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grifin
5+ Views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
바쁠때 혹은 시골에서 택시를 잡으려면 호출이 되지 않아, 한시간 넘게 기달리다가 집에 결국에는 가지 못한 경우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이용자라면? 누구나 한번쯤 이러한 경험을 해봤을 것이다. 본 글은 이번에 카카오택시에 추가된 새로운 기능인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에 대해 알아볼까 한다.

아래와 같은 사용자가 이용을 하면 좋을 것이다.
taxi 요금을 충분히 지불할 만큼 돈이 넉넉한 경우
급하게 호출을 해서 콜수락률을 높이고 싶은 경우
출퇴근 시간에 taxi 잡기가 너무 어려운 경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알파벳 웨이모, 완전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선보인다
미국 애리조나서 주민들 상대로 무료 시범 운행 그동안 자율주행기술 개발에 몰두해 업계 선두주자로 불려온 알파벳의 자회사 웨이모가 인간의 개입이 필요없는 완전자율주행 서비스를 내놨다. 웨이모는 완전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미국 애리조나 주에서 주민들을 상대로 무료 시범운행을 한다고 외신 로이터가 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운전자없이 이뤄지는 자율주행 시범운행은 현재 자율주행차량을 개발하고 있는 미국의 대형기술 기업, 완성차 기업, 스타트업 가운데 웨이모가 처음으로 하는 것이다. 웨이모는 미국 애리조나주의 주도 피닉스 지역에서 크라이슬러퍼시피카 미니 밴을 몇 달간 시범 운행한다. 따라서 피닉스 지역 주민들이 웨이모의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이용하는 첫 번째 고객이 된다. 처음 승차 시에는 웨이모 직원들이 뒷자석에 동반한다. 미니밴 뒷자석에는 내비게이션과 같은 스크린이 탑재되어 있다. 주행코스, 제한속도, 보행자 상황 등 세부적인 정보를 표시해준다. 따라서 탑승객은 뒷자석에 앉아도 도로상황을 알 수 있다. 이 서비스는 무료로 운영된다. 하지만 웨이모는 기술개발 비용을 위해 향후 승객들에게 승차요금을 부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애리조나주는 캘리포니아 주를 포함한 일부 다른 주와 달리 자율주행차량 테스트에 대한 제한이 없다. 하지만 애리조나 주의 날씨는 건조하고 더운 날씨이기 때문에 현재 웨이모는 눈이나 폭우가 내리는 날씨에서의 차량성능 개선에 힘쓰고 있다. 향후 웨이모는 성공적으로 시범 서비스를 마치면,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출퇴근 자가용 카풀 허용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첫발 지난 7일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극적으로 합의에 도달했다. 평일 오전 7∼9시와 오후 6∼8시로 출퇴근 시간을 한정하고 자가용 유상 카풀을 허용한 것이다. 다만 카카오모빌리티를 제외한 다른 카풀 업체들과의 마찰은 계속될 전망이다. 택시4단체와 카카오모빌리티, 당정은 국회 정론관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을 발표했다. 카풀은 현행법상의 본래 취지에 맞게 출퇴근 시간(오전78시~9시, 오후6시~8시)에 허용하되,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은 제외하는 것이 골자다. 현재 여객자동차 운수사업 제81조제1항에서는 출퇴근 때 승용자동차를 함께 타는 경우와 천재지변, 긴급 수송, 교육 목적을 위한 운행, 그 밖에 국토교통부령으로 정하는 사유에 해당되는 경우는 카풀을 허용하고 있다. 이 중 '출퇴근 시간'을 명확하게 못박은 것이다. 합의문에는 ▲플랫폼 기술을 자가용이 아닌 택시와 결합 ▲올해 상반기 안으로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 출시 ▲택시산업 규제 혁파 ▲택시노동자 근로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 ▲초고령 운전자 개인택시 감차 방안 적극 추진 ▲친절한 서비스 정신을 준수 등의 내용도 담겼다. 아울러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현재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에 계류 중이거나 발의 예정인 관련 법률안을 3월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합의사항을 구체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당정과 업계가 참여하는 실무 논의기구를 즉각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3명의 택시기사가 분신을 하면서까지 반대하며 첨예한 갈등을 빚었던 '카풀 논란'이 합의의 첫발을 뗐다. 다만 아직도 갈등 불씨는 존재한다. 사회적 합의 기구에 카풀 업체 측으로는 카카오모빌리티만이 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타다와 풀러스 같은 승차공유 업체는 현재 24시간 서비스를 지속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카풀 업계서 정당성을 주장하는 이유 중 하나가 오후 9시 이후~새벽 시간의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 및 택시 업계의 승차거부 문제다. 이번 합의문에서 출퇴근 시간으로 카풀을 제한해, 이용자 편의는 제고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업계 내에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택시 업계 또한 타다·풀러스에 대한 고소·고발은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상승세 T맵
