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jerr
1,000+ Views

가치

당신의 잣대로 날 평가하지도 말아주실래요?
아무렇지 않게 안부를 전해야하는 묵묵히 당신을 그리고 생각하는 날 알아달라곤 생각해 달라곤 이해해 달라곤 안해 그치만, 아프지 않을꺼라 괜찮을꺼라 당신을 생각대로 믿음대로 판단하진 말아줄래요? 당신과 내 맘이 같을 순없겠지만 내가 버티티고 숨시고 걸어가는 이유 걸어야 하는 이유 당신 사랑받았으니까 아파하는 모습보단 내가 있는 곳 다른 곳에서 버틸 수 있는 힘 마음 믿음 난 받았으니까 그 믿음. 저버리고 살고싶진 않으니까 난 그래 아프다 힘들다 말하고 싶지도 표현할 수도 없는 그 길 그 방향 나에게 보여준 당신이시니까 난 묵묵히 내 행복을 기다리며 곧 올꺼라 믿으며 걸을 수 밖에 그게 내 행볶이니까. 그래야 버티고 살아지니까. 당신은 마음까지 바라는 욕심은 어쩌진 못해도 난 그래요. 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수정)남편과 아내가 가장 많이하는 거짓말 1위는.
(수정내용)아내가 남편에게하는 거짓말 베스트4가 빠져서 추가했습니다. 결혼생활을 하다보면 부부간에 어쩔수 없이 거짓말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굉장히 심각한 거짓말이라면 문제가 되겠지만 애교로 봐줄만한 가벼운 거짓말 정도는 알면서도 서로 모르는척 해주는 것도 서로를 배려해 주는 방법입니다. 오늘은 부부간에 남편이 아내에게, 아내가 남편에게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 베스트4를 순위별로 알아보도록 할게요. 남편이 아내에게 가장 많이하는 거짓말 4위는 '이거 맛있다'인데요. 아내가 해준 음식이 때로는 입에 안맞을 수도 있지만 만들어준 정성을 생각해서 맛있다고 해야겠죠. 또한 생존을 위해서도 맛있다고 해야지 잘못하면 밥도 못먹을 수도 있죠. 3위는 '주말에 놀러가자'인데요. 연애할때나 신혼초에는 주말이면 바리바리 싸들고 야외로 나가지만 점점 외출이 줄어들다가 나중엔 피곤하다 아프다 등 요리조리 피하게 되죠. 2위 '비상금 같은거 없어'는 남편이든 아내든 많이 하는 거짓말이고 요즘은 은행 계좌로 바로 월급이 들어오니깐 비상금 만들기도 어려워진 시대죠. 남편이 가장 많이하는 거짓말 1위는 바로 '일찍 들어갈게'인데요. 주로 회식자리나 친구를 만났을때 많이하는 거짓말로 특히나 술기운이 돌기 시작하고 분위기가 좋으면 정말 집에 들어가기 싫은 그 마음은 이해되지만 일찍 들어가야죠. 아내가 남편에게 많이 하는 거짓말 4위는 '친구 만나고 올게'인데요. 해석하기에 따라서 큰 오해를 살 수 있지만 친구를 만나는 것 자체가 거짓말이기 보다는 친구를 만나서 뭘 할지를 숨기는 것에 대한 거짓말인 경우가 많죠. 특히 친구랑 멀리 간다거나 종교적인 이유 때문에도 종종 하는 경우가 있죠. 3위는 '어머님께 자주 연락드릴게', 2위는 '아침밥 꼭 챙겨줄게'인데요. 참 잘지켜지는 약속이죠. 대망의 1위는 '이거 꼭 필요해서 산거야'인데요. 쇼핑을 하다보면 지름신이 강림하거나 할인을 많이해서 사고도 후회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정도는 애교죠. https://pjy791009.tistory.com/293
열매 맺는 땅
한 수도원에 자신의 지식만을 자랑하여 다른 이들에게 거만하다는 평을 받는 젊은 수도사가 있었습니다. ​ 한번은 원로 수도사가 정원에서 흙을 고르고 있었고 그곳을 지나던 젊은 수도사를 불러 세웠습니다. “이 단단한 흙 위에 물 좀 부어주겠나?” ​ 젊은 수도사가 흙 위에 물을 부었습니다. 그러나 물은 땅에 스며들지 않고 양쪽으로 흘러가고 말았습니다. ​ 원로 수도사는 옆에 있는 괭이를 들어 땅을 파고 흙덩어리를 깨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곤 부서진 흙을 모은 뒤 다시 한번 물을 부어보라고 말했습니다. ​ 젊은 수도사는 부서진 흙 위로 다시 물을 부었고 그러자 물이 잘 스며들며 부서진 흙이 뭉쳐지기 시작했습니다. ​ 그때 원로 수도사가 말했습니다. “이제야 흙에 물이 잘 스며드는구먼. 이렇게 해야 싹이 나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다네. 사람도 자신만 아는 단단함보다 이처럼 부서져야 마음에 씨가 뿌려지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거지” 자아의 성장을 가로막는 것 중엔 자기 생각만을 고집하며 최고라 여기는 자만감이 있습니다. ​ 자만은 이기적인 자아를 만들고 교만한 마음을 성장 시켜 단단한 벽 속에 자신을 가두게 만듭니다. ​ ​ # 오늘의 명언 자만심은 인간이 갖고 태어난 병이다. 모든 피조물 중에서 가장 비참하고 나약한 것은 인간이며 동시에 가장 교만하다. – 몽테뉴 – ​ =Naver "따뜻한 하루"에스 이식 해옴...... ​ ​ #교만 #자만 #고집 #자신감 #인생
