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통 속에서 웃음을 지켜낸다는 것
웃음학의 아버지로 일컬어지는 노만 커즌스(Norman Cousins). 그는 1964년 당시 의학으로는 치료 불가능한 희귀병에 걸렸습니다. ​ 온몸에 마비가 온 커슨이 할 수 있는 건 고통을 잊기 위해 코미디 프로그램을 보며 고통만큼 웃는 것이었습니다. ​ 그렇게 고통으로 울부짖는 대신 웃음을 선택한 커슨. 그러던 어느 날 커슨에게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 그동안 어떤 치료제로도 나을 수 없었던 그의 병이 낫기 시작한 것입니다. 커슨은 건강을 되찾은 현실을 믿을 수 없어 병에 대해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 투병 중 자신이 부정적인 생각이나 비극적인 결론이나 폭력에 관한 영상이나 내용을 일절 보지 않고 듣지도 않았다는 것. ​ 힘겨운 상황에서도 크게 웃을 수 있고 마음이 기뻐지는 희극이나 노래를 감상하며 즐겁게 하루를 보냈다는 것. ​ 커슨은 그렇게 웃음을 통해서 엔도르핀이 나와 자신의 병이 치료됐다는 결과를 바탕으로 웃음 치료학을 체계화하였고, 의학계의 인정을 받아 U.C.L.A 의과대학의 수업 과목으로도 채택되었습니다. ​ 그리고 웃음으로 생기는 엔도르핀은 암세포까지 죽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 그는 인간의 병의 치료는 약만큼 정신적 태도, 긍정적인 말, 적극적 사고가 결정적 요인임을 강의했습니다. 고통 속에서 웃음을 지켜낸다는 것. 슬픔 속에서 웃음을 되찾는다는 것. 힘든 삶에서 웃음을 피어내는 것. 쉽지 않은 일이지만, 긍정적인 생각과 태도와 웃음이 과학으로 설명 가능한 기적을 가져다준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 모두가 힘든 시기 웃음을 잃지 않는다면 반드시 우리는 아무 일 없던 평범한 오늘을 되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우리 몸에는 완벽한 약국이 있다. 우리는 어떤 병도 고칠 수 있는 강력한 약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웃음이다. – 노먼 커즌스 –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웃음 #만병통치약 #긍정적생각 #인생
한계를 이기는 열정
프랑스 인상파 화가 르누아르. [보트 파티에서의 오찬] [책 읽는 소녀] 등 특유의 분위기로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는 화가입니다. ​ 인상주의의 특징이기도 한 야외에서 직접 보고 그리는 외광 회화부터 다양한 주제의 그림을 그렸는데 작품의 주된 메시지는 바로 ‘행복’입니다. ​ 그에겐 당장의 삶이 우울하더라도 그림은 밝고 아름다워야 한다는 자신만의 확고한 철학이 있었습니다. ​ 그 때문에 그의 작품 속에선 빛과 그림자를 살려 표현한 인물들의 생생한 표정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여성과 아이들을 주로 볼 수 있습니다. ​ 또한 밝고 화사한 색채를 사용해 ‘행복’을 표현하였는데 이로 인해 팔레트에는 늘 알록달록한 물감으로 가득했다고 합니다. ​ 그러던 어느 날, 무지개색 팔레트처럼 늘 행복할 것 같던 르누아르에게 류머티즘이라는 큰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 이 병마는 그의 신체를 서서히 잠식했습니다. 손이 뒤틀리고 경직되어 혼자서는 붓도 잡을 수 없었고 한 획을 그을 때마다 온몸이 땀으로 젖는 고통을 겪어야 했습니다. ​ 하지만 이 끔찍한 병도 르누아르의 예술을 향한 열정을 삼킬 순 없었고 그는 계속해서 걸작을 탄생시켰습니다. ​ 그에게 한 친구가 물었습니다. “자네는 왜 그렇게 자신을 고통스럽게 하는 일을 계속하는가?” ​ 그러자 르누아르는 조용히 대답했습니다. “고통은 지나가 버리지만, 예술은 언제나 남는다네.” 목표를 향해 달려가던 중 예기치 못한 방해물에 좌절하기도 합니다. 이때 나약한 자신을 탓하게 만들기도 하고 그 한계 앞에 두려움을 갖게 합니다. 그리고 결국 우리를 포기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한계라는 장벽 앞에서 느끼는 감정일 수 있습니다. 두려움, 좌절 등 감정이 아닌 상황을 바라보면 한계의 실체가 비로소 보입니다. ​ 장거리 달리기 중 마지막 바퀴, 끓기 직전인 99℃ 물과 같이 한계의 실체는 최후의 인내이자 열정입니다. ​ 한계가 느껴질 때 더 인내하는 시간, 더 열정을 쏟아야 할 때라고 생각해 본다면 넘지 못할 산이 없듯 나를 가로막을 한계도 없을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당신이 걱정해야 할 유일한 한계는 마음속에 그어놓은 한계다. – 스킵 프리처드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목표 #한계 #열정 #고난 #시련 #극복 #행복 #인생
열매 맺는 땅
한 수도원에 자신의 지식만을 자랑하여 다른 이들에게 거만하다는 평을 받는 젊은 수도사가 있었습니다. ​ 한번은 원로 수도사가 정원에서 흙을 고르고 있었고 그곳을 지나던 젊은 수도사를 불러 세웠습니다. “이 단단한 흙 위에 물 좀 부어주겠나?” ​ 젊은 수도사가 흙 위에 물을 부었습니다. 그러나 물은 땅에 스며들지 않고 양쪽으로 흘러가고 말았습니다. ​ 원로 수도사는 옆에 있는 괭이를 들어 땅을 파고 흙덩어리를 깨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곤 부서진 흙을 모은 뒤 다시 한번 물을 부어보라고 말했습니다. ​ 젊은 수도사는 부서진 흙 위로 다시 물을 부었고 그러자 물이 잘 스며들며 부서진 흙이 뭉쳐지기 시작했습니다. ​ 그때 원로 수도사가 말했습니다. “이제야 흙에 물이 잘 스며드는구먼. 이렇게 해야 싹이 나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다네. 사람도 자신만 아는 단단함보다 이처럼 부서져야 마음에 씨가 뿌려지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거지” 자아의 성장을 가로막는 것 중엔 자기 생각만을 고집하며 최고라 여기는 자만감이 있습니다. ​ 자만은 이기적인 자아를 만들고 교만한 마음을 성장 시켜 단단한 벽 속에 자신을 가두게 만듭니다. ​ ​ # 오늘의 명언 자만심은 인간이 갖고 태어난 병이다. 모든 피조물 중에서 가장 비참하고 나약한 것은 인간이며 동시에 가장 교만하다. – 몽테뉴 – ​ =Naver "따뜻한 하루"에스 이식 해옴...... ​ ​ #교만 #자만 #고집 #자신감 #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