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enaLee
10,000+ Views

120708 신화방송 - 틴탑 cut

아주 조금 나왔지만 틴타비들 귀여워요 ㅋㅋ 처음으로 빙글 로고를 넣어봤는데 어떤가요? 껄껄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시간이 갈수록 어린 그룹들이 저보다 어려져가는게 느껴지네요 ㅠㅠㅠ 근데 남자의 시선에서 봐도 귀여워요.
틴탑 신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내가좋아하눙 오빠얌들만 모엿네ㅠㅠㅠㅠㅠ
로고 사이즈를 좀 줄여야겠어요 ㅋㅋ 좀 크긴 크네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드라마 비정상회담] 구남친과 현남친 사이에서 고민하는 나. 비정상인가요?
안녕하세요, 전 연애 문제로 머리가 아픈 가구 디자이너 32세 한여름입니다. 현재 저에겐 성형외과 의사로 재직 중인 동갑내기 남자친구가 있어요. 그런데 얼마전 일적으로 구남친 강태하와 재회하게 됐습니다. 제 현남친 하진씨는 절 많이 사랑해주는 좋은 사람이에요. 알콩달콩 알콩달콩 2년여째 좋은 날을 보내왔죠. 제 구남친으로 말할 것 같으면 .. 사실 사귈 땐 정말 더할 나위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20대, 인생의 황금기를 서로 아름답게 채워줬죠. 그런데.. 저희 아버지가 유명을 달리하시고, 그 시기에 남친과 헤어지면서 전 크나큰 상처를 받았습니다. 그런 구남친이기에 다시 만났을 땐 정말 미웠어요. 그래도 목구멍이 포도청이라고 프리랜서인 저에게 꽤나 큰 프로젝트였기에 그의 제안을 받아들였습니다. 저는 갑을 관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게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자꾸만 그와 감정적으로 얽히게 되네요. 그리고 저만 사랑하고 저만 위하는 줄 알았던 현남친은 왠 어린 여자와 자꾸 만남을 가지고, 제가 싫어하니까 그 착한 사람이 거짓말까지 했어요. 저에게 너무 큰 상처가 됐습니다. 그리고 어쩌다보니 그렇게 밉기만 하던 구남친과.. 예전 이야기를 하며 오해가 풀렸어요. 그가 왜 절 떠났었는지, 저는 또 왜 그를 그렇게 미워해야만 했는지... 이제 그를 보면 아픈 마음과 함께 이상하게 그가 그리워요. 당연히 구남친과 현남친, 두 남자의 서로를 향한 감정이 좋을 수가 없겠죠. 그 둘이 이제 저때문에 주먹다짐까지 합니다. 도대체 제가 뭘 어떻게 해야하는지 정말 모르겠습니다. 제 마음이 대체 누굴 향해 있는건지 저도 모르겠어요. 구남친과 현남친 사이에서 방황하는 나. 비정상인가요? 작년 많은 사랑을 받은 드라마 '연애의 발견' 속 고민입니다. 현실에서도 이런 고민하시는 분 많은 걸로 아는데요. 1. 너무나 사랑했지만 헤어진 구남친 2. 현재 나를 많이 사랑해주는 현남친 3. 둘 다 아니다 여러분의 선택이 궁금합니다 !! :D ------------------------------------------------------------------------------------------------------------------- 두번째로 드정상을 가려봤던 '막돼먹은 영애씨'의 사내연애는 정상으로 판정됐습니다! (https://www.vingle.net/posts/937336) 답변에 참여해주신 @soy77 @tvwang @jukhwa @mongsill @xyou7336 @psingoon @psingoon @copynam0302 @kkdejr7 @iriskim7 @piggy8894 @sm1993c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
