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ypuppy
10+ Views

산속에서 3일동안목놓아울었어요

3일간 산속에서 목놓아 울었답니다
구조하신분은 애써 그소리를 외면하시다가 또다시 들리는 애기냥이 울음소리에 자석끌리듯 산으로들어가셨고
그곳에서 이아이를 데려오셨답니다
한마리는 야옹별로 가고. ..
저도 그심정 절실히 알기에 전화기 넘어로 들리는 아깽이에 울음소리에 이끌려
데려오게 되었습니다
오랫만에 젖병을 삿습니다
눈을반쯤감고 젖병을데우러 거실을 왔다갔다 몇번인지 모르지만 비몽사몽다녀봅니다
내품안에서 꾹꾹이 촙촙이 하며 골골골 노래 부르며 천사같은 눈빛으로 나를 바라다봅니다
먼저보낸아이들에 어린시절 눈빛이 몸짓이 생각납니다
이렇게 또 한생명을 품었습니다
행복과 슬픔은 같은것이라 했습니다
지금내가 행복하고 니가 행복하면 슬픔도
너와나의 몫인겁니다
지금여기 내가 살아있어 행복하고 지금너에 눈빛이 살아있어 슬픔도 기쁨이될수 있읍입니다
건강하게 입양갈수 있도록 다시는 버려지지 않도록 ....
입양문의 010-8448-9652
아직은 우유와이유식을 같이 하고 있습니다 여자아이이고150그램입니다
사람이 키웠던아이라 확신 합니다
생후 3주정도 로 추정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죽어가던 악어를 치료해줬더니 집에 자꾸 찾아옵니다.
1989년, 코스타리카 어부인 치토는 총에 맞아 다 죽어가던 3미터는 되는 악어를 발견했습니다. 피도 많이 흘린 탓인지 힘없이 죽어가던 악어를 본 치토는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악어를 끌어올려 집으로 데려와 상처를 치료하고 충분히 회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돌봐줬습니다. 6달이 넘는 시간동안 치토는 악어를 치료하고 음식을 챙겨주었고, 치토의 노력 덕분에 악어는 건강을 되 찾았습니다. 건강을 회복한 악어를 이젠 자연으로 돌려보내기 위해서 문을 열어줘도 악어는 밖에 조금 있다가 집으로 들어와 치토 곁에서 애교를 부렸답니다. 어린 악어도 아닌 당시 이미 30년 이상 산 어른 악어임에도 이 악어는 치토에게 먼저 다가와 놀자고 애교부렸습니다. 그래서 치토는 악어와 함께 20년 넘도록 같이 살았답니다. 그동안 이 악어에게 포초라는 이름도 지어주고 사람들 앞에서 같이 놀기도 하며 이름을 떨칩니다. 포초는 그동안 사람 누구도 물지도 꼬리로 쳐 다치게 한 적도 없었답니다. 배고프면 입만 벌리고 배고프다는 걸 어필했을뿐, 같이 놀고 장난도 치며 동네의 명물이 되었죠. 치토는 덕분에 살아 생전 TV에 나와 포초와 쇼도 하고 노래도 부르며 토초 생일(처음 만난 날)을 축하하는 잔치도 벌였답니다.  애교는 치토에게만 주로 했지만 다른 사람이 만지거나 하는 건 화내지 않고 가만히 받아줘서 해외 관광객도 많이 와 작은 시골 마을에서 아주 스타가 되어버렸답니다. 장난치듯이 발로 툭 밀긴 하지만 저건 애교  심지어 죽은 척해주면서 같이 장난도 쳐주기도 하고;;; 악어 연구하는 학자들도 이런 자연 개체가 있다니?? 참 놀라워했다고 합니다. 악어를 알에서 태어날때부터 키우다가 악어에게 물려죽은 사람도 있다보니...물론 악어를 평생 돌보면서 아무렇지 않은 사람도 많고요... 그렇게 22년동안 둘은 친구처럼 지냈답니다.. 그리고 2011년 10월 12일 포초는 갑자기 움직이지 않게 되었답니다... 심장도 모든 게 멈췄죠..추정나이는 약 50~60대 나이..악어 평균 수명으로서는  꽤 오래 살았던 나이라고....즉 자연적으로 눈을 감았답니다 죽기 얼마전에 힘도 없지만 여전히 치토에게 애교 맞장구도 쳤다고.... 그랬으니..치토에게는 슬픔이었답니다. 마을 사람들이 대부분 참여할 정도로 성대한 장례식이 열렸고 여기서 슬퍼하는 치토 이제 치토도 손자 손녀를 둔 할아버지입니다. 2021년이면 포초가 떠난지 10년이 된 셈인데 방송 기자 인터뷰에서 그는 "당연히 포초를 영원히 잊을 수 없다, 내가 저 세상에 가면 녀석은 날 마중나올 것"이라고 덤덤하게 말했답니다. ㅊㅊ 이토렌트 모야 ㅠ 포초야 ㅠㅠ 나같으면 무서워서 건들지도 못했을 것 같은데 다친 포초를 데려와 치료해준 치토씨 대단.. 분명 다시 만나는 날이 있을 겁니다 ㅠㅠ
