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1,000+ Views

[냉부해] 다들 좋아해서 기름을 손에 넣을 수 밖에 없었다




일식 전문인
정호영 셰프 요리 중
맨손을 펄펄 끓는 기름 속에!!!!!!
다들 컬쳐쇽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기름에 날달걀 넣고 또 손으로 챱챱





웃겨서 오열하는 댓반응들




사실은 손에 반죽이 묻어서 안뜨거운거래옄ㅋㅋㅋㅋㅋ
챱챱챱 담그는 저 손길
깜짝 놀랬어옄ㅋㅋㅋㅋㅋㅋㅋㅋ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물어보살] 어제자 물어보살 다 뒤집어놓은 버럭의 아이콘 찐경규
물어보살에 등장한 이경규 ㅋㅋㅋㅋ 요즘따라 화가 너무 난다는 게 고민이었음 근데 더 고민인건 카메라 앞에서는 절대 화를 안낸다고 함 ㅋㅋㅋㅋ 카메라만 없어지면 그 때부터 화나기 시작 물어보살 오기 전에도 화를 엄청 냈다고 함ㅋㅋㅋ 하지만 화낸게 무색하게 엄청 열심히 시키는거 다 함 ㅋㅋㅋㅋㅋ 또 카메라랑 가족 앞에서는 절대 화 안낸다고 함 또 화내고 나서도 뒤 돌면 너무 미안해서 밥 한번 먹자고 하면서 화내고 사과하는게 계속 반복이라고 함 ㅠㅠ ㅋㅋㅋㅋㅋ 처음에는 그냥 버럭하는게 방송용 캐릭터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현실이랑 오락가락한다고 함 찐친 이수근의 추가 증언 ㅋㅋㅋ 새우끼우고 할 땐 진짜 세상 행복해보이는데 사람만 보면 화를 낸다고 ,, 근데 또 예전같이 막 뭐야?!!??? 하면서 불호령 치는게 아니라 나지막이 저리가.. 그만해라면서 화낸다고 함 이게 더 무서움 ㅋㅋㅋㅋㅋ 이 고민에 이수근이랑 서장훈은 화내는 캐릭터를 응원하는 사람도 있을거라고 캐릭터대로 하라고 함 예전에 진짜로 누가 화내달라고 해서 화 내줬더니 엄청 좋아했다고 함 ㅋㅋㅋㅋㅋ 진짜 근데 이게 찐 이경규가 캐릭터가 되기는 했음 ㅋㅋㅋ ㅠㅠ 그렇게 억지로 화 안참는걸로 하고 그 다음 사연자를 이경규가 직접 상담해주기로 함 근데 그 다음 사연자가 또 이경규 절친 김태원 ㅋㅋㅋㅋㅋㅋ 상담하면서 ㅋㅋㅋㅋㅋ 카메라 앞에서 화 안낸다더니 화 엄청 잘냄 ㅋㅋㅋㅋ 옆에서 되도 않는 말 하니까 진짜 욕할 뻔 함 ㅋㅋㅋㅋㅋ 결국은 카메라 앞에서도 화날 땐 화 내는게 결론이었음 ㅋㅋㅋㅋㅋ
에드워드 권은 좀 질겼습니다...
며칠전 밤이었습니다. TV 채널을 돌리다 낯익은 얼굴을 발견했습니다. 에드워드 권이었습니다. 홈쇼핑에서 에드워드 권이 제주 흑돼지구이를 판매하고 있더라구요. 음, 에드워드 권과 제주 흑돼지라... 한참을 보다가... 네, 구입했습니다 ㅋ. 다음주엔 에드워드 권의 제주 흑돼지구이를 먹을수 있겠구나 했습니다. 아, 근데 흑돼지가 엄청 빨리 도착했습니다. 학원가던 아들이 택배가 왔다고해서 보니 담주에나 올줄 알았던 흑돼지가 도착해 있더군요. 머 일찍 오는건 좋은일이죠 하하하... 12팩 정도 됐던것 같은데 3팩은 저녁에 먹으려고 미리 꺼내놓고 나머지는 냉동실에... 와입에게 오늘 저녁은 흑돼지구이를 먹자고하니 와입이 또 회를 먹자고 하는겁니다. 사나이 가슴에 불질러 놓고 간 그 회타령... https://vin.gl/p/3528753?isrc=copylink 근데 다시 그럼 회도 먹고 흑돼지구이도 먹자고 하네요. 그래 어차피 우린 대식가들이니까... 회는 주문해놓고 기다리는 시간동안 흑돼지구이를 구워볼까나... 근데 영민이형이 이런데 나오니 솔까 좀 낯썰긴하다 ㅎ 자, 세팩을 먹기로 했으니... 근데 와입이 소스까지 다넣고 굽고 아니 제가 보기엔 삶고 있는게 아닙니까... 에디는 그렇게 굽지 않았는데 ㅡ..ㅡ 이 멘트를 날리면 와입이 싫어할것 같아서 나머지 한팩은 소스 빼고 구워보지 했습니다 ㅎ 고기가 구워지는 동안 미리 와인을 오픈해 놨습니다... 음, 비주얼은 그럭저럭인데 - 솔직히 흑돼지구이인진 모르겠네요 - 와입이 고기가 질기다고 하네요. 그러면서 후기는 보고 샀느냐고 묻더라구요.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음식도 후기를 보고 구입하는게 맞는건가요? 당근 안했고 할 생각도 못했고 전 단지 홈쇼핑에 에드워드 권이 나와서 흑돼지구이를 판매하길래 구입한건데... 알고보니 와입이 제가 흑돼지구이를 구입했다고 하니 후기를 좀 검색해봤는데 고기가 좀 질기다고 많이 나왔다고... 흠, 내가 먹어봐야지... 근데 질기네요 ㅋ. 맛은 있는데 질기네요... 고기를 다 굽고나니 마침 회가 도착했습니다. 자, 이제 만찬을 즐겨볼까나... 미리 한병더 오픈해놓고 시작합니다... 매운탕도 여전히 맛있군요 ㅎ 10여년전 서울생활 정리하고 부산 내려와서 읽었던 에드워드 권의 책을 찾아봤습니다. 당시엔 재밌게 읽었고 참 열심히 살아온 사람이라는걸 느꼈던 기억이... 요즘이야 TV에 나오는 스타셰프들이 넘쳐나지만 그때만해도 그런 스토리를 가진 셰프는 거의 없었던 것같은 기억이... 아휴 역시 먼지가 뽀얗게 쌓여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