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감성구절] 우리에게는 성장이었다.

어디에서 왔는지도 알 수 없고
어디로 가야 할지도 몰라서
울고 싶은 기분으로 그 시절을 통과했다는 것.
그렇게 좌절을 좌절로 얘기할 수 있고
더 이상 부인하지 않게 되는 것이
우리에게는 성장이었다.

김금희 외 5인 <2020 김승옥문학상 수상작품집> 중에서

책 정보 바로가기

플라이북 APP 바로가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