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Warhol on Basquiat

The Iconic Relationship Told in Andy Warhol’s Words and Pictures... 올초 방콕여행가서 와입 눈치보면서 엠까르티에 어느 매장에서 데려왔던 책을 이제서야 펼쳐봤네요 ㅎ
비닐 포장이 돼 있어서 이렇게 늦게 오픈한것 같기도 하네요... 아낀건가 ㅎ
두 천재는 서로 통하는게 많았을것 같아요. 키스 해링까지 세 천재인건가 ㅎ
엎드려 뻗쳐 ㅋ
저 이 사진보고 "기생충" 의 송강호 배우가 떠올랐습니다 ㅎ
돌리 파튼과 앤디 워홀...
해링, 워홀, 바스키아...
키스 해링과 같이 사진을 찍고 있는 꼬마가 존 레논, 오노 요코의 아들 션 레논이라고 하네요.
오, 머다나 누님이...
오, 보이 조지다... 근데 같이 있는 저분 매릴린 맨슨^^ https://youtu.be/JmcA9LIIXWw
ㅋ 컬쳐클럽 노래가 갑자기 생각나네요...
워홀이 바스키아가 그리고 연말연시를 보냈던 방콕이 생각나네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추천] 고양이 집사들이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반려묘가 점점 늘어가며 고양이를 보호하는 집사분들도 늘어가는데요. 이젠 우리의 생활 곳곳에서 볼 수 있는 고양이들의 이야기는 어떨까요? 귀여운 고양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고양이와 살며 소중함마저 익숙함이 된 이들에게 별이된 고양이를 통해 새로운 특별함을 안겨줄 책 별이 된 나의 늙은 고양이에게 김지선 지음 ㅣ 새벽감성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8KMjzJ 우리에게 친숙하고 소중한 존재가 된 고양이 열 편의 짧은 소설에서 다정한 존재의 사랑을 느낄 책 공공연한 고양이 최은영 외9명 지음 ㅣ 자음과모음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oKaUdm 삶에서 책임져야 할 대상이 생긴다면 어떨까? 많은걸 포기해도 더 큰 행복과 사랑을 생각게 할 책 아무래도, 고양이 백수진 지음 ㅣ 북라이프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XEyoVx 인간이 아닌 고양이는 하루를 어떻게 보낼까? 고양이를 주인공으로 일상을 유쾌하게 담은 책 고양이의 하루 미스캣 지음 ㅣ 학고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nIQ0Kf 고양이와 둘이서 사는 한 기자의 이야기 반려묘로 인생이 한층 풍성해지고 깊어짐을 보여주는 책 두 명은 아니지만 둘이 살아요 김용운 지음 ㅣ 덴스토리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sqPdRL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2LpM9oB
한국적인 매력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는 드라마 킹덤의 칼갈은 연출
이날 김성훈 감독은 "'킹덤'은 일단 해외 팬들에게도 통할 것이라는 그 믿음 속에서 찍었다. 나름 김은희 작가님이 7년 전부터 구상을 해온 작품이다. 수많은 고민이 있었다"라며 "하지만 김은희 작가님이 잘했던 방식, 저는 제가 잘하는 방식으로 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넷플릭스 팀과 화상 회의를 계속했다. 여러 국가의 사람들이 있더라. '어떻게 고쳐라'가 아닌, 이해할 수 있을까? 등 질문을 많이 던져주셔서 그때 좋은 피드백을 많이 받았다. 그러면서 불안감을 해소시켰다"라고 전했다. 처음으로 사극 연출에 도전한 것에 대해선 "사극의 맛이라고 해야 하나, 한국의 미를 보여드린다는 점에서 스스로 보람을 느꼈다. 자긍심이 들더라"라고 얘기했다. 김성훈 감독은 "넷플릭스 측에서 처음에 포스터 콘셉트 아트를 짜왔을 때 정말 깜짝 놀랐다.  소품을 다 일본, 혹은 중국 것을 가져왔더라. 우린 그 차이를 구분하지 않나. 그런데 그분들 입장에선 우리의 기와, 칼 문양을 아예 몰랐다는 거다. 그때 우리의 이미지가 이렇게 받아들여지는 구나 싶었다. 그래서 왠지 모르게 책임감과 사명감이 생겼다. 한국적인 매력을 서사에 잘 엮어서 보여주고 싶었다. 외국 팬들에게 한국의 500년이 저랬구나라는 걸 자연스럽게 느끼게 해주려 했다"라고 말했다. 출처ㅣ소울드레서 + 이때다 싶어서 영상미 끝장나는 장면들 모아서 추가했어요 *_* 언제봐도 킹덤의 영상미는 . . T_T 최고 아닌가요 ? 이런 아름다운 나라에서 우리가 살고 있습니다 ! !
