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JSNCosmic
10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토리뉴스 더#] 주식처럼 녹는다던 그 빵…'센스와 조롱' 사이
구구절절 백 마디의 설명보다 눈길을 끌어당기는 한 줄의 문구. 광고에는 소비자를 사로잡기 위해 짧은 문구가 많이 활용된다. 간혹 무릎을 치게 만드는 재치 있는 문구는 유행어처럼 활용되기도 한다. 이마트24가 출시한 자체 브랜드 상품 중 '이번 주도 버텨라 버터'라는 문구를 넣은 버터소금쿠키, '연차 반차' 녹차쿠키, '아주 초코같네' 초코쿠키 등은 MZ세대들의 호평을 받으며 각종 SNS에 인증샷이 올라왔다. 쏟아진 호응에 너무 흥이 났던 걸까? 지난 8일 출시된 바닐라버터샌드는 호응이 아닌 논란을 이끌어냈다.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이라는 문구가 손실을 본 주식투자자들을 조롱하는 느낌을 자아냈기 때문이다. 쏟아지는 비판과 비난에 이마트24는 사과했다. 논란이 된 이마트24의 바닐라버터샌드는 판매가 중단됐고, 문구를 바꿔 재출시할 예정이다. 한 줄 문구가 역풍을 맞은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말에는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조롱 문구로 비난을 받았다. 논란이 됐던 문구는 '지리산은 망했지만, 네파는 네팝니다'로, 네파의 모델인 배우 전지현이 출연한 tvN 드라마 '지리산'의 흥행이 저조한 것을 조롱한다는 논란이 일었던 것. 삼성그룹 임직원 전용 쇼핑몰 베네포유에 올라온 해당 광고 포스터는 순식간에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졌고, 네파는 비난의 중심에 섰다. 추후 밝혀진 사실에 따르면 해당 문구는 네파에서 넣은 것이 아니었다. 삼성카드에서 기획해 베네포유에 올린 것으로, 애꿎은 네파만 비난을 받았다. 삼성카드의 잘못으로 억울하게 비난을 받은 네파 측은 법적대응까지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8월에는 삼성전자가 공식 애플리케이션인 iTest의 기본 테마 설명에 경쟁사인 애플의 창업자 故 스티브 잡스를 조롱하는 것 같은 문구를 넣어 논란이 됐다. 해당 문구는 '삼성 사용자는 모두 유니크하고 그들은 그들의 폰 역시 유니크한 것을 좋아한다. 터틀넥 입는 사람이 당신의 폰 모양을 결정해선 안 된다'로, 터틀넥 입는 사람이라는 표현이 잡스를 가리킨다고 해석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 홍보 문구 때문에 여러 차례 뭇매를 맞았다. 지난해 7월 논란이 된 것은 두 편의 LH 신혼희망타운 홍보영상이었다. 우선 '커플편' 영상에는 가구 매장에 전시된 침대에서 성행위를 암시하는 행동을 하던 연인이 쫓겨나는 장면이 나온다. 뒤이어 까마귀가 '일단 넣어보자 신혼희망타운'이라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지나간다. '공포편' 영상에서는 벌레가 나오고, 액자가 떨어지는 등 낡은 집에 살던 젊은 커플이 월세를 올려달라는 집주인의 문자메시지를 받은 뒤 창문을 깨고 집 밖으로 탈출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이 두 영상은 선정적인 표현과, 신혼희망타운 입주 희망자들의 현실을 비하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비난 여론은 당시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청원으로 올라오기도 했다. 2020년 12월에는 금수저인 친구가 흙수저 친구와 모바일 메신저 대화를 나누는 콘셉트의 행복주택 버스정류장 광고가 논란이 됐다. 광고에는 흙수저인 친구가 "너는 부모님이 집 얻어 주실 테니 좋겠다"고 하자, 금수저인 친구가 "나는 네가 부럽다. 부모님 힘 안 빌려도 되니까"라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광고는 공감능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으며, 네티즌들의 분노를 샀다. 일본의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는 2019년 10월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조롱하는 뉘앙스의 광고로 논란이 됐다. 유니클로 광고에는 90대 할머니와 10대 여성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나온다. "제 나이 때 어떻게 입었냐"는 10대 여성의 질문에 할머니는 "그렇게 옛날 일은 기억을 못 한다"고 답했다. 영어로 된 내용에서는 별 문제가 없었으나 자막이 문제였다.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의역된 자막을 넣은 것. 이는 80년 전 일제강점기 위안부 문제를 조롱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는 의혹을 낳았고, 당시 이어지고 있던 일본불매운동에 기름을 끼얹는 꼴이 되고 말았다. 지금까지 언급한 광고와 홍보 문구들이 논란을 야기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실제 논란이 됐던 문구들에 대해 별 문제없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하지만 논란이 된 이상 긍정적인 효과는 기대하기 어렵다. 아슬아슬한 선 타기는 짜릿함과 즐거움을 주지만, 선을 넘으면 사고가 된다. 센스 있다는 반응과 문제 있다는 반응은 보이지 않는 선을 사이에 두고 있다. 보이지 않는 선을 넘지 않도록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는 말을 되새겨보는 것이 좋겠다.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