또 오해영의 대사가 당신의 마음에 꽂히는 이유
‘아, 이거 왜 이렇게 내 이야기냐.’ <또 오해영>을 보면서 이렇게 생각한 독자들이 많을 거다. 드라마 속 해영은 자신의 상처를 뚜렷이 드러낸다. 펑펑 울고, 있는 힘껏 슬퍼한 후 상처 입은 자기 자신을 직면한다. 그리고 담담히 흘러나오는 나레이션. 해영의 한 마디 한 마디는 우리의 마음을 후려친다. 드라마 속 명대사를 뽑았다. 당신의 마음이 짠해진 이유를 덧붙였다. "난 내가, 여기서 좀만 더 괜찮아지길 바랐던 거지. 걔가 되길 원한 건 아니었어요. 난 내가 여전히 애틋하고, 잘되길 바라요. 여전히…" 해영은 동명이인 ‘이쁜 오해영’ 때문에 학창시절 늘 비교당하고, 못난이 취급을 받았다. 더 싫은 건, 그 구도를 인정할 수밖에 없는 완벽한 오해영의 존재다. 얼굴 예쁘고, 공부 잘하고, 성격까지 좋은, 완벽한 그녀. 왜 하필 이름이 같아서 조용히 살 수 없는 건지. 아마 이 글을 읽는 당신 역시 열등감에 시달린 적이 있을 거다. 세상 다른 사람들 모두 멀쩡히 살고 있고, 당신 혼자만 열등감을 숨기고 있다고 여겼을 지도 모른다. 그건 사실이 아니다. 세상은 한 줌의 ‘잘난 사람’과 대다수의 ‘보통 사람’으로 이뤄지는 반면, 모두의 관심은 그 한줌에게로 쏟아지는 탓에 우리 모두는 크든 작든 열등감을 안고 살아간다. 당신이 어렴풋이 느끼고 있었을 텐데, 열등감이 도사리는 마음 한 켠엔 자신에 대한 애뜻한 사랑이 있다. 그건 논리가 아니다. 나마저 나를 사랑하지 않으면 내가 너무 불쌍해진다는 일종의 주장이다. 과거의 상처를 털어놓던 해영이 도경에게 말한다. “세상은 나를 중심으로 도는 줄 알았는데 걔 옆에만 가면 난 들러리. 근데 만약에, 내가 완전히 사라지고 걔가 된다면, 그런 기회가 온다면, 난 걔가 되길 선택할까? 안 하겠더라고요.”라고. 해영에게 던지는 당신의 응원은 열등감에 맞서는 당신을 향한 응원이다. "별일 아니라는 말보다, 괜찮을 거란 말보다, 나랑 똑같은 상처를 가진 사람이 있다는 게 백배 천배 위로가 된다. 한 대 맞고 잠시 쓰러져 있던 것뿐. 일어나자 해영아." 결혼 전날 사랑했던 남자에게 차이고 방황하는 해영. 고꾸라지게 술을 먹고, 폭식하고, 토하고, 비틀거리며 산다. 슬픔을 감당하지 못해 악을 쓴다. 그러던 해영에게 불행한 눈빛을 남자 도경이 나타난다. 완벽남 도경은 해영에게 ‘피투성이가 되더라도 살아남으라’고 윽박지른다. 그리고, ‘네가 겪은 건 별일 맞다고, 나도 같은 상처가 있다’고 털어놓는다. 마음은 논리의 영역이 아니다. “이래이래서 당신은 슬프지 않습니다”라는 위로 따위 상처 입은 우리에겐 아무 쓸모가 없다. 오히려 도움이 되는 건 상처 입고 옆에 쓰러져 있는 ‘상처 친구’다. ‘나도 너와 같은 상처가 있어’라고 말하는 상처 친구를 통해, 우리는 고통이 나에게만 주어진 유별난 상황이 아니라는 점을 체감하게 된다. "여자는 떠난 남자 욕하지 않아요. 자기한테 짜게 군 남자를 욕하지. 짜게 굴지 마요. 누구한테도." 여자에는 두 가지 전남친이 있다. 사랑할 만큼 다 해보고 지쳐 떨어져 나간 전남친. 사랑할 때도 곁을 주지 않고, 자기 자신만 생각하다 이별을 고한 전남친. 모든 게 지난 후에 돌아보면, 내가 사랑받았다고 생각했던 순간이 착각이었음을 깨닫게 된다. 즉, 내게 ‘짜게 군 남자’다. 그냥 떠난 남자는 이해할 수 있다. 