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ondmirror
5,000+ Views

[도도솔솔라라솔] 그냥 궁예할 필요가 없었던 드라마.jpg

도도솔솔라라솔


그 전의 내용 요약
전직 피아니스트 구라라
결혼식 당일 남편은 도망가고 집은 망하고 아버지까지 돌아가심
아버지의 비서인 문비서가 모든 돈 다 털어서 1억을 남겨줬는데
그 1억마저 전세사기로 날려먹고
자신의 인스타에 댓글을 남겨준 '도도솔솔라라솔'을 찾으러 은포로 왔다가
사고를 당했고 막 퇴원한 시점


"그러니까, 라라코스메틱이 아가씨네 회사였는데
결혼식날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쫄딱 망했다. 이거야?"
"문비서라는 아저씨가 상속정리도 해주고 돈도 줬는데
그걸 또 홀랑 사기당하고"
"아 내가 듣다보니까 요즘 그 7번에서 하는 그 위대한 배신자?
그거랑 내용이 비슷하지 않아?"
"맞네 맞어!"
"그거 그그 비서가 배신자였잖어!"
"라라야 문비서 어딨어. 연락은 돼?"
"문비서 아저씨 진짜 나쁜사람 아니에요.
남은 돈 저한테 다 털어주시고 고향 가 계신다고 들었어요."

문비서는 절대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하는 라라




그리고 같은 시각 문비서는...
요트에서 호화롭게 샴페인 마시는 중...
이 때 진짜 눈빛 개쎄함..
문비서가 진짜 배신자 아냐?!??;;;; 라고 생각하고 있었음




1년 정도의 시간이 지나고,
라라가 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건물이
매각될 위기에 놓이자 주민 중에 건물을 사자는 얘기를 하는 도중
"라라야 그 있잖아 그 위대한 배신자!"
"라라. 그 문비서라는 아저씨랑 연락돼?"
"아뇨? 번호가 바꼈는지 전화하니까 다른 사람이 받던데요?"

그렇게 또 동네 주민들 사이에서
비서 배신자론이 언급되고, 이 문비서를 찾기로 함




"문비서 소재파악 완료요"



그렇게 만수가 알아온 문비서의 사진들을 보는데
로즈코스메틱이라는 간판 앞에
완전 회장님 포스로 사진이 찍힘
완전 누가봐도 문비서가 배신자 아냐??;;



"문비서 아저씨 그럴 사람 아닌데..."

라라는 계속 문비서가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하자
동네 '이꿈모(이혼을 꿈꾸는 모임)' 아주머니들은
문비서를 찾아가보라고 함




그렇게 하영이와 문비서를 만나러 온 라라




헐 ;;; 진짜 문비서가 배신자였어?;;;
했는데





??????????
뭐야 촬영현장임..?




라라보고 활짝 웃는 문비서 아저씨...
그 누구보다 애틋...



알고보니 어릴적부터 꿈이었던
배우에 도전하고 있었던 문비서님..
"자리 좀 잡히고 연락드리려고 했는데 결국 아가씨가 절 먼저 찾아오셨네요
작년이었나 요트씬 찍다가 핸드폰을 물에 빠트리는 바람에
그 때 번호도 폰도 다 바꿔버려서..."

...진짜 라라 말대로 엄청 좋은 사람이었던거임...





라라 용돈하라고 돈 챙겨주시는 문비서님 ㅠㅠ
라라가 애써 눈물 참으니까 손수건 쥐여주면서


"숨어서 울지 말아요. 제가 말했죠.
웃는 것도 우는 것도?"
"당당하게!"

라라한테 힘까지 실어주고 가신 문비서아저씨,,,
진짜 너무너무너무 좋은 사람이었는데
배신자라고 오해해서 미안해요...