쿠웨이트에서 날아온 동안의 냥아치, 미아
작년 가을, 쿠웨이트의 사설 동물보호소 윈스턴 기념 재단에 생후 4주의 아기 고양이가 입소했습니다. 녀석의 열로 펄펄 끓었으며 몸에는 벌레가 기어 다니고 있었습니다. 당시 보호소 설립자인 라일라 씨가 몹시 화가 났던 점은 녀석이 집고양이였다는 점입니다. 즉, 어린 나이에 학대를 받은 것입니다. 라일라 씨가 미간을 찌푸리며 말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아기들은 어미젖을 먹으며 최소 3개월 이상 지내야 면역력이 강해져요. 브리더는 3개월 이상의 아기만 분양해야 할 책임이 있죠." 하지만 그녀의 품에 안겨있던 아기 고양이는 태어난 지 일주일 만에 고객에게 팔렸으며, 아기 고양이를 입양한 고객은 녀석이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자 보호소에 맡겼습니다. 라일라 씨는 아기 고양이가 가장 취약하고 보살핌을 많이 받아야 할 시기에 버려진 녀석을 보며 너무 속상했습니다. 차라리 길고양이였으면 슬픈 감정이 그나마 덜 했을 것입니다. 이번 일은 생명보다 돈을 우선시하는 브리더와 자신이 입양한 동물에 대해 최소한의 상식조차 갖추지 않은 무지한 보호자가 만나 일어난 명백한 사고이자 학대입니다. 라일라 씨는 아기 고양이에게 미아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 품에 안고 속삭였습니다. "그동안 얼마나 힘들고 억울했니." 하지만 미아는 이미 지나간 날을 억울해하는 나약한 타입이 아니었습니다. 만약 미아에게 억울한 게 있다면, 자신의 눈앞에 있는 덩치 큰 언니, 레야를 어쩌지 못하는 자신의 나약함일 것입니다. 죽을 고비를 넘긴 미아는 빠르게 건강해졌고, 라일라 씨의 반려견 레야와 자연스럽게 어울리게 되었습니다. 레아와 미아는 단짝이 되었지만, 레슬링 같은 힘겨루기를 하기엔 미아의 체구가 너무 작았습니다.  미아는 매번 지는 게 몹시 억울했습니다. 분했습니다. 강해지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 절실한 마음이 표정에 노골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레야와 동등한 힘을 갖고 싶었던 미아는 매일 배가 부르도록 밥을 먹고, 누가 업어 가도 모를 정도로 깊게 잠을 잤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미아에게 드디어 찬스가 찾아왔습니다. 어느새 덩치가 꽤 커진 미아는 소파 뒤에 숨어 한눈을 팔고 있는 레야의 뒤를 노렸습니다. 그리곤 사냥의 성공을 기원하는 엉덩이춤을 추었습니다.  그리고 엉덩이가 멈춘 순간! 미아는 쏜살같이 달려들어 레야의 뺨에 분노의 싸대기를 날렸고, 깜짝 놀란 레야는 허리가 활처럼 휘어지더니 반대편으로 도망갔습니다. 이제 미아는 더 이상 예전의 그 나약하고 억울한 고양이가 아닙니다. 미 아는 다른 고양이들의 얼굴에도 차례차례 싸대기를 날리며 서열을 높여갔습니다. 그리고 12월 24일, 라일라 씨의 집안을 점령한 미야의 꿈은 쿠웨이트를 넘어 미국으로 향했습니다. 라일라 씨는 미아를 유기동물 입양률이 더 높은 미국으로 보내기로 결심했고, 녀석은 윈스턴 기념 재단과 제휴 관계를 맺은 워싱턴의 보호소로 이송되었습니다. 미아는 쿠웨이트 지역 챔피언이 되어 머나먼 미국 땅으로 떠났지만, 라일라 씨에게 녀석은 여전히 생후 4주의 연약한 아기 고양이와 같습니다. 하지만 그런 그녀도 워싱턴 보호소에서 보내준 미아의 사진을 보며 웃음을 터트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미아는 그곳에서 만난 고양이들에게도 싸대기를 아낌없이 날렸고, 낯선 미국 땅에서 동안의 암살자로 명성을 날렸습니다. "가장 전망 좋고 부드러운 침대를 혼자 독차지하고 있더군요. 미아가 제 곁을 떠난 건 슬프지만, 그곳에서 더 행복할 수 있다면 저는 만족해요. 미아가 그곳에서 행복을 움켜쥐었으면 좋겠습니다." 찰싹- 사진 Love Meow, @Laila D'Souz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