 게 나쁜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주어져 있고 익숙한 환경 바깥에 있는 것들을 보지 못하는 게 부끄러운 일이라는 것이다. 물론 '리 앤'도 처음에는 마이클을 하룻밤 재우는 게 과연 괜찮을지(즉, 물건이 없어진다거나 하는 일이 생기진 않을지 등) 남편과 의논하기도 했고 '리 앤'의 가족들 역시 마이클을 식구로 받아들이는 데 시간이 필요했다. 하지만 나와 다른 것을 받아들이는 데에는 누구나 시간이 필요하다. 얼마만큼의 개방성과 포용력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이런 면에서 <블라인드 사이드>의 오프닝이 얼핏 마이클 오어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어 보이는 1985년 워싱턴 레드스킨스와 뉴욕 자이언츠 이야기로 시작되는 점은 훌륭하다. 마이클의 선수 포지션과 맞닿아 있을 뿐 아니라 '혼자서는 보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관해 생각해보게 만들기 때문이다. (2019.11.17.) 본 글의 원문은 브런치에 먼저 게재하였습니다. (링크) - *신세계아카데미 겨울학기 영화 글쓰기 강의: (링크) *원데이 영화 글쓰기 수업 '오늘 시작하는 영화리뷰' 모집: (링크)
The Lonely Island - YOLO (feat. Adam Levine & Kendrick Lamar)
The Lonely Island의 신작입니다 ㅋㅋㅋ YOLO는 You Only Live Once의 약자로 뭐 인생은 한번뿐? 정도로 보면 되려나요 ㅋㅋ 근데 가사가 되게 웃기네요 ㅋㅋ 우리 아직 어리니깐 바보같은 짓 하지말라고 인생은 한번만 사는거니깐 아무도 믿지말라고 하는군요 ㅋㅋ LYRICS: Adam Levine: YOLO Andy: YOLO, you only live once. The battle cry of a generation. This life is a precious gift. So don't get too crazy, it's not worth the risk. Chorus Adam Levine: You know that we are still young. So don't be dumb. Don't trust anyone, cause you only live once. Verse 1 Kiv: Ugh, you only live once, thats the motto. So take a chill pill, ease off the throttle. Jorm: Never go to loud clubs cause it's bad for your ears. Your friends will all be sorry when they can't hear. Andy: And stay the hell away from drugs cause they're not legal. Then bury all your money in the backyard like a beagle. Kiv: Cause you should never trust a bank They've been known to fail. And never travel by car, a bus, boat or by rail. Jorm: And don't travel by plane. And don't travel at all. Built a bomb shelter basement with titanium walls. Andy: And where titanium suits in case pianos fall on ya. And never go in saunas cause they're crawlin' with piranhas. Kiv: And never take the stairs cause they're oftenl unsafe. You only live once, don't let it go to waste. CHORUS Adam Levine: You know that we are still young, so hold off on the fun. Cook your meat 'til it's done, cause you only live once. Verse 2 Jorm: Yeah, and here's another piece of advice: Stay away from kids cause their hair is filled with mad lice. Andy: There's no such thing as too much Purell. This a cautionary tale, word to George Orwell. Kiv: So don't 1980 force any plugs into sockets. Always wear a chastity belt and triple lock it. Jorm: Then hire a taster make him check your food for poison. And if you think your mailman is a spy then destroy him. Andy: No blankets or pajamas they can kill you in your sleep. Two words about furniture: killing machines. Kiv: Board your windows up the sun is bad for your health. And always wear a straight jacket so your safe from yourself. Kendrick Lamar: Take no chances (no chances) Stop freelancin' (right now) Invest in your future, don't dilute your finances (uh huh) 401K, make sure it's low risk Then get some real estate (how much?) 4.2%Thirty year mortgage, that's important, that's a great deal And if you can't afford it, don't forge it on your last bill Renting is for suckers right now A dependable savings, and you'll retire with money in your account. Beast. All: YOLO, say no no. Isolate yourself and just roll solo Be care-folo You oughta look out also stands for YOLO. Chorus Adam Levine: You know that we are still young. Burn the prints off your thumbs. Then pull out all your teeth, so you can't bite your tongue. Only on this earth for a short time, time So don't go outside, cause you don't want to die, die. Just take our advice and hide and scream YOLO to the sky. Andy: You oughta look out.