+)
"근데 아저씨. 지금 찍고있는거 제목이 뭐에요?"
"아.. 그 실버채널에서 하는 '회장님이 왜그럴까'라는 웹드라마에요"

이재욱 검블유 때는 장모님이 왜그럴까더니
이번엔 후속작으로 회장님이 왜그럴까 나오나봄ㅋㅋㅋㅋㅋ
웃겨서 같이 넣어봄 ㅋㅋㅋㅋㅋㅋ ㅠㅠ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연애의참견3] 어제 연참 한혜진이 리얼 극혐한 역대급사연.jpg
연애의참견 어제 역대 빌런 나옴 ㅡ ㅡ 고민녀는 합정 살고 남친은 강남 사는데 데이트 코스 지점이 다 중간 거리 근데 고민녀가 지겹다고 혜화에서 만나자니까 자기랑 멀다고 기각시킴 게다가 음식까지 철저하게 반반 나누는데 못 믿겠지만 레알 실화 ㅋㅋㅋㅋㅋㅋ 이 와중에 치즈볼까지 반으로 나눈 거 보고 역대 소름 ㅋㅋㅋㅋㅋㅋㅋㅋ 한혜진이 이럴거면 공기까지 나눠 마시라고 극대노함 ㅋㅋㅋ 보는데 두통 시달림ㅋㅋㅋ 이러고 남친 진짜 가버림 ㅋㅋㅋㅋㅋ 위에 건 애교였고 더한 극강 헬 이 나옴 고민녀 부모님과의 식사 자리에서 남친이 쏘아 올린 지느러미 사건 옴마야… 계산적인 것도 때와 장소를 가려서 해야 하는 것을 진짜 살다 살다,,, 그러던 중 돌아오는 차 안에서 말다툼하다가 접촉사고가 났는데 이러고 고민녀가 정 다 털려서 남친 차단하고 끊었는데도 주변 사람들 통해서 계속 연락 온다는 남친 진심 내가 본 연참 역대급 최악 남친임… 울컥 만 수백 번 함… 안전 이별하시길…..ㅜ 이게 그 미스터지느러미 사건 ㅋㅋㅋㅋㅋㅋ #KBSN #연애의참견3 #연애의참견 #사랑 #연애 #로맨스토크쇼 #토크쇼 #참견 #커플 #이별 #지느러미 #데이트 #데이트코스 #더치페이 #계산적 #반반 #습관 #치즈볼 #신림 #강남 #합정 #혜화 #드마라 #래퍼 #한해
한국적인 매력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는 드라마 킹덤의 칼갈은 연출
이날 김성훈 감독은 "'킹덤'은 일단 해외 팬들에게도 통할 것이라는 그 믿음 속에서 찍었다. 나름 김은희 작가님이 7년 전부터 구상을 해온 작품이다. 수많은 고민이 있었다"라며 "하지만 김은희 작가님이 잘했던 방식, 저는 제가 잘하는 방식으로 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넷플릭스 팀과 화상 회의를 계속했다. 여러 국가의 사람들이 있더라. '어떻게 고쳐라'가 아닌, 이해할 수 있을까? 등 질문을 많이 던져주셔서 그때 좋은 피드백을 많이 받았다. 그러면서 불안감을 해소시켰다"라고 전했다. 처음으로 사극 연출에 도전한 것에 대해선 "사극의 맛이라고 해야 하나, 한국의 미를 보여드린다는 점에서 스스로 보람을 느꼈다. 자긍심이 들더라"라고 얘기했다. 김성훈 감독은 "넷플릭스 측에서 처음에 포스터 콘셉트 아트를 짜왔을 때 정말 깜짝 놀랐다.  소품을 다 일본, 혹은 중국 것을 가져왔더라. 우린 그 차이를 구분하지 않나. 그런데 그분들 입장에선 우리의 기와, 칼 문양을 아예 몰랐다는 거다. 그때 우리의 이미지가 이렇게 받아들여지는 구나 싶었다. 그래서 왠지 모르게 책임감과 사명감이 생겼다. 한국적인 매력을 서사에 잘 엮어서 보여주고 싶었다. 외국 팬들에게 한국의 500년이 저랬구나라는 걸 자연스럽게 느끼게 해주려 했다"라고 말했다. 출처ㅣ소울드레서 + 이때다 싶어서 영상미 끝장나는 장면들 모아서 추가했어요 *_* 언제봐도 킹덤의 영상미는 . . T_T 최고 아닌가요 ? 이런 아름다운 나라에서 우리가 살고 있습니다 ! !