시간이 지나면 그때 헤어지길 잘했다 생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짜게 군 남자는 두고두고 욕을 하게 된다. 제대로 사랑받은 순간이 없는 것 같고, 사랑한 시간이 무색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해영에게 태진은 그런 사람이었다. 일명 나쁜 새끼. ‘네가 밥 먹는 게 꼴 보기 싫어졌어’ 라는 말로 이별을 선언한, 짜도 너무 짜게 군 남자. "1급수에 사는 물고기와 3급수에 사는 물고기는 서로 만날 일이 없다. 1급수에 사는 이쁜 오해영은 1급수의 남자들을 만났고, 3급수였던 나는 3급수의 남자를 만났다." 해영은 도경의 전 여친이 ‘이쁜 오해영’임을 알게 된다. 지난일이라고 생각했던 열등감이 다시 고개를 내밀었다. 그리고 해영은 최근 이별의 이유까지 ‘자신의 부족함’에서 찾아버린다. 내 급이 아닌 남자를 만나서 헤어진 거라고 말이다. 사랑엔 이유가 없다지만, 우리는 속으로 급수를 고려한다. 내 외모와 능력은 이것밖에 안 되는데, 과분한 사람을 만나면 사랑 받으면서도 불안하다. 언젠가 그가 자신에게 어울리는 더 예쁘고 잘난 여자를 찾아 떠날 것 같다. 이런 열등감은 사랑을 방해하지만, 우리는 평생 그것을 안고 살아갈 수밖에 없다. "그냥 보자마자 대뜸 속을 깠어. 아무한테도 말하지 못한 거." 도경이 왜 좋냐고 묻는 친구에게 해영은 말한다. ‘속을 까 버렸다’고. 엄마에게도, 친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결혼 전날 차인 사실을 낯선 도경에게 말한 해영. 친구는 얘기한다. “원래 그래. 내가 비벼도 될 구석이다 싶으면 만난 지 1분도 안 된 남자에게 할 수 있어. 십 년 된 동성 친구보다 한 달 된 남자가 심적으로 더 편해. 그게 남녀 사이야.”라고. 우리는 낯선 사람에게 내 상처를 말할 때, 적절한 위로를 바라지 않는다. 절친한 친구에게는 나도 모르게 마음속으로 바라게 되는데 말이다. 그리고 남녀는 애초에 다르므로, 완전한 이해를 구하지 않게 된다. 그저 들어주길 바랄 뿐. 내 얘기를 하며 이해받지 못할까, 위로받지 못할까 절절매지 않아도 된다. 우리는 그래서 ‘비빌 구석’을 이성에게서 쉽게 찾을 수 있다. "만나지 마. 결혼 전날 차버리는 놈, 아니야. 무슨 이유였든 아니야. 만나지 마 접어. 너 혼자 살아도 돼. 뭐하러 만나? 됐어." "엄마, 나 심심해……" 해영을 매몰차게 버린 태진이 돌아오고, 그녀는 그를 거절하지 못한다. 다시 만나겠다는 말에 해영의 엄마는 화를 낸다. 잠시 침묵이 흐르고, 해영은 말한다. “엄마, 나 심심해..” 엄마는 “아빠도 있고 엄마도 있는데 왜 심심하냐”며 버럭 하지만, 딸의 허전함을 아는 눈빛이다. 구멍 난 마음을 혼자 매워가야하는 날들. 거짓 위로라 해도 누군가 제발 곁에 있어주기만 했으면 하는 바람. “심심해”라는 해영의 한 마디는 그래서 우리의 마음에 와닿는다. 대학내일 백장미 에디터 bin@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150705 인기가요 무대 모음 (NS윤지, 홍대광, 틴탑, 비투비, 마마무, 방탄소년단, AOA, 씨스타)