색감 오지는데 내용은 더 대박인 테일러 스위프트 뮤비.jpgif
자고 있는 테일러 안대에 적혀있는 Calm Down 아기자기 색감 지리는 소품들이 나오더니 테일러가 별안간 헛소리 하지 말라며 존내 씅냄 알고보니 인터넷에서 자기에 대해 욕하는 사람들한테 하는 말임 빡쳐서 던져버린 핸드폰 불타기 시작함 집에 있는거 싹다 불탐 불타는 집에서 나와버리는 테일러 등에 존멋탱 타투가 보임 앨범 커버처럼 뱀에서 나비로 형상화한 타투 뱀은 6집 나비는 7집을 상징 불타는 집에 있는 액자에 적힌 문구는 MOM I AM A RICH MAN 저 문구는 가수 셰어의 유명한 인터뷰에서 가져온 문구임 셰어 : 어느날 우리 엄마가 나한테 부자인 남자한테 시집가서 정착하라고 그러더라고 그래서 내가 그랬지 “엄마 내가 부자야(MOM I AM A RICH MAN)” 개멋있음;;;; 나와서 테일러가 하는말 you need to calm down 니들 좀 진정할 필요가 있어 노래 제목이기도 함 근데 뭘 진정하라고??? 이제 진정 좀 하라는 말의 대상이 정확히 등장 뭘까? 자세히 보면 여기저기 무지개 깃발과 통통튀는 색감이 보임 무지개 옷 무지개 펜스 무지개 차 머리를 염색하고 나온 테일러 바이섹슈얼을 상징하는 색깔 어떤 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사람들 피켓에 무언가 죄악이다 라고 쓰여있음 그러든 말든 동성 결혼중 피켓 문구 : 아담과 이브야!! 아담과 스티브가 아니다! 아담과 스티브는 동성애 영화 제목이기도 함 그니까 이 노래는 LGBTQ 성소수자 인권에 관한 노래임 You Need to Calm Down 성소수자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색기들 다 좀 닥치라는 내용 ㅋㅋㅋㅋㅋㅋㅋ 그러든 말든 존나 드르렁에 평화로운 사람들 타투받는 중인 엘렌.. 그 엘렌쇼에 엘렌 맞음ㅇㅇ 엘렌은 레즈비언 이기도 함ㅇㅇ 저 새겨진 cruel summer 타투가 앨범 수록곡 제목이냐는 말도 나오는 중 다같이 누워서 광합성 중인데 와서 뇌없냐고 머라하는 호모포비아들 그러든말든 존내 드르렁 한편 팝퀸을 뽑는 대회 왼쪽부터 순서대로 아리아나 그란데 레이디 가가 아델 카디비 테일러 스위프트 비욘세 케이티 페리 니키 미나즈 그치만 왕관을 냅다 던져버리는 시상자 이때 가사 인터넷에서 잘나가는 여자들만 모아서 비교하더라 근데 우린 알아 우리 모두가 다 왕관을 가졌단 걸 넌 진정할 필요가 있어 난리가 난 이곳에서 두리번 거리는 테일러 그리고 그녀가 찾은 사람 바로 케이티 페리 무언가 결심한듯 바라보며 마주하는 두사람 이와중에 무언가 그리고 있는 한 남자 바로 라이언 레이놀즈 ㅇㅇ데드풀맞음 동성애는 죄악이라는 피켓을 들고 있던 사람들도 결국엔 피켓을 던지고 파티속으로 들어감 그리고 서로를 껴안는 테일러와 케이티 그리고 뮤비는 짧은 글로 마무리 됨 국가의 차원에서 우리의 법이 진심으로 모든 시민들을 동등하게 대우해줄 것을 요구함으로써 우리의 프라이드를 보여주자 Change.org에 있는 평등운동을 옹호하는 상원을 위한 나의 청원에 서명해주길 바랄게
이번엔 진짜로 나온다!16년만의 닥터드레 새 앨범
아침에 뉴스를 보다가 dr.dre라는 이름과 new album이라는 단어가 함께 나오길래 그럴리가^^생각했는데 검색해보니 진짜인가 봅니다 ㅠㅠㅠㅠㅠㅠ 얼마만의 새 앨범인지요! 자그마치 16년 만에 나오는 새 앨범입니다!! 사실 Detox라는 앨범에 우리가 얼마나 많은 집착을 했었습니까 ㅋㅋ 과연 내가 죽기전에 들을 수 있을 것인가 이 앨범이 나오기는 할 것인가 의문을 가지면서도 한편으로는 헛된 희망의 끈을 놓을 수가 없었는데요! 닥터드레가 Beats 1 라디오에서 The Pharmacy라는 라디오를 진행하는거 아시나요? 거기서 닥터드레가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직접' 전했습니다! OH 닥터드레의 새 앨범 발매 소식에 여기는 이미 축제 분위기 OH "I was leaving the set, coming to the studio and I felt myself just being so inspired by the movie that I started recording an album,” (Straight Outta Compton 영화의) 세트장을 떠나 스튜디오로 갔고 이 영화로부터 강한 영감을 얻었다는 것을 느껴서 앨범을 작업하기 시작했어. “And I kept it under wraps. And the album is finished.” 