뭐든지 반반 계산해서 치즈볼도 나누는 남친
연애의참견 어제 역대 빌런 나옴 ㅡ ㅡ 고민녀는 합정 살고 남친은 강남 사는데 데이트 코스 지점이 다 중간 거리 근데 고민녀가 지겹다고 혜화에서 만나자니까 자기랑 멀다고 기각시킴 게다가 음식까지 철저하게 반반 나누는데 못 믿겠지만 레알 실화 ㅋㅋㅋㅋㅋㅋ 이 와중에 치즈볼까지 반으로 나눈 거 보고 역대 소름 ㅋㅋㅋㅋㅋㅋㅋㅋ 한혜진이 이럴거면 공기까지 나눠 마시라고 극대노함 ㅋㅋㅋㅋ 시간 약속에도 예외는 없음 하필 이날 고민녀가 수업이 조금 늦게 끝나서 연락을 못 한 사이 ㅎㄷㄷ 이러고 남친 진짜 가버림 ㅋㅋㅋㅋㅋ 그리고 고민녀 부모님과의 식사 자리에서 남친이 쏘아 올린 지느러미 사건 옴마야… 계산적인 것도 때와 장소를 가려서 해야 하는 것을,, 그러던 중 돌아오는 차 안에서 말다툼하다가 접촉사고가 났는데 이러고 고민녀가 정 다 털려서 남친 차단하고 끊었는데도 주변 사람들 통해서 계속 연락 온다는 남친 진심 내가 본 연참 역대급 최악 남친임… 안전 이별하시길…..ㅜ 이게 그 미스터지느러미 사건 ㅋㅋㅋㅋㅋㅋ ㅊㅊ 더쿠 모야;;;;;;; 친구끼리도 저렇게는 안함; 여친한테는 그렇다쳐도 여친 부모님한테까지 저 정도면 사회생활 가능한지 궁금ㅇㅇ 지 회사 상사한테도 저러나.. 군대 선임한테도 저랬을까?????? 저런 놈도 연애를 한다는게 곡할 노릇
[리뷰]'그거너사', 부끄러움에 대한 책임과 성찰
레드벨벳 조이 주연의 음악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는 기존 청춘 로맨틱 코미디와 달리 음악이란 요소를 통해 스타를 향한 동경이란 스토리에 부끄러움에 대한 책임과 성찰을 담아냈습니다. 레드벨벳 조이의 청아한 보이스로 어우러지는 음악과 연예계 비하인드 스토리를 연상케 하는 에피소드를 통해 음악을 사랑하는 소녀가 천재 작곡가를 만나 꿈과 사랑을 이뤄가는 모습을 담백한 연출로 담아냅니다. MBC PD 출신으로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달콤한 인생><결혼 계약>을 연출했던 김진민 PD가 방송사를 옮긴 후 첫 작품이자 안방극장에서 연기자로 첫 데뷔한 가수 조이의 작품이라 더욱 주목했습니다. 음악을 하는 사람들의 열정과 청춘을 소재로 한 이번 드라마의 초반부에서는 플래시몹 시퀀스를 활용한 뮤지컬 적인 요소가 눈길을 끌었습니다. 드라마 후반까지 그러한 뮤지컬 적인 요소를 살려냈다면 좀 더 특색 있는 작품이 되었을 텐데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드라마 <그거너사>는 천재 작곡가 아키와 그에게 첫눈에 반한 소녀 리코의 첫사랑 로맨스를 그려낸 일본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합니다.  일본에서는 영화로도 제작됐습니다. 자신의 정체를 꽁꽁 숨긴 강한결(이현우 분)은 천재적인 프로듀서 '케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학교에서 이성친구 둘과 밴드를 하겠다면서 각종 오디션에 참가하는 여고생 소림(조이 분)을 우연히 만나 악상을 떠올리며 길을 지나던 소림의 휴대폰에 음성 녹음을 하면서 순정 만화 같은 로맨스를 펼칩니다. 