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umHwaShin
100,000+ Views

여자 미디움헤어 #중단발 #밝은브라운헤어 #레아세이두

요즘 제가 제일 빠져있는 여자입니다♥ 외모만큼 연기도 성격도 예쁘고 아름다운 레아! 밝은 브라운컬러에 살짝 안으로 컬링된 미디움헤어가 넘넘 예뻐요:)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매력적이에요.
그사람 맞아요!
미션임파서블에 나왔던 분 맞나여?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The Grand Budapest Hotel) ::: 영화가 그려낸 아트북
예술에 대한 향수, 향수를 담은 영화, 영화가 그린 예술 1927년 어느 날,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단골이자 세계 최대 부호인 마담.D(틸다 스윈튼)가 자택에서 살해된 채 발견되었다. 장례를 치루고, 유언이 발표되려는 찰나에 그녀의 아들인 드미트리(애드리언 브로디)는 조문객으로 자리한 구스타브(레이프 파인즈)를 유력한 용의자 지목한다. 구스타브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유능한 지배인에서, 누명을 벗기위해 그의 제자인 로비보이 제로와 함께 도망자가 된다. 한 권의 아트북이라고 생각될 정도로 영화의 색감은 다채롭고 아기자기하다. 여기에 색감과 잘 어울리는 캐릭터들과 심심치않게 튀어나오는 코미디까지 지루할 틈이 없었다. 무엇보다 주드 로, 빌 머레이, 에드워드 노튼, 레아 세이두 등을 비롯하여 잠깐 등장하는 오웬 윌슨까지, 이들을 찾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 배우가 나왔었나? 할 정도로 배우들은 이 영화에 녹아있었다. 영화 감독인 웨스 앤더슨은 자신의 세계관을 영화에 제대로 투영시킨다는 찬사와, 유치하다는 혹평을 동시에 받는다. 하지만 이 영화는 찬사의 비중이 더 많지 않을까 싶다. 색감, 캐릭터, 시간순서에 따른 화면비율 조정까지 무슨 강박증이 있는 사람처럼 딱 떨어지는 계산으로 정확하게 만든 느낌이 들어서 영화 보는 내내 설레였다. 이렇게 귀여운데다가 깔끔하고, 재밌기까지 하다니! 오랜만에 두근거리는 영화를 만났다. 영화가 끝나자마자 든 생각이 '블루레이로 소장해야겠다!' 였으니, 말 다했지. 이렇게 설레는 영화리뷰는 다음 카드에 계속 될 것이다. CGV 무비꼴라쥬에서 진행하는 이동진 평론가의 라이브톡으로 방대한 정보를 만났기 때문:^) 아마 그때 이 리뷰 소제목이 왜 붙었는지도 알 수 있을 것이다. 다른 영화들에 비해 상영관이 적음에도 불구하고 추천하는 영화! -사진은 네이버영화
가장 따뜻한 색, 블루(La vie d'Adele) ::: 소녀, 사랑에 빠지다
아델의 인생, 그리고 엠마 교실에서는 문학 수업이 한창이다. '마리안의 일생'이란 18세기 문학작품을 읽는 학생들. 한 여자와 귀족의 운명적 사랑이야기는 마리안이 한 귀족에게 첫눈에 반하는 장면에서부터 진행되었다. 번갈아가며 읽던 학생들은 키득거리기도 하고 부끄러워하기도 했다. 그러다 교사가 학생들을 향해 질문을 던졌다. "가슴 한 구석이 뚫린다는 것이 무슨 의미일까?" 아무도 대답하지 못하는 가운데 무심한 표정을 한 아델(아델 에그자르코풀로스)을 비추는데, 이것은 소설 속 주인공인 마리안과 비슷한 모양새로 아델의 본격적인 사랑얘기가 펼쳐짐을 예고하는 듯 했다. 아델은 여자친구들과 몰려다니며 남자친구를 사귀는 등의 이야기를 하는 그 나이대 소녀들과 다를 바 없다. 그러던 어느 날, 파란색 머리를 한 여자와 마주친 이후 자꾸만 그 여자가 생각났다. 우연히 친구와 게이바에 놀러갔다가 혼자 여기저기 걸었는 데 그곳에 파란머리의 여자가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엠마(레아 세이두). 단 한번의 마주침이 시작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서로에게 빠져들었다. 파란머리 엠마는 미술을 공부하며 철학에도 관심이 많았다. 엠마는 아델을 뮤즈로 삼아 자신의 작품에 그리기 시작하면서 점점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왠지모를 외로움을 느끼지만 사랑이란 이름으로, 아델은 엠마의 곁에 계속 머물렀다. 영화는 한 연인의 사랑이야기를 섬세하지만 직설적으로 보여준다. 그들의 표정과, 눈빛을 클로즈업해서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는지 생생하게 보여주어 보는 사람이 멋쩍을 정도였다. 차가운 계열에 속하는 파란색. 그런 파란머리를 한 엠마에게 아델은 따뜻함을 느꼈다. 둘이 연인이 되기 전과 후를 기점으로 영화 속에는 파란색이 많이 등장한다. 파란색 네일을 한 손톱, 파란색 니트, 파란목도리 등 유독 차갑지 않은 소재들이 모두 파란색. 이는 엠마의 머리색깔이 갈색으로 바뀌면서 사라지기도 한다. 아델의 마음은 잔잔한 파도였다가 그 파도가 다 빠져나간 모래 위 모닥불이었다. 그 모닥불이 불타올랐다가 유지됐다가 나무가 점점 다 타버려서 결국 다 사라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다시 잔잔한 파도를 더하기에는 너무 많은 것이 빠져나갔다. 비로소 아델은 수업시간에 들었던 질문에 대답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귀족에게 흠뻑 빠진 마리안 부인을 예전처럼 무심한 표정으로 넘길 수는 없을 터. 사랑에 물든 한 소녀의 감정선과 표정묘사가 굉장했고, 글을 읽는 듯한 느낌이 기가막힌 영화였다. 사진출처 :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