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10,000+ Views

[동물농장] 음식물쓰레기통에서 발견된 아기 댕댕이

제보자가 멍멍이 발견 당시 찍은 영상인데
밤에 자꾸 강아지 우는 소리가 나서
밖에 나가봤는데 음식물 쓰레기통에서;
검정 비닐 안에 새 끼 멍멍이 + 음식물 같이 넣고
꽉 묶어서 버림ㅋ
진짜 미쳤냐고

음식물 쓰레기 수거업체 직원이 인터뷰 했는데
음식물은 전부 갈아서 수거하는 거라서
발견 못했으면 레알 끔찍할뻔 했음



새끼 멍멍이 발견 후에
집에 들어와서도 계속 덜덜 떨었다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러다 제보자 품에서 잠드는...

이렇게 우유도
잘 먹는 예쁜 멍멍이구요?
그런데...


못걸어ㅠㅠㅠ
뒷다리를 아예 세우지를 못하구
기어다님


발견할때부터 뒷다리를 못썼대
선천적으로 장애가 있는 듯..
그래서 버렸나봄..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



여러 검사 하느라
병원에서 5일이나 있었다능
근데 제보자들 오니깤ㅋㅋㅋㅋㅋㅋ
반가워가지곸ㅋㅋㅋㅋㅋㅋㅋ
마중 나오다가 넘어져서
바둥바둥ㅋㅋㅋㅋ



근데!!!!
걷는다!!! 보임??? 걷는거!!!
어떻게 된 일 일까????


의사선생님이 말씀하시기를
선천적으로 다리가 바깥쪽으로 벌어져서?
아무튼 그렇다고 함
저렇게 뒷다리 쭉쭉이 시켜서 재활 훈련하면!!!
그래도 걷게 될 수 있다고!!!


그리고 한달후?
제보자네 다시 방문을 했는데..!!!









???
잘 뛰어다니는네??



제보자가
의사선생님한테 배운 그대로
계속 열심히 쭉 재활 훈련 해준 것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똥꼬발랄한 댕댕이가 되었어요ㅠㅠ
댕댕이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주인님과 행복하기를ㅠㅠ!!!!!


