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riStory
5,000+ Views

인성 보소? 촬영이 끝난 후 실체를 드러낸 동물들

한때 인스타그램의 허세 사진을 비판하는 밈으로 '인스타그램용 사진과 현실'을 폭로한 사진들이 유행한 적이 있습니다. 모래사장 위를 뛰어다는 사진을 위해 옆에서 친구들이 흙을 얼굴에 마구 뿌리는 등의 것인데요.

그런데 이 밈이 '#instagramvsreality'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다시 유행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번 주인공은 사람이 아닌 댕댕이들입니다!


01. 꽃향기가 너무 좋다
'맛도 좋을까. 앙.'

궁금하면 입에 넣고 보는 그 습관 좀 어떻게 안 될까?


02. 저는 귀여운 꼬마 유령이에요
'크라앍!'

얌전하다곤 안 했어요^^


03. 과즙미 터지는 상큼 화보
'촬영 끝났냐. 캔따개야. 참치 하나 갖고 와봐.'

저기 선생님. 인성도 터지신 건 아니시죠?


04. 사진 찍었어?
'그럼 얼른 가자'

이런! 그대도 인스타그램용 사진일 뿐이었던 거예요?


05. 가을 타는 컨셉으로 먼 산을 바라보자
'사진 잘 나왔어요? 봐봐요.'

후다닥!


06. 저 앞모습 괜찮나요?
'똥꼬는요?'

네. 똥꼬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07. 말과의 교감
'관절기로 교감해요. 받아라, 코브라 트위스트.'

동물과의 교감은 언제나 찌릿한 법이에요.


08. 고요한 아침입니다
'드으웁푸...'

쉿. 어디선가 신음소리가 들려요. 음. 고요하네요. 잘못 들었나 봐요.


09. 티키타카 커플
'제발 조용히 하라구요.'

티키타카 맞죠? 싸우는 거 아니죠? 저기요?