353
잡지 촬영이 있어 사무실에 Y 시인이 방문했다. 그는 나이가 50대인데 관리가 너무 잘 돼있어 좀 많이 놀랐다. 수트 핏이 너무나 좋았고, 특별히 과장할 것도 없이 그 실루엣이 MC 유재석과 흡사해보일 정도였다. 아, 그래. 사람은 관리를 해야 한다. 이런 시인들이 많아졌으면 한다. 시대가 변했고, 이제는 시인의 이미지가 좀 바뀔 필요가 있다. 내일은 최근 신춘문예로 등단한 시인을 만나기로 했다. 그는 내 대학 후배이기도 하다. 내가 한 잔 사겠다고 했다. 앞서 이미 두 명의 시인이 그에게 축하를 해줬다는 소릴 들었고, 한 명은 거금 10만 원을 들여 회를 사줬다고 한다. 나는 질 수 없어 반드시 11만원 어치를 먹으라고 했다. 그는 다음주에 시상식이라는데, 신문사에서는 반드시 혼자만 참석하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그럴 거면 아예 하지 않는 게 낫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들지만 언론에 내보낼 사진은 찍어야 하니 어쩔 수 없을 것이다. 코로나가 바꿔놓은 또 다른 형태이다. 그러나 당사자인 시인은 차라리 자신 혼자 가는 것이 좋다고 한다. 어떤 마음인지 모르는 바는 아니다. 시집 표지 디자인과 조판된 본문을 받아 검토했다. 오래전부터 그려온 모습인데도 불구하고 낯설었다. 감동의 눈물 같은 것은 흘리지 않았다. 축하를 받을 만한 일이 생기면 이상하게 우울감만 짙어진다. 분명 기쁘긴 하지만 어서 지나갔으면 좋겠다. 코로나 블루 시대, 나는 시집 블루에 걸리고 말았다.
눈만 오면 제일 신나는 사람 = 나
어제는 눈이 정말 예쁘게 왔죠. 점심을 먹다가 눈이 온다는 카톡을 보고 창밖을 봤더니 아니 무슨 눈이 이렇게 예쁘게 내리나요. 며칠 전 공격적으로 퍼붓던 눈과는 사뭇 달리 진짜 소복소복 내리는 거예요. 이렇게 눈이 내리는 날은 바로 공원 여행. 올림픽공원으로 가기로 합니다. 올림픽공원 근처에 사는 지인과 함께 걷기 시작! 며칠 전 내린 눈이 아직 녹지 않았던 터라 얼마 내리지 않았는데도 올팍은 온통 겨울왕국❄️ 소복소복 눈이 쌓이는 소리가 들리는 것만 같은 기분 너무 신나서 얼마나 방방 뛰어댕겼는지 헤헤 너무 예쁘지 않나요 너무 푹신해보여서 그만 누워 버렸구... 누워서 내리는 눈을 받아 먹는데 으앙 진짜로 기분이 좋은 거예요. 일어나기 싫을 만큼. 소복소복 그리고 우리가 향한 곳은 바로 나홀로나무가 있는 곳. 나홀로나무가 보이는 곳에서 눈사람을 만들기로 합니다. 해가 곧 질 예정이어서 후다닥 만들어야 했구 어스름할 즈음 마치 김장하는 기분으로 눈덩이에 눈을 촥촥 치며 만든 눈덩이들이 눈사람의 모양새를 갖추기 시작합니다 근데 미처 눈코입 재료를 준비하지 못 한 거예요. 나무와 풀들은 다 너무 멀리 있고 나는 왜 이리 허허벌판에 눈사람을 세웠던가. 그래서 눈 양각으로 눈코입을 만들 수 밖에요. 갑자기 너무 인자한 눈사람이 생겨나 버렸다. 창조자(=나)와 눈사람이 함께 사진 촬영을 합니다. 완전 어두워지기 전에 공원을 빠져나와야 위험하지 않으니 눈사람을 홀로 두고 나옵니다 흑흑. 부디 간밤에 무사했길 어두워진 후에도 너무 예쁜 눈 내리는 올림픽공원 나무들에 핀 눈꽃도 너무 아름답죠 종일 눈밭에 뒹굴고 눈사람 만드느라 씨름했더니 지금 온 몸이 쑤시지만 그래도 정말 잘 놀았던 어제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 *_* 물론 며칠 전 아주 공격적인 눈이 내린 날에도 저는 뛰쳐나갔고, 본 중 가장 예뻤던 우리 동네 놀이터.jpg 눈발 너무 잘 받네 열심히 눈사람을 만드는 아가도 보이고 벤치 위 쪼롬히 앉은 눈사람들도 너무 사이 좋아 보이죠? 헤헤 물론 그 날도 저는 눈사람을 만들었지만 집 옥상이었고, 맨손은 너무 시려서 눈코입까지는 만들어주지 못했습니다 원래는 망토 입은 고영희님을 만들어줄 생각이었는데... 아무튼 덕분에 동네가 예뻐 보이긴 처음이었구 그저 신이 나서 손 시린 줄도 모르고 계속 사진을 찍어대다 정신 차려보니 내가 바로 눈사람.jpg 눈사람을 만들 필요가 없었더라고요 껄껄. 눈 너무 좋아 세상에서 눈 제일 좋아하는 어른이 될래요 P.S. 은행나무침대.mp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