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맥주]: 237. Graven Image - Hudson Valley Brewery(1티어 사워 IPA 양조장의 작품)
안녕하세요. 오늘 소개할 맥주는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뉴욕 양조장 Hudson Valley Brewery의 Graven Image입니다. 워낙 지금까지도 가장 Sour IPA를 잘 만드는 양조장으로 정평이 나있는 허드슨 벨리 맥주인 만큼 이번 맥주는 마시기 전에도 정말 큰 기대를 가졌습니다. 특히, 이번 Graven Image 맥주는 통밀, 귀리, 라임, 쟈스민 그린 티를 넣어서 만들었습니다. 분명 쉽게 볼 수 없는 재료라 보장된 맛이라고 볼 수 없지만, 워낙 양조 실력이 출중한 양조장인 만큼 이번 맥주도 큰 기대가 됩니다. 맥주 정보; 이름: Graven Image ABV: 8% IBU: N/A 먼저 잔에 따라내면, 탁한 노랑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풍성해지다가 빠르게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정말 상큼하고 새콤달콤한 시트러스 캐릭터가 느껴졌는데요. 정말 직관적인 라임 캐릭터를 캐치할 수가 있었으며, 뒤에서 약간에 밀키함과 허브 향이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마셔보면 상큼한 시트러스 향이 지배적이며 뒤에서 약간의 허브 향과 차잎의 비터감도 느껴집니다. 미디엄 라이트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약간의 실키한 질감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맥주의 비터감은 높지가 않지만 다양한 부재료의 캐릭터가 강해 뒷맛까지 긴 여운을 남겨줍니다. 1티어 SOUR IPA 분명 흔하지 않는 캐릭터를 가졌지만, 허드슨 벨리 양조장의 양조 실력은 결코 숨길 수 없었던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쟈스민 티 캐릭터, 라임 캐릭터 등 다양한 캐릭터가 만들어내는 매력은 정말 두고두고 기억나게 해주는 맛이었습니다.
호프 집? 다음에는 맥주 한잔하러 펍(Pub) 어떠신가요? 2편
보통 펍으로 가자고 하면 아마 아일리쉬 펍이나 영국 축구 문화를 컨셉으로 한 펍을 연상하게 되는데요. 하지만, 저번 카드에서도 알려드렸듯이 현대 크래프트 비어 시장에서 펍이라는 존재는 아주 보편적인 장소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https://www.vingle.net/posts/4428963 이런 추세와 함께 한국에서도 다양한 특징과 매력을 가지고 있는 펍이 상당히 많은데요. 어떤 펍은 자체 맥주를 양조해 손님들에게 선보이기도 하며, 어떤 펍은 세계적으로 정말 구하기 힘들고 유명한 맥주들을 서빙해주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오늘 펍에 가실 때 이 펍이 어떤 펍인지 순전히 소비자 입장에서 설명을 해보겠습니다. 1. 텝 리스트(Tap List) 보통 어느 식당에 가면 메뉴판을 보면서 음식을 주문하듯이, 대부분 펍에서는 바로 이 텝 리스트가 있습니다. 위에 간판 부분에 맥주 이름들이 써져 있는걸 보실 수 있습니다. 텝(Tap)은 수도꼭지 부분을 얘기하는데, 바로 '생맥주'라고 불리우는 드래프트 맥주들 입니다. 텝 리스트는 무엇보다 각 펍의 성격과 특징을 가장 잘 나타내는 부분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병이나 캔 포장이 아닌, 케그 포장으로 입고가 되며 최상의 컨디션에서 서빙되기 위해서 주기적으로 텝 청소를 진행하는 만큼 각 펍을 대표하는 맥주들을 마셔볼 수 있기 때문에 나중에 펍에 방문하시면 꼭 텝 리스트에 있는 맥주를 주문해 보세요. 2. 모르는 맥주가 많다? 오히려 좋아! ???: DDH? IPA? 뭐지 BEER는 어디있는거야? 모르는 맥주가 있다고 전혀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저도 매번 펍에 방문할 때 마다 모르는 맥주가 존재하고 바로 그런 새로운 맥주를 맛보는 경험이 펍을 방문하는 큰 재미이자 매력입니다. 그러니 두려워하지 마시고 과감히 도전해 보세요! 3. 모른다! 그럼 마음껏 물어보자! 모르는 맥주가 있다! 그러면 주저없이 서버 분에게 직관적으로 맥주에 대해서 물어보시면 됩니다. 맥주도 술이고, 결국에는 우리 혀가 느끼고 몸이 마시는 '음료'입니다. 우리가 좋아하는 맛을 직관적으로 말해도 되고, 각 맥주가 무슨 맛이 나는지 물어보는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아마 이것이 가장 빠르게 최애 맥주를 찾을 수 있는 지름길이자, 무료로 맥주 서버분에게 맥주 튜터를 받을 수 있는 기회이니깐요! 4. 그래도 모르겠다! 샘플을 주문하자! 저의 카드를 자주 보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도 처음 방문한 펍이나 양조장에서는 항상 첫 주문으로 샘플러를 주문하는데요. 첫 방문에 샘플러 주문은 현명한 주문이죠(?) ㅎㅎㅎ 한번에 소량으로 다양한 종류의 맥주가 나오기에 하나씩 맛을 보고 다음 잔으로는 본인이 가장 좋아하시는 맥주를 주문하시면 됩니다 ^^ 5. 느끼는 맛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쩌면 가장 중요한 부분이자 가장 기초가 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대부분 사람들은 대형 기업 맥주 맛과 향의 익숙하기 때문에 맥주를 마실 때도 그냥 '맥주 맛'으로 모호하게 표현하시는데요. 제가 작성하는 테이스팅 리뷰 글 보시면, 항상 특정 캐릭터를 얘기하곤 합니다. 맥주를 마실때 전체적인 맛을 잡기보다는 처음 부터는 본인이 가장 잘 느껴지는 캐릭터를 콕 집어서 즐기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그 다음날 또 다른날 같은 맥주를 마시면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도 있는 놀라움을 경험하실 겁니다. :) 아직 크래프트 비어펍은 한국인에게 새롭고 낯선 공간입니다. 하지만 지금도 누군가는 소중한 이들과 함께 하고자 혹은 자신만의 시간을 만끽하고 싶어서 펍을 찾죠. 우리나라에서도 지역의 무늬와 색깔을 잔뜩 머금은 수제맥주 펍들이 ‘21세기의 주막’으로 자리잡아 동네 주민들이 언제고 편하게 쉴 수 있는 사랑방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조만간 3편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