P.S
응. 티키타카인 걸로.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캔따갴ㅋㅋㅋㅋ 아 자존심 상해 ㅋㅋㅋㅋㅋ 편집, 사진설명 늘 감탄하며 봐요 ㅎㅎㅎ
@seolhuiL4865 헐. 감동 1캔 먹고 가요
ㅋㅋㅋ아이고...댕댕님들진정좀..
1초만 참아주라 1초만...
ㅌㅌㅌㅋㅋㅋ 편집이 다 했네 ㅋ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불이 난 보호소로 뛰어든 노숙자 '전 동물이 좋으니까요'
지난 18일, 조지아주 아틀란타 하늘이 빨갛게 물들었습니다. 검은 연기가 자욱하게 피어올랐고, 뜨거운 불길이 사방에 번지기 시작했습니다. 동물보호소 더블유 언더독스(W-Underdogs)에 불이 난 것이죠. 하지만 직원들은 이미 퇴근한 후였고, 보호소에 갇힌 개들은 케이지에 갇혀 꼼짝없이 끔찍한 재앙을 맞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바로 그때 한 남성이 불이 붙은 보호소 안으로 뛰어 들어갔습니다. 마침 근처를 지나고 있던 노숙자, 케이스 워커 씨입니다! 비슷한 시각, 보호소에 불이 났다는 소식을 뒤늦게 접한 보호소 설립자 그레이스 씨는 동물들이 어떻게 되지 않을까 건물 앞에서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습니다. 그런 그녀의 눈앞에 영웅의 그림자가 나타났습니다. 앞서 건물 안으로 뛰어 들어갔던 케이스 워커 씨였습니다. 그 영웅은 흐르는 땀을 닦으며 미소를 지었습니다. "걱정 마세요. 아이들은 모두 무사합니다." 사실, 그레이스 씨 케이스 워커 씨는 오래전부터 아는 사이입니다. 케이스 워커 씨는 브라보라는 이름의 반려견과 함께 생활하는데, 그레이스 씨의 호의로 브라보는 보호소에서 잠을 자곤 합니다. 그날도 브라보는 보호소에서 밤을 보냈고, 케이스 워커 씨는 자신의 반려견을 데리러 가기 위해 보호소로 향하는 길이었습니다. 그리고 아주 운이 좋게도 보호소에 난 불이 큰불로 번지기 전에 먼저 발견한 것입니다. 그러나 케이스 워커 씨가 화재를 미리 발견했다고 해서 안전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케이스 워커 씨가 긴장한 표정으로 지역 언론사의 인터뷰에 응했습니다. "솔직히 저도 너무 무서웠어요. 건물은 괴물처럼 새까만 연기를 내뿜었고, 앞은 전혀 보이지 않았죠. 하지만 저는 그 건물 안으로 들어가야만 했어요. 저는 동물을 좋아하니까요." 무서웠지만, 동물을 좋아해 건물 안으로 뛰어들 수밖에 없었다고 대답한 그는 미소를 지으며 마지막 말을 덧붙였습니다. "제가 알맞은 시간에 알맞은 곳에 있던 이유는 소중한 동물을 구하라는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제가 동물들을 구할 수 있었다는 사실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사진 Boed Panda, @w-underdogs 페이스북/@WNDRDOGS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파괴 왕 댕댕이를 마당에 가뒀더니, 마당을 파괴함
얼마 전, 폰드 씨는 남자친구를 집으로 초대했습니다. 반려견을 키우는 그녀는 남자친구에게도 반려견 대셔를 데리고 오라고 제안했는데요. 당황한 남자친구는 손사래를 치며 그녀의 제안을 몇 번이고 거절했습니다. 그의 말에 의하면, 대셔가 지나간 자리는 태풍이 지나간 것과 같습니다. 즉, 모든 게 파괴됩니다. 하지만 누구보다 동물을 사랑하는 폰드 씨는 괜찮다며 대셔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올 것을 설득했고, 결국 남자친구는 마지못해 대셔를 데리고 그녀의 집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첫날부터 조용한 태풍이 그녀의 집을 휩쓸고 지나갔습니다. "가죽 소파, 침대, 의자, TV. 대셔가 물어뜯은 목록이에요." 폰드 씨와 남자친구는 대셔를 잠시 뒤뜰에 풀어놓기로 했습니다. 폰드 씨의 노령견 찰리가 대셔대의 혈기넘치는 에너지를 부담스러워 해 천천히 시간을 갖기로 한 것이죠. 게다가 뒤뜰에는 조각상과 인조 잔디밖에 없어 비교적 안전할 거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뒤뜰로 되돌아온 폰드 씨의 입이 쩍 벌어졌습니다. "왓? 오우... 마이... 갓!" 푸른 인조 잔디로 깔려있던 뒤뜰은 모두 뒤집혀 황갈색 벽돌 바닥이 드러나 있었고, 수돗가 호스는 갈기갈기 찢어져 나뒹굴었습니다. 갖고 놀라고 던져준 2개의 축구공은 이미 바람이 빠진 지 오래였습니다. 뻔뻔한 대셔는 초롱초롱한 눈망울로 폰드 씨의 얼굴을 번갈아 보며 꼬리를 흔들었습니다. 그런데 마당을 훑어보던 폰드 씨가 크게 웃음을 터트리더니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리곤 미안해하는 남자친구의 어깨를 툭 치며 괜찮다는 사인을 보냈습니다. "곧 나아질거야. 인내심을 가지라구." 폰드 씨는 대셔의 행동이 아주 자연스럽고 당연한 행동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그녀의 노령견 찰리 역시 과거 혈기왕성했던 시절 대셔처럼 온갖 사고를 친 댕댕이였습니다. 폰드 씨는 대셔가 저지른 사고를 인터넷에 공개했는데, 그녀가 이 사진을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준 이유는 단지 그녀의 쿨한 성격이나 유머 때문만이 아닙니다. 아무런 양심의 가책 없이 반려동물을 버리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기 때문이었죠. "개는 사고를 치지 않는 게 오히려 부자연스러운 거예요. 당연히 녀석들에겐 교육이 필요하고, 거기에는 많은 사랑과 인내심이 필요하죠. 이럴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면 처음부터 키우지 마세요. 하지만 입양했다면, 제발 예상치 못한 어려움이 벌어져도 절대 버리지 마세요. 녀석들은 당신의 인내에 배에 달하는 사랑으로 보답할 것입니다." 사진 The Dodo, @TIFFANY POND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