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riStory
5,000+ Views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구조된 올빼미 소식에 분노한 네티즌, 왜?

록펠러 센터는 뉴욕 중심지에 세워진 복합 건물로 '도시 속의 도시'라고 불릴 만큼 엄청난 규모를 자랑합니다. 그리고 매년 크리스마스에는 록펠러 센터의 규모에 맞는 거대한 트리가 세워지는데요.

록펠러 센터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올빼미가 발견되었습니다.
지난 주말, 록펠러 센터의 크리스마스 트리로 사용될 거대한 나무가 뉴욕으로 옮겨졌습니다. 그런데 나무를 감싼 포장지를 벗기던 한 작업자가 가지 속에서 떨고 있는 커다란 눈망울을 발견했습니다.

"여기, 아기 올빼미가 있어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레이븐스 비어드 야생동물 보호소(Ravensbeard Wildlife)의 엘렌 씨가 올빼미를 수건으로 감싸 안으며 말했습니다.

"덩치는 작지만 아기 올빼미는 아니에요. 보통 올빼미들은 봄에 태어나거든요."

엘렌 씨의 조사 결과, 나무는 잘리자마자 꼼꼼하게 포장되어 3일간 트럭 위에 실려 옮겨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바꿔 말하면, 올빼미는 어둠 속에서 물이나 식량도 없이 3일간 갇혀있었다는 점을 의미합니다. 그것도 위아래로 끊임없이 흔들리는 트럭에 실려서 말이죠.

그러나 왜 올빼미가 날아가지 않고 잘린 나무속에 머물다 함께 포장되었는지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이 있습니다.

보호소는 올빼미에게 록펠러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 녀석이 건강을 회복하자마자 야생으로 무사히 돌려보냈다는 기분 좋은 소식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이 크게 분노하며, 예상치 못한 논쟁점이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바로 '크리스마스 트리에 대한 전통을 지켜야 하는가'입니다.

네티즌들은 "자연을 훼손하는 바보 같은 전통을 이젠 멈춰야 해!" "올빼미가 발.견.되었다고요? 납치가 아니고?" "납치가 아니라 집까지 통째로 뽑아왔네요." 등의 반응을 보인 것이죠.

오랫동안 해왔던 놀이와 풍습 그리고 전통이라는 이유만으로 불필요한 문화들이 이어져 온다는 것입니다. 동물과 자연을 훼손하면서까지 꼭 멀쩡한 나무를 잘라야 하느냐는 이유인데요.

대부분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모형으로 장식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서양 국가 권에서는 '진짜 나무를 사용해야 제대로 된 크리스마스 트리다'라는 인식이 강한데요.

여러분은 이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인가요. 반대하는 입장인가요. 만약 위 크리스마스 전통을 지켜야 한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그리고 그 이유는 여러분에게 얼마나 중요한 가치인가요.

