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느날 갑자기 마법처럼 해변에 나타난 모래 기둥들
레이크 미시간 해변에 하루 사이 뿅하고 나타난 모래 기둥들. 모래로 어떻게 이런 작품들을 만들 수 있냐구요? 누군가 접착제를 사용해서 만들었을까요, 또는 다른 소재의 기둥에 모래를 붙인 걸까요. 모두 틀렸습니다. 이건 무려 '바람'이 만든 작품들. 바람이 휩쓸고 간 자리에 마법처럼 이런 아름다운 작품들이 생겨난 거죠. 아무리 바람이라 해도 모래를 깎는 건 가능할지라도 세우는 건 힘들다는 생각을 하시겠지만 겨울이니까요. 겨울이라 해변의 모래들이 얼어서 뭉쳐 있던 것을 바람이 조각해서 작품으로 만들어낸 거죠. 정말 사람이 만든 것 같은 작품. 구두 수선하는 사람이 장화를 끼워놓고 밑창을 고치는 모양새 같지 않나요. 계속해서 바람이 불기 때문에 이 작품들은 겨울 내내 지속되는 건 아니에요. 바람에 쓰러지거나 완전히 침식시켜 버리기도 하거든요. 당연히 기온이 올라가면 우수수 무너져 내리기도 하고, 눈이 내리면 눈으로 하얗게 뒤덮이기도 한다고 해요. (사진 출처) 정말이지 자연이 가장 아름다운 예술가 아닌가요. 사진은 모두 사진 작가 Joshua Nowicki씨가 찍으셨는데 그 분의 인스타그램에 가면 더 많은 겨울 풍경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건 저기 사진 출처를 눌러보시면 갈 수 있고요.
경기도 가볼만한곳 양평 두물머리 해돋이
#양평가볼만한곳 #양평두물머리 #두물머리 #두물머리해돋이 #국내일출명소 두물머리 언제 다녀오셨나요? 사진으로 자랑해주세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두물머리 해돋이와 겨울감성을 느껴보세요. * * 영상으로 양평 두물머리도 감상해요.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나이든 탓일까요? 자정이 다되어 잤는데 새벽 3시 경에 깨어 잠 못들고 두물머리 여행기를 썼습니다. 나이 한살 더 먹었다고 세월속도가 쏜살보다 빠른 총알 속도네요 ㅠ.ㅠ. 세월을 비껴갈 수 있는 즐거움과 행복이 넘치길 바랍니다. 오늘 소개할 서울근교 여행지인 경기도 가볼만한곳 양평 두물머리입니다. 익히 두물머리는 한강 제1경으로 경치 좋은 곳 관광명소입니다. 사진 좋아하거나 여행 좋아하는 분이라면 두물머리는 수도 없이 다녀오는 곳이지요. 미세먼지만 없다면 일출 사진은 역시 겨울이 최고인듯합니다. 북한강과 남한강이 하나되는 두물머리 양수리는 경치가 빼어나 매번 찾을 때마다 호수처럼 잔잔한 강물에 상념을 떠나보낼 수 있어 좋습니다. 두물경까지 산책한다면 두물머리를 제대로 구경하는 것이긴해요. 양평 가볼만한곳 여행코스 당일치기 여행 1. 양평 양수리 두물머리 -북한강과 남한강이 하나되는 한강 1경의 경치 좋은 곳 -두물머리 카페 3 곳(가람,만경,공감) 소개 #양평두물머리 #두물머리 #양평가볼만한곳 #양평여행 #양평겨울가볼만한곳 #겨울가볼만한곳 #겨울여행 #두물머리일출 #두물머리해돋이 #서울근교드라이브 #서울근교드라이브코스 #주말에가볼만한곳 #경치좋은곳 #서울근교겨울가볼만한곳 #서울근교데이트 #서울근교데이트코스 #서울근교가족나들이 #서울근교사진찍기좋은곳 #양평카페 #두물머리카페가람 #두물머리공감카페 #두물머리만경카페 #국내일출명소 #당일치기여행 #서울근교당일치기 #서울근교당일치기여행
아라고나이트 고온천
오늘은 마지막 코스를 숙소 근처에 있는 방주교회와 본태박물관으로 잡았습니다. 일찍 숙소로 돌아가서 좀 쉬려구요. 그래봤자 오후 5시지만 ㅎ 숙소로 들어오자마자 와입과 초2는 수영장에 간답니다. 이러려고 숙소로 빨리 들어온거랍니다. 사람들도 많지 않고 뷰도 좋아서 괜찮았답니다. 서머셋 탐모라에선 사람들도 많고 물 튀기는 친구들도 많아서 별로였는데 초2도 여긴 마음에 들어하네요. 노천탕도 있는데 나갔다가 얼어죽을뻔 했답니다 ㅋ. 사진은 홈피에서 가져왔습니다. 저도 와입과 초2가 수영장 가는동안 온천 아니 목욕탕에 갔습니다. 중3은 수영도 싫고, 목욕도 싫다네요 ㅡ..ㅡ 오늘 1100 고지도 다녀왔는데 따뜻한 탕안에서 몸 좀 지져볼까 합니다. 아라고나이트 고온천이라는게 확 땡기더라구요. 특히 저 물색깔이 말입니다. 저는 목욕탕이나 온천에 그리 오래 머무는 타입은 아닌데 할일도 있고해서 일찍 나왔습니다. 뭐 물은 좋은것 같았습니다 ㅎ. 이 사진들도 역시 홈피에서 가져왔답니다. 겨울엔 온천도 좋죠. 그것도 제주도 산속에서 말이죠 ㅎ. 제가 할일이라는게 저녁식사 추진하는거였습니다. 온천만 간단히 하고 룸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이 지시한 메뉴를 추진하러 중문까지 나가서 치킨 두마리 튀겨 왔습니다. 제 뒤로 바로 와입과 초2가 따라 들어오더군요. 초2는 실컷 재밌게 놀다온 표정이었고 와입은 지친 기색이었습니다 ㅋ 혹시나 했는데 너도 별로구나 ㅡ..ㅡ 디아넥스의 두번째 밤은 이렇게 깊어갑니다. 중3이랑 초2가 수영장에서 갖고 놀던 비치볼로 장난치다 와인잔 깬건 안비밀. 혹시라도 민폐를 끼칠것 같아 체크아웃 할때 와인잔 깨진거랑 위치 이야기하고 청소 철저 부탁했습니다. 다음 손님을 위해서 말이죠. 조식 먹는데 어제 갔었던 본태박물관이 보이네요… 디아넥스 패밀리 스위트 만족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