오래전 익히 봐왔던 영화 <늑대의 유혹>이나 드라마 <꽃보다 남자><상속자들>과 같이 인터넷 소설류처럼 모든 걸 다 가진 백마 탄 왕자를 만난 보통 여성의 신분 상승 스토리로 뻔한 결말을 예상케 하지만 기존 청춘물과 달리, '음악'이라는 요소를 덧대어 꿈을 향한 청춘들의 성장통을 그려냅니다. 일본의 순정만화를 원작으로 하여, 방송 당시 국내 정서와 이질감이 커서 주목을 받지 못했고, 가수와 밴드가 등장하지만 뮤직드라마로 정체성을 가져가지 않고 결국 음악을 하는 사람들, 청춘의 고민과 성찰을 그려내 차별화했습니다. 극 중에 등장하는 꽃미남 밴드 가수들의 애정을 독차지하는 소림은 청량한 보이스를 무기로 무서운 신인으로 떠오르는 신데렐라입니다.  스토리는 다소 진부하지만 이 드라마를 통해 안방극장에 데뷔한 조이와 배우들의 연기가 볼 만합니다.  천재 작곡가 역을 맡은 이현우도 모성을 자극하는 소년의 감수성으로 인해 음악 작곡과 어우러진 디테일한 심리묘사도 눈에 띕니다. 한결과 소림의 러브스토리를 메인으로 하여  톱가수 차유나(홍서영 분)와 삼각관계로 그려지고, 또한 소림을 사이에 두고 소꿉친구이자 머시앤코라는 신인 밴드에 합류한 백진우(송강 분)와 한결 사이의 삼각관계가 또 다른 축을 이룹니다 연예계의 성공 콤플렉스와 완벽을 추구하는 한결의 성격은 인기 아이돌 그룹 크루드플레이의 대리 연주가 들통 나는 사건의 발단이 되고,  같은 소속사에서 데뷔를 준비하는 3인조 혼성 밴드 머시앤코 역시 존재감이 부각되는 소림으로 인해 크루드 플레이의 전철을 밟을 위기에 놓입니다. 드라마는 기성세대의 선택을 통해 부끄러움을 조명하면서 이에 따른 책임과 성찰에 주목하는데,  과거를 반성하고 잘못을 바로 잡으려는 소속사 대표 최진혁(이정진 분)과 권력을 앞세워  구태의연한 방식으로 거짓말을 거짓말로 덮어 이를 은폐하려는 그룹의 오너 유현정(박지영 분)의 선택을 대조적으로 그려냅니다. 이야기는 성인으로 본격 성장하기 위한 아이돌 그룹의 성장통과 함께 음악이란 매개체를 통해 캐릭터 간 갈등과 화해를 그려낸다는 측면에서는 음악 드라마의 성격도 짙지만, 음악보다는 사건과 캐릭터에 중점을 두고 반복되는 거짓말로 인한 부끄러움에 대한 책임과 기성세대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는 청춘들의 자기반성과 성찰을 그려낸 드라마로 다가왔습니다. 특히, 이 드라마는 연기자로서 조이의 성공적인 안방극장 데뷔로 화제를 모았지만 현재 넷플릭스의 블루칩으로 주목받고 있는 송강이 데뷔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추천할 만합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스위트홈>과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등을 통해 주목받고 있는 신예 송강은 2017년에 방영된 이 드라마로 데뷔했는데, 어려서부터 소꿉친구인 소림, 규선과 함께 연예계 데뷔를 앞둔 신인밴드 머시앤코의 베이스 기타리스트를 맡아 소림을 짝사랑하는 순정남으로 매력을 발산합니다. 작품의 결말이 예상 가능한 전개로 흘러가는 점에서 전형성은 다소 아쉽지만,  '부끄러움에 대한 책임과 성찰'이라는 드라마 속 주제의식은 넷플릭스에서 볼만한 드라마로 라인업 하기에 충분한 것 같습니다.  / 힐링큐레이터 시크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