사진 Bored Panda, 인스타그램/ravensbeardwildlifecenter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Comment
Suggested
Recent
경기불황당시 주변 건설인부들이 불황중 일을 할수 있다는것에 감사의 기념으로 인근 나무로 만든것이 시작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사람이 무엇인가를 기념하기위해 기존의 자연물을 이용하는것은 흔히 볼수있는것이죠. 단순히 찬성 반대의 개념보다는, 그 의미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방안을 찾는게 옳다고 생각드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국 런던 크리스마스 실황+_+ #로맨틱?
메리크리스마스!!!!!!!!!!!!!!!! 뭐하고 계세요 여러분???????? 저 원래 어제 자서 내일 일어날 예정이었는데 왜 지금 눈을 뜬걸까요.. 미쳤나봐...ㅠ.. 그래서 깬김에 2014년 12월 25일 영국 런던의 풍경이 궁금하시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 크리스마스니까 오늘은 특별히 런던으로 가봅니다. 크리스마스는 유럽아니겠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지금 계속 웃는게 불쌍해 보인다구요????????ㅋㅋㅋㅋㅋㅋ 좋아서 웃는건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행복해서 너무 행복해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ㅠ 첫번째 사진은 훼이크예요 런던아님 루마니아풍경임ㅋㅋㅋㅋㅋㅋㅋ (클스마스 당일도 아님) 런던은 더 어마어마할것같다구요?ㅋ 과연그럴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봅시다 2014년 클스마스의 런던으로!!!!!! (Palace of Westminster) 런던에 사는 Metin Sönmez 라는 사람이 크리스마스날 자장구타고 런던 시내를 돌며 찍은 사진이라고 해여ㅋ 마치 영화 '28일 후'의 느낌이었다고 설명을 합니다..ㅋ 진짜 그래... 며칠간 출첵카드에서 맛보기로 보여줬던 사진들 시리즈를 오늘 풉니다 오늘 이 카드를 쓰기위해 모두 준비했던것이었던것이었습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 Piccadilly Circus Putney High Street Trafalgar Square China Town, Soho King’s Road Carnaby Street Putney Bridge The National Gallery, Trafalgar Square Oxford Street Piccadilly Circus Tube Station Regent Street A3211 Upper Thames Street Tunnel Millennium Bridge & St Paul’s Cathedral Southbank Skatepark The Mall, Road to Buckingham Palace (출처 : 이 사람의 인스타그램) 어때요 쩔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브날 밤새 파티하고 술마셔서 그런거라고 생각하시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지만 가족들과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ㅋ 유럽사람들은 크리스마스를 집에서 가족들이랑 보낸담서여. 좋다.. 아름답다.. 부럽다..ㅋ..ㅠㅠㅠㅠㅠ 그러니까 오늘 약속없어서 방에만 있는 분들 원래 그런거예요 우리는 크리스마스의 전통을 따르고 있는거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니까 메리크리스마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크리스마스 D-day) @khg040921 @jaegil30 @bsj8198 @chaeyeon1215 @cottail @hasilnet19 @nisannmore @ninazzan @hanhearim @hongly @u9986 @sniper7850 @uruniverse @vladimir76 @jessie0905 @1249000 @hiyori1215 @flamingo38 @wj1815 @leelee94133 @hitman0426 @SeungHyunEun @galja36 @n0shelter @lms234562 @heterotopia @acroxs @sizen @kenken @zlddyd123 @young1213 @tmdwo3692 @beatsec @gy6555 @bluce77 @monotraveler @michell5 @ch2rishjenny @WinterDreams @maktub @lhssuk @jy54152451 @SamuelPark @k01029001418 @marridann @Christ1520 @gh4510 @rkddmswls0804 @imking6688 @blue77170 @were334 @kajami711 @likemanda1220 @christianos @helena05 @lhjeong52 @khchoi0101 @RamiKwon @zhzh120423 @rladbwls9550 @tyl1996 @cinecafe @fatalxx @Jeg19711984 @bbaddaronnie @KimChanHo4383 @tgb286 @hcy7025 @hami0929 @skendl88 @hamjl1979 @shihzhu @yoona7019 @earrrth @ClaraWoo6527 @yunkaung1 @ksjx100 @1004are @jangdeoggu @ovovgg @baeckma @lsumin0 @jeungsuShin @Redtiger72 @inhojeon5
크리스마스 ‘혼자 보내기’ 가이드
크리스마스 전날부터 당일까지 어딜 가든 커플들이 지배한다. 솔로인 당신 어떻게 보낼 것인가? 솔로 커뮤니티에서 가르치는 대로 수면제를 먹던가, 전날 왕창 술에 취해 크리스마스 당일을 꿈에서 보낼 것인가? ‘크리스마스는 커플 천국 쏠로 지옥?’ 왜 크리스마스는 ‘해야 할 것만 같은 정해진 룰(커플놀이)’을 따르지 못하게 되면 “이번 크리스마스 역시 부질없었다!”라고 생각해야 하나요. 크리스마스가 당신의 머릿속에서 창조하는 이미지들은 미디어가 지금까지 우리에게 주입하고 그 법칙을 따라야 한다고 말없이 믿게 한 사회적 강요입니다. 특별한 크리스마스는 커플일 때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내 스스로 만드는 겁니다. 이 가이드만 따라 한다면, 당신이 솔로든 뭐든 스스로에게 기억할 만한 ‘크리스마스’를 선사할 수 있을 거예요. 1. 당신의 집을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치장하라 많은 사람들이 크리스마스를 혼자 보낼때 장식은 하려 하지않는다. 하지만 이것은 분명 할만한 일이다. 당신의 집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면 공간안의 당신도 크리스마스를 느낄 수 있다. 2. 크리스마스 음악을 튼다 크리스마스 음악 시디를 만들거나 직접 인터넷을 통해 튼다. 집안에 퍼지는 크리스마스 노래들은 당신의 기분도 즐겁게 한다. 노래를 불러라. 민망하게 만들 그 누구도 당신 옆엔 없다. 3. 당신이 보낼 수 있을 만큼 많은 크리스마스카드를 보내라 가족, 친구, 직장동료에게 편지를 쓰며 당신은 이미 크리스마스를 누군가와 공유하고 있다. 일찍 보내놓으면 크리스마스날 그들의 답장을 읽으며 기분을 낼 수 있다. 4. 당신을 위한 선물을 사라 원하는 것을 포장하고 크리스마스때 열면 당신은 이미 선물의 내용이 무엇인지 알지만 나름 선물받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5. 교회에 간다 교회에 가는 순간 이미 당신은 혼자가 아니다. 시간이 남는다면 교회들을 세개 이상 돌아다니며, 그 중 어떤 교회가 크리스마스에 최고인지 확인한다. 6. 당신에게 펫이 있다면 상상도 못할 선물을 선사한다 오늘 하루 나도 아까워 못먹을 음식을 선물하며, 펫의 행복과 감격의 순간을 카메라에 담는다. 7. 모르는 사람에게 작은 선물을 한다 밖으로 나간 후 커플들 틈에 나는 어떤 특별한 일을 할 것인가? 가장 외로워 보이는 사람에게 다가가 작은 선물을 한다. 그 사람에게도 당신에게도 매우 특별한 일이 될 것이다. 8. 다른 사람들을 위한 크리스마스를 위해 자원봉사를 한다 남에게 만들어주는 특별한 크리스마스는 당신에게도 특별함을 준다. 그들에겐 최고의 선물일것이고 그 선물은 그들 아닌 당신도 받는 것이니까. 이런게 크리스마스에 진정한 의미아닐까? " 크리스마스의 진정한 의미인 ‘사랑’과 ‘감사’는 당신이 커플이든 솔로든 당신 스스로에게 혹은 어떤 이에게도 선사할 수 있음을 잊지 말아요. "