으아ㅠㅠㅠㅠㅠㅠㅠ 너므 귀여워여
오래전에 봤던 글 같은데
음식물쓰레기통에 버린건 지금봐도 충격...
하지만 좋은 인간을 만나서 다행이야 !!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진짜 동물한테 몹쓸짓 하는인간들은 꼭 자식들한테 똑같이 당해라제발.. 댕댕아 아프지말고 오래오래 꼭 행복해라~ 쓰레기주인이 버려줘서 덕분에 천사주인 만났네?? 이게 너의 운명인가봐~~~행복하게 잘살으렴♡♡
강아지 버린 인간도 똑같이 음쓰통에 처박아 블라....--
버린놈 아구창 돌려서 음쓰통에 거꾸로 처박아야 되는데
인간을 대표해서 미안하다 댕댕아
좋은주인님께 감사하다는 . 버린인간 진짜 인생 잘못살고 있다는..다음생에 어떤 댓가를 치르실려구..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셀럽을 닮아 행복한 크림 푸들, 밀리의 하루
*밀리의 한 마디: 이건 꿈이야. ㅣ 밀리의 아침 "하나, 둘, 밀리!" 우리 가족은 매일 아침, 힘찬 구호와 함께 하루를 시작해요. 아빠, 우리 이제 뭐하고 놀까요? ㅣ 아빠의 출근 하. 진심 사랑했다. ㅣ 이건 꿈이야 이건 꿈이야. 이건 꿈이라구요. 돌아와요 아빠... ㅣ 꿈 휴. 꿈이었어요. 엄마의 뱃살은 마약 베개 같아요. 인정. ㅣ 신난다 오예 자. 그럼 이제 아빠를 찾아볼까? 멍! ㅣ 현실 아빠도 출근 하. 아빠. 진심 그러는 거 아니야. ㅣ 씁쓸하구먼 현실은 에스프레소같이 씁쓸하군요. 삐뚤어질 테다. ㅣ 밀리의 좌절 믿을 사람 하나 없어. 하나도...  아빠를... 용서하지... 않을 꺼애오... 쿠울... ㅣ 아, 잘 잤다 자고 일어났더니 머리가 상쾌해졌어요. 역시 우리 엄마 뱃살. 마약 뱃살. ㅣ 어? 아빠다!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안아줘. ㅣ 밀리의 저녁 엄마가 옷을 입혀주는 걸 보니 다 같이 함께 산책을 가는 모양이에요. 먼저 신발장에서 기다리고 있을게요. 다들 천천히 오세요. 아직 멀었나요, 아직도, 아직도? 아 빨리! 멍! ㅣ 찰칵 찰칵 나 밀리는 동네에서도 옷 잘 입기로 소문난 패피에요. 다들 저를 보며 '너무 예쁘다'며 뒤돌아 보곤 하죠. ㅣ 오늘의 코디 오늘은 멋 부리지 않은 듯 멋 부린 느낌을 위해 심플한 코디에 코발트블루로 포인트를 주었어요.   이 룩의 이름은 ㅣ 유병재 룩 유병재 룩이래요. 엄마가 의도하지 않았지만, 저를 보는 사람마다 '유병재 닮았다'고 쑥덕거렸거든요. 꽤 유명한 사람인가 봐요. 셀럽을 닮다니 기분이 꽤 좋은걸요. 헤헤. 엄마가 갑자기 옷 벗으래요. ㅣ 밀리의 밤 옷을 갈아입은 후, 남은 에너지는 아빠와 줄다리기를 하며 풀고 있어요. "아그르륵르릉!" ㅣ 엄마가 자래 엄마 품에만 안기면 이상하게 잠이 와요. 하지만 오늘은 끝까지 버텨볼 생각이에요. 아직 졸리지 않거든요. 졸리지... 졸리지... 역시... 우리 엄마 뱃살... 마약 뱃살...  자고 일어난 밀리가 더 많은 친구를 만날 수 있을까요? 밀리와 친구가 되고 싶은 분은 '밀리의 인스타그램(@mily_milli)'으로 놀러 오세요! 주소: https://www.instagram.com/mily_milli/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나라와 나라를 잇는 시소, 본 적 있나요?
멀리서 봐도 눈에 확 띄는 핑크색 막대기 바로 시소. 근데 시소가 왜 한 쪽 밖에 없냐고요? 왜 벽에 붙어 있냐고요? 이 시소들은 바로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에 설치되어 있기 때문이죠. 이 시소는 2020년 Beazley에서 올해의 디자인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텍사스 엘파소와 시우다드 후아레스 사이에 설치됐고, 20피트(피트 단위 정말 싫네요-_- 감을 잡을 수가 없네) 길이의 장벽임에도 시소 덕분에 장벽 너머의 사람들은 소통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트럼프 임기중 분열됐던 시기라 이런 아이디어를 냈다고 해요. 오클랜드에 기반을 둔 Ronald Rael과 Virginia San Fratello 두 사람이 만들어낸 프로젝트. 비록 장벽을 사이에 두고 있지만 즐거워하는 사람들의 표정을 보면 너무 행복해지지 않나요. 시소는 그렇잖아요. 한 쪽이 어떻게 움직이느냐에 따라 상대방의 움직임이 달라지게 되니, 그래서 시소라는 아이디어를 착안한 게 아닐까 싶어요. 찾아보니 작가들도 이렇게 이야기를 했군요. "한 쪽의 행동이 다른쪽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이해하면서 두 사람, 두 국가가 평등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일종의 균형을 나타냅니다. 시소가 흔들리는 것은 황금률의 물리적 표현입니다. 다른 사람들이 당신을 대하기를 바라는대로 다른 사람들을 대하십시오. 모든 문화와 종교가 공유하는 격언입니다. 흔들리는 기쁨을 경험하려면 상대방도 기쁨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작가의 인스타그램에서 다른 프로젝트들도 많이 만날 수 있으니 확인해 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