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47
시간이 날 때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정주행하고 있다. 백종원의 진심에도 불구하고 방송을 전적으로 신뢰하지는 않는다. 그러니까 카메라 편집을 통해 비춰진 일반 출연진들의 모습을 그대로 답습하기 때문이다. 현장에 직접 참여하여 그들의 일거수일투족을 들여다보지 않는 이상 우리는 제작진의 의도에 따라 아주 협소한 모습을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좋은 결과를 의도한다 해도, 결국 그 결과를 위한 극적 구성으로 인해 출연자들은 특히 초반에, 아주 형편없는 모습으로 시청자들 앞에 드러나기도 한다. 시청자는 카메라가 비추는 곳만을 따라가기 때문에 객관성을 잃고 출연자들을 비난하기 쉬워진다. 더구나 백종원 같은 신뢰할만 한 역량과 이미지를 쌓아 온 사람의 지적이 동반되니 욕할 명분이 만들어지기 딱 좋다. 나 역시 종종 일명 '빌런'으로 호명된 출연진들을 볼 때 나도 모르게 그들을 비난하고 있는 내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데, 문득 그런 생각들이 든다. 뭐가 됐든 자신의 간판을 달고 식당을 차린 사람들이 생면부지의 사람에게 지적을 당할 이유는 없다. 설령 성공한 사람이라고 해서 그럴 자격이 주어지는 것도 아니다. 좀 더 성공했을 뿐 같은 요식업 동료인 것이다. 그들을 비난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방문 고객뿐이다. 정당하게 그들을 심판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그 가게에 더는 방문하지 않는 것뿐이다. 여튼 요식업자로서 무책임한 행동을 보이는 것은 비난 받아 마땅하지만 그건 별개의 문제다. 버젓이 내 이름을 걸고 장사하는 것에, 숙제를 안해 온 학생처럼 혼이 나고 있는 그들을 보고 있자면, 오히려 그 용기가 가상해진다. 물론 생각없이 방송 출연을 자청한 사람도 있겠지만, 그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러니 백종원의 조언에 의견을 내고 본래 메뉴를 고집하는 업주들의 마음도 충분히 이해가 간다. 쉽게 성공하고자 백종원을 등에 업고 싶은 마음이라도, 자청하여 학생으로 돌아가는 그 자세는 분명 용기다. 그런데 그에 만만치 않게 백종원도 놀랍다. 유명인이라고 반가워하는 그들에게 쓴소리를 해야만 하는, 더구나 그걸 잘 해내는 백종원은 정말 인물이다. 여러 면에서 배울 점이 많지만 참 그런 모습은 혀가 내둘러질 지경이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여러모로 용기있는 사람들이 만들어간다.
346
오늘은 돌이켜보니 특별하다 할 만한 일이 없다. 그제는 1:1 피티 샵에서 피티 30회를 등록했다. 다음 주부터 시작인데, 장을 봐놓은 음식들을 어째야 할지 조금 난감하다. 운동 날짜를 철저히 지키는 것도 쉽지는 않겠지만, 식단 관리가 더 관건이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우울감이 꽤 짙었는데, 운동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느꼈다. 날이 풀리면 자전거를 타고는 했지만, 절실함이 없어 언제라도 그만둘 수 있는 것이었기 때문에, 운동 습관을 한번 들여보려고 한다. 건강한 몸에 정말 건강한 정신이 깃드는지 한번 지켜볼 요량이다. 정신과 육체가 균형을 이루는 순간을 맞을 수 있을지 또한 기대해 보고자 한다. 언제부턴가 이룰 수 있을 만한 소소한 계획을 세우고, 1년 단위로 실행해보고 있다. 그리고 생각보다 꽤 많이 지켜냈다. 주변인들이 실제로 그것을 목도하기도 했다. 그런데 사실 실패한 계획 역시 많다. 거창한 계획을 세우는 것이 아닌데도 그렇다. 대신 계획을 달성했을 때 그 다음 계획은 조금 더 어렵게 세운다. 욕심부리지 않고 몇 가지 계획들을 세운다. 이런 계획들을 한 해 전에 미리미리 생각해둔다. 이 매일 글쓰기 역시 작년에 구상했던 하나의 계획이다. 계획을 세우면서 나는 나를 돌아본다. 나는 이것을 과연 이룰 수 있는 사람인가. 정작 실행에 들어갔을 때 변수는 없는가. 그리고는 나와 끝없이 흥정을 한다. 이 정도는 지킬 수 있다. 아니다, 이러이러한 변수가 있다. 적어도 내년엔 무리다. 기타 등등.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는 말은 꽤 중요한 핵심을 담고 있다. 적을 알고 나를 안다고 해서 무조건 백전백승일지는 모르겠지만, 백전백승을 위해서 가장 먼저 체크해야 할 것이 적과 나인 것은 확실하다. 변수는 없는가. 나는 나를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가. 오늘도 내년에 혹은 언제라도, 내가 계획해 볼 만한 일은 없는지 따져본다. 함께 하시겠습니까.
진심이 닿다
좁은 옥탑방에서 아픈 어머니를 모시면서도 성실히 살아가는 가난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 가난한 환경으로 인해 제대로 배우지 못한 청년은 어느 날 근처 빵 공장에서 직원을 뽑는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 청년은 빵 공장에 입사 지원을 하였고 회사에서 몇 가지 질문 사항을 적어 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 질문 사항에 대해서는 전문적인 내용이라 고민 끝에 자신만의 답을 써서 내야 했습니다. ​ 당연히 떨어졌을 거로 생각했던 청년에게 며칠 후 합격을 했으니 출근하라는 연락이 왔습니다. 알고 보니 빵 공장 사장님이 특별히 합격시켰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청년은 이후 사장님과의 만남에서 물어보았습니다. ​ “저같이 부족한 사람을 왜 합격시켜주셨나요?” ​ 그러자 사장님은 웃으면서 청년이 제출했던 질문지의 글을 보여주면서 말하였습니다. ​ [그림에 있는 빵을 만들 때 꼭 필요한 주원료는 무엇인가?] ​ “자네는 제빵 지식보다 더 중요한 걸 알고 있다네. 질문 사항에 내가 원하는 정답을 쓴 사람은 오직 자네뿐이라네” ​ 청년이 쓴 답은 ‘정성’이었습니다. 사람의 마음을 얻는 건 바로 진심입니다. 때로는 이 거짓 없는 진심에서 나오는 말이 상대의 마음의 문을 열고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도 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어떻게 말할까’하고 괴로울 땐 진실을 말하라. – 마크 트웨인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진심 #간절함 #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