택배 기사가 보내준 사진들 '댕댕이가 물건 수령함'
'딩동! 고객님의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택배를 이용해 본 분이라면, 위 내용의 문자와 함께 기사님들께서 물건을 집 앞에 두고 간 인증사진을 받아본 기억이 있을 겁니다. 꼬리스토리는 이것이 우리나라만의 독특한 택배 문화인 줄로만 알았는데요.  보어드 판다에 올라온 '택배를 수령한 댕댕이들'이라는 게시물을 보니 꼭 그런 것만도 아닌 것 같습니다. 01.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12월 23일, 오전 11시. 초인종 누르자마자 뛰쳐나오는 고객에게 전달.' 02.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12월 24일, 오후 1시. 문을 잡고 흔드는 고객에게 전달 완료. 상품 훼손이 걱정돼 멀리 놓고 감.' 03.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12월 24일, 5시. 위아래로 훑어보는 레트리버에게 상품 전달.' 04.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12월 24일, 4시. 왠지 시무룩한 강아지에게 전달 완료.' 05.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배달 완료. 날 죽일 듯이 쳐다보는 고양이에게 전달.' 06.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수취인이 달려들어서 전달 후 도망.' 07.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아마존에서 배송한 상품은 12월 18일, 13:26에 사진 속 수취인께서 수령하셨습니다.' 08.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사진 속 창가 앞에 두고 감. 자세한 위치는 사진 속 거주자에게 물어볼 것.' 09.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4월 14일, 11시 24분. 문지기에게 전달 완료.' 10. 띵동! 소중한 상품이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19시 51분. 더 이상 다가가면 위험할 것 같음.' 미국의 수의사 겸 반려동물 행동전문가인 미켈 베커(Mikkel Becker) 씨는 택배 기사가 방문할 때마다 격하게 짓는 반려동물에 대해 한 가지 조언을 남겼습니다. "보호자 대부분은 개가 짖을 때마다 큰소리로 혼내거나 벌을 줍니다. 하지만 큰소리로 혼내는 것은 같이 짖는 것으로 보일 수 있으며, 벌을 주는 것은 개의 불안감을 증폭시켜 오히려 택배 기사가 방문할 때마다 더 크게 짓게 됩니다. 개는 보호자의 행동에 크게 영향을 받습니다. 그냥 쿨하게 두세요. 여러분이 택배기사를 아무렇지 않게 대하면 대부분의 개 역시 쿨하게 넘어갈 겁니다."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화재로부터 시민들을 구한 외국인 K-식 결말.jpg
카자흐스탄 국적 알리 씨는 2020년 3월 23일 오후 11시 22분쯤 자신이 거주하던 강원 양양군 양양읍에 있는 한 3층 원룸 건물에서 불이 난 것을 발견, 계단을 오르내리며 입주민 10여 명을 대피시킴. 거기다 2층에 있던 한 여성을 구조하려다가 목과 손에 2도~3도 화상을 입음. 안타깝게도 그는 3년 전 관광비자로 한국에 왔고, 현재는 체류 기간을 넘긴 상태로 공사장에서 일하는 [불법체류자] 신분이라 의료보험의 혜택을 받지 못하니 700만 원의 병원비를 내야하고 4월 1일 본국인 카자흐스탄으로 추방될 예정임. 는 훼이크고... 이런 사정을 알게 된 손양초등학교 장선옥 교감 등 주민들의 도움으로 알리는 서울의 한 화상 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700에 달하는 치료비용도 주민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알리 씨 치료를 도음.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21일 ‘알리 씨를 한국에 더 머물 수 있게 해달라’는 내용의 글 3개가 올라오고 3만 명이 넘는 사람들의 청원하기도함. 그 결과 알리씨는 2020년 제3차 의사상자심사위원회에서 의상자로 선정이 되어 의상자 증서 및 보상금을 지급받게 됐고  이번 의상자 지정에 따라 법무부에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됨. ㄱㄷㄹ 펌 그리고 지금은 영주권 얻으셨다곰! 의로운 일을 한 사람들이 보상을 받아야 그런 사람들이 늘어나는 거 아니겠냐곰 크으