150705 인기가요 NS윤지 - 꿀썸머 NS윤지도 하얀편이었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좀 태우고 나왔네요 ㅎ 여름노래라 그런가봐요~ (다음팟에 원래 1080p가 있었던가요? 1080p로 설정해도 화질이 나아지는건 모르겠지만..) 150705 인기가요 홍대광 - 너랑 홍대광은 콧소리를 많이 내는 것 같아요. 음이탈 될까봐 왠지 불안한..? 150705 인기가요 틴탑 - 아침부터 아침까지 틴탑 안무는 스텝이 복잡한 것 같아요 ㅎ 예전 노래도 그랬던것 같은데. 150705 인기가요 비투비 컴백무대 - 괜찮아요 겨울에도 어울릴 것 같은 노래네요 ㅎ 캐롤 느낌이에요. 150705 인기가요 마마무 - 음오아예 멤버 네 명 모두 실력에 구멍이 없는 그룹이죠ㅎ 라이브도 완벽하게 소화하네요. 150705 인기가요 방탄소년단 - 쩔어 컨셉 확실하네요. 소속사가 참 기획을 잘 하는 것 같아요. 미국 경찰들이 입을 것 같은 옷이 의상이라니 ㅎ 150705 인기가요 AOA - 심쿵해 용감한형제가 만든 곡 인트로는 항상 'Brave sound'가 들어가는 것 같아요ㅎ 심쿵해 인트로에서도 그 말이 들리길래 보니까 용형 곡이네요~ 150705 인기가요 씨스타 - Shake It 이번 여름 걸그룹 전쟁에서 저는 씨스타의 손을 들어주고 싶네요 ㅎ 제일 신나는것 같아요 ㅋ
150718 음악중심 무대 모음 (몬스타엑스, 딕펑스, 나인뮤지스, 갓세븐, 비투비, AOA, 틴탑, 구하라, 걸스데이, 에이핑크, 씨스타, 인피니트,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150718 음악중심 몬스타엑스 - 솔직히 말할까 이번 노래는 엄청 잔잔한 느낌이네요~ 지난번에는 상당히 격한? 분위기였던것 같은데요! 150718 음악중심 딕펑스 - 요즘 젊은 것들 전에 빙글에도 올라왔던 노래인데, 딕펑스 노래 중에 비바청춘이라는 노래가 좋더라고요ㅎ 그 이후로 종종 딕펑스 노래를 찾아 듣고 있던 중이었는데 ㅎ 무대에서 보니 반갑네요. 150718 음악중심 나인뮤지스 - 다쳐 경리 정말 좋아합니다 ㅎ 150718 음악중심 갓세븐 컴백무대 - 인트로+딱 좋아 이번 신곡 뮤직비디오 평이 좋아서 한번 봤었는데, 특이하더라고요ㅎ 갓세븐 멤버들이 조그매졌던ㅎ 팬들 사이에서는 반응이 좋은것 같았는데 이번에는 좀 확 뜰까요? 150718 음악중심 비투비 - 괜찮아요 '실업자 100만 시대'라는 가사는 아무리 봐도 인상적이네요..ㅋ 150718 음악중심 AOA - 심쿵해 초아 금발+단발은 정말 신의한수네요 ㅎ 이번 앨범에도 그렇게 하고 나와줘서 고맙네요 ㅎ 150718 음악중심 틴탑 - Hot Like Fire 저는 아침부터 아침까지가 더 좋네요ㅠ 150718 음악중심 구하라 - 초코칩 쿠키 (feat. 기리보이) 하.. 컨셉이나 가사나 구하라랑 너무 안어울리는듯 싶은데.. 저만 그렇게 생각하나요ㅠ 노래가 좋은것도 아니고.. 150718 음악중심 걸스데이 - 링마벨 (Ring My Bell) 링마벨은 처음에는 별로였는데 자꾸 듣다보니까 신나고 좋네요 ㅎ 150718 음악중심 에이핑크 컴백무대 - 리멤버+꽃잎점 리멤버가 타이틀이죠?ㅎ 여름 느낌이 엄청 나네요. 꽃잎점은 소녀스러운 분위기고요 ㅎ 150718 음악중심 씨스타 - Shake It 요새 가장 신나게 듣는 노래가 씨스타 노래랑 걸스데이 노래에요 ㅎ 걸그룹들이 엄청 많이 나와서 듣는 재미가 있네요~ 150718 음악중심 인피니트 컴백무대 - Bad+마주보며 서 있어 인피니트가 댄스곡을 그전에도 많이 하긴 했던것 같은데 이번에는 더 센 이미지같네요~ 마주보며 서 있어는 넬+성규 솔로 느낌이 많이 나고요 ㅎ 150718 음악중심 소녀시대 - Party 티파니 흑발이 정말 예뻐요 ㅎ 150718 음악중심 슈퍼주니어 컴백무대 - Devil, 슈퍼주니어 K.R.Y. - We Can 이번 여름에 남자 그룹도 엄청나게 컴백하네요~ sm에서는 소녀시대랑 슈퍼주니어가 동시출격이라니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