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짜장 쌀국수

라고 해야 할까요...
드디어 마지막 리얼포를 먹었습니다. https://vin.gl/p/3441334?isrc=copylink
그동안 이렇게도 저렇게도 많이 해먹어 봤답니다. 쌀국수 스프 대신 라면 스프를 넣어서 먹어 보기도 했는데 원제품 보다 다 맛있었습니다 ㅋㅋㅋ
마지막 리얼포는 짜장 쌀국수로 해먹어 보려구요.
삶달까지 넣어줬습니다. 아, 근데 역시 맛있네요. 대박 맛있네요. 새로운 시도를 했던 모든 쌀국수가 원제품 맛보다 좋았습니다... 아, 그래도 드디어 혼자서 리얼포 한박스 끝냈네요. 저희집에서 쌀국수는 저밖에 안먹는답니다. 그래서 집에 데려오는 쌀국수는 모두 제가 처리해야 합니다 ㅡ..ㅡ 하물며 아들은 태국, 베트남 여행갔을때 1일 1 쌀국수를 했던 아인데도 집에선 손도 대지 않더라구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해물삼겹 볶음면엔 와인이죠^^
음, 이 음식의 이름은 그냥 들어간 재료를 알수있도록 붙여본겁니다. 해물과 대패삼겹살 그리고 짜파게티면이 들어갔습니다 ㅋ 웬만한 해물은 다 들어있는 해물잔치... 후라이팬에 넣고 슬슬 녹여줍니다. 해산물엔 굴소스죠 ㅎ 굴소스 넣은 표가 나쥬? 대파와 양파를 큼직하게 썰어서 넣어줍니다. 대패삼겹살 투하... 잘 녹아서 간이 배이게 스을슬 저어줍니다. 짜파게티면은 해물삼겹이 어느 정도 익어갈때 넣어주기위해 타이밍을 맞춰서 끓여줍니다. 자, 드디어 면 투하^^ 마법소스 투하... 근데 세개는 좀 짜네요 ㅡ..ㅡ 해물삼겹볶음면 양이 꽤 돼서 세개를 넣었는데... 그래도 안주로 먹을거니 하면서 위안해 봅니다 ㅋ 맛있어 보이지 않나요? 오늘의 와인은 아르헨티나에서 왔어요. https://www.kb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858001 오늘은 트라피체 오크배럴 리미티드 에디션 까베르네소비뇽입니다. 이름이 좀 길죠. 근데 이 아이 저희 입에 잘 맞네요. 탄닌감도 적당하고 괜찮네요. 로쉐마제 대용으로 데려왔는데 다시 트레이더스 가야 되는건가 ㅡ..ㅡ 어떻습니까 오늘의 안주^^ 좀 짰지만 괜찮았어요 안주로^^ 삼겹살에 면을 말아서 한입하니 와우... 제가 했는데도 감탄 ㅋ 와인이 끝나갈무렵 와입이 하이볼 제조에 나섭니다. 하이볼 만들어 먹겠다고 캐나다 드라이 진저에일 한박스를 시켰더라구요 ㅋ 아, 맛있네요 하이볼^^ 먹태도 꺼내고... 감귤칩도 꺼냈어요. 어, 두어잔 마시고나니 산토리 위스키가 gone ㅡ.,ㅡ 얼마전에 혼자 말아먹기도 했는데 드뎌 오늘 끝인가보네요. 여기까지가 끝인가보오 엉엉엉... 우리집에 4년정도 있었던것 같은데 말이죠... 이제서야 1.9L를 다 처리했네요... 담엔 온더락스든 하이볼이든 니들 차례다 얘들아... 라면 하나 삶아서 어제 남은 해물 올려 먹었습니다. 1박 2일만에 요리 클리어 한거네요 ㅋ. 부산엔 오늘도 비가 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