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10,000+ Views

당근마켓으로 아이 교육시킨다는 어느 부모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와진짜
ㅈㄴ 없어보이는군요... 추하다....
비꼬는 것도 못 알아듣고 집, 차 사진은 대체 왜 보내시는지.. 거참나
Voyou
뭠?
61 Likes
4 Shares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신박한ㅂㅅ이네ㅋㅋ
저딴것들이 대기업에 있으니 나이도 어린것들이 지 삼촌벌 하청업체 임원에게 막말하지..
아이한테 돈버는게 힘들다는걸 알려주는건 좋은데... 그냥 고등학교 들어가면 애들 할만한 알바를 권유하시지 차라리. 저게 뭐에요 진짜 없어보이게ㅠㅠ
대기업 수준? 연봉이 대기업이면 뭐해?머리가 아닌 대가리 수준이니...욕아님.생선은 머리부분을~~^^
자식 교육 참 잘~하고 앉았다... 대가리에 똥만 찼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생속에서 죽은 금수저
크리스토퍼 맥캔들리스 (1968-1992) 명문대 출신 엄친아. 아버지는 나사 연구원 출신의 사업가 우리들이 흔히 말하는 천재. 성적은 항상 최상위권 유지 사업 수완도 좋아서 젊은 나이에 돈도 은행에 2000만원넘게 저축. 어느날 갑자기 사회에 질렸는지 아니면 대인관계에 질렸는지 은행에 2000만원 기부하고 별다른 준비없이 알레스카로 떠나버림. 그곳에서 먹고 살기 위해 온갖 3d일 다함. 노숙도 하고 깡촌 농장에서 드러운 일도하고.. 당연히 부모는 최고 사립 탐정 고용해서 찾으려고 했지만 땅덩어리 넒은 미국이기에 찾지도 못함. 그러면서 크리스토퍼는 간간히 살아가다 알래스카 섬에 정착. 근데 아직 사회초년기 학생인지라 야생스킬이 떨어져 몸이 점점 야위어져감. 그래서 돌아가려고 하니 얼었던 강은 이미 녹아서 강으로 변해 길은 없어짐 그러면서 100일동안의 생존기를 펼치다 독이 든 씨앗을 먹고 몸이 극도로 허약해짐. 위의 사진은 죽기전 찍은 마지막 사진 죽기전 웃고 있는 모습에서 그래도 세상에 한없이 떠나간다는 마음이 보여지는듯.. (근데 사실은 그 버스에서 불과 500m 떨어진곳에 강을 건너는 도르래가 있었음) *번외* 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in to the wild' 속 장면 (연기 개 잘함...)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강력추천하는 영화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