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moony
500+ Views

오늘의 기상정보(20.12.09)

__0__

[06:30 현재]

오늘 아침 부산 용호동 지역은 맑은 날씨이고 현재 기온은 2°c입니다. 8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94명이고 지역발생 566명, 해외유입 28명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212명, 경기 146명, 인천 27명, 부산 25명, 대구 3명, 광주 10명, 대전 10명, 울산 61명, 강원 8명, 충북 10명, 충남 15명, 전북 13명, 전남 7명, 경북 5명, 경남 12명, 제주 2명 등입니다. 정부는 8일 0시부터 3주 동안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 비수도권은 2단계로 격상 중입니다.

코로나19 확산 3차 대유행 상황이니 대면 모임, 행사, 회식,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최소화하고 외출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에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한사람의 무책임한 반사회적 행동이 사회공동체를 파괴하는 전염병 재앙의 불씨가 됩니다. 코로나19 의심증상자는 자가격리 후 신속히 1339로 신고 바랍니다. 끝내 이기리라. 우리 함께 극복합시다. 국민여러분 힘 내세요. 건강하고 행복한 12월 보내세요. 화이통! 화합과소통!
전국 l 2020년 12월 09일 04시 10분 발표
※ 12월 09일부터 12월 11일까지의 전망입니다.
제12-41호 | 날씨해설 "(3일)대기 건조, 오늘 밤~내일 아침 일부 중부 비/눈"

< 중점 사항 >
(건조)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영동과 경상해안, 경북북동산지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건조한 곳이 많겠습니다.

- 특히,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에는 내일(10일)까지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쉽게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주의하기 바랍니다.

(오늘 밤부터 내일 아침 사이 일부 중부지방 비 또는 눈 조금) 오늘(9일) 밤(21시)부터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 내일(10일) 새벽(03시)부터 서울.경기남부와 충남북부에는 비 또는 눈(경기동부와 강원영서북부는 눈)이 조금 오다가 아침(09시)에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또한, 내일 새벽(03시)부터 아침(09시) 사이 강원영서남부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낮(09시)부터 오후(18시) 사이 서울.경기도와 충남서해안, 전북서해안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 한편,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의 높은 산(북한산, 도봉산 등)에서는 기온이 낮아 눈으로 내리면서 조금 쌓이는 곳도 있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 예상 강수량(9일 밤(21시)부터 10일 아침(09시) 사이)
- 서울.경기도, 강원영서북부, 충남북부, 서해5도: 5mm 미만

* 예상 적설(9일 밤(21시)부터 10일 아침(09시) 사이)
- 경기동부, 강원영서북부: 1~3cm

(아침 기상 전망) 전국이 맑겠으나, 경기북부는 가끔 구름많겠습니다.

< 날씨 전망 >
(하늘상태) 오늘(9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에 중부지방부터 차차 흐려지겠습니다. 내일(10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으나, 강원영동과 경상도는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습니다. 모레(11일)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으나, 강원영동과 경상도는 가끔 구름많겠습니다.

(기온) 오늘(9일) 중부내륙과 전북동부, 경북내륙의 아침 기온은 -5도 이하, 특히 강원영서는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아 춥겠으니, 한파 영향예보(8일 11시 30분 발표)를 참고하여 건강관리와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 한편, 내일(10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4~8도 오르면서 평년(-7~3도)보다 높겠습니다.

- 오늘(9일) 낮 최고기온은 5~13도가 되겠습니다.
- 내일(10일) 아침 최저기온은 -3~5도, 낮 최고기온은 5~14도가 되겠습니다.
- 모레(11일) 아침 최저기온은 -3~6도, 낮 최고기온은 7~13도가 되겠습니다.

< 유의 사항 >
(결빙, 도로살얼음, 가시거리) 오늘(9일) 밤부터 내일(10일) 아침 사이 충남북부에는 내리는 비가 차가운 노면에서 얼어 도로살얼음이 생기는 곳이 있겠고, 경기동부와 강원영서북부에는 쌓인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도 있겠으니, 보행자 안전과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 한편,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는 곳이 있겠고,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 기압계 현황 >
(고기압 영향) 오늘(9일)은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내일(10일) 남부지방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 모레(11일)는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기압골 영향) 오늘(9일) 밤부터 내일(10일)까지 중부지방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습니다.