카카오T 이용은 관성, 정확도 우세 자신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앱 'T맵'의 카카오를 향한 추격이 무섭다. SKT는 현재 T맵의 월 이용자는 1300만명으로, 빠르게 쌓이는 데이터를 통해 정확도 면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와이즈앱에 따르면 2월 내비게이션 앱 실 사용 순위는 ▲T맵(KT, LGU+용) 50위 ▲카카오T 52위 ▲카카오내비 53위 ▲T맵(SKT용) 57위다. 사용자 또한 T맵(KT, LGU+용)이 505만명, T맵(SKT용)이 445만명, 카카오내비가 456만명이었다. 지난해 12월 실 사용 순위 ▲카카오 T 36위 ▲T맵(SKT용) 47위 ▲카카오내비 57위 ▲T맵(KT/LGU+용) 62위와 비교했을 때 T맵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콜택시 및 대중교통 이용 플랫폼인 카카오T가 같이 거론되는 이유는 이용자가 곧 데이터, 데이터는 곧 정확도를 뜻하기 때문이다. 카카오 측이 '카카오내비'의 장점으로 내세운 것은 '100% 실시간 이용자 데이터 기반 길안내'다. 이는 선제적으로 확보한 택시기사와 대리기사를 통해 가능하다. 현재 카카오 택시 운전 기사와 대리 운전 기사가 각각 24만명, 10만명에 달한다.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24시간 차량 흐름을 분석, 1분 단위의 빠르고 정확한 길안내를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T맵은 초창기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한국도로공사 등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했다. 현재는 카카오와 같이 100% 실시간 이용자 데이터를 통해 길안내를 제공하고 있다. 2017년 자사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능을 적용한 ‘T맵×누구’를 출시하는 등 T맵 서비스 고도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카카오 카풀 반대'로 택시 기사들이 T맵으로 눈을 돌린 것도 한 몫 했다. T맵 택시 기사는 현재 17만 명 정도이며, 올 3월에만 140만콜을 호출받았다. 쏘카와의 협업도 힘을 보탠다. SK는 지난 2015년 590억원을 투자해 쏘카 지분 20%(2018년 11월 기준 23%)를 넘게 확보한 2대 주주다. 차량공유 서비스 쏘카 및 자회사 VCNC에서 운영하는 타다에서도 T맵을 이용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택시업계 갈등 근본적 원인은
택시 기본요금 우리는 카카오의 유료 서비스에 대해 여전히 반대다. 우리에게 악조건이기 때문에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택시의 유료 서비스를 내놓은지 20여일이 지났으나 택시업계의 반응은 아직 싸늘하기만 하다. 지난 10일 카카오는 카카오택시의 유료 서비스 스마트 호출을 시작했다. 사용자가 1000원의 비용만 더 내면 과거 운행패턴과 교통상황 등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응답 확률이 높은 택시를 호출해주는 방식이다. 당초 카카오는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택시 기사들에게 목적지를 비공개했으나 이같은 방침을 사흘만에 철회했다. 각계에서는 승객 골라 태우기를 막지 못하면서 웃돈 1000원만 받는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데이터를 공개할 수 없으나 스마트호출 사용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 서비스 안정화 단계로 이용 추이를 지켜보고 있으며 향후 스마트호출에 대해 사용자, 택시업계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하지만 이와 달리 택시업계에서는 스마트호출을 기피하는 분위기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의 송파지부 운전기사 A씨는 카카오의 유료 서비스에 대해 묻자 “너무 문제점이 많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스마트호출은 주로 단거리 승객들이 이용하는데 이게 더욱 까탈스럽다“면서 ”대부분 짧은 거리지만 골목 깊은 곳에 모셔다 드려야 해서 비용은 적지만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택시업계 갈등 근본적 원인...'택시 기본요금' 사실 택시업계가 가진 카카오의 유료 서비스에 대한 근본적인 불만은 ‘요금’이다. 택시기사 입장에서는 기본요금이 턱없이 낮은 상황에서 적은 인센티브 때문에 단거리, 오지 등으로 가야한다는 점은 마음에 들 리 없다. 상황이 이런 탓에 카카오모빌리티 측도 머리가 아프다. 단순히 플랫폼 역할을 하는 카카오가 택시 수요와 공급의 불일치하는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택시는 이미 국내 대부분의 택시기사님이 쓰고 있는 터라, 수요가 증가한다고 더 이상의 공급을 증대할 수 있는 방법이 뾰족하게는 없다"면서 "모빌리티 서비스는 길에서 집에 갈 방법을 찾는 분들의 불편함을 해결하는 본질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문제의 원인은 무엇일까? 택시업계에서는 터무니 없이 낮은 기본요금을 지목한다. 현재 서울택시의 기본요금은 3000원이다. 매년 물가는 오르지만 서울 택시 기본요금은 약 5년간 멈춰있다. 휘발유 차 기준으로 유류비는 1L당 900원이다. 1L로는 5~6km 정도밖에 이동할 수 없다. 때문에 단거리나 또 다른 승객을 태워올 수 없는 오지는 수익이 얼마 남지 않는다. 택시업계와 카카오모빌리티의 끝나지 않은 갈등에도 불구하고 넘어야 할 산은 아직 많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조만간 또다른 유료 서비스 즉시배차(가칭)를 선보일 예정이며, 연내 카풀 서비스도 연계할 계획이다. 택시업계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이 갈등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 줄 키를 가진 정부가 직접 나서주기를 바라고 있을지도 모른다.
