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hn
6 years ago5,000+ Views
제일 가장 사랑하는 일드 <오렌지 데이즈>. 특히 이 엔딩장면은 몇 번을 봐도 감동의 물결이... 전 청춘물을 장르 가리지 않고 굉장히 좋아하는데, 츠마부키 사토시는 정말 소년과 어른 사이의 '청년'이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배우라 생각해요. 이 작품으로 츠마부키 사토시랑 시바사키 코우가 만나서 5년간 열애했었죠! 드라마를 보면 그럴만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 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은 <오렌지 데이즈>. 그리고 드라마에 생명력을 불어넣은 Mr.Children의 Sign. 고화질로 보고 싶은데 제가 아는 한에선 찾기 힘드네요
4 comments
Suggested
Recent
GFFFSEAA
오 이건 못봣었는데 함 바야겟어요! 청춘드라마 너무 좋다는~
이 드라마 너무 좋아요 청춘느낌 파바박!
엇! 제가 손에 꼽는 일본 드라마 중 하나에요!
9
4
6