※ 사진 문용호/경남 양산 하북면 영축산 통도사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기상정보 #대한민국힘내세요 #의료진힘내세요 #국난극복 #함께극복해요 #사회적거리두기철저 #개인위생철저 #마스크착용 #WHO #팬데믹 #전염병전쟁중 #끝내이기리라 #코로나19극복 #민생경제회복 #화이통행정사문용호 #화이통 #화합과소통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 공개된 김정현 서예지 문자.txt
서예지 :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김정현 : 그럼요. 서예지 :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안해? 김정현 :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김정현 : 장(준호)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어요. 서예지 : ㅋㅋ 알았어. 행동 딱딱하게 잘 하고. 김정현 : 9부 대본 나왔는데 전면적으로 수정해야할 것 같아서요. 서예지 : 수정 잘 하고. 김정현 :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서예지 :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쉽 노노 김정현 : 그럼요. 김딱딱! 서예지 : 행동 잘하고 있어? 김정현 : 당연하죠. 티저 조감독 여자애가 하는데 딱딱하게. 김정현 :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고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김정현 : 서주현 찍는 타임이라 남자들끼리 이야기 중이고요. 김정현 : 방금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 서예지 : (스태프들에게) 인사는 어떻게 했는데? 김정현 : (현장 동영상을 찍어 보내며) 인사 자체를 안했어요. 서예지 : 자기는 (스태프들에게) 인사 안하는 게 맞고 서예지 : 걔들(스태프)이 먼저 하면 딱딱하게 하면 되는거고 서예지는 수시로 영상 및 음성을 요구했다. 김정현은 몰래 동영상 버튼을 눌렀다. 카메라 렌즈를 바닥으로 돌려 현장을 찍었다. 그리고 전송했다. 서예지 : 지금 기분 나쁘거든. 지금 상황 찍어 보내봐 김정현 : (현장 동영상 전송) 서예지 : 나한테 영상 보낸 건 촬영장 아니더만? 김정현 : 촬영장 안이에요. 스튜디오 안이었어. 김정현 : 나는 계속 대본 보고 있어요. 딴짓 안하구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서예지 :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또 다른 날에도 마찬가지. 김정현 : 대본 볼 거에요. 서예지 : 네. 잘 고치고. 스킨십 로맨스 노노. 김정현 : 그럼여. "최호철 작가는 방송 중반 맹장이 터졌고, 장염을 앓았어요. 핏주머니를 찬 채로 작업실에서 일했습니다. 다들 목숨 걸었다고요." (현장 관계자 2) 예전 제작발표회 때 태도논란 있던 그 배우 맞습니다. 시키는 인간이나 시킨다고 하는 인간이나.. 서현씨와 제작진들만 안타깝군요
'치마'로 바리케이트 만드는 미얀마 지금 상황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한 달 넘게 지속 되는 시민들의 저항 시위 이 가운데 시민들이 군경의 진입을 늦추기 위해 독특한 물건들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치마가 걸린 빨랫줄’인데요 어떻게 치마로 군대에 맞선다는 걸까요?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 시민들은 이에 저항하는 반군부 비폭력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현재까지 최소 56명 (※ 3월 4일 기준) 총을 든 군부에 맨몸으로 맞서며 시위를 계속하는 시민들 그런데 그들이 옷을 잔뜩 건 빨랫줄을 거리에 걸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빨랫줄에 널린 옷들은 미얀마 여성 전통 치마인 '타메인(Htamein)'인데요. 미얀마에선 '여성복인 치마 밑을 지나가면 행운이나 권력을 잃는다.'는 성차별적 미신이 있습니다. 여성 인권이 낮은 미얀마는 비슷한 이유로 빨래를 널 때도 치마를 제일 아래에 널 정도라는데요. 이런 여성혐오적 미신을 믿는 젊은 세대는 많지 않지만 남성 지배적인 문화를 가진 군경 중에는 아직도 이런 미신을 믿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빨랫줄에 치마를 높이 걸어두면 군경은 이를 일일이 걷어내느라 진입하는 데 시간이 걸리게 되는 겁니다. 시민들에게는 치마가 시위대의 대피를 돕는 셈이죠. 이렇게 성차별적 미신을 역이용해 시위대는 치마 외에도 여성 속옷이나 생리대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치마 바리케이드'는 여성들이 시위의 전면에 나서며 생긴 현상이기도 한데요. 이런 현상은 미얀마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성차별적 문화에 대한 저항의 의미도 있다고 합니다. “군인들이 옷을 무서워 하기 때문에, 우리 여성의 옷으로 군대를 공격할 수 있습니다” - Su Myat Thin / 시위대 참여 시민 한 달이 넘게 거리에서 연기가 사라지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의 저항에 군경은 폭력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치마는 무섭고, 시민은 무섭지 않은 걸까요? ㅊㅊ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