타다 논란 속 여성들이 '픽(Pick)'한 택시는?
(사진=자료사진) #기본요금 거리를 카드로 계산하겠다고 했더니 택시기사가 눈치를 주며 뭐라고 했다. 기분이 나빠 내릴 때 문을 세게 닫았더니 창문을 내리고 욕지거리를 해댔다. 당황스러워서 제대로 따지지도 못하고 분이 안 풀려서 하루 종일 씩씩댔다. 더 서글픈 건 그날 이후 기본요금 거리를 카드계산하기 두려워하는 내 모습이다. #도서관에서 택시를 탔다. 택시기사가 "아가씨가 공부를 하다 왔냐"고 물었고 "그렇다"고 답했다. 그랬더니 택시기사가 "아가씨는 그런 공부 안 해도 된다"고 했다. 그럼 무슨 공부를 해야 하냐고 물으니 "남자 꼬시는 공부가 여자한테는 최고"라며 혼자 웃었다. #시간이 촉박한 탓에 택시를 타고 뒷좌석에서 화장을 하는데, 기사님이 "어린 여자가 자기를 개인기사쯤으로 여긴다"며 언짢아했다. 그게 어째서 내가 당신을 개인기사로 여기는 행위가 되는 것인지, 어린 여자라는 프레임에는 왜 걸려야 하는 것인지 지금 생각해도 불쾌한 기억이다. (여성민우회 '2017년 성차별 보고서'에 소개된 실제 사례 중) 택시를 탈 때 여성들이 겪는 고충을 인지하고 서비스에 반영한 '프리미엄 택시'들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선 시범운행 중인 여성 전용 프리미엄 택시를 확대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택시 이용에 있어 여성들은 불안을 호소해왔다. 승차거부, 막말, 성희롱은 물론 범죄를 당하는 일까지 비일비재하게 일어났기 때문이다.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택시운수종사자가 자격 취소 처분을 받은 사유 1위는 '성범죄'인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이 느끼는 불안감도 이에 비례한다. 2015년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500명(남성 758명, 여성 74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밤늦게 택시를 탈 때 무슨 일이 생길까 봐 두려운가"라는 질문에 성인 여성의 70.5%가 두렵다고 답했다. 이런 상황에서 등장한 '타다'는 여성 승객들의 지지를 받아왔다. 일반 택시와는 다른 '타다'의 서비스 때문이다. 우선 기사들은 승객이 말 걸기 전에는 절대 사적인 대화를 건넬 수 없다. 또 월급제로 운영되기 때문에 가까운 거리를 가더라도 승객이 눈치 볼 일이 없다. 택시를 탈 때마다 불쾌감∙불안감에 시달려야 했던 여성 승객들에게는 안성맞춤 서비스였던 셈이다.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으로 '타다'가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여성들이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는 이유다. (사진='마카롱 택시' 제공) 여성들이 '타다' 대신 찾은 서비스는 '프리미엄 택시'다. 특히 여성을 주 고객층으로 정하고 탄생한 '마카롱 택시', '웨이고 레이디' 등의 활약이 눈에 띈다. 지난 4월 문을 연 '마카롱 택시'는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택시기사의 교육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마카롱 택시'에 고용된 기사는 '마카롱 쇼퍼'(Macaron Chauffeur)라고 불린다. '쇼퍼'란 영국에서 호텔 급의 서비스를 하는 택시기사들을 의미한다. '마카롱 택시'를 운영하는 KST 모빌리티는 기사들을 교육하는 관계사를 따로 두고 있다. 기사들은 마카롱 쇼퍼로 거듭나기 위해 응대∙안전∙응급처치 교육, 전문 자격 교육 등의 과정을 이수해야 한다. 이외에도 '마카롱 택시'는 불필요한 말 걸지 않기, 내비게이션대로 운전하기, 좁은 골목길 앞에서 내려주지 않기 등 승객들의 크고 작은 불만까지 세심하게 신경 쓰고 있다. 예약을 하면 유아용 카시트도 제공한다. 가격은 현행법에 따라 미터기 요금을 받으며, 간식 서비스·도어 서비스 등 부가 서비스를 요청하면 추가요금이 발생한다. 향후에는 임산부 케어, 자녀안심, 노인돌봄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웨이고 레이디'는 여성전용 콜택시 서비스다. '웨이고 레이디'만의 특징은 택시기사가 모두 여성이라는 점이다. 탑승도 여성 승객만 가능하다. 영유아 카시트도 제공하고 있어 아이와 함께 이용하기 편하다. 현재는 카카오 모빌리티가 '웨이고 레이디'를 운영하던 타고솔루션즈를 인수하면서 재정비 기간을 가지는 중이다. 카카오 모빌리티 관계자는 "'웨이고 레이디'에 대한 여성 승객들의 반응이 좋았던 걸로 안다"며 "카카오 모빌리티는 '웨이고 레이디'를 재정비해 더 나은 여성전용 택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ST 모빌리티 관계자는 "여성이 만족하는 서비스라면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여성 승객들은 기존 택시를 이용할 때 당연히 제공받아야 할 서비스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불가피하게 탑승하는 택시가 아니라, 그 시간을 즐길 수 있는 택시를 만들자'는 게 우리의 혁신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카카오 호출비 1000원 제한했던 국토부,