쿠웨이트에서 날아온 동안의 냥아치, 미아
작년 가을, 쿠웨이트의 사설 동물보호소 윈스턴 기념 재단에 생후 4주의 아기 고양이가 입소했습니다. 녀석의 열로 펄펄 끓었으며 몸에는 벌레가 기어 다니고 있었습니다. 당시 보호소 설립자인 라일라 씨가 몹시 화가 났던 점은 녀석이 집고양이였다는 점입니다. 즉, 어린 나이에 학대를 받은 것입니다. 라일라 씨가 미간을 찌푸리며 말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아기들은 어미젖을 먹으며 최소 3개월 이상 지내야 면역력이 강해져요. 브리더는 3개월 이상의 아기만 분양해야 할 책임이 있죠." 하지만 그녀의 품에 안겨있던 아기 고양이는 태어난 지 일주일 만에 고객에게 팔렸으며, 아기 고양이를 입양한 고객은 녀석이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자 보호소에 맡겼습니다. 라일라 씨는 아기 고양이가 가장 취약하고 보살핌을 많이 받아야 할 시기에 버려진 녀석을 보며 너무 속상했습니다. 차라리 길고양이였으면 슬픈 감정이 그나마 덜 했을 것입니다. 이번 일은 생명보다 돈을 우선시하는 브리더와 자신이 입양한 동물에 대해 최소한의 상식조차 갖추지 않은 무지한 보호자가 만나 일어난 명백한 사고이자 학대입니다. 라일라 씨는 아기 고양이에게 미아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 품에 안고 속삭였습니다. "그동안 얼마나 힘들고 억울했니." 하지만 미아는 이미 지나간 날을 억울해하는 나약한 타입이 아니었습니다. 만약 미아에게 억울한 게 있다면, 자신의 눈앞에 있는 덩치 큰 언니, 레야를 어쩌지 못하는 자신의 나약함일 것입니다. 죽을 고비를 넘긴 미아는 빠르게 건강해졌고, 라일라 씨의 반려견 레야와 자연스럽게 어울리게 되었습니다. 레아와 미아는 단짝이 되었지만, 레슬링 같은 힘겨루기를 하기엔 미아의 체구가 너무 작았습니다.  미아는 매번 지는 게 몹시 억울했습니다. 분했습니다. 강해지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 절실한 마음이 표정에 노골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레야와 동등한 힘을 갖고 싶었던 미아는 매일 배가 부르도록 밥을 먹고, 누가 업어 가도 모를 정도로 깊게 잠을 잤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미아에게 드디어 찬스가 찾아왔습니다. 어느새 덩치가 꽤 커진 미아는 소파 뒤에 숨어 한눈을 팔고 있는 레야의 뒤를 노렸습니다. 그리곤 사냥의 성공을 기원하는 엉덩이춤을 추었습니다.  그리고 엉덩이가 멈춘 순간! 미아는 쏜살같이 달려들어 레야의 뺨에 분노의 싸대기를 날렸고, 깜짝 놀란 레야는 허리가 활처럼 휘어지더니 반대편으로 도망갔습니다. 이제 미아는 더 이상 예전의 그 나약하고 억울한 고양이가 아닙니다. 미 아는 다른 고양이들의 얼굴에도 차례차례 싸대기를 날리며 서열을 높여갔습니다. 그리고 12월 24일, 라일라 씨의 집안을 점령한 미야의 꿈은 쿠웨이트를 넘어 미국으로 향했습니다. 라일라 씨는 미아를 유기동물 입양률이 더 높은 미국으로 보내기로 결심했고, 녀석은 윈스턴 기념 재단과 제휴 관계를 맺은 워싱턴의 보호소로 이송되었습니다. 미아는 쿠웨이트 지역 챔피언이 되어 머나먼 미국 땅으로 떠났지만, 라일라 씨에게 녀석은 여전히 생후 4주의 연약한 아기 고양이와 같습니다. 하지만 그런 그녀도 워싱턴 보호소에서 보내준 미아의 사진을 보며 웃음을 터트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미아는 그곳에서 만난 고양이들에게도 싸대기를 아낌없이 날렸고, 낯선 미국 땅에서 동안의 암살자로 명성을 날렸습니다. "가장 전망 좋고 부드러운 침대를 혼자 독차지하고 있더군요. 미아가 제 곁을 떠난 건 슬프지만, 그곳에서 더 행복할 수 있다면 저는 만족해요. 미아가 그곳에서 행복을 움켜쥐었으면 좋겠습니다." 찰싹- 사진 Love Meow, @Laila D'Souz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