앨범 작업에 대한 것은 비밀리에 부쳐졌는데, 이제 이 앨범의 작업이 끝난거야. “It’s gonna be my grande finale,” 나의 그랜드 피날레가 될 앨범이지. Q. 닥터드레가 Straight Outta Compton영화의 OST를 제작했다고하는데 그렇다면 Straight Outta Compton 이 영화는 무엇일까요? Straight Outta Compton《스트레이트 아웃 오브 컴턴》는 닥터드레가 속하기도했던 전설적인 힙합그룹 N.W.A를 다룬 영화이며 개봉일은 8월 14일입니다. 제가 지금 뉴욕에 잠시 와있는데 길 곳곳에서 이 영화의 포스터를 많이 볼 수 있어요. 아쉽게도 저의 출국일과 맞물려서 영화는 보지 못하고 돌아가게되만요...흡 Dr. Dre 또한 Detox가 발매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고해요 (위의 영상에는 포함되지않은 내용이에요) "The reason 'Detox' didn't come out was because I didn't like it," 디톡스가 발매되지 않은 이유는 내가 안좋아했기 때문이야. "I don't think I did a good enough job, and I couldn't do that to my fans, and I couldn't do that to myself, to be perfectly honest with you. I just wasn't feeling it." 내가 멋진 작업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고 그래서 솔직히 말하자면 내 팬들을 위해서도 나를 위해서도 이를 발매할 수 없었어. 그럴 기분이 나지 않았던거지. 그리고 이번에 발표되는 앨범 Compton: A Soundtrack By Dre는 닥터 드레의 마지막 정규 앨범이라고 합니다. 발매일은 8월 6일이며 아이튠즈와 애플 뮤직을 통해서 발매됩니다. 트랙리스트가 아래 나와있으니 아시겠지만 닥터드레와 오랜시간 함께 해왔던 인물들이죠. 이번 앨범에는 스눕독(Snoop Dogg), 아이스큐브(Ice Cube),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 에미넴(Eminem), 질 스캇(Jill Scott), 게임(The Game), 엑스지빗(Xzibit) 등이 함께합니다. Compton: A Soundtrack By Dre tracklist 1 Intro 2 Talk About It [ft. King Mez & Justus] 3 Genocide [ft. Kendrick Lamar, Marsha Ambrosius & Candice Pillay] 4 It’s All on Me [ft. Justus & BJ the Chicago Kid] 5 All in a Day’s Work [ft. Anderson Paak & Marsha Ambrosius] 6 Darkside/Gone [ft. King Mez, Marsha Ambrosius & Kendrick Lamar] 7 Loose Cannons [ft. Xzibit & COLD 187um] 8 Issues [ft. Ice Cube & Anderson Paak] 9 Deep Water [ft. Kendrick Lamar & Justus] 10 One Shot One Kill [ft. Snoop Dogg] 11 Just Another Day [ft. Asia Bryant] 12 For the Love of Money [ft. Jill Scott & Jon Connor] 13 Satisfaction [ft. Snoop Dogg, Marsha Ambrosius & King Mez] 14 Animals [ft. Anderson Paak] 15 Medicine Man [ft. Eminem, Candice Pillay & Anderson Paak] 16 Talking to My Di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