바스키아
- <바스키아> (1998) 감독 - 줄리앙 슈나벨 배우 - 제프리라이트, 게리올드만, 데이빗보위 등 - 미술전시회에서 피카소의 '게르니카' 그림을 보고 감동의 눈물을 흘리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면서 예술가의 길을 걷기로 결심한 바스키아(Jean Michel Basquiat: 제프리 라이트 분)는 뉴욕의 거리를 전전하며 벽에 그림을 그리는 낙서 화가로 예술가의 길에 들어선다. 그는 친구 베니(Benny Dalmau: 베네치오 델 토로 분)의 소개로 화랑의 전기공사 기술자(윌렘 데포 분)를 돕게 되는데 그곳에서 인기 아티스트 마이로(Albert Milo: 게리 올드만 분)를 만나게 되고 이 자리에서 마이로와 같은 인기 아티스트가 되리라고 마음 먹는다. 그날 밤 우연히 레스토랑으로 들어가는 아트계의 거물 앤디 워홀(Andy Warhol: 데이빗 보위 분)과 미술계의 대표적 화랑 상인인 브루노 비숍벨거(Bruno Bischofberger: 데니스 호퍼 분)를 만나 자신이 그린 포스트 카드를 파는데 성공하는데. 어느날 파티에서 바스키아의 그림을 본 미술평론가 르네(Rene Ricard: 마이클 윈콧)가 그의 그림에서 천재적 자질을 발견하고 그를 유명한 아티스트로 키워줄 것을 약속한다. 그의 약속대로 바스키아는 뉴욕 뉴 웨이브 전시회에 참가하게 되고 아니나 노세이(Annina Nosei: 엘리나 노웬슨), 헨리 게르트잘러(Henry Geldzahler: 폴 바텔) 등 많은 사람들로부터 호평을 얻는다. 때마침 바스키아의 그림을 본 화랑업자 브루노 비숍벨거는 바스키아에게 전속계약을 제의하고 바스키아는 자기를 키워준 르네와의 관계로 인해 고민하다가 결국은 부르노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워홀과도 인간관계를 맺게 된다. 바스키아의 독특하고도 예술성있는 작품 세계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인기를 얻게 되고 아니나 노세이의 소개로 첫 개인전을 갖는다. 안정된 작업 환경을 갖게된 후 예전보다 더 좋은 작품세계를 구축한 바스키아는 앤디 워홀과 마이로 등과 동시에 잡지에 실릴 정도로 유명화가로 성장한다. 그러나 유명세를 타고 인기가 높아질 수록 바스키아의 마음 한 구석에는 옛 친구들과의 이별로 인한 쓸쓸함이 지워지지 않는다. 성공의 대가로 여자 친구와 헤어지고 옛 친구인 베니와의 사이도 멀어진데다 자기를 키워준 르네와도 결별함으로써 그의 쓸쓸함은 극에 달한다. 바스키아의 이러한 아픔을 달래주는 두 동반자는 첫째, 그림이고, 둘째 자신의 정신적 지주인 앤디 워홀이다. 자신의 아픔과 상처를 어루만져주며 자신의 세계를 이해해주는 워홀. 그는 바스키아에게는 정신적인 아버지였다. 비록 앤디 워홀을 둘러싼 갖가지 의혹들이 제기되지만 바스키아는 이에 굴하지 않고 그를 스승으로 모신다. 1987년 2월 워홀이 죽자 바스키아는 실의에 빠져 자신의 영혼을 잃은 듯 매일 눈물을 흘리며 거리를 방황하다가 생을 마감한다. 거리에서 시작한 열정적인 천재화가 바스키아의 예술세계가 거리에서 시작해 거리에서 끝을 맺은 것이다. 27세의 젊은 나이로. *** 흑인으로 태어나 백인처럼 살다간 화려했지만 공허했던 삶 거리의 부랑자에서 팝아트 화가가 되기까지 닥치는대로 여기저기 그려지는 그의 모든 삶의 순간적인 그루브 검은 피카소 바스키아, BASQUIAT - 화면 밀어보시면 스틸컷 있어요 :) - writer facebook.com/evertoy
샴페인의 화려한 원조, 돔 페리뇽 (Dom Perignon)
제가 죽기 전에 언젠가는 꼭 마시리라고 다짐한 돔페리뇽입니다 ㅋㅋㅋ 샴페인을 처음 우연히 발견한 샹파뉴 지방의 수도사 이름을 따서 만든 최초의 샴페인이지요. 보글보글 기포가 있는 샴페인을 마신 순간 한 마디 하셨다지요 입 안에 아름다운 별을 맛 보고 있는 것 같다는...ㅋㅋㅋ 제가 처음 돔돔을 알게 된 것은, 미드 가십걸에 빠져있을 즈음 척이 삐진 블레어를 달랠 때 항상 1995년 빈티지의 돔 페리뇽을 준비해서 눈 녹듯 그녀의 마음을 풀어주는 마법 같은(?) 샴페인으로 기억하게 되었어요 ㅋㅋㅋ 샴페인 자체가 워낙 고급 음료이지만, 돔페리뇽은 특히 200년에 가까운 역사와 유명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은 일화 등 덕분에 최고급 샴페인의 아이콘이 되었죠!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의 대관식, 찰스-다이애나의 결혼식의 공식 샴페인이었고, 프랑스 엘리제궁의 역대 대통령등 역시 즐겨 마신다지요~^^ 마릴린 먼로, 알프레드 히치콕, 그레이스 켈리, 크리스챤 디올, 오드리 헵번 등등 수많은 유명인들이 돔페리뇽 매니아였다고 해요. 최소 7년 간의 숙성 기간을 거친다는 돔페리뇽은 빈티지 별로 다양한 콜라보레이션과 한정판을 통해 그 가치를 더했는데요, 1996 로제 빈티지에는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 2000 빈티지는 천재 아티스트 앤디워홀 컬렉션 2003 빈티지는 영화감독 데이비드 린치 (올해 삼성 이건희 회장 생일 만찬에도 등장했다는..) 현재 시중에 구매할 수 있는 라인으로는, 로제 2000년 빈티지 2003년 빈티지 1996년 외노테크 로제 2000년 외노테크 외노테크는 (Oenotheque) 최상품질 한정수량의 와인을 2,3차 숙성기를 거쳐 15년, 20년 이상의 숙성을 거친 궁극의 샴페인.. 입니다 ㅋㅋ 아무튼 돔페리뇽..너무나도 탐나는 샴페인입니다!! 꼭 마셔보고 싶어요 ^^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