'타고'에 3000원 허용한 이유 웨이고 블루와 웨이고 레이디라는 새로운 택시 브랜드 선보여 IT 업계와의 상생 사납금 제도를 없애고 승차거부를 원천 차단해 택시 업계 안팎의 문제를 우선 해결했다. 정부는 호출비 3000원 허용은 물론, 규제 혁신으로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타고솔루션즈는 서울과 성남 지역의 택시회사 50개(4,516대)가 자발적으로 뜻을 모아 만든 택시운송가맹사업체다. 택시 사업자와 IT 기업이 협력하는 상생의 첫 사례이자, 우리나라 택시 서비스의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가맹택시 서비스 ‘웨이고 블루’를 출시한다. '웨이고 블루'는 승차거부 없이 즉시 배차되는 택시다. 친절 교육을 이수한 우수 드라이버가 불친절·난폭·과속·말걸기 없는 4無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기청정기 가동, 스마트폰 무료충전, 고객이 원하는 음악 재생 등 각종 편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카카오T 앱 내 택시 탭에서 호출하면 된다. 향후 수요와 공급에 따라 1,000원에서 1만원까지 탄력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나, 현재 호출비는 3,000원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택시와 플랫폼 사업의 미래를 위해 타고솔루션즈가 이전에 없던 서비스를 만들어 냈다. 새로운 브랜드 택시의 모범으로 나가도록 기원하며 정부 또한 규제 혁신을 통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이는 타고솔루션즈가 택시운송가맹사업(여객자동차운송가맹사업)자이기 때문이다. 운송가맹사업자가 운송가맹점으로 가입한 법인 및 개인택시사업자를 통해 여러 부가서비스 개발하고 서비스를 제공해 운임 외 부가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기존 택시 사업과 달리 서비스의 유형과 가격에 규제를 두지 않아 가맹 본부의 아이디어에 따라 자율적으로 수익성 있는 운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에 타고솔루션즈는 여성 안심 택시 '웨이고 레이디'도 연내 카카오T 내서 운영할 계획이다. '웨이고 레이디'는 여성 기사가 운전하며, 승객도 여성만 받는다. 다만 초등학생 이하의 남자 아이까지는 허용한다. 차종은 여성들이 타고 내리기 편하도록 작은 SUV 하이브리드카로 운행된다. 어린 아이를 동반하는 여성 승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카시트도 장착한다. 아울러 펫택시(애완동물 운송), 웨이고 에어(공항 전용 택시), 승합 택시, 수요응답형 택시(오전 또는 심야시간), 심부름(배달) 서비스 등도 구상 중이다. 택시 업계와 IT 업계의 상생이라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 특히 카카오카풀로 촉발된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 전, 선제적으로 구상하고 내놓은 서비스라는 점에서 높게 평가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웨이고 서비스를 카카오T 앱 내에 구현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배차나 수요예측시스템, 자동결제 등 자사 모빌리티 기술 지원 및 투자에 나선다. 오광원 타고솔루션즈 대표에 따르면 택시 업계 내 반응도 뜨겁다.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웨이고 기사들은 사납금이 아닌 완전월급제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일 근로 시간 7시간(주 40 시간 미만, 월 206시간)을 기준으로 기본급 260만원을 받는다. 기존 택시와 같이 배회 영업이 가능하며, 웨이고 기사가 500만원 이상의 수익을 냈을 경우 월급에 더해 50% 성과급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